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1.png

제이미 올리버 : 이런 고기들의 찌꺼기 부분을 쓰는 거란다. 

 

2.png

역겨워하는 아이들 

 

3.png

심각한 표정으로 보고 있음 

 

4.png

제이미 올리버 : 이걸 요렇게 대충 갈아서

 

5.png

그릇에 담아서 치댄 다음에... 

 

6.png

구우면 너희들이 평소에 먹던 맥너겟이 되는 거란다.

아직도 맥너겟이 먹고 싶은 사람? 

 

7.png

전부 손듬 ㅠㅠ 

 

8.png

진심으로 당황한 제이미 올리버 


  • ㅇㅇㅇ 2018.07.21 21:35 (*.164.58.84)
    ㅋㅋㅋㅋㅋㅋㅋ
  • 키오스크 2018.07.21 21:42 (*.166.234.30)
    다른 재료는 뭐 고급일 거 같냐
  • ㅋㅋㅋ 2018.07.21 21:45 (*.207.116.25)
    오히려 저게 미식가의 마음가짐이지 ㅋㅋ 거위에 깔대기 꽂아서 사료 부어넣는거 보면 대부분의 사람이 역겨워 하겠지만 푸아그라 맛있다고 먹는거, 상어 잡아서 지느러미만 잘라내고 바다에 빠뜨려서 산채로 질식하게 만드는거, 등등
  • 2018.07.21 22:14 (*.136.90.231)
    ㅋㅋ 알수 없는 애들 마음..
  • ㅂㅂ 2018.07.21 22:59 (*.70.182.243)
    발골후 남은 고기에 찌꺼기라는 이름으로 마치 먹어선 안될 음식물쓰레기라고 하려는것자체가 문제지.

    치킨먹을때 대충 발라먹는 사람도 있고 깨끗히 발라먹는 사람도 있는데
    대충발라먹는 사람이 깨끗히 발라먹는걸보고 치킨찌꺼기까지 먹는다고 욕하는 거랑 같지.

    발골후 남은 뼈로 육수내는걸보고 찌꺼기가지고 육수우렸는데 먹고싶냐?? 이러고 묻는거랑도 비슷하고...

    먹어선 안될껄로 만드는게 문제지 단순히 상품가치가 떨어지는 것을 이용한다고 욕하고 싶어하는게 문제지.
  • ㅇㅇ 2018.07.22 02:59 (*.122.205.48)
    공감 ♡
  • 브로콜리 2018.07.22 00:03 (*.112.70.93)
    순수하네..
  • . 2018.07.22 02:40 (*.7.248.53)
    원래 아이들은 저런 충격적인 내용 이라도 잘 받아들임.
    저런게 지저분하고 더럽고 무섭다는 생각 자체가 어른의 잘못된 경험과 교육에서 나오는 편견.
    그래서 소돼지 잡는거 보여줘도 그때만 좀 무서워 하고 트라우마 없이 잘 받아들이는게 저 나이때의 아이들임.
    왜냐면 진화론적으로 수만년동안 인간은 유년시절부터 도살하고 그걸 직접 보고 계속 먹어 왔기때문임.
    안보고 먹은건 수십만년중 불과 100년도 안됨.
    저런걸보고 음식을 먹기 싫어하는 본능이 있다면 결국 굶어 죽기 때문에 그런 DNA는 현재 안남아있지.
  • 우나기 2018.07.22 13:28 (*.123.123.5)
    웃기지마
    내가 저나이때 본
    돼지 오함마로 머리치고 멱따는 장면
    여름에 썩어서 구데기가 우글거리는 쥐사체
    아낙들 빨래하던 우물에 나타나 처참하게 살해당하던 까치 독사
    다 잔인한 기억으로 몇십년이 지나도 생생하다
    그때 누구도 옆에서 잔인하다고 말해준 이가 없었어. 본능적으로 느꼈을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181 신통방통 수박 자르는 칼 2 new 2018.08.15
3180 내 남자친구의 이상한 누나 8 new 2018.08.15
3179 성소 레깅스 핏 5 new 2018.08.15
3178 국민연금 수익률 변화 14 new 2018.08.15
3177 기자님의 명언 9 new 2018.08.15
3176 하이에나 실제 크기 14 new 2018.08.15
3175 1대100 야구 문제 8 new 2018.08.15
3174 게으름 끝판왕 2 new 2018.08.15
3173 충격적인 아시안게임 훈련장 상황 1 new 2018.08.15
3172 에어컨 기사 근무 환경 8 new 2018.08.15
3171 타이트한 지수 2 new 2018.08.15
3170 남북극 빙하 녹았을 때 지도 24 new 2018.08.15
3169 일본 거리 풍경 3 new 2018.08.15
3168 민주화 이후 전효성 6 new 2018.08.15
3167 풍자와 희화화로 성공한 분이 당하는 건 불쾌 5 new 2018.08.15
3166 쒸익쒸익 모모 3 new 2018.08.15
3165 캠프파이어 준비 중인 학교 운동장 4 new 2018.08.15
3164 초점 잃은 유아 1 new 2018.08.15
3163 209만원짜리 루이비통 팬츠 5 new 2018.08.15
3162 학부모들의 오지랖 6 new 2018.08.15
3161 레깅스 슬기 1 new 2018.08.15
3160 여초에서 논란인 스마트폰 광고 12 new 2018.08.15
3159 미투 운동에 찬물 끼얹어 13 new 2018.08.15
3158 초범은 집행유예 아니었나? 33 new 2018.08.14
3157 하현우가 말하는 신해철 44 new 2018.08.14
3156 9회말 2아웃 대타 만루홈런 17 new 2018.08.14
3155 촬영 중 뱀을 발견한 강호동 26 new 2018.08.14
3154 지구에 떨어진 운석 24 new 2018.08.14
3153 제니가 생각하는 본인의 매력 10 new 2018.08.14
3152 군인만 등친 사기 26 new 2018.08.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8 Next
/ 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