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탈모치료 2018.03.21 15:57 (*.166.235.152)
    좋다 이런 자료
  • 1 2018.03.21 16:06 (*.252.67.46)
    좋다좋다
  • 좋으면서도 2018.03.21 16:26 (*.215.50.3)
    뭔가 찡하다
  • ㅁㅁ 2018.03.21 16:27 (*.237.126.188)
    알바니아 피난민이 왜 생겼냐면 대규모 폰지 사기에 나라 전체가 휘청거린 일 때문임..
  • 거기지 2018.03.21 17:07 (*.34.177.7)
    난 횽들이 어디에서 스크롤을 멈췄는지 암
  • 뉴질랜더아재 2018.03.21 17:12 (*.62.190.27)
    뜨끔
  • -,.- 2018.03.21 17:16 (*.15.240.84)
    짜증난 검사관?
  • 팩트 2018.03.21 22:49 (*.223.20.212)
    독일은 위대했다
  • 역사 영화 추천 2018.03.21 17:12 (*.38.183.227)
    다키스트 아워, 됭케르크, 피아니스트, 인생은 아름다워
  • ㅇㅇ 2018.03.21 17:35 (*.105.52.180)
    세월은 흘러가는 구나..
  • ㅇㅇ 2018.03.21 18:13 (*.205.205.169)
    이호 박사의 저서, "이승만의 토지개혁과 교육혁명(백년동안,2015)"을 읽고, 독후감을 제출하세요. 분량과 표지 포함하여 글자 크기 10폰트 정도로 5쪽 이하를 권합니다. 한글이나 워드 모두 가능합니다만 한글을 권장합니다. 다른 사람의 서평이나 독후감을 상당 부분 이용하면 감점합니다. 주의하여 주세요..

    이승만 전대통령은 역사의 왜곡에 의해서 그의 리더십을 이해하지 못하는 일반인들이 너무도 많다. 이승만 전대통령은 뉴욕 브로드웨이에서 카포퍼레이드를 받았던 미국 헌정사상 맥아더 이후의 두번째이자 마지막 정치인이다. 그리고 그는 미국 상하양원 합동 회의 연설에서 기립박수를 포함 33회의 박수를 받으면서도 미국정부를 호통치면서 남북통일을 하기 위해서 전쟁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던 한국이 낳은 세계적 지도자이다. 그의 능력과 세계적 위상을 이해하는 기회를 갖기를 바랍니다.


    형들 어케 생각해?
  • 2018.03.21 18:49 (*.62.213.161)
    여러분 서울은 안전합니다
  • 2018.03.21 18:53 (*.223.26.147)
    나도 한번 읽어 봐야지
  • ㅇㅇ 2018.03.21 20:55 (*.36.156.206)
    개인적으로 한미상호방위조약보다 더 높게 쳐줘야 하는 업적이 토지개혁이라고 생각함.

    전통국가가 근대화 하려할때 가장 중요한게 농업중심 국가를 탈피해 공업을 육성해야 한다는건데 이때 가장 큰 걸림돌로 작용되는게 천석꾼, 만석꾼같은 지주 세력이야

    몇 대에 걸쳐 소작농들이 바치는 생산물로 불로소득을 누리고 그렇게 얻은 자본을 통해 다시 땅을 늘려나가서 자본을 잠식해서 경제, 정치적으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지. 신분제가 폐지되어도 여전히 모든 부와 권력은 그들이 누리기 때문에 제도적인 변화를 유발해도 다 거기서 막히는거야

    이승만은 그 점을 지적해서 해방 하자마자 미군정의 지도하에 소작농을 금지시키고 자작농 육성에 총력을 다해. 정부가 가치가 없는 산간임야를 제외한 농토를 구매해서 다수의 농민들에게 유상 판매해서 결실을 맺었지.. 2018년 지금까지도 소작은 법으로 금지하고있어.

    토지개혁의 우수한 롤모델이 대한민국이라면 실패한 사례로는 필리핀을 꼽을 수 있음. 필리핀은 한때 우리보다 경제적 여건이 더 나았음에도 지금은 완전히 몰락했는데 대표적 이유로는 토지개혁의 실패를 꼽는다

    전통적 지주계층이 자본을 잠식하고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해 초법적 지위를 누리지. 로드리고 두테르테가 딱 이 케이스야. 이 사람은 심지어 21세기에 사병집단이란걸 가지고 있음.. 똑같은 식민지 처지에 똑같은 미국 시다 출신인 필리핀과 대한민국의 명운이 토지개혁 한 큐에 갈렸다고 말하면 좀 그렇긴 하지만 큰 영향을 준건 사실이니깐. 좀 더 비약하자면 이승만의 역량이 크다고 할 수 있을까.
  • ㅇㅇ 2018.03.21 19:16 (*.175.50.142)
    괜히 서양여자가 갓양녀가 아니네.

    저당시 백인여자들도 몸매가 육감적이네 ㄷㄷ 그냥 종특인듯.

    똥양인들은..ㅠㅠ
  • ㅇㅇㅇ 2018.03.21 19:43 (*.250.21.198)
    독일 신체검사 쩐다 ㅋㅋㅋ 저뗀 뽕도 없었을텐데
  • ㅇㅇ 2018.03.21 20:26 (*.63.7.84)
    와 여자들 가슴에 미사일 달고다니네
    저러니까 세계대전을 일으키지
  • c vcxv 2018.03.21 21:41 (*.74.35.183)
    대만국기같은데 중국국기..?
  • 스고이 2018.03.21 22:15 (*.89.182.186)
    역사 공부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045 월드컵 F조 비정상회담 멤버들의 의견 22 2018.03.21
2044 극한의 큐브 13 2018.03.21
2043 15년 키운 고양이와 작별하는 주인 65 2018.03.21
2042 자전거 대회 1등 클라스 36 2018.03.21
2041 강원랜드 근황 29 2018.03.21
2040 축구 참 쉽게하는 21살 루니 호날두 14 2018.03.21
2039 성소의 유연성 7 2018.03.21
2038 음주 단속시 꿀팁 46 2018.03.21
2037 덩크의 마술사 빈스 카터 10 2018.03.21
2036 페미니스트의 현자 타임 24 2018.03.21
2035 따라해봐요 쯔위 4 2018.03.21
2034 학교 조교와의 싸움 89 2018.03.21
2033 MBC 신입 공채 시험 31 2018.03.21
2032 스파이더걸 코스프레 13 2018.03.21
2031 촛불집회 당시 위수령 검토 43 2018.03.21
2030 민낯으로 풀 뜯어먹는 숮이 14 2018.03.21
2029 가카의 준비성 5 2018.03.21
2028 인상 구기는 스톤 6 2018.03.21
2027 EPL 천하가 오지 않는 이유 23 2018.03.21
2026 은서의 몸개그 6 2018.03.21
2025 신형 K9 실사 72 2018.03.21
2024 이태임 띠동갑 사업가와 임신 상태 25 2018.03.21
2023 미투 운동에 일침 가하는 언론인 45 2018.03.21
2022 김종국의 학창시절 36 2018.03.21
2021 다스의 약자 29 2018.03.21
2020 보미가 보는 조동아리 멤버 이미지 11 2018.03.21
2019 애국청년 명장면 28 2018.03.21
» 역사의 순간들 19 2018.03.21
2017 오타니의 이도류에 대한 다르빗슈의 생각 52 2018.03.21
2016 찹쌀떡 도넛 장인 30 2018.03.21
Board Pagination Prev 1 ... 94 95 96 97 98 99 100 101 102 103 ... 167 Next
/ 1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