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늙병필 2018.02.13 18:55 (*.117.103.55)
    말만 들어도 치가 떨리네
    도대체 잔인함의 끝은 어디냐?
  • 대인 2018.02.13 18:57 (*.223.23.157)
    오버하지마세요 에휴 참
  • 중인 2018.02.13 18:58 (*.34.177.7)
    너나 오버하지마 임마
  • 소오름 2018.02.13 19:57 (*.47.54.182)
    당해봐....지려...진짜 세상무너져요....
  • ㅇㅇ 2018.02.13 20:07 (*.233.110.182)
    저런얘기 들으면 뜬금 없이 휴가받는 기분인가?
  • ㅇㅇ 2018.02.13 20:25 (*.223.15.243)
    군대 휴가 비교 안될 정도로

    가뭄에 콩나듯 오는 기회임
  • 니 취향 2018.02.13 21:50 (*.247.88.101)
    영화 틀어 놓고 안주거리 하나 시켜 병나발 불며
    거실에서 빨가벗고 방구 뀌며 뒹구는게 흔한 기회는 아니죠
  • LOYFUN 2018.02.14 12:16 (*.62.169.41)
    결혼 2년차인데 형 댓글을 상상만 해도 행복하다
    아직 아이도 없는데 그러네 ㅋ
  • 쿨럭 2018.02.13 20:27 (*.7.19.220)
    오버 아냐..안겪어 보면 모른다

    군대에서 휴가 가기 이삼일 전날 휴가 짤린 기분이랄까..
  • ... 2018.02.13 20:54 (*.57.131.92)
    전날 간첩 들어온 느낌.
  • 지나가다 2018.02.14 11:10 (*.52.48.210)
    니가 뭘 안다고 오버한다고 지랄거리냐 아는거 없으면 걍 암소리나 씨부리지 말고 쨔저있어라
  • 렁더 2018.02.13 18:57 (*.62.188.172)
    어지간히 증오하지 않고선 저런 생각하기 힘들텐데..
  • ㅇㅇ 2018.02.13 19:01 (*.75.47.168)
    친정 간다고 하면 아무계획 없어도 너무 좋다
    근데 가서 너무 안오면 섭섭함
    참고로 보고싶은건 아니다
  • 암호화폐 2018.02.13 19:01 (*.98.13.109)
    상상만 해도 무섭다
  • ㅇㅇㄴ 2018.02.13 19:09 (*.14.194.88)
    윗댓글보니 휴식이 이렇게 중요하구나...
  • 내가 참 몇번을 2018.02.13 19:10 (*.226.14.197)
    빡치는 상황이군
  • ceramic 2018.02.13 19:24 (*.146.213.227)
    이거 생각보다 존나 열받는 거다.
    주중에 내내 주말에 뭐할까 하면서 설레이고 있다가 뒤통수 맞으면 진짜...
  • ㅉㅉ 2018.02.13 19:31 (*.175.76.123)
    아직 내공이 부족한듯 애들 냅두고 친정 다녀와야지 ㅉ;
  • 댓글배달 2018.02.13 20:01 (*.209.143.239)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잔인하시네요..
  • 1212 2018.02.13 20:24 (*.125.174.42)
    그게 내공이 없는거야? 모성애가 부족한거 아니고 ?ㅋㅋㅋ
    애들이 뭔 죄야
  • 너도참 2018.02.13 20:26 (*.98.13.109)
    1212 / 나도 아빠지만 엄마가 애들 놔두고 친정가면 모성애 없는 거야? 애 키울 책임은 엄마한테만 있나? 생각하는 꼬라지 보소

    그럼 애들이랑 마누라 친정에 간다고 좋아하는 아빠는 부성애 없는 거냐? 애들이 뭔 죄야
  • ㅇㅈ 2018.02.13 22:12 (*.47.220.90)
    ㅇㅈ
  • ㅇㅇㄱ 2018.02.13 20:27 (*.39.150.53)
    애아빠가 애들 놔두고 엄마집가서 하루 자고 온다고 부성애가 부족한거냐;;
  • jghjg 2018.02.13 20:53 (*.53.232.146)
    니같은 ㅅㄲ들때문에 이모양 이꼴이 된겨
  • ㅇㅇ 2018.02.14 08:17 (*.164.25.63)
    애들 냅두고 친정 간다고 하면 기대가 없지

    위에 말하는건 기대하게 만들고 절망하게 하는건데

    애들 냅두고 친정 가버리는건 그냥 지옥문 열어논거지
  • 2018.02.14 13:51 (*.114.22.161)
    데리고 간다고 했다가 냅두고 가는거 말하는거 아닌가?
  • 너무 디테일하네 거 2018.02.13 21:59 (*.149.58.17)
    저거 유부남이 썼을듯
  • 애셋아빠 2018.02.13 22:54 (*.81.212.32)
    와 진짜 잔인하네
  • 오오 2018.02.13 22:56 (*.62.163.46)
    오유에서도 막 퍼오네?
  • 박원순 2018.02.14 02:53 (*.202.9.183)
    18년아.
  • ㄷㄷㄷ 2018.02.14 09:29 (*.169.180.143)
    윗 댓글들을 종합해 볼때

    최종 진화형은

    아이들 데리고 친정 다녀올게 라고 말했다가

    실제로는 아이들 놔두고 자기만 가는것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824 타카하시 쇼코의 데뷔 계기와 출연료 22 2018.02.13
823 감격에 겨운 누나 11 2018.02.13
822 보라 페로몬 뿜뿜 12 2018.02.13
821 평창개회식 깜짝 선물 19 2018.02.13
820 눈웃음이 매력적인 치어리더 15 2018.02.13
819 조카의 결정적 증언 4 2018.02.13
818 이탈리아에서 먹던 느낌 12 2018.02.13
817 캐나다 피겨 선수 케이틀린 오스먼드 18 2018.02.13
816 댕댕이 구출 작전 19 2018.02.13
815 하영이 낼름 6 2018.02.13
814 휴가증 잡아라 20 2018.02.13
813 흰 티 전소미 12 2018.02.13
812 무쌍 찍는 네이마르 18 2018.02.13
811 다비치가 미래 여성 듀오에게 30 2018.02.13
810 금수저들의 얌체 증여 62 2018.02.13
809 손나은 레깅스 뒤태 13 2018.02.13
808 MLB의 엄청난 제구 11 2018.02.13
807 예리를 서로 키웠다고 주장 15 2018.02.13
806 딸에게 한국어를 열심히 가르치는 이유 66 2018.02.13
805 요즘 드라마 빌드업 24 2018.02.13
804 이경규가 화난 이유 12 2018.02.13
803 교회 장로가 되는 방법 38 2018.02.13
802 안정환을 몰랐던 샘 오취리 9 2018.02.13
801 부자 동네 경비원 50 2018.02.13
800 설정과 연출이 삶으로 체화된 남자 30 2018.02.13
799 골반이 좁아 슬픈 하니 19 2018.02.13
798 전국 버스정류장 이용객 순위 19 2018.02.13
797 지하철 핸드폰 거치대 9 2018.02.13
796 컴퓨터 최초의 버그 17 2018.02.13
795 보라의 웨이브 4 2018.02.13
794 김재규 경찰학원 이벤트 23 2018.02.13
793 아이린 vs 쯔위 42 2018.02.13
» 유부녀의 잔인한 복수 31 2018.02.13
791 구준엽 근황 15 2018.02.13
790 숀 화이트의 압도적인 연기 92 2018.02.13
789 스펀지밥 다현 9 2018.02.13
788 맹수 다운 흉폭함 10 2018.02.13
787 아이유의 자신감 21 2018.02.13
786 미국 미투운동 근황 10 2018.02.13
785 윤아의 경제적 효과 39 2018.02.13
Board Pagination Prev 1 ... 127 128 129 130 131 132 133 134 135 136 ... 152 Next
/ 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