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개소리 2018.01.19 14:11 (*.98.13.109)
    원래 성공한 사람은 어떤 궤변을 해도 자신을 포장해도 다 먹히는 거야
  • 개똥철학 2018.01.19 14:32 (*.130.214.197)
    위 인터뷰보다는 "원래" 와 "다 00 이다."가 들어간 문장구조가 보통 멍멍이 사운드일 가능성이 더 높아보입니다.
  • ㅍㄱㄹ 2018.01.19 14:58 (*.71.14.39)
    저건 다른 감독들도 인정하는거니 객관적인 얘긴데?
  • 1x3 2018.01.19 16:52 (*.107.97.105)
    저거 거꾸로 얘기해도 명장이 얘기하면 그럴싸하다

    다른 사람의 의견을 수용할 줄 아는 포용력이라고 해도 아 그렇구나 하게 됨
  • 2018.01.19 17:27 (*.142.150.76)
    저 일관성을 가지고 성적을 냈으니 카리스마지

    성적안나오면 꼰대소리듣기 딱좋지

    하기야 전술적으로는 엄청유연했으니 어떻게든 성공했을듯
  • ㅋㅋ 2018.01.19 18:02 (*.223.16.23)
    유연함이 일관성이라면...?
  • Ohmyeyes 2018.01.19 18:08 (*.62.10.192)
    축알못입장에서 벵거가 더 일관성 있은거 아닙니까 형님들?
  • Q 2018.01.19 22:41 (*.128.230.13)
    다 좋은데 후임으로 모예스를 내정한건
    맨유보다는 자기를 먼저 생각한 처사였다고 생각한다

    모예스가 부임하면서 맨유가 망가지는걸 지켜보며
    내가 그렇게 대단한 사람이었다는걸 스스로 증명하려는 속셈이었겠지

    당시 맨유는 전세계 스포츠구단 통틀어서 가치순위 1위하던 명문 중에 명문이었고
    그런 명문팀의 감독자리면 세계최고 네임벨류 감독을 모셔 올수있었다

    그런데 고작 모예스??
    의아했지만 그래 퍼거슨 정도의 고수의 눈에는 우리가 모르는 뭔가 보이는게 있었겠지 라고 생각했다
    당시 모예스의 에버튼은 스타급 플레이어 하나 없이 매번 10위권 안에 드는 팀이었다. 제일 잘나가던 선수가 펠라이니 정도였으니..
    ( 당시 epl은 상위 6개팀 말고는 작년에 10위안에 들던 팀이 올해에는 강등 당하는게 이상하지 않을만큼 뒤죽박죽이 심했다. 그만큼 당시 에버튼이 꾸준히 10위권안팍에
    들었던건 대단한 팀이라고 생각할수있다 )
    그래 모예스의 지도력 빨로 에버튼을 이만큼이나 이끌었던 거구나 라고 생각했다

    근데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웬걸?
    모예스의 맨유의 성적은 곤두박질 치기 시작했고
    모예스는 7개월만에 감독자리에서 경질 당하게 된다
    모예스가 떠난 에버튼은 오히려 성적이 올라서 빅4를 위협하고 있었다

    과연 퍼거슨이 몰랐을까
    아니면 내 생각이 맞는걸까
  • 12 2018.01.19 23:35 (*.212.239.64)
    응 아니야~
  • ㅇㅇㅇ 2018.01.19 23:42 (*.206.121.89)
    제 생각을 감히 말씀드리자면..
    퍼거슨 감독님께서 모예스감독을 후임으로 설정하신건. 모예스 감독은 에버튼 유스팀에서 많은 선수들을 창출해냈습니다. 퍼거슨감독님께서 오랜 기간동안 맨유 유스팀 출신 선수를 월드클래스고 키워주신거랑 비슷한거죠. 그 부분이 맨유라는 클럽 체계랑 잘 어울렸다고 보신거라 생각듭니다.

    또 모예스 감독의 에버튼은 수비력이 정말로 강했습니다. 퍼거슨 감독님께서 늘 말씀해오신게 "Attack wins you games, but Defense wins you titles" 즉 공격을 잘하면 경기를 이기게 해주지만 수비력이 강하면 챔피언이 될수있다라는 명언을 남기셨죠. 맨유 후임으로써 맨유의 수비력을 강화시킬수있는 차기감독으로 모예스를 좋게 보신것 같습니다.

    7 개월만에 경질당했지만.. 만약에 구단주 Glazer 집안이 모예스 감독에(퍼거슨 감독님도 초기 맨유감독시절 성적은 안좋았음) 신뢰와 시간을주고 기다려줬으면 어땠을까요?
  • Q 2018.01.20 00:13 (*.128.230.13)
    그렇게 대단하신 분이 지금 1년 단위로 팀을 바꿔가시나요
    성적도 보십쇼
    맨유 나오고 들어간 레알 소시에다드 경우 전전년, 전년도 4위, 7위 하던 팀을 12위로 만드십니다
    그렇게 1년만에 나오시고 들어간게 선더랜드인데 더 가관입니다
    16위, 17위 강등권 아슬아슬하게 버티던 팀을 확실하게 20위로 호흡기를 떼버리십니다 ㅋㅋ
    그렇게 1년 해드시고 들어온게 지금의 웨스트햄
    7위, 11위로 마쳤던 팀이 올해도 11위네요
    뭐 시즌중이라 속단하기 어렵지만 결코 감독빨로 팀전력에 보탬은 안되는 사람은 맞는듯 싶습니다
  • ㅇㅇㅇ 2018.01.20 00:50 (*.206.121.89)
    저는 모예스 감독님이 대단하신 코치라고 말한적없습니다.
    그냥 왜 퍼거슨감독님의 신뢰를 얻을수있었고 후임으로 발탁되었는지에 관한 저의 생각을 적어본것뿐입니다.

    윗분께서 퍼거슨 감독님이 모예스 감독을 개인을 위한 처사라고 생각하신다고해서 몇글자 적은것뿐입니다.
  • 저지방우유 2018.01.20 15:13 (*.38.11.223)
    무리뉴도 훌륭하지만 애초에 클롭을 데려왔으면 어땠을까란 생각이 듦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345 노골적인 섹시 컨셉 4인방 15 2018.01.19
2344 한국인의 수면 시간 20 2018.01.19
2343 강호동 아들 4 2018.01.19
2342 딸이 아빠한테 술 따르는 거 37 2018.01.19
2341 당구녀의 뒤태 2 2018.01.19
2340 모발이식 실패 17 2018.01.19
2339 유시민이 말하는 암호화폐 247 2018.01.19
2338 송중기 삼행시 올타임 레전드 33 2018.01.19
2337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선수들도 적폐행 56 2018.01.19
2336 2018년 사병 초상권 보호를 위한 특단의 조치 19 2018.01.19
2335 바둑기사 조치훈의 팝콘 먹방 24 2018.01.19
2334 국정원 공작 최대 피해자 26 2018.01.19
2333 돼지 부산물 요리 25 2018.01.19
2332 전직 UFC 파이터 근황 14 2018.01.19
2331 상간남에게 온 카톡 38 2018.01.19
2330 이천수가 사비 알론소랑 싸운 썰 11 2018.01.19
2329 최저임금 현장 목소리마저 사전 협잡 26 2018.01.19
2328 김성균과 형님들 12 2018.01.19
2327 콘크리트 튜브 하우스 31 2018.01.19
2326 윾갈비에 이은 윾삼겹 13 2018.01.19
2325 어차피 메달도 못 따는데 쇼나 하라고? 51 2018.01.19
2324 화끈하게 마시는 대륙녀 14 2018.01.19
2323 셀프 포경 논란 28 2018.01.19
2322 가수협회에 아직 등록 안한 차태현 7 2018.01.19
2321 행보관님 여기에요 여기 14 2018.01.19
2320 단체 주문에 흥이 난 사장님 13 2018.01.19
2319 다섯 씬 밖에 안 나왔는데 역대급 존재감 24 2018.01.19
» 명장의 철학 13 2018.01.19
2317 실패를 직감한 아련한 눈동자 4 2018.01.19
2316 한서희 근황 12 2018.01.19
2315 2018년 대한민국에서 벌어지는 일 23 2018.01.19
2314 도전 하시겠습니까? 10 2018.01.19
2313 하태경의 폭로 28 2018.01.19
2312 버스 기사 운전 중 셀카 3 2018.01.19
2311 호우 꿈나무 소녀 7 2018.01.19
2310 27살 백수 17 2018.01.19
2309 신세계 부회장 정용진의 떡대 23 2018.01.19
2308 리바이스 X 조던 콜라보 11 2018.01.19
2307 매력 있는 베트남 처자 9 2018.01.19
2306 공대생들 실례합니다 28 2018.01.19
Board Pagination Prev 1 ... 88 89 90 91 92 93 94 95 96 97 ... 151 Next
/ 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