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ㅋ2 2018.05.17 00:08 (*.230.229.23)
    이거 리얼 팩트임

    군대복귀때 터미널맨날갔는데 3층 진짜 ㄹㅇ
  • ㅇㄹ 2018.05.17 00:17 (*.223.48.111)
    여자들의 공포가 조금은 이해된다...
  • ㅇㄹ 2018.05.17 05:36 (*.236.221.44)
    여자들은 얼마나 힘든 세상을 겪고 잇은 것인가
  • 파오후 2018.05.17 00:24 (*.140.225.24)
    아니 터미널에서는 왜 관리안함?
  • ㅂㄹㅇ 2018.05.17 00:29 (*.84.108.25)
    드릴에 기리 꼽아 가야하나
  • 2018.05.17 00:40 (*.18.74.60)
    누누히 말하지만
    최초고 두번째고 무조건 유포자는 실형, 받은자는 집유 때려야함.
    차라리 유포 흔적 없고 소장이 나음
  • ㅇㅇ 2018.05.17 01:18 (*.58.231.70)
    크..동서울 터미널..
    군대에서 집에 휴가올때 많이 들락날락했는데..
    터미널 도착하자마자 롯데리아가서 사제 햄버거 하나 때림
    길 건너려고 횡단보도 앞에 서있으면 헌혈아줌마에게 잡혀서 맨날 피 뽑히고..
    아니면 뭔진 모르겠는데 모금함 들고있는 놈들이 자꾸 알짱거려
    무시하면 군인아저씨 돈 천원도 없어? 이 지랄...
    아니면 양다리 튜브끼우고 엉금엉금 이동하며 구걸하는 장애인 아저씨..신호 바껴서 건너야되는데 꼭 내앞에 지나가..
    강변CGV가서 영화 한편 보고 복귀하곤 했었지
    병장달고 여친이랑 헤어질때 터미널 옆 계단 많은데 쭈그려 앉아서 새벽까지 몇시간을 통화하고 울고...
    어휴 벌써 20년 다되어가네
  • 535 2018.05.17 02:29 (*.199.190.58)
    뭔 cgv가 20년 전에도 있었나 하고 보니까 진짜 20년 됐네..

    어렸을 때 엄마랑 영화보러 가기 전에 신문에 나온 상영 스케줄 보고 영화 봤던 거 생각난다
  • nbiiiii 2018.05.17 12:05 (*.223.44.47)
    아 98년 서울~ 아~ 98년 써울!
  • ㅇㅇ 2018.05.17 02:37 (*.37.92.6)
    여자 훔쳐보는거도 남자
    남자 훔쳐보는거도 남자
    하여간 만악의 근원은 남자의 성욕임 ㅋㅋ
  • ㅇㅇ 2018.05.17 03:20 (*.162.236.78)
    여자가 남자화장실 못들어가서 못하는 거지 워마드봐라.
    그리고 게이가 찍은 영상 여자들이 돌려봄.
  • 11 2018.05.17 06:19 (*.9.220.31)
    그럼 여자화장실은 남자가 들어갈수 있어서 몰카찍냐?
    뇌가 조각이라도 남아있으면 생각이란걸 해라 이 새꺄
  • ㅇㅇ 2018.05.17 11:07 (*.139.193.182)
    여자들이 찍음
  • ㅈㅂ 2018.05.17 13:02 (*.162.236.78)
    여자가 화장실에서 몰카찍다 걸렸다는 소리 들어본 적 없어서
    소비 한다는 사실만 말한 건데 댓글마다 저능아티 풀풀 풍기네 병신새끼세요?
  • *ㅋㅋㅋㅋㅋ 2018.05.17 10:39 (*.38.8.221)
    여자들이 그걸 왜보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 2018.05.17 11:37 (*.253.236.163)
    BL 모르냐
  • ㅇㅇ 2018.05.17 12:52 (*.162.236.78)
    워마드에서 보잖아 미친년아
  • ㅅㅂㅅ 2018.05.17 04:28 (*.85.58.253)
    장광씨는 성범죄자 전문배우인가...
  • 5555 2018.05.17 10:18 (*.254.245.226)
    그땐 싸던 똥을 한 웅큼 쥐어서 던져줘라..

    니가 그토록 원하던 똥이다 이놈아
  • 손놈이 싫은듯 2018.05.17 11:42 (*.49.62.66)
    1층 약국이 진짜 존나 불친절함
    동서울 터미널에는 감정 없는데
    그 불친절한 1층 약국
    거기 때문에 들어가기도 싫음
  • 아이유부럽다 2018.05.17 13:08 (*.165.100.125)
    도대체 뇌에 어디가 고장나야 남이 똥 싸는 걸 보고싶은 거야.... 아우진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390 힘차게 일어나는 미주 9 2018.04.14
4389 힘들게 들어간 회사 왜 나오려고 해 57 2018.04.10
4388 힐벗은 설현 21 2018.05.14
4387 힐러리가 생각하는 한반도 통일 40 2018.04.30
4386 히틀러 선풍기 7 2018.04.11
4385 흰 티 입은 지효 16 2018.04.24
4384 희대의 개소리 33 2018.04.15
4383 희귀한 정치 기사 댓글 성비 12 2018.04.17
4382 흥을 주체하지 못하는 나연 12 2018.05.16
4381 흥궈 무혐의 언냐들 반응 12 2018.05.10
4380 흥겨운 사나 6 2018.04.04
4379 흥 오른 다현 34 2018.04.15
4378 흘러내린 미주 12 2018.04.27
4377 흔한 대학 축제 초대가수 13 2018.04.18
4376 흑형의 니엄마 드립 21 new 2018.05.22
4375 흑형 앞에서 정신 못 차리는 백동생 31 2018.04.10
4374 흑인 종특은 존재하는가? 19 2018.04.26
4373 흐느적 아이린 6 2018.04.27
4372 흉부외과 의사가 행복한 순간 21 2018.05.09
4371 휴식 중인 치어리더 7 2018.05.18
4370 휴대폰 한강에 버렸다 30 2018.05.11
4369 휴대전화 사용 예비군 예외없이 퇴소 36 2018.04.14
4368 휴대용 슈퍼패미콤 8 2018.04.14
4367 휴게소의 세종대왕 35 2018.04.08
4366 훈훈한 유자매 6 2018.04.13
4365 훈화 말씀이 지루한 아이돌 5 2018.05.14
4364 후풍당당 45 2018.05.21
4363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 금지 당시 일본인들 반응 10 2018.04.17
4362 후지사와 사츠키가 말하는 평창올림픽 최고의 샷 6 2018.04.08
4361 후지사와 사츠키 근황 12 2018.04.2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7 Next
/ 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