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해외여행 2018.06.16 18:20 (*.166.234.30)
    재능충 보소
  • ㅇㅇ 2018.06.16 18:23 (*.59.139.73)
    저 아저씨만 가능한거임? 미술계에서 좀 날린다는 사람들도 다 가능?
  • 미술학도 2018.06.16 18:27 (*.62.21.32)
    붓터치의 불규칙한 점을 이용해서그리는 테크닉이지만
    기본적으로 센스가 바탕이 되야해
  • qew 2018.06.16 18:58 (*.118.171.49)
    유화 그리는 사람들 말로는 어려운 건 아니라고 함.

    밥 로스 본인도 취미로 그리는 사람들을 위해 만든 기법이기도 하고.

    미술에 관심없는 사람들 기준에선 마술 같은 능력이지만 유화 전문가 입장에서는
    그냥 취미로 그리는 비전문가들에게 적당한 기법이라고 함.

    대신 취미로 그림 그리는 사람한테는 이만한게 없음.

    원래 유화는 물감 하나 칠하고 다 마르면 그 위에 또 다른 물감을 칠해야 하는데 이게
    기구를 따로 써도 최소 하루는 걸려야 한 번 칠한 게 다 마름.

    그래서 밥 로스가 안 마른 물감을 가지고도 얼추 그럴듯한 그림을 만들어낼 수 있게
    나이프나 붓으로 덜 마른 물감 뭉개서 패턴을 만들어내는 기법을 만들어 낸 거임.

    그리고 덜 마른 물감 위에 다른 물감 얹어서 덧칠하고 또 뭉개서 패턴을 만들기도 하고.

    이런 기법에 적합하도록 물감도 따로 개발했음.

    전문 화가들도 제대로 마인드 박힌 사람이면 밥 로스를 충분히 인정하고 존중해주기는
    하는데 어디까지나 미술이나 유화를 일반인들에게 알리고 보급한 공로를 쳐주는 거지
    그림 자체로는 미술계에선 거의 인정 못 받아.

    일정한 테크닉을 써서 비슷비슷한 그림을 빨리 만드는 방식이다 보니 전문가들 입장에선
    인쇄물이랑 별 다를 것도 없이 느껴지는 모양이라 미술적 가치에 대해선 딱히 언급할
    대상이 못 되는 모양임.
  • 2018.06.16 21:42 (*.29.122.218)
    좋은답변 감사
  • 물논 2018.06.16 20:06 (*.223.49.47)
    말보단 직접 해봐.
    유화는 비싸고 준비할것도 많지만 물 안 탄 포스터칼라 원액으로 그리면 여기 나오는 기법 어느정도 흉내낼 수 있다.
    밥 로스가 하는 기법 자체는 굉장히 쉬워. 몇 번만 해보면 금방 따라할 수 있다.
    하지만 기법만 가지고 잘 그릴 수 있는 건 아냐. 그림을 구성하는 센스가 있어야 하는데 그건 많이 고민해봐야 되는 영역이거든.
    그리고 전문화가들이 할 수 있냐 없냐란 질문에 대한 답은말야.
    밥 로스를 폄하하는게 아니라 정말 쉽게, 아무나 그릴 수 있는 방법을 가르쳐 주는거라 프로라 자칭하는 사람이 이정도 못 쳐낼 수준이면 숟가락 놔야돼.
  • ㅇㅇ 2018.06.16 23:19 (*.238.186.113)
    풍경화만 그렸고, 대부분 풍경도 비슷비슷. 깊이 들어가기엔 부족한 부분이 많음. 밥로스가 원했던대로 입문자용으로 쉽게 취미로 즐길수 있기엔 정말 좋지.
  • 123 2018.06.16 18:40 (*.44.237.36)
    밥아저씨는 그림 자체보다 그림을 그려나가는 과정 전체가 예술인 것 같다.
  • 111111 2018.06.16 18:48 (*.226.215.103)
    돌아가심 ㅠㅠ
  • 댓글 2018.06.16 19:08 (*.254.128.76)
    예술보다는 기술에 가까워서 미술계로부터 혹평을 받긴 했지만 대중들에게 가장 가까웠던 화가라는 건 틀림없는 사실이지
  • ㅇㅇ 2018.06.17 10:48 (*.214.150.55)
    그림그리는거 보고있으면
    미술하는 사람들이 왜 안좋아했었는지 알겠더라
    컨트롤 씨브이로 풍경 만드는 느낌
  • 미알못 2018.06.16 20:51 (*.150.157.85)
    내가보기엔 천재다
  • 참쉽죠잉 2018.06.16 20:53 (*.174.196.128)
    지금은 돌아가시고 아들이 대신 티비에 나오는 듯....
  • 참쉽조잉 2018.06.16 21:20 (*.142.115.117)
    밥 형님 그립다.. 제2의 밥형님이 나왔음 좋겠네..
  • ㅇㅇ 2018.06.17 00:29 (*.99.145.87)
    이분이 ASMR의 시초라며
  • ㅁㄴㅇ 2018.06.17 00:50 (*.117.101.61)
    나 중1때 저게 한창 EBS에서 해줬었는데 월요일인가 등교하면 학교가서 밥아저씨 애기 많이 했었는데 ㅋㅋㅋ97년도 이야기 구먼~
  • 2018.06.17 01:49 (*.223.2.229)
    저사람 하루만에 저시리즈 다 촬영했다는데 실화임?
  • ㅈㄴ 신기방기 2018.06.17 12:11 (*.97.198.114)
    저거 볼때마다 묘한 카타르시스랄까.

    몸에서 전율 느껴지고 그랬는데. ㅅㅅ하는 거 처럼 기분이 좋았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801 호날두 뜬금포 5 2018.07.20
3800 이탈리아 닥터피쉬 종업원 미모 11 2018.07.20
3799 마사지 요정 이승우 3 2018.07.20
3798 FBI도 해독 못한다는 암호 27 2018.07.20
3797 나도 치즈 핫도그 좋아하는데 3 2018.07.20
3796 영자 누나 가슴에 땀 너무 난다 6 2018.07.20
3795 한일 해저터널 뚫으면 부산항 망한다 44 2018.07.20
3794 김창렬 새 도시락 동업자 상태 13 2018.07.20
3793 러시아 소녀의 스케이팅 9 2018.07.20
3792 일본 1세대 오타쿠 노령화 19 2018.07.20
3791 따주는 쯔위 8 2018.07.20
3790 끔찍한 혼종 5 2018.07.20
3789 유재석의 매너 14 2018.07.20
3788 청와대의 답변 11 2018.07.20
3787 체크 모모 11 2018.07.20
3786 차원이 다른 일본 자동차 영업사원 마인드? 55 2018.07.20
3785 세상 만물 이치에 통달한 갓어준의 통찰 112 2018.07.19
3784 미국에서 경찰에게 총을 쏜다는 것 28 2018.07.19
3783 평양냉면의 진실 59 2018.07.19
3782 소국이 대국에 대항해서 되겠냐 43 2018.07.19
3781 AKB48 일본 아이돌의 일상적인 악수회 41 2018.07.19
3780 여성들도 4주 군사훈련 법안 발의 예정 58 2018.07.19
3779 1986년 서울 한강 풍경 22 2018.07.19
3778 흙수저들의 한탄 108 2018.07.19
3777 태국 재벌 소년의 20살 여자친구 18 2018.07.19
3776 열도는 지금 20 2018.07.19
3775 백종원 푸드트럭 수원 파스타 사장 근황 12 2018.07.19
3774 스트리밍 1회로 가수가 받는 돈 41 2018.07.19
3773 한국의 진짜 부자 동네 38 2018.07.19
3772 장지현이 말하는 호날두 대체자 12 2018.07.1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0 Next
/ 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