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탈모 2018.02.13 23:44 (*.98.13.109)
    의사치고 너무 어리바리하던데
  • ㅇㅇ 2018.02.13 23:46 (*.106.108.49)
    너무 의학공부만 해서 그런듯 그래도 너보다 평생동안 잘먹고 잘살 확률 높음
  • 이명박 2018.02.14 00:20 (*.105.86.58)
    의사가 바닷물은 소금물이라서 얼지 않는다는 헛소리를 하더라.
  • ㅁㄴㅇ 2018.02.14 00:22 (*.197.211.125)
    그래도 돼
    헛소리 한번하고 사람 한명 살리면 됐다
    걔 앞에서 너가 한 헛소리가 10배는 많은데
    걔가 참아주고 만날듯
  • . 2018.02.14 01:05 (*.7.248.53)
    소금물이 어는점이 좀 더 낮긴 하지. 헛소리까진 아닌듯..
  • ㅇㅇ 2018.02.14 01:08 (*.11.64.56)
    의사는 "바닷물이 안 어는 이유는 소금물이기 때문."이라고 일반적인 현상(같은 온도에서 호수는 어는데 바다는 안
    언다) 을 화학적인 지식을 기반으로 설명한 가고

    원댓글 단 놈은 꼴에 어는 바다 본 경험 있다고 '바다도 어는데, 바보. 의사도 별 거 아니구만.' 한 듯
  • 2018.02.14 09:47 (*.238.142.47)
    소금뿐 아니라 불순물이 들어간 물은 증류수보다 빙점이 낮다. 빙신아.
  • ㅗㅗ 2018.02.14 08:22 (*.215.216.111)
    의사 될려고 공부만해서 그런듯
    근데 넌?? 공부도 못하고 눈치만 늘고 피상적인 상식정도 가지고 남을 내려까기나 하고 ㅉㅉ 정신차려라
  • 11 2018.02.14 08:30 (*.133.60.108)
    영어로 방송하라고 해봐
    전혀 다른 모습일껄?
  • ㅇㅇ 2018.02.14 00:41 (*.249.40.84)
    치과의사 잖아.
  • 분부리 2018.02.14 02:57 (*.49.119.228)
    미국 살거나 이에 대해 잘 아시는 형님들

    미국에서는 치과의사를 닥터 안 붙이고 덴티스트라고 하면서
    의사 취급 안 한다거나 그냥 다른 직종으로 본다는 경향이 있다는데 정설인가요?
    의사 소명없이 돈 때문에 한다는 의견이 있다고 들은거 같아서요

    저분 비하의도나 치과의사 비하의도는 전혀 없고 진짜로 궁금해서 여쭙습니다.
  • 덜덜이 2018.02.14 03:53 (*.68.184.58)
    당연한거 아니냐. 치과 의사는 그냥 테크니션이야. 형 집에서 파이프에 물 새면 배관공 부르지? 딱 그 정도야.
  • ㅁㅁ 2018.02.14 03:57 (*.207.219.247)
    ㅈㄹ ㅋㅋㅋ
  • 123 2018.02.14 04:08 (*.167.142.109)
    열폭도 정도껏해라... 치과의 하려면 일단 천문학적인 교육비가 들어가는데 친척동생도 호주에서 등록금때문에 한학기식 다니고 있는데 집안이 망해서... 암튼 치과의사라고하면 일단 오오 이런 분위기다 일단 돈버는 단위가 다르다. 의사 사이에서는 몰라도
  • e33 2018.02.14 05:26 (*.118.171.49)
    치과의사는 다른 일반 의사들이랑은 교육과정부터가 달라.

    일단 의대 입학해서 기초 교육 받고 내과 외과 등등해서 각자 전공 찾아가는 식이 아니라 아예 출발선부터가 치의대로 갈려.

    그러니 다른 의사들은 기본 소양으로 깔고 가는 기본 의학 교육을 치과의사들은 안 받는 경우가 많아.

    뭐 나라마다 커리큘럼이야 좀 다르겠지만서도.

    당연히 좀 까칠한 의사들은 치과의들을 의사로 인정 안 할 수도 있는 거지.

    자기네들 기준에선 기본적인 의학 상식도 안 배운 사람들이니.

    글고 법적으로도 치과의사랑 의사는 따로 구분되고 터치할 수 있는 분야가 확실하게 구분됨.

    물론 그렇다고 무슨 치과의사라고 응급처치도 못하고 그런 정도는 아님.

    응급처치법은 학교에서 따로 배운다더라.

    정리해서 말하면 치과의사랑 의사는 서로 구분되는 직종임.

    치과의사는 일반 의사들 분야를 손댈 수 없고 일반 의사들도 치과는 손 못 댐.

    간단하게 사람 치료하는 과정에서 치아랑 관련된 분야만 쏙 빼서 치과의사가 따로 담당한다고 보면 그나마 편해.

    미국이나 한국에서 치과의사를 깔아보는 시선이 생긴 이유는 아마도 몇몇 일반 의사들이 가진 낮춰보는 인식이 보통 사람들에게 전해져서 그렇지 않나 싶음.

    거기다 미국은 의료 업계 구조 상 보험 없으면 눈 돌아가는 치료비를 감당해야 하는데 한국에서도 비싸단 소리 듣는게 치과 진료빈데 미국이면 말 다한 거지.

    의사들 말을 들으니 치과의사는 의사도 아니라는데 의사도 아닌 놈들이 강도 수준의 치료비를 내놓으라고 하니 보통 사람들 시선에 좋게 보일 리가 있나.
  • 사라코너 2018.02.14 06:27 (*.36.133.220)
    그래서 닥터가 아니고 덴티스트 잖여~
  • 분부리 2018.02.14 07:02 (*.49.119.228)
    오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일반인들 사이에서도 아예 없는 이야기는 아니란 말씀이네요.
    좋은하루 보내세요!
  • ㅎㅎ 2018.02.14 14:05 (*.65.110.245)
    근데 진짜 무식한 애들 사이에 통용되는 이야기고 ㅋㅋ 영어가 좀 되면, 어차피 피부과 의사나 정형외과 의사처럼 전문 분야가 있는 의사는 ~~st 로 끝남 ㅋㅋ 치과의사 정식 명칭이 doctor of dental surgery 인데.. 그냥 dentist 라고 하는거고..
    영어를 좀 알면, 부끄러운 얘기지.. 보통 배아파서 하는 얘긴데.. 예를 들면,
    지방대와 고졸 나온 애 둘이서 서울대는 연세대를 일본 자금으로 지은 학교라고 무시한다는 소리나 마찬가지 ㅋ
  • ㅜㅡㅜ 2018.02.14 20:58 (*.98.36.143)
    걍 부러워서 그러는거임.
    깔 껀덕지지 ㅋㅋ
  • 1 2018.02.14 07:27 (*.92.252.244)
    아 짜증나 이슈인 안나오는게 너무 많네 왜이런겨
  • 2018.02.14 10:51 (*.114.22.161)
    내가 의사인데 건치라서 치과갈일도 거의 없었음. 그래서 원래 치과의사 무시하다가 이번에 제대로 치과질환 앓으면서 치료 프로세스 보고 구강에 국한되어있긴 하지만 이 쪽 분야의 질환과 치료법은 그 어떤 의사보다 잘 안다는 생각에 두말없이 의사로 인정 하게 됨.
  • 2018.02.14 15:09 (*.46.191.241)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369 각양각색 바르샤 10 2018.02.14
5368 GM 군산 공장 결국 46 2018.02.14
5367 시구 연습하는 김소현 10 2018.02.14
5366 숀 화이트 금메달 묘기 27 2018.02.14
5365 패기 넘치는 강의실 흡연녀 15 2018.02.14
5364 청소년 시기에 좋아했던 음악이 평생 간다 39 2018.02.14
5363 폭스뉴스에서 보도하는 남북 상황 5 2018.02.14
5362 윤아 애교가 부러웠던 효줌마 7 2018.02.14
5361 평창 구내식당 이용 안 하는 선수단 26 2018.02.14
5360 잘 벌리는 은하 9 2018.02.14
5359 쉐보레 크루즈의 현실 52 2018.02.14
5358 아직도 미련 못 버린 신지식인 11 2018.02.14
5357 맥도날드도 가격 인상 21 2018.02.14
5356 네이버 댓글 작성 영광의 1위는? 31 2018.02.14
5355 공개연애는 하면 안 된다 12 2018.02.14
5354 공부하는 전소미 12 2018.02.14
5353 동메달 수상 후 인터뷰 12 2018.02.14
5352 연우의 아이컨택 13 2018.02.14
5351 한국 온돌에 적응한 외국 선수들 18 2018.02.14
5350 본인을 요리하는 지수 6 2018.02.14
5349 알고보니 세계관 최강자 16 2018.02.14
5348 헬로비너스 전 멤버 윤조의 애교 8 2018.02.14
5347 세상에서 잊혀진 아름다운 장소 9 2018.02.14
5346 오락 좋아하영 7 2018.02.14
5345 최순실 선고의 순간 23 2018.02.14
5344 리폼 안한 옷 입혀보고 싶다 7 2018.02.14
5343 여성의 꿈이 이뤄지는 나라 44 2018.02.14
5342 잘 까는 초아 5 2018.02.14
5341 희망이 없어져 오히려 행복해진 젊은이들? 44 2018.02.14
5340 홈쇼핑의 묘미 5 2018.02.14
5339 한국GM 직원이라는 사람이 쓴 댓글 20 2018.02.14
5338 아사미 유마 리즈 시절 18 2018.02.14
5337 상어를 피하는 물고기 떼 13 2018.02.14
5336 17세 천재 스노보드 선수 69 2018.02.13
5335 박명수의 연애 팁 38 2018.02.13
» 남편들의 비밀 수다 22 2018.02.13
5333 실격 당한 최민정 58 2018.02.13
5332 노르웨이에서 혹한기 훈련하는 독일군 23 2018.02.13
5331 어김없는 SNS 난동 37 2018.02.13
5330 러시아 의사 월급 82 2018.02.13
Board Pagination Prev 1 ...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 165 Next
/ 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