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1 2018.01.20 00:07 (*.223.38.201)
    우리회사 40대후반 노처녀 팀장
    자기입으론 자기가 꼰대가 아니라면서 뭐 유행하능거 따라하고 그런다.
    근데 현실은 아랫사람 말하는거 하나도 안듣고 지말만 하고
    자유로운 토론하자고하면서 뭐하나만 얘기해도 "아니 그거는 당연한거고~" 결국 지가하고싶은말만...
    우리가 싫어하는 티를 내도 죽어도 우리랑 놀려고한다..
    진짜 늙으면 눈치가 없어지는듯
  • 시붕 2018.01.20 00:35 (*.70.53.114)
    ㅋㅋㅋㅋㅋㅋㅋㅋㅋ진짜 노처녀 노총각 팀장 미안하지만 왜 결혼못했는지 알것같은
  • ㅁㄴㅇㄹ 2018.01.20 00:11 (*.179.66.237)
    저중에 하나만 꼭 고르라면 2번인듯
    나이먹으면 그거 자체만으로도 내가 무언가 성취를 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음
    그런 생각을 하다보면 못나보이는 남을 바꿔야겠다고 생각들 하는데 남인생 책임져줄것 아니면 함부로 훈수 좀 안 두는게 답
  • ㅇㅇ 2018.01.20 00:11 (*.216.2.24)
    딱 유시민이 떠오르네
  • 3213 2018.01.20 00:14 (*.103.68.240)
    유시민은 저기에 다 해당됨
  • ㄱㄴㄷㅈㅅㅍ기 2018.01.20 13:46 (*.223.22.77)
    첫번째 계명 다시 읽으세요.
  • 으응? 2018.01.20 01:00 (*.128.119.29)
    호구왔는가?
    저대로 하면 진짜배기들 빼고는 호구 취급당할듯
  • 2131 2018.01.20 01:09 (*.214.48.109)
    저거 ㄹㅇ
  • 어렵지 2018.01.20 01:56 (*.114.215.247)
    더섯개 다하는데 그렇다고 존중받는지는 모르겠다.
  • 2018.01.20 02:30 (*.151.8.30)
    존중은 따라오는 거지 바라면 안 됨
    존중을 바라고 저걸 실행하면 또 행동과 말이 어색해짐
    그냥 꼰대가 아닌 정말 어른이 되라는 거임

    둘째 넷째 다섯째는 내가 성격이 원래 그래서 정말 항상 생각하고 조금도 다르게 행동하지 않는데
    내 일 관해서는 내가 틀린 적이 거의 없어서 그런지 첫째 셋째는 참 안 됨
  • 파이팅 2018.01.20 02:45 (*.33.61.100)
    꼰대 없는 세상이 좋을 거 같지?

    저어기 위에 유시민이 꼰대라고 하는 거 보고 꼰대가 왜 필요한지 알겠다.

    이거 하나만 알아둬라.

    쫄병 안때리는 상병 밑에서 꼭 이등병 패는 일병새끼가 나온다는 것을.

    꼰대 싫어하는 요즘 새끼들이 어째 선후배간 갑질은 상상을 초월하나 몰라.
  • 사칭1호 2018.01.20 02:54 (*.36.141.106)
    네다꼰
  • ㅁㄴㅇ 2018.01.20 04:17 (*.104.30.142)
    5계명을 보고 유시민이 떠오르면 유시민이 꼰대가 아닌 어른이란 얘긴데
    뭔소리 하냐
  • ㅇㅇ 2018.01.20 07:25 (*.99.146.239)
    그 갑질하는 선배가 니 자식새끼들이야 사실 인간은 후천적으로 그리 바뀌지 않아 유전자가 거의 모든 것을 결정하지
  • 2018.01.21 18:22 (*.28.109.142)
    뭔 소리야 ㅋㅋㅋ
    국어 공부를 좀 더 하고 와야 될꺼 같은데
  • ㅇㅇ 2018.01.20 03:06 (*.37.92.6)
    진짜 저렇게 하고 싶은데 너무 어려움
    나도 모르게 내말만 하면서 아차할때가 너무 많다
    어린친구들말 흘려들을때 많고
    정말 고치려 생각하면서도 습관처럼 무심코 그렇게 해버리고 후회할때가 많음
  • ffgdg 2018.01.20 09:45 (*.100.91.49)
    우리나라는 이런 세대격차는 생길수밖에 없지..
    나 84년생 35살인데 74년생이랑 만나서 얘기하면 세대차이 진짜 많이 느껴지거든?
    반대로 94년생 만나면 세대격차가 적어 왜냐하면 비슷한 환경 문화권에서 자랐거든.
    사회가 너무빨리 발전해버렸으니..
  • 83년생 2018.01.20 10:35 (*.39.131.230)
    내가 먹은 94년생만 두 명. ㅎㅎ
    고맙다. 덕분에 기분 좋은 하루 될듯 ㅋㅋ
  • ㅇㅇ 2018.01.20 14:34 (*.158.111.139)
    생식기 모양으로 보나 니가 썼을 돈으로 보나 아저씨가 먹힌 거 같은데?ㅋ
  • 234 2018.01.20 10:26 (*.222.133.148)
    다 주옥같네
  • 딴거 없다 2018.01.20 10:57 (*.2.150.26)
    말하지 말고 들어라, 노인의 침묵은 가장 훌륭한 조언이다 젊은이는 침묵을 듣고 스스로 판단할 것이다
  • ㅎㄹ 2018.01.20 11:01 (*.214.112.173)
    “아 그럴수도 있겠구나”

    이거면됨
  • ㅇㅇ 2018.01.20 12:10 (*.144.30.197)
    저 애는 그럴수도 잇겟구나 해야지
    너한테 안맞는걸 굳이 너한테 까지 강요 할 필욘 없지
  • Na7 2018.01.20 12:46 (*.197.50.196)
    가장 좋은 건... 누가 이상한 짓을 했을 때 왜 그 짓을 했는지 가만히 들여다보는 거.. 그게 가장 꼰대됨을 피할 수 있는 짓이다.
  • 돈없음 뒤지고 2018.01.20 13:14 (*.37.197.82)
    제일 중요한거,

    나이 먹을수록 입은 닫고 지갑은 열어라.
  • 제시저이 2018.01.20 13:33 (*.38.18.75)
    그러게요 꼰대들 제발 본인들 옛날 이야기좀 안햇으면 좋겠어요. 본인들 경험을 너무 가치 있게 포장하고 뭔가 다해본것 처럼 말하면서 "형 만 믿어" 하는 병신들 좀 없어 졌음 좋겠어요
  • ㅇㅇ 2018.01.20 13:33 (*.223.32.212)
    누가 묻기 전엔 입 다물고 있어
  • 435435 2018.01.21 00:46 (*.228.13.155)
    나는 23살떄 사업시작햇는데 그러다 보니 느끼는게 너무많다..

    초중 전국권 수학경시나 ..고등 강남 송파 전교권에서 공부잘하다가,,, 고3막판떄 방황해서 학교안가고 ..재수하고 대학가고,
    좋은대학 갓지만 뭐 군대졸업하고 23살떄 사업시작하다보니사업도 나름잘되고
    뭔가 느끼는게많더라 후회도많고 그래서 안쓰러운마음이나 위해서하는말인데

    그게 꼰대같다고 스스로도 가끔 느껴지니 참 말을해줘야할지 말아야할지 모르겟더라

    결국 듣는사람이 느끼기전에는 모르는거지만.. 경험하기전에 모르는 얘기들을 그래도

    알앗으면 좋겟어서 후회하는ㅁ ㅏ음에 얘기하는건데 ..ㅠㅠ

    위해서 하는마음이 아니면 잔소리도 진짜안할텐데.... 왜 나는 일찍 사업을 시작해서 꼰대가 됫을까

    가끔은 꼰대는 필요한가 불필요한가를 너무생각하게된다..

    부모님들은 다 꼰대일까..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405 이명박 수사에 대한 입장 11 2018.01.20
2404 가상화폐는 잘못된 표현이라던 거래소 대표 43 2018.01.20
2403 뻔뻔한 수지 10 2018.01.20
2402 신던 스타킹 사는 남자들 39 2018.01.20
2401 무한도전 리즈 시절 6 2018.01.20
2400 성적 판타지 내리사랑 17 2018.01.20
2399 토론에서 무쌍 찍고 참교육 시전 96 2018.01.20
2398 한서희의 필살기 14 2018.01.20
2397 손녀는 편의점 할아버지는 주유소 14 2018.01.20
2396 BJ 흥궈 3 2018.01.20
2395 평창 때문에 묻힌 최근 제주도 13 2018.01.20
2394 배성재 뚝배기 터는 비니 7 2018.01.20
2393 샤오미 컵라면 5 2018.01.20
2392 지하철에서 본인 영상보는 시민을 만난 박보영 4 2018.01.20
» 꼰대가 되지 않기 위한 5계명 28 2018.01.20
2390 유승준 완전 빡쳤다 55 2018.01.20
2389 18세 수민이 10 2018.01.20
2388 문이 잠겨서 경찰을 불렀다 15 2018.01.20
2387 사랑니를 빼야하는 이유 51 2018.01.20
2386 슈가맨 힌트 6 2018.01.20
2385 북한으로 보내는 사랑의 페트병 16 2018.01.20
2384 찐설현 vs 뺀설현 18 2018.01.20
2383 준석이 오맞말 31 2018.01.20
2382 이대 목동병원 근황 37 2018.01.19
2381 엄마가 된 테니스 여제 27 2018.01.19
2380 수상한 제주도 땅 9 2018.01.19
2379 유관순 열사 게임 일러스트 33 2018.01.19
2378 커진 선미 4 2018.01.19
2377 후배 단체 폭행한 유망주 22 2018.01.19
2376 박원순 개그 구원하는 김흥국 10 2018.01.19
2375 반려견이 사람 공격하면 22 2018.01.19
2374 배부른 수지 6 2018.01.19
2373 70~80년대 수방사 위장복 5 2018.01.19
2372 돌핀 손나 3 2018.01.19
2371 할 말 다하고 사는 아폭기 18 2018.01.19
2370 네덜란드 강풍 습격 14 2018.01.19
2369 발리에 간 설화 9 2018.01.19
2368 승무원이 라면 쏟아 화상 35 2018.01.19
2367 민아의 애마 20 2018.01.19
2366 전설적인 축구 선수 라이언 긱스 8 2018.01.19
Board Pagination Prev 1 ... 85 86 87 88 89 90 91 92 93 94 ... 150 Next
/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