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이희은 2018.01.17 02:04 (*.98.13.109)
    소오름
  • 나는자연인다 2018.01.17 13:54 (*.240.147.134)
    스타스키와 허치 생각나네 성우 배한성과 양지운의 콤비 ㅋ
  • 귀폭영길이 2018.01.17 15:22 (*.250.182.192)
    난 판치와 존
  • 공무원사회 2018.01.17 02:09 (*.214.80.108)
    어릴때 엄마 옆에서 이불덮고 토요명화 볼때 행복했는데
    이제는 그런 따스함은 못느끼겠지?
  • 2018.01.17 09:21 (*.62.219.166)
    당신이 이제 그런 아빠가 되어줘. 그 시절 엄마가 느꼈을 행복감을 느껴봐.
  • ㅁㅁ 2018.01.17 02:21 (*.203.8.51)
    토요명화나 주말의 명화. 평일 내내 예고편 보다가 재밌는거 보려고 맘먹고 기달리다 졸다가 잠들어 버리면 정말 미쳐버릴것 같았는데.
    성우들의 더빙버젼이 나름대로 또 다른 매력이 있어서. 이젠 그런거 못 느끼는게 아쉬움.
  • 111 2018.01.17 03:16 (*.231.151.244)
    인생 외화 키트 반갑네 ㅋㅋ
  • 2018.01.17 10:28 (*.36.139.140)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저 폰티악을 갖고 있었던 사람이
    바로 최민수
    그 어릴 때 가끔 저 키트가 돌아다니는 걸 보고
    완전 깜놀
  • ㅇㅇ 2018.01.17 04:17 (*.53.244.103)
    토요명화 주말의명화 ㅋㅋㅋ초딩시절 일주일에 한번 안방에서 이거보면서 늦게까지 티비 봤었징 ㅋㅋㅋ 그 시절엔 어린 나에겐 유일한영화 보는 방법이었지
  • 람보 2018.01.17 04:38 (*.35.153.85)
    A특공대가 빠졌다
  • 123 2018.01.17 04:43 (*.41.99.12)
    맥가이버 아제는 지금 시대 태어났으면 유투브 생활팁10 같은 영상 올려서 돈벌겠지
  • ㅁㄴㅇㄹ 2018.01.17 08:45 (*.81.62.81)
    음원도 대박났을듯
  • 2018.01.17 10:30 (*.36.139.140)
    저 아재 이름이
    리차드 딘 앤더슨
    삼십년전에 우리나라 오픈형 짚차 광고에 출현요청했더니
    그 당시 한화 60억 부름
    당연 취소

    매까이버 이후로 성공해서
    자기 프로덕션 세우고
    스타게이트 시리즈 만들어서
    일부 대박침
  • 2018.01.17 10:37 (*.36.134.131)
    찬고로 매까이버는 새로 리네이크 되서 방송중
    2시즌 방영중
    예전만 못하다
  • ㅇㅇ 2018.01.17 09:13 (*.176.156.103)
    Tour of Duty
    <- 이게 머나먼 정글인가?
    스트리트 호크는 국내 제목이 뭐였지.. 그땐 근사했는데 지금은 배기량도 낮아보이고 볼품없네
  • ㅁㄴㅇ 2018.01.17 09:57 (*.8.160.156)
    아 이게 머나먼 정글이었어? 잼나게봤는데 ㅋㅋ
  • ㅇㅇ 2018.01.17 10:01 (*.115.210.67)
    검은독수리
  • ㅋ2ㅋ2ㅋ2 2018.01.17 11:29 (*.142.82.163)
    당당당단당당당당다당당당
  • t 2018.01.17 09:16 (*.221.162.116)
    주말의 명화와 베스트극장 시그널 들으면
    뭔가 마음이 아련해짐
  • 수저로병뚜껑따면서부르는노래 2018.01.17 09:45 (*.223.37.32)
    다따따땃따따따따~따~닷따따~따따따라라따라라라다~닷따따~
  • 맥가이벌 2018.01.17 10:25 (*.37.197.82)
    또라이네 ㅋㅋㅋㅋㅋ술자리서 써먹어봐야지
  • 2018.01.17 10:35 (*.36.139.140)
    에어울프는 이송용으로 모델은 실제하는 헬기이며
    우리나라에도 있음
    애초에 전투용 아니라 민간 이송용.
    이착륙 바퀴가 들어갔다나왔다 하는
    당시로서는 획기적인 디자인

    주인공 극중 이름은 스트링펠러 호크
    시즌이 계속되면서
    주인공도 바뀌고 재미없어지더니 사라짐
    전투기 잡는 헬기에 마하 5까지 속도를 낸다는 구라가
    더없이 믿음직했던 드라마
    썬더에이 이후 최고의 헬기액션
  • 맥가이벌 2018.01.17 11:16 (*.37.197.82)
    에어울프 아니고 맥가이버래 ㅋㅋㅋㅋ헬기가 수저로 병뚜껑 따남 ㅋ
  • 로이 샤이더 2018.01.17 19:54 (*.7.47.234)
    썬더에이는 로봇이고.
    혹 블루썬더 말하는 거?
  • 80년 2018.01.17 11:13 (*.157.78.31)
    패인트 인 블랙 이었던가??
    머나먼 정글 주제가 삼촌들이 하도 따라불러서 아직도 기억난다
  • 11 2018.01.17 11:14 (*.225.66.208)
    해상구조대 왜빠졌냐!!!!!!!!!
  • 그래도 초딩졸업자다 2018.01.17 11:31 (*.102.130.185)
    토요일수업 끝나고 엄마가 해주는 점심먹으면서 맥가이버 보던 추억생각나네
  • 1 2018.01.17 12:03 (*.158.173.198)
    맥가이버가 유일하게 해체하지 못한 폭탄 나온 시리즈 생각나네.
    결국 공구리쳐서 폭발을 최소화하면서 끝남.
  • 일본개객기 2018.01.17 13:39 (*.247.179.250)
    V 얼굴 벗기는게 그당시 제일 무서웠음.. 쥐 먹는거 보고 놀람.. ㅋㅋ 슈퍼소년 앤드류 다시보고 싶다.
  • 아련 2018.01.17 15:50 (*.184.49.78)
    혹시 환상특급은 몰라 형들? 생각해보면 지금 현재를 예언한듯한 구성이였는데..
  • ㅇㄹ 2018.01.17 16:12 (*.209.210.120)
    토요일 초등학교 수업끝나고 1시에 하던 외화 꼭봤었는데 레밍턴스틸
  • ㅇㅁㅇㅁ 2018.01.17 16:50 (*.76.30.63)
    이 시간때 외화랑 밤에해주는 영화는 꼭 챙겨봤었음
  • 11 2018.01.17 16:17 (*.234.32.187)
    빅 모로우....컴뱃.... 아는 아재 있을라나....
  • 고니프 2018.01.17 19:59 (*.7.47.234)
    KBS에서 했던 듯. 제목은 ‘전투’였나.
    이를 따라한 우리나라 드라마 ‘전우’
    MBC에서는 게리슨 유격대.
    마찬가지로 ‘3840유격대’라는 국산 드라마도 만들었고.
  • 징베 2018.01.18 00:08 (*.107.5.60)
    600만불의 사나이 , 레니게이드
  • 캐빈은 2018.01.18 00:35 (*.170.119.174)
    13살에서 멈췄지?
  • 똘똘이 2018.01.18 00:46 (*.130.224.224)
    옛생각이 나는군
  • 헤리티지 2018.01.18 02:11 (*.170.188.198)
    난 긴급출동 91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 추억의 외화 38 2018.01.17
1985 김정은의 옛 애인이자 현재 북한 실세라는 현송월 16 2018.01.17
1984 헬조선이 신분제 사회인 이유 29 2018.01.17
1983 왕좌의게임 시즌1 산사 스타크 17 2018.01.17
1982 우주에서 본 화산폭발 22 2018.01.17
1981 정답이 왜 거기서 나와? 15 2018.01.17
1980 끼리형의 분노 19 2018.01.17
1979 백종원 자녀들 6 2018.01.17
1978 여성들이 원하는 청바지 핏 18 2018.01.17
1977 베트남에서 박항서 감독의 인기 13 2018.01.17
1976 월클 축구선수 마인드를 가진 문세윤 12 2018.01.17
1975 실전 압축 근육 25 2018.01.17
1974 흔들어주는 사나 12 2018.01.17
1973 올겨울 한파 사실상 끝났다 20 2018.01.17
1972 라디오스타 묘한 캐스팅 31 2018.01.17
1971 비정한 엄마 20 2018.01.17
1970 그냥 드리는 거니까 한번 써 보세요 12 2018.01.17
1969 1세대 남자 아이돌 17 2018.01.17
1968 LG전자의 마지막 리즈 시절 22 2018.01.17
1967 쯔위는 유구무언 7 2018.01.17
1966 아는 사람은 아는 극한의 고통 24 2018.01.17
1965 예진아씨의 매력 8 2018.01.17
1964 남북 단일팀 구성에 대한 정우영의 생각 23 2018.01.17
1963 아디다스 X 드래곤볼 콜라보 17 2018.01.17
1962 다시는 조이를 무시하지 마라 6 2018.01.17
1961 유전자의 힘 12 2018.01.17
1960 고아원 봉사활동 간 엑소를 본 엑소팬 반응 23 2018.01.17
1959 78년이나 걸린 의미없는 짓 19 2018.01.17
1958 신비로운 신비의 인체 5 2018.01.17
1957 반도의 흔한 학원장 21 2018.01.17
1956 수영하는 민아 5 2018.01.17
1955 중국발 스모그 습격 상황 16 2018.01.17
1954 이진욱 고현정 기사에 달린 댓글 22 2018.01.17
1953 이거 따라가서 맡아보신 분 23 2018.01.17
1952 김연아의 은퇴 후 몸매 관리 비결 22 2018.01.17
1951 덴마크 여고생 클라스 20 2018.01.17
1950 아재들의 맥심 17 2018.01.17
1949 이동국 재능을 물려받은 아들 9 2018.01.17
1948 한국에서 마늘 조금이라는 건 15 2018.01.17
1947 아육대 신인 걸그룹의 비애 21 2018.01.17
Board Pagination Prev 1 ... 106 107 108 109 110 111 112 113 114 115 ... 160 Next
/ 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