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빨래방 2018.05.17 00:08 (*.166.235.8)
    수준 보소
  • 2018.05.17 00:28 (*.142.115.117)
    저런 새끼들 대가리엔 도대체 뭐가 들었는지 확 뽀사버리고 확인해보고싶네
  • 2018.05.17 00:28 (*.111.18.235)
    사장이 빡쳐서 밥사준거 음료수 먹은거 볼링장알바가 볼링친거까지 다정산했네 ㅋ
  • 이슈고 2018.05.17 01:07 (*.39.149.41)
    둘 다 븅신
  • ㅇㅇ 2018.05.17 02:27 (*.55.147.49)
    알바새끼가 싸가지가 없거나 뒷통수쳤으면 저렇게 줘도 돼

    알바새끼들중에 사장을 인간으로 대하는 사람은 열에 하나 만나기도 힘들고 열에 두셋은 어떻게든 뒷통수치고 현금통 뒤지고 잔돈 뽀리깔 생각만 하지

    스무살 넘은새끼들 귀엽고 순수해보인다는 새끼들은 장사해보면 깨닫는다 가난한새끼들 도와줄꺼면 내장을 다 꺼내서 처먹이던가 애초에 꽉 움켜쥐던가

    돈 삼만원 뽀리깐거 걸리면 화들짝 얼굴빨개지면서

    어어 ~ 깜빡했어요 ~ 그날 진짜 중요한 일이 생겨서요 ~ 어어 ~ 갑자기 중학생 흉내내면서 어리바리 개ㅈ만한 씹새끼들

    알바는 20대 중반부터 쓰는게 좋다 손님들이 어린애 좋아한다고 왠 애새끼 하나 들여놓으면 정말 골치아프고 뽀리까고 현금 빠지는거 생각하면 직장처럼 다니는 나이먹은 알바나 직원보다 돈이 더 나간다 일이라도 잘하던가 이 씨발새끼들
  • 개소리감별사 2018.05.17 03:25 (*.130.197.243)
    이 형님 편의점 운영하다 알바땜에 내상을 깊게 받으셨네...
    개념없는 알바땜에 고생이 많으십니다
  • 사누 2018.05.17 09:57 (*.195.99.196)
    조온나 애매한거지....

    20대 초반.... 법적으로는성인인데 10대때 보호받던 철부지모습 거의 그대로 남아있고

    나이좀 먹으면 3만원 뽀리까는게 얼마나 중범죄인지 당장 철컹철컹들어가서 6개월살수도있다는걸 알을텐데 그게 그렇게 중한지도 모를수있는 나이고.

    모를수 있다는걸 또 나이있는사람은 그 사실을 알고있으니 중하게 처벌할수도없고 님처럼 욕만나오는 상황인거지 ㅋㅋ
  • ㅇㅇ 2018.05.17 12:09 (*.45.41.2)
    아무리 알바가 ㅈ같더라도 줄거면 정상적으로 줘야 함
    본인이 별 탈 없으려면
    저거 들고가다 다치면 사장한테 개불리
    궁금하면 검색해봥
  • 1 2018.05.17 02:34 (*.177.169.136)
    근데 저렇게 동전으로 주면 안받아도 되고 안준거로 친다
  • 1111 2018.05.17 04:51 (*.133.60.108)
    그래도 500원짜리도 있네 개이득ㅋㅋㅋㅋㅋㅋㅋ
  • 2018.05.17 07:27 (*.53.67.239)
    저 사장도 졸 븅인게 그냥 은행가서 기계로 돌려서 입금 해달라고 하면 다 해주는데
  • ㄹㅇ 2018.05.17 10:24 (*.128.167.171)
    네가지없는 알바생 일부러 맥일려고 동전 준거 아니냐...휴..
  • 2018.05.17 10:30 (*.114.22.161)
    그러니까 그냥 은행가서 입금 해버리면 되니까 별로 맥이는 효과가 없다고...
  • 그냥은행들고가서 2018.05.17 10:41 (*.126.111.120)
    입금해주세요. 하면 끝임
  • 34 2018.05.17 11:04 (*.209.181.204)
    은행입장에서는 동전회수하고 개꿀
  • 2018.05.17 11:57 (*.235.56.1)
    사장이 졸 븅이라는거자나.. 그거 알바가 열개씩 동전탑 만들어가면서 셀꺼라고 생각하고 준거자나
    븁아
  • 11 2018.05.17 16:08 (*.84.178.195)
    은행가면 당연히 바꿔주지 모르는 사람도 있냐? 븅이네이거
    근데 은행까지는 뭐 순간이동 해서가냐?
    은행직원이 와서 가져가 준다냐?
    은행까지 들고 가는게 ㅈ같은거지
  • 123 2018.05.17 07:45 (*.129.203.54)
    저렇게 받으면 사람 많을 시간에 그앞에서 하나씩 세면서 계산하고 나옴
  • ㅇㅇ 2018.05.17 08:03 (*.222.254.205)
    이거 민사상 무슨 의무 위반이더라? 고기 살 때 비닐포장 해줘야 되고 이런 거 있자나
  • ㅇㅇ 2018.05.17 12:07 (*.45.41.2)
    신의 성실?
  • 아놔홀 2018.05.17 11:13 (*.223.14.115)
    서로 잘못한거 없는거 같은데 돈 금액대로 준거면?
  • 2018.05.17 11:35 (*.102.130.180)
    언더 도그마 모르냐?
    약자가 짜증나면 죄지
  • 초전박살 2018.05.17 11:49 (*.77.3.90)
    근데 진짜 나이를 떠나서
    알바하면서 일 대충대충하고 핸드폰만 붙잡고 잇을라하고
    밥값에 대해서 엄청 징징거리는 사람들 많음...
    그렇게 해서 안짤린 사람들 한둘 본게 아님...
  • ................ 2018.05.17 11:59 (*.180.116.183)
    딱봐도 일안하고 쳐 놀고 밥먹고 했구만 뭘 잘했다고 뉴스감?
  • 아하 2018.05.17 12:27 (*.154.198.59)
    몇년 전 일이지 않나? 그때 사장도 문제지만 알바도 문제가 많았다고 했는데 ㅎ
  • 똥송 2018.05.17 15:52 (*.175.187.15)
    나이 어린 편돌이 새끼들의 특징 앉아서 핸드폰만 쳐함
  • .... 2018.05.17 21:55 (*.35.210.35)
    걍 시간걸리더라도 노동부 제소하는게 정신 건강에도 좋고 돈도 다 받을 수 있다.
    (단, 사장 명의가 노숙자거나 인생 포기한 사람인 경우 고의 폐업하는 경우 못 받을 수 있으나 그런 경우는 정말 재수 없는 경우다.
    불안하면 취업시 사업자등록증과 사장이 동일인이지 확인 하자.)

    노동부 체불임금 신고하면 시간이 걸려서 그렇지 알아서 잘해준다.
    6개월인가 동안 노동부에서 까먹을만 하면 한 번씩 사장하고 협의 자리 만들어 줄때 받으면 된다.
    만약 6개월동안 합의 없으면 깔끔하게 검찰로 넘어간다. (공무원님이라 기간 넘으면 칼같이 검찰에 넘긴다.)
    검찰 넘어가면 사장넘은 검찰 반드시 출석해야 하고 이 핑계 저 핑계로 질질 끌어도 보통 6개월내에 결판 난다.
    사장넘이 진짜로 신불자 수준으로 돈이 없거나 사업자등록증상 사장이 알고보니 노숙자였다거나 하지 않는한 다 받는다.
    검찰이 봐줘도 벌금 + 체불임금 토해내야 해서 그냥 체불임금 주는게 싸게 먹히고
    사장넘이 독한 넘이라 돈 안줄려고 했다거나 검찰앞에서는 준다고 하고 실제로 지급안하거나 하는 꽁수부리다 걸리면 대부분 구속된다.
    (악의적인 인간들이 본인명의가 아닌 노숙자로 사업자 내는 이유임.)

    다만 노동부/검찰 처리 과정중에 중간 중간 합의의 기회가 있을때 돈 없다고 읍소하면서 미안하지만 체불임금중 일부만 먼저 준다고 수작 부리는 경우
    절대 받지 마라.
    기존에 사장이 알고 있는 은행계좌가 있다면 없애기를 권한다.
    계좌에 코딱지 만큼 넣어두고 부분지급 합의의 증거라고 우기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
    일단 합의가 이뤄지면 6개월 기간 Reset이라 보면 된다.
    (재수 없으면 이런식으로 5~6년 간다.)
  • ㅁㄴ 2018.05.18 05:08 (*.56.13.223)
    하루에 4번씩 음료수먹으며 볼링쳤으면 일하러간거냐 놀러간거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522 힘차게 일어나는 미주 9 2018.04.14
4521 힘들게 사는 서울대 졸업생의 조언 14 new 2018.05.24
4520 힘들게 들어간 회사 왜 나오려고 해 57 2018.04.10
4519 힐벗은 설현 21 2018.05.14
4518 힐러리가 생각하는 한반도 통일 40 2018.04.30
4517 히틀러 선풍기 7 2018.04.11
4516 흰 티 입은 지효 16 2018.04.24
4515 희대의 개소리 33 2018.04.15
4514 희귀한 정치 기사 댓글 성비 12 2018.04.17
4513 흥을 주체하지 못하는 나연 12 2018.05.16
4512 흥궈 무혐의 언냐들 반응 12 2018.05.10
4511 흥겨운 사나 6 2018.04.04
4510 흥 오른 다현 34 2018.04.15
4509 흘러내린 미주 12 2018.04.27
4508 흔한 대학 축제 초대가수 13 2018.04.18
4507 흑형의 니엄마 드립 31 2018.05.22
4506 흑형 앞에서 정신 못 차리는 백동생 31 2018.04.10
4505 흑인 종특은 존재하는가? 19 2018.04.26
4504 흐느적 아이린 6 2018.04.27
4503 흉부외과 의사가 행복한 순간 21 2018.05.09
4502 휴식 중인 치어리더 7 2018.05.18
4501 휴대폰 한강에 버렸다 30 2018.05.11
4500 휴대전화 사용 예비군 예외없이 퇴소 36 2018.04.14
4499 휴대용 슈퍼패미콤 8 2018.04.14
4498 휴게소의 세종대왕 35 2018.04.08
4497 훈훈한 유자매 6 2018.04.13
4496 훈화 말씀이 지루한 아이돌 5 2018.05.14
4495 후풍당당 45 2018.05.21
4494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 금지 당시 일본인들 반응 10 2018.04.17
4493 후지사와 사츠키가 말하는 평창올림픽 최고의 샷 6 2018.04.0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1 Next
/ 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