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넷플릭스 2018.04.16 19:59 (*.106.191.30)
    와 나 같으면 진짜 멘붕했을 듯
  • . 2018.04.16 20:02 (*.7.248.53)
    왜 멘붕을 해 현금 많이 넣어다녀?? 틀딱아니고서야 현금 많이 안가지고 다니지 않냐?
  • ㄹㅇ 2018.04.16 20:18 (*.239.116.106)
    현금이 문제가 아니라 각종 카드,신분증,명함 이런거
    뒷수습하는게 졸라 짜증나고 번거로운거지.
  • 2018.04.16 20:19 (*.70.58.151)
    개싸구려 지갑 들고다니는 거지세요??
    거지면은 멘붕안올듯
  • 부자여도 2018.04.16 20:21 (*.130.223.17)
    부자여도 지갑정도로 멘붕안온다. 뭐 좀 아쉬운 정도지
  • 어이 이봐 2018.04.16 20:23 (*.214.73.198)
    부자여도 라고 썼으면 뒤에 멘붕 온다가 맞지.

    부자라면 ~ 멘붕 안 온다가 맞고.

    반전 있는 글이긴했다. ㅋㅋ
  • 2018.04.16 21:00 (*.62.22.100)
    병신 돈도 없는 게 쿨한척은 ㅋㅋㅋㅋㅋ
  • 물논 2018.04.16 21:41 (*.70.59.223)
    지갑 잃어버렸을때 지갑이나 안에 들은 현금 등 현물이 먼저 걱정된다는거 자체가 문제있는거지... 카드도 못만드는 대학생이나 백수 록은 민증쓸일 없는 신불자나 그렇게 생각해.... 부디 그중에 넌 학생이길 빈다.
  • 2018.04.17 09:38 (*.62.22.100)
    둘다 아깝지 뭔 개소리는 ㅋㅋ 학생이길빈데 비웅신 진짜 ㅋㅋ
  • 2018.04.16 20:21 (*.214.73.198)
    단돈 3만원 아니 만원이라도 맨붕오지.

    그리고 보통 돈 보다도 각종 신용카드 재발급 신청해야하고. 신분증도. 그리고 지갑 자체도. 보통 일반인도 지갑 30정도 하는거 들고다니는데 쟤도 뭐 관심이 아예 없는게 아니라면 최소 30이상짜리 들고다닐텐데... 안 아까울까?

    아니면 니가 만원짜리 지갑에 신용카드 없는 학생이니?

    사람을 왜 틀딱으로 몰려고 해? 틀딱들이 많이 있으면 본인이 좀 상승되는 느낌이 들어?
  • 대전 2018.04.16 20:41 (*.223.45.19)
    내가 20살때 지갑 잃어버렸을때 지갑에 52000원 있었는데
    돈생각은 하나도 안나고 민증 카드 학생증 운전면허증 재발급 받을 생각하니 한숨 나더라.
    다행스럽게도 주운놈이 돈만 빼가고 우체통에 넣어서 집으로 왔다.돈이 문제가 아님.
  • ㅁㅁ 2018.04.16 21:03 (*.171.84.71)
    지갑을 잃어버렸을때
    맨처음 드는 생각이 돈 아깝다는 생각부터 드는 인생은 도대체 어떤 인생일까 ㅋㅋ
  • 뭘 물어봐 2018.04.16 21:43 (*.198.101.101)
    니가 사는 그 인생
  • ㄱㄷㄴㅅ 2018.04.16 22:37 (*.84.249.248)
    지갑 잃어버리면 일단 수많은 은행카드 다시 다 발급 받아야되고
    민증 면허증 등 각종 신분증 다 신청해야 하며
    그동안 받은 명함 다 쳐 날릴뿐 아니라 소중한 사진도 사라진다.
    그걸 모르는 애들은 백수거나 급식이거나 둘중하나다.
  • ㅁㅁ 2018.04.16 22:45 (*.164.232.119)
    은행카드 신용카드 신분증 몇푼 안되지만 현금 가족사진
    저번에 한번 잃어 버리고 진짜 멘붕왔었는데
  • ㅇㅇ 2018.04.17 07:45 (*.164.25.110)
    그래도 조금 가지고 다녀도 20~30은 들어있는데

    아깝긴 하지

    지갑도 내 유일한 사치품이라 시계 구두 거의 필요를 못느껴서

    300 + 30 + 각종 카드 + 신분증 + 기타...

    충분히 아까운걸?
  • 흠냐 2018.04.16 20:02 (*.9.207.98)
    방송이니 울수도없고 허허해야지뭐
  • 모드릭 2018.04.16 20:09 (*.111.5.248)
    저기가 어딘가요?
  • 레일위 2018.04.17 12:03 (*.111.3.83)
    바다
  • 글쓴이 2018.04.16 20:11 (*.65.166.29)
    지갑은 왠만하면 상의 안 주머니에
  • ㅁㄴㅇㄹ 2018.04.16 20:55 (*.109.224.199)
    버스에 카드 놓고 내렸는데 몇시간뒤에 바로 결제 알림 문자 날라옴ㅋㅋㅋㅋㅋ그럴줄알고 미리 취소해놨지 십생들
  • 123 2018.04.16 21:14 (*.167.142.109)
    거지들은 몰라도 돈 좀 있고 패션에 관심있으면 최소 4~50만원대 지갑을 가지고 다니는데... 나도 업계가 조금 그런거 보는 쪽이라.. 무리해서 프라다 지갑 사놓고 쓰는데 난 진짜 표준이야 내 고딩 친구들은 아에 지갑을 안가지고 다니는 애들이 대부분이지만...
  • 따봉 2018.04.16 21:58 (*.230.200.150)
    ㅎㅎ 멋지심
  • 11 2018.04.16 22:16 (*.84.178.195)
    븅신같이 남 시선 의식 해서 꼴에 맞지도 않는 지갑 사놓고 애지중지 하고있냐 이게 더 한심한거 같은데?
    난 나이키 찍찍이 지갑을써도 어딜가서도 당당하다
  • 0ㅌ 2018.04.17 00:54 (*.46.244.114)
    나도 그런데 여자친구가 지갑은 좋은거 들고 다녀야 한다고 사주더라

    지갑 가격의 1/50 의 돈도 안 넣고 다니는데;; 왜 비싼 지갑이 필요한지 모르겠음 사실
  • 2018.04.16 22:49 (*.223.45.19)
    내 지갑 685000원 짜리 페레가모다.
    지갑 잃어버린다고 생각 해보면
    지갑 생각해보니 지갑 아까운 생각은 5%미만이고
    95%는 주민증 카드 면허증 사진이다.
    민증 재발급후 카드 면허증...어느 세월에...ㅜ
  • ㅁㄴㅇㄻ 2018.04.16 23:39 (*.182.57.186)
    단돈 만원도 꽁으로 없어지면 부자던 거지던 아까운게 당연한거지 뭘 존나게들 쿨한척하고 있넼ㅋㅋ
  • 안면윤곽 2018.04.17 11:50 (*.232.203.76)
    ㅋㅋㅋㅋ 재밌다
    설정 가지고 위에 다들 왈가왈부 하는거 보니까 진짜 웃기네
  • ㄷㅈㄴㅇ 2018.04.17 14:01 (*.53.232.147)
    ㅄ 들 당장 놀러갔는데 지갑 사라졌다고 생각 해봐봐 뭐뭐 해야하나 ㅋㅋㅋ
    신용카드사에 전화해서 정지 재발급 해야하고 다음날 면허증 민증 재발급 신청 해야하고
    지갑 다시 사야하고 ㅋㅋ 개짜증 나겠는데? 집에서 키보드만 두드리는 백수가 알턱이 있겠냐?
    돈은 없고 시간만 쳐남아 도니 ㅋㅋㅋ
    놀러가서 당장 카드 사용 해야하는데 그것도 못하고 핸드폰 소액 결제로 문상 깡을 하든 앱카드 있으면
    앱카드 결제 번거로움에 ㅋㅋㅋ 저기서 돈이 문제냐? 하긴 백수 ㅅㄲ들은 돈이 없고 시간남아도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123 힘차게 일어나는 미주 9 2018.04.14
5122 힘들게 들어간 회사 왜 나오려고 해 58 2018.04.10
5121 힘들 때 우는 건 삼류다 22 2018.03.29
5120 히틀러 선풍기 7 2018.04.11
5119 흰 티 입은 지효 12 new 2018.04.24
5118 희대의 천재 쿨가이 41 2018.03.05
5117 희대의 개소리 33 2018.04.15
5116 희귀한 정치 기사 댓글 성비 12 2018.04.17
5115 희귀한 과자들 13 2018.03.19
5114 흥폭발 조보린 10 2018.03.01
5113 흥켈메의 대응 드리블 12 2018.03.15
5112 흥인지문 방화 미수범 의문의 손동작 43 2018.03.10
5111 흥겨운 사나 6 2018.04.04
5110 흥 오른 다현 36 2018.04.15
5109 흔한 컬링 관중 6 2018.03.22
5108 흔한 치킨 모델 7 2018.03.11
5107 흔한 대학 축제 초대가수 17 2018.04.18
5106 흑형에게 밀어달라는 조현 8 2018.03.04
5105 흑형 앞에서 정신 못 차리는 백동생 31 2018.04.10
5104 흑인이 피겨를 안 하는 이유 52 2018.03.04
5103 흑인 농구선수의 펜스룰 반응 속도 6 2018.03.25
5102 흑인 남성과 결혼한 한국 여자한테 달리는 악플 28 2018.03.26
5101 흐믓한 SAM-572 38 2018.03.20
5100 휴대전화 사용 예비군 예외없이 퇴소 36 2018.04.14
5099 휴대용 슈퍼패미콤 8 2018.04.14
5098 휴게소의 세종대왕 35 2018.04.08
5097 휴가 간 김새론 27 2018.03.12
5096 휠체어를 대체할 기계식 워킹 수트 8 2018.03.13
5095 휠체어 컬링에서 나온 빅샷 21 2018.03.12
5094 훈훈한 유자매 6 2018.04.1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1 Next
/ 1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