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1.png2.jpg3.jpg

The Great Martian War 1913-1917

The Great Martian War는 2013년 영국 히스토리 채널에서 제작한 SF 대체 역사물입니다.

 

100년 전에 지구에서 참혹한 전쟁이 일어났다고, 1차 세계대전을 의미하는 듯한 말로 시작하지만

 

4.jpg

그 실체는 바로 화성에서 온 외계인들로 인해 벌어진 대 전쟁이었습니다.

이 프로그램의 기초는 허버트 조지 웰즈의 1898년작 "우주전쟁(The War of the Worlds)"를 기초로 만들어졌습니다.

 

5.jpg 

The War of the Worlds(1898) 

 

6.jpg7.jpg

The Great Martian War 1913-1917(2013)

 

The War of the Worlds. 아시는 분들은 다 아시는 그 우주전쟁 맞습니다.

특히 2005년, 톰 크루즈가 무기력하고 자식에게 무시받는 아버지로 등장하지만

그 절륜한 생존력을 이번에는 무자비한 외계인 상대로 보여주는 잔인한 영화죠.

 

8.jpg

우주전쟁(2005) 

 

9.jpg

The Great Martian War 1913-1917(2013)

 

기본적인 영상 구성은 일반적인 역사 다큐와 같습니다.

현대 사회의 모습, 과거를 담은 영상, 관련 당사자와의 인터뷰, 연구 전문가들의 인터뷰 등.

 

10.jpg

연구 전문가들은 그 당시 벌어진 일에 대해 현대적인 해석 및 더 나아간 연구 결과를 보여주기 위해 등장합니다.

당시 전쟁에서 생존했지만 현재는 고인이 된 당사자들의 생전 영상도 보여줍니다.

시기가 100년 전이던 터라 현대 사회에 등장하는 이들은 대부분 전쟁에 휘말린 이들의 후손으로 등장합니다.

 

 

화성인

 

11.jpg

주 적군으로 등장하는 화성인 측 기계는 두 가지로 기존 우주전쟁 컨셉처럼 삼발이(Tripod)입니다.

매우 큰 종류와 그보다 훨씬 작은 종류가 있습니다.

 

12.gif 

큰 종류는 헤론(Heron)이라고 하며 안에는 바로 화성인이 탑승한 기체입니다.

주로 먼 곳에서 강한 주포를 발사하여 폭발을 일으키는, 일종의 전차인 셈이죠.

부가적으로 작은 기체들을 통제하기도 합니다.

 

13.gif

작은 종류는 스파이더(Spider)라고 부르며 헤론에 비해 작을 뿐 인간보다 몇 배는 훨씬 큽니다.

이 기체는 무인기입니다.

속도가 매우 빠르며 세 다리 외에 있는 다른 기계발로 사람을 낚아채 몸을 꿰뚫거나 그대로 찢어버립니다.

 

14.gif

이들은 보병의 소화기는 물론이고 심지어 대구경 포격조차도 통하지 않을 정도로 매우 튼튼합니다. 

 

15.gif

이 작은 애벌레 같은 기체는 라이스(lice)라고 부르며, 전장에서 스캐빈저 역할을 합니다.

다름 아니라 전장에서 화성인들의 무기를 유지하는 고철을 수집하는 역할을 합니다.

이때 전사한 인간 시신의 장비로부터도 고철을 수집하는데,

그 방법은 시신 위를 기어다니면 그 상태로 시신이 갈아집니다.

그렇게 시신은 전혀 남지 않게되는데, 인간들은 이 라이스를 식인 고철로 오해하게 됩니다.

 

 

전쟁 발발

 

역사대로라면 1914년, 전쟁이라는 풍선이 부풀대로 부풀어올라 마침내 터지면서 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지만

해당 프로그램에서는 1913년, 화성으로부터 출발한 정체불명의 빛이

독일의 어느 숲에서 폭발함으로써 전쟁의 위기가 고조됩니다.

 

대부분의 유럽인들은 독일이 마침내 일을 저질렀구나, 싶었지만 오히려 이 세계에서의 독일은 피해자였습니다.

무슨 일이 일어났나 숲을 수색했던 독일의 군대는 모두 실종되었고 얼마 지나지 않아

독일의 대부분 도시가 흔적도 없이 사라집니다.

 

16.jpg17.jpg18.jpg19.jpg20.jpg

독일을 지도에서 지워버리는 화성인들

 

이러한 독일의 붕괴에 놀란 영국은 주변국들과의 협상을 통해 이 상황에 대응하기로 하였습니다.

화성인과의 세계 대전이 사실상 발생하게 된 순간이었습니다.

 

 

유럽 연합군 참전



21.jpg22.jpg23.jpg24.jpg25.jpg

전쟁에 참전한 영국과 프랑스 연합군

 

그러나 상대의 막강한 화력과 탄탄한 방어력 때문에 연합군은 소득 없이 퇴각해야만 했습니다.

특히 현실에서도 1차 세계대전에서 독가스의 공포가 도사렸던 것처럼,

화성인들도 병기에 독성 물질을 둘렀던 터라 더더욱 위협적이었습니다.

 

26.jpg27.jpg28.jpg

속수무책으로 당하는 영·프·독 연합군 병사들

 

그렇게 철수하던 연합군은 독일군, 독일 국민을 대피시키는 "슐리펜 계획"에 동참하게 되고 재차 반격에 들어갔지만

이전과 마찬가지로 다시 또 패배를 거듭하며 결국 프랑스마저 화성인의 침공의 수렁에 놓이게 됩니다.

그러던 중, 화성인은 해상까지 진출하여 유럽 본토를 향한 보급선마저 공격했습니다.

 

29.jpg30.jpg

화성인의 해군

 

그러나 이때 화성인이 공격한 함선 중 하나가 바로 '미국'의 선박이었습니다.

기존 역사의 독일이 저지른 무제한 잠수함 작전을 화성인이 벌인 셈이었지요.

 

 

미국의 연합군 참전

 

기존 역사처럼 미국의 대통령이었던 윌슨은 완강하게 참전을 거부했지만

여론과 더불어 시어도어 루즈벨트의 의견에 미국 역시 이 대전쟁의 일원으로서 참전하게 됩니다.

 

31.jpg32.jpg

기세등등해진 연합군

 

그러나 화성인은 도리어 연합군을 기만하는 전술을 사용했고

이에 말려든 연합군은 상상도 못 할 숫자의 사상자를 냈습니다.

미군이 참전했지만 도리어 희생당하는 병사들의 숫자만 늘어난 꼴이었습니다.

그러던 중 연합군은 다른 방법을 써서 이들을 상대하기로 했는데

그것은 길고 높은 병기인 헤론을 넘어트려서 붙잡는 것이었습니다.


33.gif 

해당 작전은 성공을 거두었지만 문제는 작은 병기인 스파이더가 달려오고 있었습니다. 

 

34.jpg

하지만 뜻밖에도 스파이더들은 제자리에 멈추더니 기다란 촉수를 위로 뻗어서는 항복 의사를 표시했습니다. 

 

35.jpg36.jpg37.jpg

마침내 연합군은 첫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붙잡은 외계인은 비록 곧바로 사망했지만 포획한 병기들은 모두 인간이 재사용 할 수 있음을 알아냈습니다. 

 

38.gif

 

39.gif

 

40.gif

그리고 인류의 반격이 시작되었습니다.


  • 공무원시험 2018.04.20 01:05 (*.106.191.30)
    상상력 좋다
  • 아무리카 2018.04.20 01:43 (*.112.222.51)
    해리 터틀도브 아재의 소설에서 비슷한거있다.
    나름 재미있음. world war series.
  • 서림동서생 2018.04.20 01:58 (*.231.72.69)
    한국인의 소설, 플롯과는 스케일이 다르지
    어떤 나라 어떤 문화권 어떤 도시 어떤 조직 어떤 가정에 속해있느냐가 널 결정한다
    한국인이면 서울에서 살고
    미국으로 유학가라
  • 아무리카 2018.04.20 02:02 (*.112.222.51)
    문화 사대주의자..
    그리고 한국의 미래는 아시아에있다. 쌀나라가 아니야.
  • 2018.04.20 10:09 (*.186.42.44)
    개인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 있는 거쟎아.
    네가 한국에 태어났다고 해서
    네가 한국인으로 결정되는 삶을 살아야 하는 건 아니쟎아?

    너는 국적이라는 걸 얼마든지 바꿀 수 있어.
    좁은 세계에 갇혀 살지 마.
  • 11 2018.04.20 11:34 (*.111.2.235)
    그래서 니 국적은?
  • 뭐래 2018.04.20 12:24 (*.36.94.198)
    세계화라는 기치를 걸고
    모국어를 "영어"로 하자고 주장하던 정치인이 생각나는 구나.

    모두가 니가 원하는 삶처럼 살 필욘 없어.
    자기만의 삶이 있어.
    한국에서 산다고 좁은 세계..이것도 편견이야.
  • ㅇㅇ 2018.04.20 02:06 (*.53.244.103)
    끝임?? 반격시작했는데 그다음은??
  • 민족의호랑이 2018.04.20 02:10 (*.141.178.226)
    뭔가 일부러 항복했다거나 이런 반전 없는거야?
  • ㅁㄴㅇㄹ 2018.04.20 02:57 (*.174.251.150)
    감기바이러스 짱짱맨
  • ㅁㅁ 2018.04.20 04:03 (*.128.236.144)
    저거 톰크루즈 나오는 영화
    그 높은 지능의 외계인이 거울도 못알아보는 씬에서 웃겨뒤지는줄
  • !! 2018.04.20 12:05 (*.131.216.62)
    지능이 높은지 어떻게 암??
  • 0000 2018.04.20 17:53 (*.55.148.141)
    지금도 벽넘어 인간의 신체 온도로 사람을 알아보는 시대에 그건 시스템 하나도 없는 외계인...ㅋㅋ 지구인보다 과학이 덜 발전 한거 같다.
    지금도 무인 비행기 띄워서 폭겨하고 하는 마당에 조종사가 우주선타고 나가서 적들과 교전하는 스타워즈...ㅋㅋ 감독의 상상력에 조의를 표한다.
  • 멍청이 2018.04.20 06:10 (*.49.215.253)
    진짜 이런 일이 있었어?
  • 닉값 2018.04.20 07:29 (*.253.82.143)
    닉값을 위한 포장된 발언 ㅇㅇ
  • ㄷㄱ 2018.04.20 09:01 (*.7.54.134)
    이거 어디서 볼 수 있어? 헉헉
  • 11 2018.04.20 11:35 (*.111.2.235)
    넷플릭스에있음
  • ㄷㅂ 2018.04.20 14:44 (*.7.54.134)
    없구만 우씨!
  • ㅁㄱ 2018.04.21 16:59 (*.84.32.137)
    외계인이 패배하고 죽은 이유가 지구 박테리아 때문이었던건 2005년작 한해서인가?
    적어도 2005년작은 그런 결말이 났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820 드루킹에게 URL을 왜 보냈을까? 110 2018.04.20
1819 큰 애가 대학생이라는 최연소 자연인 24 2018.04.20
1818 김밥을 먹어본 어벤져스 배우들 80 2018.04.20
1817 쉴틈 없는 그 항공사 뉴스 38 2018.04.20
1816 초고도비만 아가씨 83 2018.04.20
1815 여러분 수구꼴통 맞습니까? 18 2018.04.20
1814 전지적 개 시점 22 2018.04.20
1813 익스트림 레프팅 17 2018.04.20
1812 아몰랑 짜증나고 속상하단 말야 23 2018.04.20
1811 다산 신도시 실버택배 불발 사유 58 2018.04.20
1810 한국 소방관 몸매 평가하는 일본 방송 30 2018.04.20
1809 석가모니 빙의 21 2018.04.20
1808 황교익 놀부 보쌈 1호점 후기 33 2018.04.20
1807 부산 데이트폭력 가해자 부모 30 2018.04.20
1806 러시아 답정너 이경규 강호동 14 2018.04.20
» 1차대전 직전 외계인이 침공한다면? 19 2018.04.20
1804 그럼 공채 시험을 보세요 49 2018.04.20
1803 바나나가 흔해진 이유 42 2018.04.20
1802 성별 바뀌었으면 난리났을 상황 24 2018.04.20
1801 빨간 치마 미주 7 2018.04.20
1800 골 때리는 편의점 사장님 27 2018.04.20
1799 준석이의 예언 35 2018.04.20
1798 아직 건재한 누님 8 2018.04.20
1797 잠 좀 자자 잠 좀 5 2018.04.20
1796 직업 만족도 100% 10 2018.04.20
1795 썰전 예상 패턴 16 2018.04.20
1794 설현 실물 느낌 사진들 26 2018.04.20
1793 저 물 안 뿌렸거든요 14 2018.04.20
1792 중딩 아들이 여자친구와 침대에서 52 2018.04.20
1791 정교하게 만든 아기 로봇 17 2018.04.20
Board Pagination Prev 1 ... 92 93 94 95 96 97 98 99 100 101 ... 157 Next
/ 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