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피해자들은 고문조작의 상징적 장소였던 서울 남영동 대공분실로 끌려가

‘고문기술자’로 불리던 이근안 경감에게 40여일 동안 고문을 당했고,

그해 10월 서울지검 공안부 정형근 검사(전 한나라당 국회의원)에게 넘겨져 수사를 받았습니다.

그 후 1983년 3월 1심 재판부는 최을호씨에게 사형,

최낙전씨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했고 항소와 상고는 차례로 기각됐습니다.

최낙교씨는 1982년 12월 검찰 조사를 받던 도중 구치소에서 사망해 공소기각 처분됐고,

당시 검찰은 자살이라고 발표했지만 유가족은 아직도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최을호씨는 서대문구치소에서 복역하다 1985년 10월31일 사형,

최낙전씨는 9년을 복역한 뒤에도 보안관찰에 시달리다 석방된 지 4개월만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001.png002.png003.png004.png005.png006.png007.png008.png009.png010.png011.png012.png

 

사건 발생일 

 

013.png014.png015.png016.png017.png018.png019.png020.png021.png022.png023.png024.png025.png

 

사건 당시 조작된 간첩 활동 증거들

1. 국가 기밀인 마을 초소의 위치를 파악해 북한에 알린 혐의

 

026.png027.png028.png029.png

 

2. 북한 공작금 수령 및 조카 최낙교씨에게 전달

하지만 1000원권 수령 시기와 발급 시기 차이, 그리고 공작금 수령 장소인 비석이 세워진 시기와 사건 시기가 완전 불일치

 

030.png031.png032.png033.png

034.png035.png

 

결국 


036.png037.png038.png039.png

그리고 위 사진에 나온 이 조작 사건 경찰 중 한명은 그 유명한 

 

040.png041.png042.png043.png044.png045.png046.png047.png048.png

049.png

 

최을호씨 조카인 최낙전씨는 9년 수감 생활 출소 후 아래와 같이 생활하다가 결국 자살 


050.png051.png

 

그알팀이 피의자인 이근안씨 인터뷰 요청했지만, 

 

052.png053.png

054.png

 

그알팀은 이근안과 같이 근무했던 수사관과 다시 인터뷰 시도 

 

055.png056.png057.png058.png059.png060.png061.png

 

또 다른 간첩조작사건인 2차 진도가족간첩단 사건의 피해자들 인터뷰 

참고로 2차 진도가족간첩단 사건이란 1981년 7월 31일, 국가안전기획부가

진도에서 24년 동안 북한에서 내려온 '박영준(60)'이라는 간첩에게 포섭되어

7명이 간첩활동을 해 왔다고 발표한 사건입니다.

이 일로 박영준의 첫째아들이었던 '박동운(36)'과 친동생인 '박경준(48)'은 간첩 혐의로,

둘째아들 '박근홍(34)'과 아내인 '이수례(57)'는 간첩방조로,

매제인 '허현(43)'은 불고지죄로 각각 구속,

그리고 여동생 박미심(39)과 경준의 아내인 '한등자(41)'는 불고지죄 혐의로 불구속 입건됩니다.

그리고 고문으로 인한 거짓 자백으로 조작된 혐의로 최종적으로

박동운은 16년, 박경준은 7년, 이수례는 4년, 박근홍은 3년 6개월, 허현은 1년을 감옥에서 살다 나왔고,

출소 후 사건에 연루되지 않은 가족들한테 외면당했습니다.

가장 큰 피해를 입은 박동운의 경우에는 아내와 이혼까지 했고,

다른 피해자들의 가족들도 뿔뿔이 흩어졌고 사건 피해자 중 하나였던

박경준은 1998년 억울하게 세상을 떠났습니다.

 

062.png063.png064.png065.png066.png067.png068.png069.png



 

피해자들은 가해자들을 기억하고 있습니다. 

 

070.png071.png072.png073.png074.png075.png076.png077.png078.png079.png080.png081.png082.png083.png084.png085.png086.png087.png088.png

 

가해자들을 처벌하려 해도 가해자에 대한 정보가 없음. 또는 공소시효 만료. 

 

089.png090.png091.png092.png093.png094.png095.png096.png

 

아래는 재일교포 간첩조작사건 피해자들 인터뷰

재일교포 간첩조작사건이란 1975년 11월 22일 박정희 정권 하에서 신임받던

당시 중앙정보부 대공 수사 국장이었던 김기춘이

'북괴의 지령에 따라 모국 유학생을 가장하여 국내에 잠입, 암약해 오던 북괴 간첩 일당 21명을 검거하였다.'고

직접 언론에 밝힌 사건입니다.

이 사건으로 재일동포 10여명을 포함, 21명이 간첩으로 구속, 수감된 후

대부분 중형 혹은 사형을 받아 장기간 구속 수감 후 일본으로 추방되거나 하는 등의 고초를 겪었습니다.

 

097.png098.png099.png100.png101.png102.png103.png

104.png105.png106.png107.png108.png109.png110.png111.png

 

사건 후 취조 보안사 수사관들은 포상금을 받음 

 

112.png113.png114.png

 

보안사에서 근무한 한 목격자의 증언 

 

115.png116.png117.png118.png119.png120.png121.png122.png123.png124.png125.png126.png127.png128.png129.png130.png131.png132.png133.png134.png135.png136.png137.png138.png139.png140.png141.png142.png143.png144.png145.png

 

그리고 당시 교도관이 법정에서 검사 폭행을 증언함 

 

146.png

 

하지만 결론은 김양기씨에게 징역 7년 판결. 수감 후 재심 심청을 했지만 

 

147.png148.png149.png150.png151.png152.png153.png154.png155.png156.png157.png158.png159.png160.png161.png162.png163.png164.png165.png166.png167.png168.png169.png170.png171.png172.png173.png174.png175.png176.png177.png178.png179.png180.png181.png182.png183.png184.png185.png186.png187.png188.png189.png

그는 대검수사부장, 서울지검장, 그리고 전 한나라당 의원을 역임한 안강민 전의원. 



190.png191.png192.png193.png194.png195.png196.png197.png198.png199.png200.png201.png202.png

그는 나중 건설회사 사외이사까지 됨. 

 

203.png204.png205.png206.png207.png208.png209.png210.png211.png212.png213.png214.png215.png216.png217.png

그알팀이 재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아흔 다섯건을 담당한 판검사의 이후 이력을 분석했고,

아래와 같이 고위법관, 국회의원, 정치인으로 잘 나갔음. 

 

218.png219.png220.png221.png222.png223.png224.png225.png226.png227.png228.png229.png230.png231.png232.png233.png234.png235.png236.png237.png238.png239.png240.png241.png242.png243.png244.png245.png246.png247.png248.png249.png250.png251.png252.png253.png254.png255.png256.png257.png258.png

 

당시 검사는 3선 국회의원(한나라당)이자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이었던 정형근 전 의원 

 

259.png260.png261.png262.png263.png264.png265.png

5선 의원(한나라당)이자 부총리였던 항우여 전 의원 

 

266.png267.png268.png269.png270.png271.png272.png273.png274.png275.png276.png277.png278.png279.png280.png281.png282.png283.png284.png285.png286.png287.png288.png289.png290.png291.png

 

다시 재일동포 간첩조작사건으로 돌아와서 

 

292.png293.png294.png295.png296.png297.png298.png299.png300.png301.png

당시 판사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 그는 그알팀과 인터뷰 거절 

 

302.png303.png304.png305.png306.png307.png308.png309.png310.png311.png312.png313.png314.png315.png316.png317.png


  • 야만의 시대 2018.02.13 18:59 (*.98.13.109)
    시대가 낳은 비극
  • ㅈㄴㄱㄷ 2018.02.13 19:19 (*.108.152.215)
    시대타령은 얼어죽을!
    있는 법도안지키고 조작해서 사람잡은건데
    그게 어째 시대 탓이냐 이 한심아!
    양심없는 권력 쥔눔들 탓이지...어디서 시대타령이여?
  • 댓글배달 2018.02.13 19:40 (*.209.143.239)
    양심없는 권력 쥔 놈들을 견제를 할 수도, 그런거에 대해 일반인들이 정보를 얻을 수도 없는 시대. 그런 새끼들이 권력을 잡은 시대라서 그러니 시대탓 맞네?
  • jghjg 2018.02.13 20:40 (*.53.232.146)
    ㅄ인가? 생각은 개똥도 못하는 꼰대 ㅅㄲ냐?
    최소한 지금 이시대에서는 저런일 안당하지 구치소 자살? 폭행? ㅋㅋ
    간첩조작 혐의? ㅋㅋㅋㅋㅋ지금 간첩 조작해서 일반인 구속 수소 잘못하면 어케 되는줄 아냐? ㅋㅋㅋ 머저리 ㅅㄲ가 ㅋㅋ
  • 정신차려! 2018.02.14 01:22 (*.62.163.106)
    그니까 그런 시대라고요 꼰대야...머가리가 적어도 부장인 듯
  • ㅋㅋㅋㅋ 2018.02.14 04:40 (*.226.208.163)
    이 위로 세 놈은 피웅신 인듯. 난독 색히들이 사람 잡네
  • ?? 2018.02.14 08:48 (*.28.211.240)
    이해가 안되니?
  • 히치 2018.02.13 21:11 (*.148.106.106)
    그래 그 비극을 없애기 위해 그 시대를 만든 저 악질 부역 고문수사관, 검사, 판사를 전부 쳐넣어 징역 때리고 배상 받아내자.

    그래야 다시는 비극이 되풀이 되지 않을거다.
  • ㅇㅇㄴ 2018.02.13 18:59 (*.14.194.88)
    청산은 가능한걸까
  • ㅈㄴㄱㄷ 2018.02.13 19:46 (*.108.152.215)
    청산도 힘들지!
    진보정권 자체도 적폐청산에 피로감을 보이는 꼬라지인데다...
    하도 문정권 까대기 바쁜눔들은 넘쳐나는데...

    시대정신에 귀 기울이는 눔들이 있어야 말이지...
  • 123123 2018.02.13 23:24 (*.36.146.141)
    정권 안 까는 사람들만 있으면 북조선하고 다른게 뭐냐

    적폐청산도 이런걸로 하면 누가 뭐라고하냐
    얼른 저런 자식들 다 잡아들이자
    이런건 좌우가 없는거야
  • 수정마을 2018.02.13 19:12 (*.184.108.28)
    아... 슬프다...
  • ㅅㅇㅅ 2018.02.13 19:56 (*.38.24.39)
    오래전 삼각지에서 살때 남영동 실내 야구장 가는 길을
    조금더 빨리 질러 가는길 찾아보다가 조그만 호텔 옆길로 해서
    가면 조금더 빨리 갈수 있어서 그 길을 이용했는데 , 낮에 걸어가도
    음산하고 기분 가라앉는 꺼림칙한 기운 항시 받았었다
    골목쪽 이고 사람 왕래가 많지않아 그러려니 해도 그 특유의
    기분 더러운 기운은 지금도 떠오른다
    나중에 내가 지나치면서 본 그 검은색 건물이 남영동 대공..
  • 이게다 야당때문 아닙니꽈 2018.02.13 20:13 (*.249.169.185)
    역시나 이런 계시물엔 아닥하는 문재인 까대기충들....가증스럽다 쓰벌것들아....
  • 너도참 2018.02.13 20:27 (*.98.13.109)
    도대체 여기서 문재인 까대기충이 왜 나오냐? 정치병 환자 새끼야 문재인이 잘못하는 거랑 저 쓰레기들이 잘못한 거랑 왜 물타기 하는데?

    그럼 저 쓰레기들이 잘못했으니까 문재인은 잘못해도 아닥하라 이거냐?

    문까들이 죄다 홍발정 자한당 빤다는 근거 좀 가져와봐

    이런 새끼들이 한국전쟁 벌어지면 보도연맹 사건 따위 일으켜서 흑백논리로 사람 마구 죽이고 다닐 새끼지
  • 히치 2018.02.13 21:15 (*.148.106.106)
    아니죠. 말 그대로 진실이 명백한 글에는 아닥하고 아무말 못하면서 진보정권이 뭐 하나 잘못하면 드글드글 갉아대는 쥐새끼 같은 놈들이 많아서 그렇죠.

    그러면서 적폐청산한다 한두놈 잡아들이면 언제까지 보복하냐 미래로 가자 이딴소리 하면서 반민특위 와해시킨 친일경찰들 같은 짓이나 하고 있죠.

    진심으로 적폐 청산되고 저 독재 부역자 놈들이 죄값을 치를 수 있다면 문재인 정부 지지한것 후회하지 않습니다. 절반만이라도 된다면 말이죠.

    현재 누가 할수 있을까요? 홍준표? 유승민? 안철수? 민주 진영의 집권을 지속되어야 합니다. 저 개같은 놈들이 죽을때까지 지난날을 후회하도록 말이죠
  • 2018.02.14 14:31 (*.209.151.132)
    여기 댓글만 보면

    문재인은 작년에 박근혜 물러나듯이 물어나야 하는 인간이야
  • 이게다 야당때문 아닙니꽈 2018.02.14 20:21 (*.249.169.185)
    불쌍한색히....문재인이 신이냐????문재인도 욕먹을짓 많이한다.너야말로 흥분해서 지랄발광 이실까????왜 찔리면서 쫄리냐????

    난 까대기에 뒤에 분면"충"을 붙였다.그 의도도 잘모르고 지롤발광질은....히치분말 10번 보고 좀 느껴....
  • ㅇㅇ 2018.02.13 20:40 (*.123.5.121)
    저들도 똑같이 해줘야 하는데
  • 1111 2018.02.13 20:43 (*.219.19.176)
    정의봉으로 다 쳐죽일놈들..
  • ㅇㅇ 2018.02.13 21:01 (*.86.132.141)
    이근안은 제발 고통스럽게 죽길바란다
  • 히치 2018.02.13 21:17 (*.148.106.106)
    그냥 재심해서 피해자를 고문한 사실이 나올 때마다 가해자는 그대로 고문치상죄를 적용해서 계속 징역을 살려야 합니다.
    누가 했는지 모른다? 그럼 그때 남영동 근무한 놈들 죄다 잡아다 배상시켜야죠.
  • ㄱㅈ 2018.02.13 22:31 (*.168.247.57)
    박정희 개세끼
  • 신분제는 경상도식 민주주의 2018.02.13 22:33 (*.185.101.32)
    근본 문제는 국민의 선택을 받지 못한 정권이 올바르지 못한 방법으로 정권을 이어가려고 했고, 그 정권의 하수인들과 똥구멍 빨아먹는 버러지들이 양심 따위는 팽개쳐버리고 국민의 반대편에 섰다는 점이지.

    이 당시의 대통령을 포함한 모든 선출직 공무원들은 국민을 보호하고 국민의 삶의 질을 증진하는데 그 역할을 해야함에도,
    국민을 다스려야하는 집단으로 치부하고 그것도 모자라 우민화 정책으로 자신들의 부와 권력을 지속적으로 대대손손 이어가려고 했었지.

    지금도 영국식 의회 민주주의 운운하면서 결국 신분제를 통해 자신의 부를 지키려고 하는 사람들이 이른바 고위직에 자리잡고 있어.

    결국 힘들게 얻은 우리의 자유와 권리를 지키기 위해서는 올바른 선거를 통해 제대로된 사람을 제자리에 앉혀야 해.

    사실 몸이 아프면 의사에게 가고, 컴퓨터가 고장나면 엔지니어에게 문의하잖아?
    하지만 법을 만드는 시의원, 국회의원 중에 정치외교를 공부한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또 법을 집행하는 행정부의 수반인 총리를 포함한 장관들 중에 행정학을
    공부한 사람이 있기는 한걸까?

    내가 말하려는 요지는 선출직 공무원이 되기 위해서는 일정한 교육(법, 행정, 정치, 외교 등)을 먼저 이수하게 해서 행정의 질을 높혀야 한다고 생각해.
    운전면허가 없이 자동차를 몰게되면 사고가 발생하듯이, 자격을 갖춘 인재를 고위층에 배치함으로서 우리의 정치/행정/외교 수준이 올라가는 것이지.
    지금의 시스템은 무면허 운전자에게 무사고를 기대하는 방식에 지나지 않는다고 본다.
  • ㅁㅁ 2018.02.13 22:47 (*.116.174.102)
    진짜 빨갱이대신 무고한 사람을 죽인 놈들은 무능한 놈들이므로 살 가치가 없다

    이근안 임휘윤 양승태 등등은 곤봉으로 대가리를 으깨서 동해바다에 던져버려야한다.
  • 일베 2018.02.14 04:18 (*.187.137.40)
    아이 불편해
  • ㅈㄴㄱㄷ 2018.02.14 13:03 (*.108.152.215)
    역사박물관에 게시해서 자손만대 쓰레기짓의 행태를 소발하고 교육보교재로 삼아야한다...
    남영동 대공분실도 "퍽! 하니 읔 " 했다고 주접떤 그대로...
  • 그네정희꺼져 2018.02.15 00:53 (*.172.142.246)
    에러이 퉤퉤
    한국을 되돌리는건 불가능해 보임
    유알한 방법은 핵 두어발 터져서 싹다 뒤져야할듯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289 여주인공이 하드캐리했던 영화 8 2018.02.13
5288 정말 큰일 난 군인 17 2018.02.13
5287 스무살 여성의 질문 22 2018.02.13
5286 불교식 깨달음 29 2018.02.13
5285 일본 극딜 전문 13 2018.02.13
»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28 2018.02.13
5283 미국 커뮤니티에서 화제인 평창 쿨가이 17 2018.02.13
5282 북한 여고생들 15 2018.02.13
5281 반도 특촬물 퀄리티 18 2018.02.13
5280 윤아의 경제적 효과 39 2018.02.13
5279 미국 미투운동 근황 10 2018.02.13
5278 아이유의 자신감 21 2018.02.13
5277 맹수 다운 흉폭함 10 2018.02.13
5276 스펀지밥 다현 9 2018.02.13
5275 숀 화이트의 압도적인 연기 92 2018.02.13
5274 구준엽 근황 15 2018.02.13
5273 유부녀의 잔인한 복수 31 2018.02.13
5272 아이린 vs 쯔위 42 2018.02.13
5271 김재규 경찰학원 이벤트 23 2018.02.13
5270 보라의 웨이브 4 2018.02.13
5269 컴퓨터 최초의 버그 17 2018.02.13
5268 지하철 핸드폰 거치대 9 2018.02.13
5267 전국 버스정류장 이용객 순위 19 2018.02.13
5266 골반이 좁아 슬픈 하니 19 2018.02.13
5265 설정과 연출이 삶으로 체화된 남자 30 2018.02.13
5264 부자 동네 경비원 50 2018.02.13
5263 안정환을 몰랐던 샘 오취리 9 2018.02.13
5262 교회 장로가 되는 방법 38 2018.02.13
5261 이경규가 화난 이유 12 2018.02.13
5260 요즘 드라마 빌드업 24 2018.02.13
5259 딸에게 한국어를 열심히 가르치는 이유 66 2018.02.13
5258 예리를 서로 키웠다고 주장 15 2018.02.13
5257 MLB의 엄청난 제구 11 2018.02.13
5256 손나은 레깅스 뒤태 13 2018.02.13
5255 금수저들의 얌체 증여 62 2018.02.13
5254 다비치가 미래 여성 듀오에게 30 2018.02.13
5253 무쌍 찍는 네이마르 18 2018.02.13
5252 흰 티 전소미 12 2018.02.13
5251 휴가증 잡아라 20 2018.02.13
5250 하영이 낼름 6 2018.02.13
Board Pagination Prev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 165 Next
/ 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