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ㅇㅇ 2018.05.17 00:01 (*.161.32.209)
    오늘 엄청 덮더라 내일 반팔 반바지 입을꺼다
  • ㅣㅣ 2018.05.17 00:08 (*.113.35.220)
    류승범나오는 북한 영화 있는데 그건 남한얘는 잘생겼는데 그건 쏙빼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ㅇㅇ 2018.05.17 00:10 (*.50.11.150)
    그게 베를린 아녀??
  • ㄱㄱ 2018.05.17 00:34 (*.38.207.84)
    그물 이야기하는듯 잼씀
  • 123 2018.05.17 12:01 (*.242.52.74)
    그물 재밌다 띵작
  • 이불이나덮어 2018.05.17 10:59 (*.160.80.210)
    덮긴 뭘 덮어
  • 종북 2018.05.17 00:09 (*.166.235.8)
    진짜 나도 볼 때마다 느낌
  • 아리가또 2018.05.17 14:20 (*.232.128.2)
    반대라고 생각해봐라 그게 재밌겠냐?
    북한 : 늙고 배나온 아재경찰
    남한 : 젊고 멋있는 청년경찰
  • ㅇㅇ 2018.05.17 14:46 (*.214.150.55)
    늙고 배나온 아재 간첩 재밌을거같은데
  • ㅇㅇ 2018.05.17 20:16 (*.45.110.87)
    글쓴거만 보면 꿀잼각인데? 남한도 아재경찰이면 더 재밌겠다
  • ㅇㅇ 2018.05.17 00:23 (*.75.47.168)
    남남북녀라매 개새끼들아
  • 33 2018.05.17 00:23 (*.167.105.217)
    간첩리철진은?
  • ㅎㅎ 2018.05.17 00:26 (*.142.115.117)
    저 중에서 은밀하게 위대하게 제일 재밌게 봤다
  • Protenup 2018.05.17 02:42 (*.143.245.53)
    개취존중이지만 이런 허접한 영화를....
  • 2018.05.17 03:14 (*.162.236.78)
    솔까 다 쓰레기
  • 냐벙 2018.05.17 07:12 (*.13.84.2)
    창피한거니까 떠벌리지 마라
    니 영화 보는 수준..
    미팅가서 말하면 니같은 수준 여자 꼬시기는 딱 좋다-- 지잡 혹은 전문대
  • 2018.05.17 07:28 (*.39.138.149)
    그냥 재밌게 봤다는데 뭔 창피하다니 어쩌니 지랄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참 지랄도 가지가지
  • ㅂㅈㄷㅂㅈㄷ 2018.05.17 08:01 (*.84.206.239)
    영화는 취향이야ㅋㅋㅋ 남들이 재미없다고 하는거도 재밌다고 할수도 있는거지ㅋㅋㅋㅋ 니야말로 수준 떨어진다
  • ㅎㅎ 2018.05.17 09:27 (*.142.115.117)
    니 말하는 수준도 어디가서 이국주같은거한테 기때귀쳐맞기 딱 좋다
  • 으이그 2018.05.17 07:16 (*.166.27.210)
    원작보면서도 이런 개연성은 개나발아나주는
    그래서 영화는 안봤다
  • 22 2018.05.17 01:21 (*.237.214.25)
    대중영화들이긴 하지만 어쨋든 감독이 의도적이든 그렇지않든 표현하는게 있지 않겠냐

    북한이 잘생긴거는 왠지 몰라도 쌈 잘하는건 그만큼 실제로 위협적이라는것을,
    남한인물이 저런 일반 아저씨라는건 우리의 안일한 안보의식들이 저런 무기력한 모습의 상으로 표현된거 아닌가 싶다
  • ㅇㅇ 2018.05.17 02:00 (*.185.150.104)
    일리있는 생각이십니다. 그런데 요즘 북한 관련 거의 모든 영화가 너무 설정이 비슷해서 지루하고 뻔한것 같습니다.
  • Protenup 2018.05.17 02:46 (*.143.245.53)
    전혀. 그냥 북한공작원이나 간첩배역이 주인공이라서 잘생긴놈으로 뽑는거야
  • 나무발발이 2018.05.17 02:14 (*.118.198.69)
    원래 은밀하게 위대하게에서 김성균 역할은 되게 멋진 역할인데
    영화에선 다르게 설정했더라

    원작: 국정원이었던 아버지가 남파공작원한테 살해당해 그에 복수를 각오하고 북파 후 특수부대에 들어가 다시 위장 남파한 역
    영화: 남파공작원을 살리고 싶어하는 국정원 아저씨
  • 장경철 2018.05.17 02:23 (*.38.18.211)
    어라? 머리까지?? 너소속 부대가어디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푸슉푸슉 윽 파바바방
  • ㅇㄴ 2018.05.17 07:44 (*.121.70.172)
    저래야지 스토리가 재밌지 뭐 정치적의도가 있어서 그런건 아닐텐데
  • 모름 2018.05.17 09:02 (*.13.131.200)
    이건 정치적인게 아니라...그냥 미국영화 "레드히트"를 표절형식으로 가져와서 그런다
    그 영화알지? 아놀드 소련형사로 나오고 지 동료죽인 마약범 찾으러 미국와서
    미국형사랑 공조해서 범인잡는

    그 영화 유머코드도 그렇고 소련형사 - 우직하고 농담없고 조국에 충성
    미국형사 - 능글맞고 자본주의로 맨날 소련형사 놀려먹고 ...

    이거 그대로 만든게 저 현빈 나오는 공조잖아....
    한국영화의 문제점이지....헐리웃영화 컨셉 고대로 배껴서 어줍잖은 로컬라이징해서 대충만들기
  • 132 2018.05.17 10:13 (*.182.15.150)
    미국만 있는게 아니고 중국도 있음 ㅋㅋ 공조 같은 영화

    이연걸 영화였나 중국 홍콩 경찰 공조해서 범인 잡는영화 ㅋㅋ
  • 아하 2018.05.17 12:25 (*.154.198.59)
    맞아. 줴다 레드히트 포맷 그대로 베껴오지 ㅋ 몇년전에 설경구가 주연한 스파이는 트루라이즈를 그대로 가져다 베꼈더만.... 아직 우리나라 상업영화 수준이 이 모양이지...
  • 123 2018.05.17 10:41 (*.121.22.47)
    빨갱이새기들
  • 나그네 2018.05.17 11:26 (*.170.11.154)
    은밀하게 위대하게가 영화에서 원작을 엄청 칼질해서 내용이 많이 짤리거나 바뀌었고 개봉판에서는 더 짤렸는데 원작에서 김성균이 맡은 서수혁 역할은 대한민국에서 북한으로 넘어가 정보를 얻어 다시 대한민국으로 돌아온 이중간첩을 한 캐릭터고 영화에서는 북한에서 대한민국으로 귀순한 사람으로 나옴. 그러니까 김성균은 남한 아재가 아니라 북한사람 ㅋㅋ
  • 2018.05.17 11:56 (*.235.56.1)
    이런거가지고 종북몰이도 하는구나..
    영화는 영화지 그냥 ... 류해진 유오성이 간첩으로 나오면
    누가봐도 간첩같이 생겼는데 ㅋㅋ
  • 이런코끼리 2018.05.17 12:07 (*.180.43.135)
    쓸데없이 젼나 진지하네;;;;; 주인공이니까 잘생긴거지 북한사람을 잘생기게 표현한거냐?ㅋㅋㅋㅋㅋㅋ
  • ㅇㅇ 2018.05.17 14:48 (*.214.150.55)
    남한 아저씨는 주인공 아니냐?
    너무 생각없이 사는거보단 진지한게 낫지
  • 실망 2018.05.17 12:46 (*.155.149.74)
    근데 강철비는 솔까 대놓고 너무 빨갱이 영화 아니냐
  • ㅁㅁ 2018.05.17 23:18 (*.189.218.205)
    원빈도 아저씬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641 힘차게 일어나는 미주 9 2018.04.14
4640 힘들게 사는 서울대 졸업생의 조언 26 2018.05.24
4639 힘들게 들어간 회사 왜 나오려고 해 57 2018.04.10
4638 힐벗은 설현 21 2018.05.14
4637 힐러리가 생각하는 한반도 통일 40 2018.04.30
4636 히틀러 선풍기 7 2018.04.11
4635 흰 티 입은 지효 16 2018.04.24
4634 희대의 개소리 33 2018.04.15
4633 희귀한 정치 기사 댓글 성비 12 2018.04.17
4632 흥을 주체하지 못하는 나연 12 2018.05.16
4631 흥궈 무혐의 언냐들 반응 12 2018.05.10
4630 흥겨운 사나 6 2018.04.04
4629 흥 오른 다현 34 2018.04.15
4628 흘러내린 미주 12 2018.04.27
4627 흔한 대학 축제 초대가수 13 2018.04.18
4626 흑형의 니엄마 드립 32 2018.05.22
4625 흑형 앞에서 정신 못 차리는 백동생 31 2018.04.10
4624 흑인 종특은 존재하는가? 19 2018.04.26
4623 흐느적 아이린 6 2018.04.27
4622 흉부외과 의사가 행복한 순간 21 2018.05.09
4621 휴식 중인 치어리더 7 2018.05.18
4620 휴대폰 한강에 버렸다 30 2018.05.11
4619 휴대전화 사용 예비군 예외없이 퇴소 36 2018.04.14
4618 휴대용 슈퍼패미콤 8 2018.04.14
4617 휴게소의 세종대왕 35 2018.04.08
4616 훈훈한 유자매 6 2018.04.13
4615 훈화 말씀이 지루한 아이돌 5 2018.05.14
4614 후풍당당 45 2018.05.21
4613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 금지 당시 일본인들 반응 10 2018.04.17
4612 후지사와 사츠키가 말하는 평창올림픽 최고의 샷 6 2018.04.0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5 Next
/ 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