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실제경험담 2018.06.13 09:58 (*.255.207.144)
    무조건 튀어라 지갑던지고
  • 1111 2018.06.13 13:28 (*.213.47.225)
    어설프게 대처하려고 하지말고, 도망가는게 역시 정답이지
  • 2018.06.14 06:59 (*.6.167.193)
    형들은 왜 이게 쉽다고 생각해
    상대가 더 빠르면 뒤지는거야
  • 별거없다 2018.06.13 10:03 (*.252.67.46)
    미군이놈 딱봐도 후방출신이네 최전방 출신은 무조건 싸운다 저정도 짧은칼은 조금만 집중하면 피할수있다
  • 2018.06.13 10:05 (*.36.136.185)
    또 여기 뇐내들 얼마나 낚일지..
  • 222 2018.06.13 10:16 (*.187.206.107)
    안낚여.
  • ? 2018.06.13 10:32 (*.234.138.12)
    미친넘아 칼 든 상대는 뒤로 빠지는게 상책이야.

    그러면 치명상은 절대 안당해.

    살이 찢어져서 아플 뿐...ㅠ,ㅠ
  • ㅈㅈ 2018.06.13 11:02 (*.114.37.34)
    아.. 이런 애였구나
  • 1111 2018.06.13 13:29 (*.213.47.225)
    ㅋㅋㅋㅋㅋㅋ 허세부리다 칼 처맞아 봐야 정신차리지
  • 브로콜리 2018.06.13 23:31 (*.112.70.93)
    돌애 맞아도 울놈
  • ㅇㅇ 2018.06.13 10:17 (*.187.136.11)
    완벽하게 숙달이 된 상태가 아니라면 무기든 상대를 어설프게 제압하려다가 그러다가 진짜 뒤질수 있으니 튀는게 답이야
  • 으음 2018.06.13 10:25 (*.123.96.240)
    완벽히 숙달된 칼잡이면.
  • ? 2018.06.13 10:33 (*.234.138.12)
    ㅇㅇ 보통은 칼도 잘 못잡아서, 찌르다가 칼 잡은 손을 스스로 베지ㅋㅋ
  • ? 2018.06.13 10:33 (*.234.138.12)
    왜냐하면 긴장한 인간의 몸뚱아리는 칼로 뚫기에 제법 단단하거든
  • ㄷㄷ 2018.06.13 11:25 (*.39.149.213)
    숙달된 칼잽이는 찌르기 전에 절대 칼을 보여주지 않음. 기습적으로 걍 찌르지..
  • 2018.06.13 12:28 (*.111.3.169)
    아이고 시발 칼잽이들이 아빠 삼촌 동네형이냐?
    아주 존나 잘 안다는 듯이 떠들고 잇는거 존나 웃김
  • 11 2018.06.13 13:13 (*.202.105.35)
    ㅋㅋㅋㅋㅋㅋㅋ ㄹㅇ
  • ㅇㅇ 2018.06.13 18:29 (*.4.212.44)
    내말이 ㅋㅋㅋㅋㅋㅋㅋ
    위엣놈들 끽해야 조폭영화 마니아라는 데 내 손목을 건다 ㅋㅋㅋㅋㅋㅋ
  • ㅋㅋㅋㅋ 2018.06.13 15:22 (*.223.2.229)
    니 꼬추처럼?
  • ㅇㅇ 2018.06.13 20:28 (*.99.145.87)
    이딴 댓글 쓰면 스스로 자괴감 안 드냐?
  • 34534 2018.06.13 12:28 (*.146.120.177)
    숙달된 나이프 칼잡이 동영상 보면 그냥 나이프로 춤을 춤

    동양 무술영화 보는줄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게 칼들고 위협하다 찌르는거라고 생각하는데

    그새끼는 나이프 거꾸로 든걸 기본 자세로 복싱을 하고있어
  • R 2018.06.13 10:25 (*.47.126.136)
    진심 저게 정석임 상대가 칼을 꺼낸다? 무조건 도망가라
  • 틀딱들노잼 2018.06.13 10:43 (*.70.57.151)
    댓글들 진지빠는 거 씹극혐이네
  • 369 2018.06.13 12:59 (*.214.187.181)
    니가 제일 진지빰
  • 극혐 2018.06.13 16:20 (*.92.201.51)
    니 댓글만하것냐ㅋㅋㅋ
  • 개꿀 2018.06.13 10:58 (*.111.2.55)
    총 꺼낼줄 알았는데 ㅋ
  • ㅇㅇ 2018.06.13 11:20 (*.138.13.70)
    칼든애들 제압할땐 의자를 들어야함

    다리쪽이 칼든놈 향하게..

    약간 가시달린 방패역할임

    그래야 상대와 나의 거리가 생기고 의자로 방패역할도하고..

    슬금슬금 빠져야하는건 맞음
  • 2018.06.13 11:29 (*.186.247.41)
    옛날에 ㅋㅋㅋㅋ 칼든 강도 제압하는 방법 알려준다고
    하면서 칼 든 애한테도 최선을 다하라고 하니
    순식간 달려들어서 넘어트리면서 칼로 복부를 졸라 쑤시더라고
    채급 차이가 많이 안나면 힘뎌 ㅎㅎ
  • 징베 2018.06.13 11:47 (*.107.5.60)
    05년 병장때였는데 군대서 총기피탈 사고가 났던 적이 있었음. 그때 범인이 군인한테 뭐 물어보는 척 하면서
    갑자기 칼로 찌르고 총을 훔쳐갔다나 어쨌대나... 하여튼 그것때문에 뒤에서 칼로 위협하는
    상대에게 대처하는 방법 70명이 단체로 연병장에서 연습한 적 있는데 일단 칼날을 맨손으로 신속하게 잡고
    팔꿈치로 범인의 옆구리를 세게 치면 된다나 어쩐다나 그걸 방법이라고 2인1조로 반복적으로 연습했던
    기억이 나네 ㅋㅋ
  • 2018.06.13 12:57 (*.223.30.132)
    맨손으로 칼날을 잡고ㅋㅋㅋㅋㅋ
  • 2018.06.13 11:58 (*.58.63.122)
    예전에 야구배트 vs 컴뱃 나이프에, 어느 한쪽이 죽어야 끝나는 룰로 누가 이기냐로 나돌던 짤방 생각나네 ㅋ
  • 34534 2018.06.13 12:24 (*.146.120.177)
    내생각엔 동체급 동일 피지컬이라면 배트가 유리하다고 생각함

    그리고 피지컬이 강할수록 배트가 유리하고 피지컬이 약할수록 나이프가 유리하다고 생각함
  • 2018.06.13 15:16 (*.58.63.122)
    당연히 동일 피지컬이라고 보고

    배트로 사람 한방에 눕히려면 그만큼 스윙이 커야하고, 그러면 날아오는 궤적을 볼 수 있어.

    그리고 배트는 어느쪽 손을 주로 쓰냐에 따라서 더더욱 궤적이 한정될수밖에 없다.

    쥐는 방법 차제가 한정되지.

    니가 오른손잡이 인데 왼쪽으로 휘둘러서 사람 한방에 눕힐 수 있을거 같음?

    나이프 든 놈이 팔 하나 부러질 각오 하고 한손으로 배트 막고 나이프로 쑤시면 끝나.
  • 456456 2018.06.14 22:28 (*.146.120.177)
    이런 개븅신새끼가 아가리로만 주댕이로만 입터는새끼임

    뼈 부러질정도의 충격이 몸에 전해지는데 침착하게 전진해서 상대목을 딴다???

    주로 나이프가 이긴다는새끼들은 이런새끼처럼 뭐 궤적이 보이니 스텝밟으면서 들어가니 하면서 만화를 많이쳐봤나

    이런새끼들 실제 진검 무게가 얼만진 아는지 모르겠다. 저런씹새끼들 논리면 진검은 다 눈으로 보고 피할수있음

    파괴력이 있다는건 그만큼 스피드가 있다는건데, 그리고 빳다가 진검보다 스윙이 빠름

    일반 성인남성한테 뼈부러지게 맞으면 기절할정도로 아파 븅신새끼야 뭔 각오는 각오야

    엘리트 운동선수라고 할만한 축구선수들중에 뼈 박살나는 충격속에서도 침착하게 자기 할일하는새끼들 얼마나된다고

    문자 그대로 실려나가는데 개소리를 개당당하게 하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ㅇㅇ 2018.06.13 13:05 (*.251.242.106)
    칼든 놈 상대로는 이겨도 져도 재수없으면 병신된다. 죽어라 튀는게 답
  • 물논 2018.06.13 13:29 (*.223.45.139)
    왜 칼로 찌른다고 생각하지? 날로 슥슥 베여도 존나게 아픈데 어설픈 칼잡이는 손가락을 다치네뭐네..
    찌르는게 목적인 놈이면 아예 치명상을 입힐려는거니 더더욱 줄행랑 놓아야되는거고
    다들 영화를 너무봤어.
  • 칼 숨긴거 2018.06.13 13:50 (*.247.88.101)
    같으면 바로 튀어야지 몇년전에
    베테랑 형사 두명도 그자리서 즉사하는거 안봤냐 ;
  • ㅁㅁ 2018.06.13 14:46 (*.142.115.117)
    막상 실제로 칼든놈앞에 서봐라... 나도모르게 도망가게되어있다.. 본능적으로
    스티븐시걸 형님정도 안되면 걍 도망치는게 답이다..
  • 옛말 2018.06.13 15:54 (*.70.57.216)
    목숨은 한개다 도망이답
  • 4354 2018.06.13 18:16 (*.229.158.73)
    너한테 칼주고 맨손 제압하라고해봐 얼마나 쉽냐
  • ㅇㅇ 2018.06.13 18:32 (*.4.212.44)
    관련된 동영상같은 거 몇번 봤는데.. 진짜 칼 든 놈은 답이 없더라 뭔 짓을 해도 못막음
    아재들 헛소리하지말고 혹시라도 칼 든 놈 보면 무조건 튀어라
  • ㅇㅇ 2018.06.13 20:31 (*.99.145.87)
    댓글 쭉 보니 눈 침침한 노인네들이 탑골공원에 삼삼오오 모여 앉아 나이프 파이팅에 대해 심도 깊은 토론을 하는 모습이 떠올라서 절로 미소가 지어지네요. 이 와중에 몇몇 분들은 기저귀 차고 계시는데 참으로 귀엽습니다.
  • ㅀㄹ 2018.06.13 21:27 (*.53.232.146)
    그래봐짜 숙달된 총잡이한테 발리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11 전소민 연애사 10 2018.06.13
1010 CVID가 빠졌기에 전망이 밝다고? 35 2018.06.13
1009 중국판 프로듀스101 근황 14 2018.06.13
1008 페미 손절한 이디야 17 2018.06.13
1007 턴하는 코코소리의 소리 8 2018.06.13
1006 두리안 냄새를 맡은 댕댕이 8 2018.06.13
1005 검정반바지 설현 11 2018.06.13
1004 도람뿌 논리 수준 11 2018.06.13
1003 전설의 제기녀 12 2018.06.13
1002 북미정상회담 보도를 접하는 평양시민 9 2018.06.13
1001 단발 최적화 걸그룹 멤버 6 2018.06.13
1000 태국식 OMR 카드 12 2018.06.13
999 너무 서러웠던 박초아씨 23 2018.06.13
998 무릎 꿇은 장제원 15 2018.06.13
997 거 장난이 좀 심한 거 아니오? 12 2018.06.13
996 서인영이 SNS에 올렸다가 욕 먹은 사진 18 2018.06.13
995 CNK 다이아몬드 게이트 40 2018.06.13
994 트럼프의 북미회담 요약 42 2018.06.13
993 대놓고 집 해오라는 여자친구 41 2018.06.13
992 1987년 7월의 기억 21 2018.06.13
991 새로 이사갈 원더걸스 예은 집 45 2018.06.13
990 싱가폴에서 신난 으니 21 2018.06.13
989 홍진영 vs 송지효 24 2018.06.13
988 람보르기니 센테나리오 차키 21 2018.06.13
987 영표랑 지성이는 착했잖아 26 2018.06.13
986 스트리트 푸파가 빨리 종영한 이유 47 2018.06.13
985 본넷 처음 열어본 신현준 29 2018.06.13
» 미군이 알려주는 칼든 강도 대처 방법 43 2018.06.13
983 투표의 중요성 25 2018.06.13
982 AOA가 예상한 빙글뱅글 진입 순위 18 2018.06.13
Board Pagination Prev 1 ... 92 93 94 95 96 97 98 99 100 101 ... 130 Next
/ 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