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늙병필 2018.02.13 18:55 (*.117.103.55)
    말만 들어도 치가 떨리네
    도대체 잔인함의 끝은 어디냐?
  • 대인 2018.02.13 18:57 (*.223.23.157)
    오버하지마세요 에휴 참
  • 중인 2018.02.13 18:58 (*.34.177.7)
    너나 오버하지마 임마
  • 소오름 2018.02.13 19:57 (*.47.54.182)
    당해봐....지려...진짜 세상무너져요....
  • ㅇㅇ 2018.02.13 20:07 (*.233.110.182)
    저런얘기 들으면 뜬금 없이 휴가받는 기분인가?
  • ㅇㅇ 2018.02.13 20:25 (*.223.15.243)
    군대 휴가 비교 안될 정도로

    가뭄에 콩나듯 오는 기회임
  • 니 취향 2018.02.13 21:50 (*.247.88.101)
    영화 틀어 놓고 안주거리 하나 시켜 병나발 불며
    거실에서 빨가벗고 방구 뀌며 뒹구는게 흔한 기회는 아니죠
  • LOYFUN 2018.02.14 12:16 (*.62.169.41)
    결혼 2년차인데 형 댓글을 상상만 해도 행복하다
    아직 아이도 없는데 그러네 ㅋ
  • 쿨럭 2018.02.13 20:27 (*.7.19.220)
    오버 아냐..안겪어 보면 모른다

    군대에서 휴가 가기 이삼일 전날 휴가 짤린 기분이랄까..
  • ... 2018.02.13 20:54 (*.57.131.92)
    전날 간첩 들어온 느낌.
  • 지나가다 2018.02.14 11:10 (*.52.48.210)
    니가 뭘 안다고 오버한다고 지랄거리냐 아는거 없으면 걍 암소리나 씨부리지 말고 쨔저있어라
  • 렁더 2018.02.13 18:57 (*.62.188.172)
    어지간히 증오하지 않고선 저런 생각하기 힘들텐데..
  • ㅇㅇ 2018.02.13 19:01 (*.75.47.168)
    친정 간다고 하면 아무계획 없어도 너무 좋다
    근데 가서 너무 안오면 섭섭함
    참고로 보고싶은건 아니다
  • 암호화폐 2018.02.13 19:01 (*.98.13.109)
    상상만 해도 무섭다
  • ㅇㅇㄴ 2018.02.13 19:09 (*.14.194.88)
    윗댓글보니 휴식이 이렇게 중요하구나...
  • 내가 참 몇번을 2018.02.13 19:10 (*.226.14.197)
    빡치는 상황이군
  • ceramic 2018.02.13 19:24 (*.146.213.227)
    이거 생각보다 존나 열받는 거다.
    주중에 내내 주말에 뭐할까 하면서 설레이고 있다가 뒤통수 맞으면 진짜...
  • ㅉㅉ 2018.02.13 19:31 (*.175.76.123)
    아직 내공이 부족한듯 애들 냅두고 친정 다녀와야지 ㅉ;
  • 댓글배달 2018.02.13 20:01 (*.209.143.239)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잔인하시네요..
  • 1212 2018.02.13 20:24 (*.125.174.42)
    그게 내공이 없는거야? 모성애가 부족한거 아니고 ?ㅋㅋㅋ
    애들이 뭔 죄야
  • 너도참 2018.02.13 20:26 (*.98.13.109)
    1212 / 나도 아빠지만 엄마가 애들 놔두고 친정가면 모성애 없는 거야? 애 키울 책임은 엄마한테만 있나? 생각하는 꼬라지 보소

    그럼 애들이랑 마누라 친정에 간다고 좋아하는 아빠는 부성애 없는 거냐? 애들이 뭔 죄야
  • ㅇㅈ 2018.02.13 22:12 (*.47.220.90)
    ㅇㅈ
  • ㅇㅇㄱ 2018.02.13 20:27 (*.39.150.53)
    애아빠가 애들 놔두고 엄마집가서 하루 자고 온다고 부성애가 부족한거냐;;
  • jghjg 2018.02.13 20:53 (*.53.232.146)
    니같은 ㅅㄲ들때문에 이모양 이꼴이 된겨
  • ㅇㅇ 2018.02.14 08:17 (*.164.25.63)
    애들 냅두고 친정 간다고 하면 기대가 없지

    위에 말하는건 기대하게 만들고 절망하게 하는건데

    애들 냅두고 친정 가버리는건 그냥 지옥문 열어논거지
  • 2018.02.14 13:51 (*.114.22.161)
    데리고 간다고 했다가 냅두고 가는거 말하는거 아닌가?
  • 너무 디테일하네 거 2018.02.13 21:59 (*.149.58.17)
    저거 유부남이 썼을듯
  • 애셋아빠 2018.02.13 22:54 (*.81.212.32)
    와 진짜 잔인하네
  • 오오 2018.02.13 22:56 (*.62.163.46)
    오유에서도 막 퍼오네?
  • 박원순 2018.02.14 02:53 (*.202.9.183)
    18년아.
  • ㄷㄷㄷ 2018.02.14 09:29 (*.169.180.143)
    윗 댓글들을 종합해 볼때

    최종 진화형은

    아이들 데리고 친정 다녀올게 라고 말했다가

    실제로는 아이들 놔두고 자기만 가는것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6064 힝 쟤 봐봐 5 2018.02.06
6063 힘예린 6 2018.01.22
6062 힘쓰는 여경 26 2018.01.18
6061 힘든 은하 8 2018.01.25
6060 힐 벗은 정연 12 2018.02.07
6059 히트곡 하나 없는 월드스타 49 2018.01.13
6058 히잡 선물 받은 수지 20 2018.02.08
6057 히로시마 원자폭탄 26 2018.01.09
6056 흰 티 전소미 12 2018.02.13
6055 흰 신발 세탁법 15 2018.01.30
6054 희망이 없어져 오히려 행복해진 젊은이들? 44 2018.02.14
6053 흡족했던 근혜 14 2018.01.10
6052 흡연자 피부 노화 쌍둥이 비교 34 2017.12.31
6051 흔한 키즈카페 풍경 20 2018.01.09
6050 흔한 강의계획서 38 2018.02.05
6049 흔하디 흔한 스시집 알바녀 13 2018.01.17
6048 흔들어주는 사나 12 2018.01.17
6047 흔들어서 빼야하는 이유 17 2017.12.31
6046 흔들리는 미나 10 2018.02.19
6045 흔들려유 13 2018.02.13
6044 흔들거리는 조이 3 2018.01.30
6043 흔드는 나연이 5 2018.02.12
6042 흑형의 칭찬 16 2018.02.09
6041 흑백 아이린 7 2018.02.08
6040 흑누나의 피지컬 19 2018.02.02
6039 흐느적거리는 손나 12 2018.02.19
6038 휴지는 이제 안녕 24 2018.01.09
6037 휴머니즘과 페미니즘 13 2018.02.12
6036 휴가증 잡아라 20 2018.02.13
6035 휘인이의 유혹 14 2018.02.13
6034 휘성과 환희의 개족보 21 2018.02.01
6033 훔쳐보는 떼껄룩 15 2018.01.27
6032 훌라후프 만랩 9 2018.01.15
6031 훈훈한 평화나라 17 2018.01.12
6030 훈장 받는 박항서 30 2018.02.01
6029 훈련소 조교가 알려주는 자대에서 조심해야 할 사람 25 2018.02.17
6028 후원 짤린 김보름 25 new 2018.02.21
6027 후배들 챙기는 강호동 24 2018.01.03
6026 후배 코치하는 연아 15 2018.01.21
6025 후배 잡는 선배 10 2018.01.1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2 Next
/ 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