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2018.05.17 00:03 (*.230.229.23)
    인스타충으로 마무리짓자
  • 대단 2018.05.17 03:30 (*.205.147.68)
    정갈하다
  • 2018.05.17 00:35 (*.29.122.218)
    좋네 간편하게 할 수 있는것들 위주로 실용적이다
  • PETA회장 2018.05.17 00:36 (*.229.189.217)
    누군지는 알고 보자
  • 도온 2018.05.17 01:27 (*.217.123.152)
    기무라 후미노 인가?
    일본판 쩐의 전쟁에서 김정화 역으로 나왔었음
    웃는 느낌이 비슷한 느낌의 한국 여배우로는 남상미 정도?
    하지만 좀 다른 점도 있음
  • ㅇㅇ 2018.05.17 01:52 (*.96.125.146)
    아아아.. .사람들의 관심이 느껴진다.. 하악하악... 아아 짜릿해..
  • 대단 2018.05.17 03:32 (*.205.147.68)
    꼭 그렇게 봐야하냐
    단정한 아름다움은 안보임?

    한국인들은 냉장고에 있는거 다 꺼내서
    양푼에 넣어 비벼 먹는다

    이말이 맞아 아님 틀려?
    ㅈㅎㄹ이 일본가서 한말인데

    사실대로 말하면 혐한이냐? 걍궁금

    갑자기 한국인인게 저주 스럽네
  • 뭐눈엔 뭐만 보인다더니 2018.05.17 05:41 (*.84.249.248)
    그말이 아니자나. 밥차려서 각잡고 죄다 사진쳐찍으니 인스타따봉충이란거지. 갑자기 한국일본이 왜나와 멍청아
  • ㅎㅎ 2018.05.17 10:54 (*.246.232.162)
    근데 저 정도도 아니꼽게 보이는건 너무 꼬이신거 아닌가요?
    관심 싫어하는 사람이 얼마나 있다고..

    근데 한국 일본 비교한 윗댓글은 좀 이상한 사람인거 맞음ㅋㅋㅋㅋ
  • 으아이니 2018.05.17 02:09 (*.111.110.175)
    저 생선으로 된 생선그릇 너무 싫다..
  • 덍덍이 2018.05.17 08:02 (*.22.43.24)
    왜 난 좋은데
  • 우리도 이제 2018.05.17 03:09 (*.190.82.199)
    생선 대가리쫌 식탁위에쫌 올려놓지 않을때가 되지 않았나
    대가리 맛없다 어두육미 좋아하시네
  • 2018.05.17 14:11 (*.195.172.153)
    전내 맛있는데?
    이상민 미우새 나오기 전부터
    생선대가리만 사서 자주 먹었다
    노량진에도 요샌 생선대가리만 따로 파는 곳 없어졌더라.
    신시장 쪽으로 옮겼나
  • 골골 2018.05.17 07:58 (*.70.47.173)
    정갈하게는 보이는데 도시락 덮개는 어떻게 닫는겨
  • 그냥 2018.05.17 09:43 (*.124.122.225)
    음식보다 그릇과 기타 식기도구들을 먼저보게 된다.
  • 123124 2018.05.17 09:44 (*.74.204.76)
    저것도 오래먹다보면 질리더라
  • 2018.05.17 10:11 (*.209.149.88)
    젓가락받침대가 몇개나 있는거야
  • ㅋㅌㅊㅋㅌㅊㅋㅌㅊ 2018.05.17 15:01 (*.156.199.166)
    진짜 집에서 먹는 음식 그대로네 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390 힘차게 일어나는 미주 9 2018.04.14
4389 힘들게 들어간 회사 왜 나오려고 해 57 2018.04.10
4388 힐벗은 설현 21 2018.05.14
4387 힐러리가 생각하는 한반도 통일 40 2018.04.30
4386 히틀러 선풍기 7 2018.04.11
4385 흰 티 입은 지효 16 2018.04.24
4384 희대의 개소리 33 2018.04.15
4383 희귀한 정치 기사 댓글 성비 12 2018.04.17
4382 흥을 주체하지 못하는 나연 12 2018.05.16
4381 흥궈 무혐의 언냐들 반응 12 2018.05.10
4380 흥겨운 사나 6 2018.04.04
4379 흥 오른 다현 34 2018.04.15
4378 흘러내린 미주 12 2018.04.27
4377 흔한 대학 축제 초대가수 13 2018.04.18
4376 흑형의 니엄마 드립 21 new 2018.05.22
4375 흑형 앞에서 정신 못 차리는 백동생 31 2018.04.10
4374 흑인 종특은 존재하는가? 19 2018.04.26
4373 흐느적 아이린 6 2018.04.27
4372 흉부외과 의사가 행복한 순간 21 2018.05.09
4371 휴식 중인 치어리더 7 2018.05.18
4370 휴대폰 한강에 버렸다 30 2018.05.11
4369 휴대전화 사용 예비군 예외없이 퇴소 36 2018.04.14
4368 휴대용 슈퍼패미콤 8 2018.04.14
4367 휴게소의 세종대왕 35 2018.04.08
4366 훈훈한 유자매 6 2018.04.13
4365 훈화 말씀이 지루한 아이돌 5 2018.05.14
4364 후풍당당 45 2018.05.21
4363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 금지 당시 일본인들 반응 10 2018.04.17
4362 후지사와 사츠키가 말하는 평창올림픽 최고의 샷 6 2018.04.08
4361 후지사와 사츠키 근황 12 2018.04.2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7 Next
/ 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