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01.jpeg

어느 27살의 백수

회사다니다 3개월만에 짜증난다고 그만두고

알바를 해도 오래 못하고 며칠만에 그만둬버리기 일수


02.jpeg

하루종일 먹고 자고 게임만 한다 

 

03.jpeg

보다못한 아빠의 잔소리가 시작된다

"요즘같이 어려운시대에 3개월만에 회사 때려치는 너는 어떤일도 잘할수 없어!"

"이런 밥만 축내는 식蟲이 같은놈!!!"

 

04.jpeg

백수도 열받아서 반박한다"아, 시끄러워!! 잔소리좀 그만 좀 하라고!!" 

 

05.jpeg

"아, 짜증나, 이제 아빠랑 같이 밥 안먹어, 엄마 밥 내방으로 갔다 줘요" 짜증 내는 백수 

 

06.jpeg

오늘도 면접 보러가는 백수를 엄마가 불러 세운다 

 

07.jpeg

엄마가 꺼낸건 차비로 쓰라며 꺼낸 2천엔 

 

08.jpeg

백수 처지에 체면 차리면서 머뭇머뭇 하자엄마는 2천엔을 손에 꼭 쥐어준다. 

 

09.jpeg

면접갈려는 백수에게 엄마가 건낸 한마디 

 

10.jpeg

"아들아, 언제든 다시 새롭게 시작할 수 있단다" 

 

11.jpeg

다시 취업하러 면접보는 백수 

 

12.jpeg

불합격 

 

13.jpeg

여기저기 찔러 넣어보는 백수 

 

14.jpeg

전부 다 불합격 

 

15.jpeg

멘붕중인 백수 

 

16.jpeg

면접에서 다 탈락한 아들이 시무룩 하자 엄마는 기분을 북돋아주려 애쓰지만 

 

17.jpeg

짜증내는 백수

"취직때문에 안그래도 머리 복잡한데 , 엄마는 조용히좀 해!

엄마는 편하게 집에서 놀면서 살림만 하니까 , 모르겠지만 난 심각하다고!!!"

 

18.jpeg

짜증내고 자기방으로 가는 백수 

 

19.jpeg

직장은 안구해지고 돈때문에 알바도 해보지만, 사장의 잔소리 한큐에 바로

"그만두겠습니다" 를 외치는 끈기없는 주인공

 

20.jpeg

하지만 돈은 점점 궁해지고결국 시급이 쎈 공사일을 하게 되는데 

 

21.jpeg

손수레를 옮기다 쓰러지는 백수 (공사알바가 쉽지 않지!) 

 

22.jpeg

설상가상으로 비까지 오고 

 

23.jpeg

아버지의 잔소리가 생각난다

"능력도 없는게 자존심만 세서는 그래가지곤 평생 취업 못할거다!!!"

"집에서 밥만 축내는 식蟲이 녀석!!!"

 

24.jpeg

직장은 안구해지지 , 돈도 없고, 아빠한텐 잔소리 듣고... 

 

25.jpeg

취업알선소에서는 "회사를 1년도 안다니고 고작 3개월 다니고 그만둔 당신은 끈기없는 사람"이라 써주지 않을거라 말한다 

 

26.jpeg

백수는 서럽구나 

 

27.jpeg

비를 맞으며 일하다 또 쓰러지는 백수갑자기 생각나는건 

 

28.jpeg

바로 엄마가 했던말 "언제든 다시 새롭게 시작할수 있단다" 

 

29.jpeg

그러고보니 엄마는 항상 그랬다 

 

30.jpeg

유치원때 달리기 시합때도 

 

31.jpeg

꼴지해서 혼날까봐 맘 졸이며 엄마를 바라봐도 

 

32.jpeg

날 보면서 웃고 계셨다 

 

33.jpeg

동네에서 놀다가 밤늦게 들어가도 

 

34.jpeg

항상 밝게 웃으면서 

 

35.jpeg

꼭 안아주셨다 

 

36.jpeg

언제나 내가 백수로 지내도 

 

37.jpeg

내아들이 멋지다라고 하시는 엄마 

 

38.jpeg

그렇게 항상 웃어주시는 엄마인데 

 

39.jpeg

난 ㅄ같이 취업도 못하고 알바도 금방 관두고 

 

40.jpeg

엄마한테 심한소리나 하고 

 

41.jpeg

그래 , 일어서자 

 

42.jpeg

언제까지 이런인생을 살순 없잖아 

 

43.jpeg

새롭게 다시 시작해보자 

 

44.jpeg

내자신과 사랑하는 엄마를 위해 

 

45.jpeg

공사판 노가다를 열심히 하던 아들은 엄마가 무슨 물건을 산것을 알게 된다 

 

46.jpeg

부적이 100만원이라니!! 완전 사기 당한셈 

 

47.jpeg

황급히 취소요청해보지만 

 

48.jpeg

쿨링오프

(원치 않은 계약을 하거나 판단 착오로 계약을 하였을 때,

소비자가 일정한 기간 안에는 위약금 없이 계약을 취소하고계약금을 돌려받을 수 있는 제도) 



49.jpeg

50.jpeg

어찌 할줄 몰라 아빠한테 이야기 하는데 

 

51.jpeg

일만 하느라 바쁜 아빠는 신경질적이다 

 

52.jpeg

아빠는 사기라고 그냥 돈 줄 필요없다고 하고 그냥 나가버린다 

 

53.jpeg

결국 백수였던 아들이 알바로 모아둔 100만원을 주게 되는데 

 

54.jpeg

이 돈은 백수가 공사장에서 피땀흘려 번 돈 

 

55.jpeg

취업은 못하고 공사장알바를 해서 

 

56.jpeg

말 그대로 피땀흘려 번돈이다 

 

57.jpeg

돈을 세어보는 사기꾼 

 

58.jpeg

피땀흘려 번돈이 사기꾼의 사기 한번에 날라갈라고 한다 

 

59.jpeg

60.jpeg

그동안 앵벌뛰던 나날들 

 

61.jpeg

허무한 주인공 

 

62.jpeg

피 땀흘려 모은돈 그러나 엄마가 더 괴로워하지 않기위해 

 

63.jpeg

결국 피땀흘려 번돈을 낸 백수 

 

64.jpeg

엄마를 안심시키며 엄마손에 핸드크림을 발라준다 

 

65.jpeg

66.jpeg

67.jpeg

68.jpeg

방에 들어와 엄마가 사기당하며 산 물건이 무엇인지 확인해 보는데... 

 

69.jpeg

70.jpeg

이건??? 

 

71.jpeg

72.jpeg

백수였던 아들이 꼭 취직하길 바라는 마음에 

 

73.jpeg

100만원짜리 부적을 사셨던 엄마... 

 

74.jpeg

사기를 당하면서까지 아들을 생각했던 엄마... 

 

75.jpeg

엄마의 사랑에 감동받은 백수 

 

76.jpeg

77.jpeg

78.jpeg

79.jpeg

80.jpeg

81.jpeg

난 여태까지 ㅄ처럼 취업도 못하고 

 

82.jpeg

맨날 방구석에서 게임만하고....

 

83.jpeg

맨날 엄마한테 짜증만 부렸는데... 

 

84.jpeg

못난 아들이라 죄송해요... 엄마... 

 

85.jpeg

86.jpeg

ㅠ_ㅠ 

 

87.jpeg

88.jpeg

89.jpeg

8시간 후 

 

90.jpg

91.jpg

"아음 꿈 한번 리얼하네 어제 드라마를 너무 보다 잤나? 오늘은 게임이나 해야겠다." 


  • 1251 2018.01.19 13:58 (*.170.136.87)
    내감동 씨x
  • 2018.01.19 15:09 (*.189.69.20)
    '프리터, 집을 사다'

    맨 밑에 꿈이니 뭐니 도로 게임하는건 짤방 만든놈이 갖다 붙인거.

    그냥 넣어둬라.
  • ㅂㅈㄷ 2018.01.19 14:02 (*.35.172.193)
    저 토목 공사판 막노동 하다 대졸이라 현장일이랑 똑같은 페이로 토목업체 사무직으로 일하게 됨, 결말이였던걸로 기억함 10년도 작품이라 가물가물 , 잔잔한 감동이 많음
  • ㅁㄴㅇ 2018.01.19 14:07 (*.59.223.151)
    차라리 꿈인게 낫지 않나
  • ㅇㅇ 2018.01.19 14:48 (*.39.145.241)
    쟤 아라시 아니야?
  • ㅁㄴㅇ 2018.01.19 15:16 (*.100.81.217)
    맞어 니노미야. 몽정기 비슷한 드라마도 했는디. 도떼 보이즈
  • ㅅㅅ 2018.01.19 15:19 (*.221.112.21)
    스탠드업
  • 2018.01.19 15:27 (*.114.22.161)
    마지막에 코인사서 인생역전하는 코인거래소 광고일줄... 일본은 코인거래소 광고를 하더라구
  • ㅋㅋㅋ 2018.01.19 16:42 (*.178.107.94)
    한국도 ifc가면 존나크게있다
  • ㄻㄴ 2018.01.19 15:41 (*.34.177.7)
    근데 나도 졸업하고 백수생활할때 저랬던것 같다. 매일 누워서 다짐은 하는데 다음날 일어나면 변한건 없고.
  • 하... 2018.01.19 16:35 (*.121.22.47)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네거 2018.01.19 16:58 (*.223.16.113)
    저거 원작이 소설인에 실화임.
    백수들 추천도서다. 정말 많은 질문을 던져대서 기억에 남지
  • 저 멸치같은놈이 2018.01.19 21:30 (*.247.88.101)
    A급 여배우들 다 따먹었음ㆍㆍㆍ샹늠 몹시도 부럽
  • 으응? 2018.01.19 22:02 (*.128.119.29)
    백수들을 위한 애니 NHK에 어서 오세요 봐라..
    난 그거 보고 백수를 탈출할뻔했다.
  • Lick 2018.01.19 22:43 (*.100.185.99)
    아오 내 감동 물어내
  • ㅇㅇ 2018.01.19 23:43 (*.177.87.48)
    근데........ 진짜 그렇더라고.......
    아니 일도 적당히 있고 잔소리도 안해야 일을 오래하지
    안그러니깐 관두는거 아녀??
  • . 2018.01.20 01:59 (*.86.175.117)
    이거 누구 수작이냐? 영자 짓이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347 결혼하면 지겹도록 보는 풍경 13 2018.01.19
2346 목줄 풀린 반려견이 또 7 2018.01.19
2345 노골적인 섹시 컨셉 4인방 15 2018.01.19
2344 한국인의 수면 시간 20 2018.01.19
2343 강호동 아들 4 2018.01.19
2342 딸이 아빠한테 술 따르는 거 37 2018.01.19
2341 당구녀의 뒤태 2 2018.01.19
2340 모발이식 실패 17 2018.01.19
2339 유시민이 말하는 암호화폐 247 2018.01.19
2338 송중기 삼행시 올타임 레전드 33 2018.01.19
2337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선수들도 적폐행 56 2018.01.19
2336 2018년 사병 초상권 보호를 위한 특단의 조치 19 2018.01.19
2335 바둑기사 조치훈의 팝콘 먹방 24 2018.01.19
2334 국정원 공작 최대 피해자 26 2018.01.19
2333 돼지 부산물 요리 25 2018.01.19
2332 전직 UFC 파이터 근황 14 2018.01.19
2331 상간남에게 온 카톡 38 2018.01.19
2330 이천수가 사비 알론소랑 싸운 썰 11 2018.01.19
2329 최저임금 현장 목소리마저 사전 협잡 26 2018.01.19
2328 김성균과 형님들 12 2018.01.19
2327 콘크리트 튜브 하우스 31 2018.01.19
2326 윾갈비에 이은 윾삼겹 13 2018.01.19
2325 어차피 메달도 못 따는데 쇼나 하라고? 51 2018.01.19
2324 화끈하게 마시는 대륙녀 14 2018.01.19
2323 셀프 포경 논란 28 2018.01.19
2322 가수협회에 아직 등록 안한 차태현 7 2018.01.19
2321 행보관님 여기에요 여기 14 2018.01.19
2320 단체 주문에 흥이 난 사장님 13 2018.01.19
2319 다섯 씬 밖에 안 나왔는데 역대급 존재감 24 2018.01.19
2318 명장의 철학 13 2018.01.19
2317 실패를 직감한 아련한 눈동자 4 2018.01.19
2316 한서희 근황 12 2018.01.19
2315 2018년 대한민국에서 벌어지는 일 23 2018.01.19
2314 도전 하시겠습니까? 10 2018.01.19
2313 하태경의 폭로 28 2018.01.19
2312 버스 기사 운전 중 셀카 3 2018.01.19
2311 호우 꿈나무 소녀 7 2018.01.19
» 27살 백수 17 2018.01.19
2309 신세계 부회장 정용진의 떡대 23 2018.01.19
2308 리바이스 X 조던 콜라보 11 2018.01.19
Board Pagination Prev 1 ... 82 83 84 85 86 87 88 89 90 91 ... 145 Next
/ 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