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호이코스타 2018.04.16 19:56 (*.126.51.131)
    귀엽당..
    많은 감정이 보이는 표정이네,,
  • 마약왕 2018.04.16 20:02 (*.223.18.162)
    가끔씩 아기들 표정보면 다 알고 있어~라고 하는 것 같아.
    건강하고 행복하게 잘 자렴..
  • 투게더 2018.04.16 20:02 (*.223.32.244)
    귀에 뭘 단걸로 봐서 실제로 처음듣는 엄마의 소리인가 보내요
  • 흠냐 2018.04.16 20:03 (*.9.207.98)
    우쭈쭈
  • 2018.04.16 20:13 (*.7.55.60)
    아기 : 젖줘
  • 글쓴이 2018.04.16 20:14 (*.65.166.29)
    기술의 발달로 모든 질병과 장애가 극복되길
  • 아 짜증나 2018.04.16 21:47 (*.223.219.42)
    장애있는거 처럼 말하지마세요 기분나쁘게
  • ㅋㅌㅊㅍ 2018.04.16 22:15 (*.29.78.15)
    뭐래냐 장애인이세요?
  • 공부하는 실전건달 2018.04.16 22:33 (*.111.3.68)
    진짜 미친년이니? 아니면 그 성격때문에 주변에 사람이 적어서 사교성이 없는거니?
  • 2018.04.16 22:40 (*.13.157.6)
    장애가 있는게 기분나쁜게 아니라 있던 없던 아무렇지 않은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 책책책 책좀읽어라. 2018.04.17 00:38 (*.77.105.89)
    난독이 또오~!
  • 1234 2018.04.17 16:25 (*.85.198.142)
    넌 왜 정신 장애 있는 것처럼 말하냐?
  • 장애가 있는것 처럼이 아니라 2018.04.17 16:43 (*.95.14.36)
    애기 귀에 보청기 안보이냐? 저정도 아이가 지금 처음 엄마 목소리를 들었겠냐?
  • ㅆㅆ 2018.04.16 23:28 (*.148.89.209)
    질병이 극복되고 질병으로 죽는 사람이 사라진다면.
    기술이 발달해서 교통사고로 죽는 사람이 사라진다면.
    .......오로지 죽음은 수명을 다할 때 뿐이라면....인구폭발로 멸망할려나?
  • 아가 2018.04.16 22:17 (*.182.31.92)
    귀가 안들리던 아이가 보청기 달고 처음으로 엄마 목소리를 들은듯. 저 기쁨 후에 오는 감격스러움이 표정으로 고스란히 나오네. 아 눈물난다...
  • 2018.04.16 22:41 (*.13.157.6)
    청각에 이상이 있나보다. 언어발달에 이상 없이 잘 자라서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기를.
  • 동영상 보면 2018.04.16 22:49 (*.239.178.130)
    엄마가 아주 부드러운 목소리로 "I love you" 그러는데 너무 따뜻하더라. 아기가 울음을 참는 거 같은 모습은 또 너무 짠하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713 뿅 간 얼굴 7 2018.04.16
712 이번에는 니 차례 4 2018.04.16
711 자한당의 자폭 17 2018.04.16
710 문어 비빔밥의 맛을 표현 10 2018.04.16
709 이 분 마티즈 조심하셔야 할 듯 26 2018.04.16
708 근육 낭비 7 2018.04.16
707 혼돈의 댕댕이 12 2018.04.16
706 착한 검색어 조작 19 2018.04.16
705 중동에서 활약 중인 트럭들 22 2018.04.16
» 태어나 처음으로 엄마 목소리를 들은 아기 17 2018.04.16
703 의문의 댓글 조작 그 정체가 드러나다 31 2018.04.16
702 바다에 지갑 빠뜨린 고지용 29 2018.04.16
701 프로축구 흥행 조짐 27 2018.04.16
700 꼭 그렇게만 볼 문제는 아니라고 봐요 64 2018.04.16
699 장동건이랑 같이 살면 어떤 기분이에요? 14 2018.04.17
698 소라넷 운영자의 정체 31 2018.04.17
697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 금지 당시 일본인들 반응 10 2018.04.17
696 38세 한예슬 8 2018.04.17
695 허니버터칩 레전드 10 2018.04.17
694 촬영 방해하는 사나 5 2018.04.17
693 높은 확률로 맛집인 식당 특징 40 2018.04.17
692 미스 춘향 시절 윤태진 8 2018.04.17
691 의문의 블리자드 홍보 25 2018.04.17
690 서지혜 여우짓 10 2018.04.17
689 밥 먹는 시간도 아까운 여사님 8 2018.04.17
688 탄력 자랑 중 9 2018.04.17
687 행사에는 참석했지만 누군지는 몰라 12 2018.04.17
686 연우의 킬링 파트 4 2018.04.17
685 한국 야구 3대 명언 22 2018.04.17
684 게임 중인 혜미 10 2018.04.17
Board Pagination Prev 1 ... 143 144 145 146 147 148 149 150 151 152 ... 171 Next
/ 1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