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브로콜리 2018.05.19 01:51 (*.112.70.93)
    선거위원장이 있다면 바꿔라..
  • 쿠러러러러러러럭 2018.05.19 16:37 (*.162.227.126)
    안철수는 남의 말 안 들음...
    그리고 안전의 상징이라.. 난 안랩세이프트랜젝션을 깔아야 한단 알림을 보면, 진짜 없던 화도 끓어오름...
  • 2018.05.19 21:44 (*.184.224.141)
    이거 개 동감
  • 1212 2018.05.19 01:55 (*.134.164.83)
    찰스...당신은 대체....
    안크나이트
  • ㅇㅇ 2018.05.19 02:10 (*.75.47.168)
    ㅅㅂ 박원순이 되겠네
  • 2018.05.19 02:38 (*.142.150.76)
    자한당까지 들어가서 거기서도 혁신전대를 외쳐줘
  • ㅇㅇ 2018.05.19 02:51 (*.121.2.13)
    포지션이 밍숭맹숭한게 문제
    극우 포지션으로 가볼 생각은 없나?
  • ㄱㄱㄱ 2018.05.19 03:26 (*.223.35.174)
    나는 중도파라 응원함
    중소기업을 살려서 산업발전 이룩하자
    말좀못하는게 뭐 대수냐
    정치공약이 다른 극우 극좌보다 와닿는데
    공무원이 웬말이냐
  • 철수해라 2018.05.19 10:03 (*.235.157.24)
    질문에 요리조리 빠져나가서 말흐리기 만렙인 문재인보단 잘할듯
  • ㄱㄴ 2018.05.19 10:16 (*.38.23.142)
    공약 아무리 좋아도 실천하곤 또 다른문제더라
    근데 안철수가 행정직 한적이 없으니까 서울시장되서
    실제 운영능력이 어떨지 한번 보고싶긴하다
  • ㅇㅇ 2018.05.19 12:41 (*.143.146.163)
    난 오히려 포지션은 문제없다고 봄

    민주당,자한당 양쪽에 다 회의를 느끼는 사람많아

    유동층 다 끌어올 수만 있으면 중도도 충분히 이길수있어

    포지션이 아니라 사람이 문제야

    정치입문하고 지금까지 행적때문에 매력이 급감해서

    분위기반전시킬만한 뭔가가 있어야되는데 그게없음
  • 부장님 2018.05.19 02:51 (*.62.215.189)
    아재. .
  • ㅁㄴㅇㄹ 2018.05.19 03:51 (*.8.209.160)
    사람의 선택이란게 참... 똑똑한 지능, 좋은 학벌 그런것 보단 동물적인 직관에서 오는 선택이 인생을 더 좌우 한다는걸 느끼게 해주는 인물이다 게다가 찰스는 발전도 딱히 없는걸 보면 이런 동물적 직관은 타고 나야만 한다는걸 알겠다
    2012년 대선 때 자기욕심을 못버리고 끝까지 버티다 결국 문재인과 손잡아 놓고선 개표가 끝나기도 전에 미국으로 홀랑 날라가버리는건 대체 어떤 유치함의 발로인지.... 그때 부터 사람의 선택이란것에 관성이 있다고 믿게 되어 언제까지 찰스가 삽질을 하게 될까라는 궁금증을 만든다
  • -,.- 2018.05.19 08:16 (*.15.240.84)
    뭘해도 초보로 보이는
    불가사의한 인물.
  • ㅇㅇ 2018.05.19 09:29 (*.97.227.187)
    맞아요 안전지향
    그래서 망했죠 ;
  • ㅅㅈ 2018.05.19 08:32 (*.53.255.167)
    응원한다
    끝까지 가라
  • ㅇㅇ 2018.05.19 09:01 (*.55.147.49)
    가만히 실수없이 기다리면 민주당 해체하고 대한민국 제 1 진보정당으로 자리잡을것이다

    민주당 찌끄레기들 모조리 바른미래로 갈아타려 할텐데 그때 철저히 뒤집어서 민주당의 민낯을 낱낱이 공개해야 한다

    천하의 기생충새끼들
  • 박사 2018.05.19 09:43 (*.173.16.230)
    아시바 진짜 민주당 내로남불에 어설픈짓에 쑈에 진짜 조온나싫다정말 개극혐 아오
    문빠 색희들땜에 더더더싫다
  • 히치 2018.05.19 10:57 (*.79.160.158)
    정의당 얘기지? 누가 진보정당??
  • 2018.05.19 15:44 (*.147.138.235)
    서울은 이미 안전한축이지 치안은 산업재해쪽안전에 신경썼음좋겠다 건설현장/생산현장
  • 불쌍한 찰스 2018.05.19 17:58 (*.223.45.107)
    철수형 정계에 뛰어든지 몇년만에 너무 늙었네.
    민주당, 자한당 놈들은 얼굴에 개기름이 번질번질하더만
    천하의 들개같던 박원순 마저 윤기 흐르는 리트리버로 변했고

    철수형, 의정활동때 식비사용내역도 전체의원 중에서 제일 적었지. 그런 진심으로 좀 잘해봐ㅠㅠ
  • 11 2018.05.19 19:45 (*.183.110.166)
    쟈는 포지션이 문제가 아니고 애가 정치적 처신능력이 없다는게 문제다.

    특히나 대선후보급인 인간이 보궐선거때 부산에 가서 김무성이랑 붙지 않고 노원병에서 이준석이랑 붙는 꼬라지 보고 얘는 안되겠다 싶었다.
    그때 문재인은 대선패배의 책임론 때문에 나서지 못하던 상황이고 그때 이슈만 잘 몰았으면 민주당 부동의 1위가 될수 있었다.

    지는 중도라고 씨부리고 있는데, 그냥 반 문재인 빼고는 한게 없고 그나마 그것마저도 제대로 성공한게 없다.

    정치에 관심없다가 민주당 찍기 뭣하니까. 쟤좋다고 빠는 애들 있는데, 당최 나는 이해를 못하겠더라.
  • 2018.05.20 10:05 (*.143.35.45)
    준비 많이 안되면 직접 나와서 말안하는게 좋을거 같음... 좋은 뜻이 있는거 같긴한데 전달력이 안좋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003 화학과 개꿀 아이템 12 2018.06.20
4002 소진 이모 셀카 7 2018.06.20
4001 무서운 엘리베이터 14 2018.06.20
4000 지금 시작합니다 7 2018.06.20
3999 해킹 당한 가상화폐 거래소 33 2018.06.20
3998 학생들 공부 방해하는 선생님 11 2018.06.20
3997 호날두 처음 보냐? 9 2018.06.20
3996 수박을 잘랐더니 하트가 나왔어요 8 2018.06.20
3995 허벅지 때리는 사나 9 2018.06.20
3994 한 사람들은 추천하고 안 한 사람들은 말리는 수술 92 2018.06.20
3993 경기를 보긴 본 거니? 14 2018.06.20
3992 여성들의 공격성 표출 방식 57 2018.06.20
3991 주는 것에 만족을 느끼는 사람들 37 2018.06.20
3990 스웨덴 시민이 본 최고의 한국 선수 48 2018.06.20
3989 시의원은 아무나 하나 57 2018.06.20
3988 붉은악마의 거리응원 23 2018.06.20
3987 사인은 안 해줘도 선물은 받음 44 2018.06.20
3986 축구 국가대표 골키퍼 조현우 닮은 연예인 27 2018.06.20
3985 예리의 유년시절 4 2018.06.20
3984 서로 인사하는 지상파 3사 월드컵 해설팀 27 2018.06.20
3983 한국식 족보 정리 36 2018.06.20
3982 패널티킥 허용 직전 장현수의 병맛 플레이 36 2018.06.20
3981 파출소 밖을 서성이던 아이 34 2018.06.20
3980 그립습니다 25 2018.06.20
3979 논란의 카페 풍경 24 2018.06.20
3978 3대 400kg 파워리프터 일본 여고생 30 2018.06.20
3977 술자리가 싫다는 춤선생 31 2018.06.20
3976 남자가 만들어서 불매 26 2018.06.20
3975 스웨덴 PK 판정 상황 방송 3사 해설 차이 33 2018.06.20
3974 유리 최근 비쥬얼 22 2018.06.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8 Next
/ 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