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ㅁㄴㅇㄹ 2018.02.13 14:56 (*.179.66.237)
    후임병들한테 싸이코같은 가혹행위한 애들은 걍 교도소 보내라...
    풀창이면 15일인데 그거가지고 되겠냐
    윤일병이 당한거보면 이런 싸이코새끼들이 없더라
    이거 현실에서 하면 유치장 15일로 끝나냐? 어떻게 된게 군대라고 더 봐줌
    군대에서 저만한 가혹행위 비일비재한데 걍 풀창보내고 끝내는 경우 허다함
  • ㄴㅇㅁ 2018.02.13 15:29 (*.87.200.154)
    그런거는 영창안가고 육군교도소가지 당연히
  • 2018.02.13 18:47 (*.184.186.121)
    풀창?
  • 1 2018.02.13 23:10 (*.255.64.33)
    7박8일 다녀왔다 질문받는다
  • ㅇㅇ 2018.02.13 14:57 (*.175.43.185)
    저런거 좋네
    근데 반대로 군대니까 영창으로 끝났지
    사회였으면 감옥갈새끼들 많았는데
    그리고 방산비리도 이제 제대로 조지는건가?
  • ㅁㅁㄴㄴ 2018.02.13 15:19 (*.251.219.2)
    인실X 가즈아~
  • 피아노는 역시 2018.02.13 15:52 (*.38.149.249)
    맑고 고운 소리~ 영창~영창~
  • ㅇㅇㄴ 2018.02.13 15:54 (*.223.16.39)
    이거 네이버에서 보니까 군 약체화라고 ㅈㄹㅈㄹ하더라
  • .... 2018.02.13 16:33 (*.1.48.211)
    다들 영창예기만 하는데...
    항소심부터 군법원이 아닌 민간법원인 서울고법에서 하는걸로 바뀐게 핵심이다.
    군검찰 출신 변호사예기 들어보면 장군이나 그 밑에 꼬라지들 하는 짓거리 아주 가관이다.
    법보다 중요한게 계급이고 심지어 샤워장 자리까지 서열화되어고...
    법률 비전문가인 사령관이 맘만 먹으면 형량을 합법적으로 반까이 해줄수 있게 명문화 되어 있지...
    또 군사법제도 자체가 아주 웃겨서 민간은 판사면 사법부소속, 검사면 검찰청 소속으로 나뉘는데...
    군은 보직발령에 따라 판사도 했다가 검사도 했다가 다들 끼리끼리...
    가끔씩 뉴스에 법원, 검찰도 끼리끼리 식구 챙긴다고 욕먹는거는 애교수준이더만...
  • 777 2018.02.13 16:40 (*.39.137.9)
    이 제도 시행하면 그동안
    군판사위에 사단장이 판사질하던
    악행도 사라지려나.
  • ㅇㅇ 2018.02.13 17:05 (*.62.163.118)
    영창제도의 약점을 보완해야지 또 없애냐?? 뭐든 단점이 있는건 다 없애?? 없애고 다시 만드는게 얼마나 힘든건지 아냐? 국보법도 없애고 다 없애라.
  • 777 2018.02.13 17:38 (*.39.137.9)
    썪은거는 도려내고 새살 나도록 수술을 하든지 약을 발라야지
    뭐 개 좋다고 반창고만 쳐발라 덮어놓으시려고?
    답답하다.
  • ㅁㄴㅁ 2018.02.13 18:58 (*.180.134.252)
    단점???
    군비리 없어진다는 소리하고 자빠졌네.
    뻔히 보이는 군비리도 못잡아내는데 퍽이나
  • ㅁㄴㅁ 2018.02.13 19:00 (*.180.134.252)
    군 간부들은 지들 이권에나 관심이 있지 일개 사병들 인권같은건 안중에도 없어요 이 사람아.
  • 범법자 2018.02.13 19:38 (*.204.112.208)
    1사단인가 우리 영창 느낌이 나는데. 다른데도 다 저렇게 짖는건가.
  • 글쓴이 2018.02.14 01:38 (*.33.181.35)
    내게는 2기수 선임
    허망하게 죽고 현충원 갔다

    당시 부대에서 옆목을 주먹으로 때리는 기합(?)이었는데
    반사적으로 피하다가 뒷통수 연수 부분에 주먹으로 맞아 죽었다

    때린 선임도 평소 정말 좋은 분이셨는데..
    차라리 때리던 놈이 때려야지
    생전에 주먹질 안 해 본 놈이 휘두르면 인사 사고 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249 댕댕이 구출 작전 19 2018.02.13
5248 캐나다 피겨 선수 케이틀린 오스먼드 18 2018.02.13
5247 이탈리아에서 먹던 느낌 12 2018.02.13
5246 조카의 결정적 증언 4 2018.02.13
5245 눈웃음이 매력적인 치어리더 15 2018.02.13
5244 평창개회식 깜짝 선물 19 2018.02.13
5243 보라 페로몬 뿜뿜 12 2018.02.13
5242 감격에 겨운 누나 11 2018.02.13
5241 타카하시 쇼코의 데뷔 계기와 출연료 22 2018.02.13
5240 뉴욕에 지어질 수도 있는 초대형 건물 18 2018.02.13
5239 동엽신 유혹하는 조이 6 2018.02.13
» 영창 제도 없어진다 16 2018.02.13
5237 약국에서 파는 라면 16 2018.02.13
5236 요가 중인 조현영 11 2018.02.13
5235 40대는 여자도 아니라고 했다가 22 2018.02.13
5234 일본 마사지 학교 실습 장면 7 2018.02.13
5233 인공지능 소피아와의 대화는 유치한 사기극 49 2018.02.13
5232 나는 비정규직 경비원입니다 41 2018.02.13
5231 한국 건물의 현실 37 2018.02.13
5230 대리 게임의 최후 12 2018.02.13
5229 사방에 본인 얼굴 걸고 귀호강 시켜준다는 분 61 2018.02.13
5228 점화 끝나고 내려오는 연아 27 2018.02.13
5227 포로수용소 방문한 인민군 포로 할아버지 19 2018.02.13
5226 첩첩게이 15 2018.02.13
5225 아프니까 무릎이다 20 2018.02.13
5224 정연이의 습관 23 2018.02.13
5223 이와중에 800만달러 입금 83 2018.02.13
5222 땀 흘리는 아린이 11 2018.02.13
5221 동심파괴 레전드 20 2018.02.13
5220 한끼줍쇼 역대급 출연자 7 2018.02.13
5219 당신이 죽기 직전 벌어질 상황 46 2018.02.13
5218 군복무 중인 이준 36 2018.02.13
5217 부산 지하철 공사 중 출토된 학살의 흔적 25 2018.02.13
5216 낚시왕 다영 29 2018.02.13
5215 민간 항공기에 인사하는 제트기 18 2018.02.13
5214 샘 오취리 최근 인터뷰 16 2018.02.13
5213 MBN의 홍준표 사과도 이런 식으로 팩트체크 가능? 19 2018.02.13
5212 기안84 하차요구 후 시청률 18 2018.02.13
5211 만평 보고 울컥 34 2018.02.13
5210 극딜 당하는 김미화 25 2018.02.13
Board Pagination Prev 1 ...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 165 Next
/ 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