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호이코스타 2018.04.16 19:56 (*.126.51.131)
    귀엽당..
    많은 감정이 보이는 표정이네,,
  • 마약왕 2018.04.16 20:02 (*.223.18.162)
    가끔씩 아기들 표정보면 다 알고 있어~라고 하는 것 같아.
    건강하고 행복하게 잘 자렴..
  • 투게더 2018.04.16 20:02 (*.223.32.244)
    귀에 뭘 단걸로 봐서 실제로 처음듣는 엄마의 소리인가 보내요
  • 흠냐 2018.04.16 20:03 (*.9.207.98)
    우쭈쭈
  • 2018.04.16 20:13 (*.7.55.60)
    아기 : 젖줘
  • 글쓴이 2018.04.16 20:14 (*.65.166.29)
    기술의 발달로 모든 질병과 장애가 극복되길
  • 아 짜증나 2018.04.16 21:47 (*.223.219.42)
    장애있는거 처럼 말하지마세요 기분나쁘게
  • ㅋㅌㅊㅍ 2018.04.16 22:15 (*.29.78.15)
    뭐래냐 장애인이세요?
  • 공부하는 실전건달 2018.04.16 22:33 (*.111.3.68)
    진짜 미친년이니? 아니면 그 성격때문에 주변에 사람이 적어서 사교성이 없는거니?
  • 2018.04.16 22:40 (*.13.157.6)
    장애가 있는게 기분나쁜게 아니라 있던 없던 아무렇지 않은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 책책책 책좀읽어라. 2018.04.17 00:38 (*.77.105.89)
    난독이 또오~!
  • 1234 2018.04.17 16:25 (*.85.198.142)
    넌 왜 정신 장애 있는 것처럼 말하냐?
  • 장애가 있는것 처럼이 아니라 2018.04.17 16:43 (*.95.14.36)
    애기 귀에 보청기 안보이냐? 저정도 아이가 지금 처음 엄마 목소리를 들었겠냐?
  • ㅆㅆ 2018.04.16 23:28 (*.148.89.209)
    질병이 극복되고 질병으로 죽는 사람이 사라진다면.
    기술이 발달해서 교통사고로 죽는 사람이 사라진다면.
    .......오로지 죽음은 수명을 다할 때 뿐이라면....인구폭발로 멸망할려나?
  • 아가 2018.04.16 22:17 (*.182.31.92)
    귀가 안들리던 아이가 보청기 달고 처음으로 엄마 목소리를 들은듯. 저 기쁨 후에 오는 감격스러움이 표정으로 고스란히 나오네. 아 눈물난다...
  • 2018.04.16 22:41 (*.13.157.6)
    청각에 이상이 있나보다. 언어발달에 이상 없이 잘 자라서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기를.
  • 동영상 보면 2018.04.16 22:49 (*.239.178.130)
    엄마가 아주 부드러운 목소리로 "I love you" 그러는데 너무 따뜻하더라. 아기가 울음을 참는 거 같은 모습은 또 너무 짠하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123 힘차게 일어나는 미주 9 2018.04.14
5122 힘들게 들어간 회사 왜 나오려고 해 58 2018.04.10
5121 힘들 때 우는 건 삼류다 22 2018.03.29
5120 히틀러 선풍기 7 2018.04.11
5119 흰 티 입은 지효 12 new 2018.04.24
5118 희대의 천재 쿨가이 41 2018.03.05
5117 희대의 개소리 33 2018.04.15
5116 희귀한 정치 기사 댓글 성비 12 2018.04.17
5115 희귀한 과자들 13 2018.03.19
5114 흥폭발 조보린 10 2018.03.01
5113 흥켈메의 대응 드리블 12 2018.03.15
5112 흥인지문 방화 미수범 의문의 손동작 43 2018.03.10
5111 흥겨운 사나 6 2018.04.04
5110 흥 오른 다현 36 2018.04.15
5109 흔한 컬링 관중 6 2018.03.22
5108 흔한 치킨 모델 7 2018.03.11
5107 흔한 대학 축제 초대가수 17 2018.04.18
5106 흑형에게 밀어달라는 조현 8 2018.03.04
5105 흑형 앞에서 정신 못 차리는 백동생 31 2018.04.10
5104 흑인이 피겨를 안 하는 이유 52 2018.03.04
5103 흑인 농구선수의 펜스룰 반응 속도 6 2018.03.25
5102 흑인 남성과 결혼한 한국 여자한테 달리는 악플 28 2018.03.26
5101 흐믓한 SAM-572 38 2018.03.20
5100 휴대전화 사용 예비군 예외없이 퇴소 36 2018.04.14
5099 휴대용 슈퍼패미콤 8 2018.04.14
5098 휴게소의 세종대왕 35 2018.04.08
5097 휴가 간 김새론 27 2018.03.12
5096 휠체어를 대체할 기계식 워킹 수트 8 2018.03.13
5095 휠체어 컬링에서 나온 빅샷 21 2018.03.12
5094 훈훈한 유자매 6 2018.04.1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1 Next
/ 1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