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01.jpg

02.jpg

마광수 曰 "성적 판타지를 리포트로 제출하세요" 

 

03.jpg

당시 친하던 김희철한테 조언구함ㅋㅋㅋ 

 

04.jpg

얘기 듣더니 갑자기 미친듯이 웃는 김희철ㅋㅋㅋㅋㅋㅋ 

 

05.jpg

온갖 성적판타지를 다 쏟아내고 그 후에도 만나기만 하면 쏟아냄ㅋㅋ 

 

06.jpg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07.jpg

때는 2007년 

 

08.jpg

09.jpg

소스제공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0.jpg

성적판타지 내리사랑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1.jpg


  • 똥개 2018.01.20 00:09 (*.62.219.126)
    저 여자 누구야?
  • 33세모태솔로 2018.01.20 00:16 (*.246.116.69)
    배우 안미나
  • 44 2018.01.20 00:49 (*.119.7.13)
    좀 밀어줘.. 왜 안미나?
  • 아이린이 또 2018.01.20 01:56 (*.206.71.254)
    진짜 재밌다
    뚝베기 깨지나?
  • 12323 2018.01.20 03:33 (*.41.99.12)
    생긴게 배두나 스럽네 ㅋ
  • 54235 2018.01.20 05:59 (*.27.54.230)
    그 판타지 같이 응응?
  • 흠...흠... 2018.01.20 06:29 (*.253.124.162)
    가지고 있는 판타지나 하나씩 풀어봐

    나는....3P인데

    지금 웬수같은 마눌이랑 이혼하고 새마눌 얻어서 헌마눌이랑 새마눌이랑 3P 하는거...

    그날이 내 제삿날이 되겠지
  • 북학회 2018.01.20 09:02 (*.109.255.190)
    나는 네토
  • ㅇㅅㅇ 2018.01.20 09:03 (*.62.162.70)
    현실적으로 접근해라
    3p면 니마눌 새남편하고 같이하는게 더 가능성 있어뵌다
  • 999 2018.01.20 09:49 (*.223.15.31)
    겁내 쎈 여자가 위에서 해주면서 담배피는거.
  • ㅇㅇ 2018.01.20 07:04 (*.7.54.88)
    누군가했더니 한여운이었네
  • ㅇㅇ 2018.01.20 08:34 (*.119.144.206)
    창작의 고통을 피하기 위한 소스가 됐겠군
    레포트 읽으면서 슬슬 불끈거리고
    소설의 한구절 , 에피소드로 활용하고..
  • 이송합니다 2018.01.20 13:07 (*.62.188.29)
    워낙 요새 이슈인 댓글이 서로 물어뜯므라 혈안인데 또하나 던져본다
    문과애들은 도대체 대학겨 어케 다님?? 학점이나 레포트같은게 교수의 자의작 판단이 개입할 여지가 너무 많은거 아닌가. 특히 저 성적판타지 레포트는 점수를 어케 매기냐 ㅋㅋ
  • ㅇㅇ1 2018.01.20 13:28 (*.62.212.247)
    이과는 이해 못함
  • 아그거 2018.01.20 13:41 (*.32.102.240)
    나도모름
  • 모를 수도 있지 2018.01.21 06:14 (*.184.212.193)
    뭔가 말하는 걸로 보아서는 급식까지는 아니고 그 흔한 공통교양도 못들어본 학식같아서 혹시나 도움이 될까 싶어 글을 남김
    그렇다고 그대를 비하하는 건 아니고 정말 몰라서 물어봤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 최대한 성의를 다해서 댓글 남겨본다

    일단 이과랑 문과를 칼같이 구분할 필요가 없음
    글자나 숫자나 똑같은 기호고 정보를 담아내는 도구에 불과함
    서술형 시험의 경우 필요한 정보를 담아냈는가, 거짓은 없는가, 그것이 논리적인가, 혹은 창의적인가 등등 평가요소가 다 있음
    사법시험 2차 논술형 시험에서도 세부적인 평가요소랑 기준이 있어서 다른 교수 3명이서 그 평가 기준에 맞게 채점해야 했음
    물론, 객관적이지도 공정하지도 않고 자의적으로 수업하고 지 맘대로 점수 메기는 개쓰레기같은 교수도 있지만 정말 하나, 둘 있을까 정도
    내 모교 교수님은 시험 잘 본 학생한테 동의 구하고, 이름 가린 상태에서 스캔 떠서 강의시간에 보여주시거나
    -꼭 내 자랑하려는 건 아닌데, 중간고사 제일 잘 봐서 나한테 직접 동의 구하고 이름 가린 채로 답안지 오픈하셨음
    학생이 찾아가면 본인이 쓴 답안이랑 A 이상 답안지(이것도 역시 해당 학생 이름은 가린 채 보여주심)를 비교하게 해주심

    적절한 비유인지는 모르겠는데 이과는 답만 맞으면 다 맞다고 해줌?
    난 중고등학교 때도 수학 시험 볼 때는 풀이과정 안 쓰면 다 오답처리 해서 서술형에 대해서 딱히 이질감은 안 들거든?
    개념을 설명하는 문제라면 답은 정해져 있으니 수학 문제 풀듯이 차례차례 설명해가면 될것이고
    찬반 또는 정오를 말해야 하는 논술형 시험이라면 특정한 정답을 원하는 게 아니라 왜 그렇게 생각을 하는지까지 알고 싶은 거니까 논리전개를 더 신경 써야되는거고

    객관식은 굳이 말 안 해도 되겠지?
  • 2018.01.22 20:05 (*.129.221.204)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살 어린 아는여동생이랑 남동생들이랑 해서 술 마시는데 무슨 섹 취향을 그렇게 얘기해대는지 ㅋㅋㅋㅋㅋ 웃겼음

    다 20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405 이명박 수사에 대한 입장 11 2018.01.20
2404 가상화폐는 잘못된 표현이라던 거래소 대표 43 2018.01.20
2403 뻔뻔한 수지 10 2018.01.20
2402 신던 스타킹 사는 남자들 39 2018.01.20
2401 무한도전 리즈 시절 6 2018.01.20
» 성적 판타지 내리사랑 17 2018.01.20
2399 토론에서 무쌍 찍고 참교육 시전 96 2018.01.20
2398 한서희의 필살기 14 2018.01.20
2397 손녀는 편의점 할아버지는 주유소 14 2018.01.20
2396 BJ 흥궈 3 2018.01.20
2395 평창 때문에 묻힌 최근 제주도 13 2018.01.20
2394 배성재 뚝배기 터는 비니 7 2018.01.20
2393 샤오미 컵라면 5 2018.01.20
2392 지하철에서 본인 영상보는 시민을 만난 박보영 4 2018.01.20
2391 꼰대가 되지 않기 위한 5계명 28 2018.01.20
2390 유승준 완전 빡쳤다 55 2018.01.20
2389 18세 수민이 10 2018.01.20
2388 문이 잠겨서 경찰을 불렀다 15 2018.01.20
2387 사랑니를 빼야하는 이유 51 2018.01.20
2386 슈가맨 힌트 6 2018.01.20
2385 북한으로 보내는 사랑의 페트병 16 2018.01.20
2384 찐설현 vs 뺀설현 18 2018.01.20
2383 준석이 오맞말 31 2018.01.20
2382 이대 목동병원 근황 37 2018.01.19
2381 엄마가 된 테니스 여제 27 2018.01.19
2380 수상한 제주도 땅 9 2018.01.19
2379 유관순 열사 게임 일러스트 33 2018.01.19
2378 커진 선미 4 2018.01.19
2377 후배 단체 폭행한 유망주 22 2018.01.19
2376 박원순 개그 구원하는 김흥국 10 2018.01.19
2375 반려견이 사람 공격하면 22 2018.01.19
2374 배부른 수지 6 2018.01.19
2373 70~80년대 수방사 위장복 5 2018.01.19
2372 돌핀 손나 3 2018.01.19
2371 할 말 다하고 사는 아폭기 18 2018.01.19
2370 네덜란드 강풍 습격 14 2018.01.19
2369 발리에 간 설화 9 2018.01.19
2368 승무원이 라면 쏟아 화상 35 2018.01.19
2367 민아의 애마 20 2018.01.19
2366 전설적인 축구 선수 라이언 긱스 8 2018.01.19
Board Pagination Prev 1 ... 85 86 87 88 89 90 91 92 93 94 ... 150 Next
/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