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에어팟 2018.05.17 00:06 (*.166.235.8)
    설정 아니냐?
  • 한심 2018.05.17 04:14 (*.37.92.6)
    설정으로 일반인이 저렇게 연기가 될거라 생각하냐?
  • ?? 2018.05.17 07:08 (*.28.211.240)
    머가 불만인데?
  • ㅅㅇㅅ 2018.05.17 07:53 (*.38.17.38)
    설정 ? 머가리에 뮈가 들어있냐 대체?
    너 숨쉬고 생각하는 사람 이 아니라 그냥 조악한
    잉여기계 맞지?
  • ㅋㅋ 2018.05.17 12:30 (*.28.211.240)
    머가리에 머가 좀들었으면 니댓글이 누구한테한건지좀 잘바
  • 2018.05.17 00:17 (*.111.18.235)
    알았는데 한달기다리게 만든건 너무하네
  • 오꼬 2018.05.17 00:31 (*.207.218.70)
    설정 아닙니다. 사실 입니다
    크리스토퍼 리(다큐 감독) 미국에 있는 둘째 매형입니다
    저 사실을 윤도현 콘서트에서 알리려다가 김제동 프로에서 알리게 된겁니다....
  • ㅇㅇ 2018.05.17 03:07 (*.162.236.78)
    누나가 오기를 백날밤 센 거 너무 슬프네
  • 음... 2018.05.17 05:11 (*.28.211.240)
    부모님은 안계시는건가?
  • -,.- 2018.05.17 07:31 (*.15.240.84)
    누나 표정에 노여움이 보이는듯.
    애타게 기다리는 동생 아니었으면 한국에 안왔을것 같다.

    부모에게 얼마나 원망이 클까..
  • 그거 알아 2018.05.17 09:56 (*.38.22.139)
    왜인지 모르겠는데 같은 한국인이리 해도 외국에 오래살면 그 외국사는 동양인 특유의 얼굴로 바뀌더라 특히 여자들 왜일까 단순 화장법인가?
  • 2018.05.17 10:27 (*.62.172.64)
    남자도 그렇지 않아?

    나도 좀 신기하다. 얼굴이 선천적인 것 뿐만 아니라 먹는것 보고 듣는 것에 영향을 받나? 생각이 든다.

    아니면 얼굴이 아니라 분위길까?
  • 23513 2018.05.17 10:36 (*.143.68.186)
    영어쓰면서 발음이랑 표정부터 풍부해지니까 교포 느낌이남. 여자들은 기본적으로 교포 특유화장같은게 있고
    먹는것도 김치나트륨 덩어리 대신에 다른거 먹으니까 달라짐
    헬조센 스트레스 받으면서 비교당하고 빡치고 그러면 우리나라사람 되는거고
  • 아하 2018.05.17 12:10 (*.154.198.59)
    언어랑 생활방식 차이가 크다고 생각함. 영어는 표정이 반 이상인 언어이고 서양인들이 자기 의견을 더 강하게 피력하니깐...반대로 한국어와 한국 생활방식은 표정이 거의 없지.
  • ㅅㅅ 2018.05.17 12:59 (*.33.184.91)
    ㅈㄹ 이해 안가네. 그렇게 밀어주고 싶었을까
  • 아이유부럽다 2018.05.17 13:05 (*.165.100.125)
    한 사람으로 태어나서 어릴 때 가족을 잃고 생애의 몇 십년을 그리움과 슬픔으로 산다는 건 진짜 비극인 거 같아... 이제라두 만나서 다행이다.
  • ㅋㅋㅋ 2018.05.17 13:47 (*.252.150.59)
    가능
  • 2018.05.17 17:33 (*.110.165.155)
    야이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2018.05.18 00:50 (*.201.76.48)
    저거 방청 가서 봤다가 펑펑 울었네요 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016 안네의 일기는 뭐다? 19 2018.05.17
4015 군대는 2년 간의 무상캠프일 뿐 19 2018.05.17
4014 일본인들이 생각하는 한국 술자리 예절 15 2018.05.17
4013 와플 굽는 기계로 할 수 있는 요리 33 2018.05.17
4012 뭐? 여자친구 비쥬얼이 좋아졌다고? 19 2018.05.17
4011 식당 민폐 가족 40 2018.05.17
4010 떠들다 걸림 9 2018.05.17
4009 방송사고 난무하던 프로그램 20 2018.05.17
4008 시골 경찰들의 눈물 젖은 회식 4 2018.05.17
4007 사이버 그룹 블랙핑크 11 2018.05.17
4006 사무장 제명시킨 노조 16 2018.05.17
4005 광대가 다시 자라는 김소현 9 2018.05.17
4004 고대 로마 여권 17 2018.05.17
4003 안 씻을 거야? 나만 씻어? 19 2018.05.17
4002 방탄소년단 아재팬 甲 30 2018.05.17
4001 백종원의 손님 응대 능력 59 2018.05.17
4000 북괴의 어휘력 73 2018.05.17
3999 소방관 vs 방관 60 2018.05.17
3998 우리나라 사관학교의 외국인 생도 38 2018.05.17
3997 울릉도 파출소에 여경이 근무하지 않는 이유 64 2018.05.17
» 30년만에 만난 누나와 남동생 19 2018.05.17
3995 아부 잘하는 아린이 10 2018.05.17
3994 한국이 낙동강 오리알 되길 바라는 나라 29 2018.05.17
3993 권성동 근황 14 2018.05.17
3992 부영 아파트의 민낯 58 2018.05.17
3991 순대국 속 내장의 종류 41 2018.05.17
3990 한국에서 만든 북한 영화 특징 36 2018.05.17
3989 밀린 월급을 동전으로 챙겨준 사장 28 2018.05.16
3988 난민 유입 실제상황 37 2018.05.16
3987 무서운 터미널 21 2018.05.16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59 Next
/ 1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