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꼰대 2018.06.13 18:30 (*.7.46.184)
    젊은 코끼리는 늙은 코끼리랑 같이 두면 행동거지가 달라진대 늙은 코끼리의 지도와 교육에 의해 자신의 충동성을 조절하고 무엇을 조심하고 피해야할지 알게된다더군. 그러니 우리 늙병필들도 모범을 보이자
  • qew 2018.06.13 18:59 (*.118.171.49)
    아프리카 어느 지역에서 코끼리들이 난장을 까길래 조사를 해 보니 젊은 수컷 무리였음.

    원래 코끼리 무리는 나이 많은 리더들이 같이 껴서 구성이 됨

    그리고 늙은 코끼리들은 젊은 애들을 가르쳐서 무턱대고 날뛰는 걸 막음.

    이게 생존에 도움이 될 리가 없으니까.

    그런데 밀렵이 심해지면서 늙은 놈들은 못 피해서 잡히고 쌩쌩한 젊은 놈들만 살아 남음.

    그래서 다른 지역에서 늙은 코끼리들 데리고 와서 무리에 끼워주니 그 뒤로는 난동이 확 줄어듬.

    코끼리 숫자에 비해 멸종 걱정을 하는 전문가들이 많은 편임.

    그 이유가 늙은 코끼리들이 줄어들었기 때문.

    젊은 놈들이 천지 분간을 못하고 날뛰면 암컷들은 그런 젊은 수컷을 외면하게 됨.

    이게 계속되면 전체 숫자가 충분해도 태어나는 새끼가 줄어드니 멸종 가능성이 높아짐.

    이 조사 결과를 토대로 선사시대에 매머드들이 멸종한 이유 중에 사람의 사냥도 큰 역할을 했다는 주장이 힘을 얻음.

    사람이 잡아대니 절대적인 숫자도 줄지만 개중에서 약한 늙은 매머드들이 더 많이 줄어들었을 거임.

    그러면 젋은 놈들은 살아남아도 제대로 배우지를 못해서 암컷들이 피해버리니 새끼가 줄어듬.

    그렇게 규모 축소가 가속화되어 결국 멸종 익스프레스 탔다는 주장임.
  • ㅇㅇ 2018.06.13 19:47 (*.4.212.44)
    재미있는 이야기네요.

    댓글 감사합니다!
  • ㄴㅁㅇ124 2018.06.13 19:48 (*.59.223.151)
    신기하당
  • 2018.06.13 20:28 (*.101.190.6)
    토라스크가 필요하구나
  • 1 2018.06.13 21:51 (*.110.134.71)
    다시는 늙병필을 무시하지 마라
  • ㅇ지식인ㅇ 2018.06.13 22:32 (*.136.90.231)
    재밌네요..
    잘 봤습니다..
  • 초코송이 2018.06.13 23:50 (*.75.206.79)
    맞아요 난동부리는 코끼리들에 대해서 좀 더 이야기 하자면,

    별 이유없이 마을을 공격해서 집을 부수거나 가축을 죽이고 심지어 사람을 공격하는 사례까지 빈번히 발생했어요.

    그뿐만이 아니라 야생에서는 문제의 젊은 수컷무리가 이유없이 코뿔소를 집단 공격해서 죽여버리는 일도 생기고

    목적성 없는 공격성향을 지닌 젊은 무리의 코끼리들이 사회적인 문제로 부각되시 시작했지만 처음에는 이유를

    아무도 몰랐죠. 꼭 우리 사회의 조폭 집단이나 양아치 집단의 그것과 흡사했어요. 조사끝에 밝혀진 이유는 상당히

    의외였는데, 위에 qew형이 설명해 준것과 같이, 나이가 많은(즉 멋진 상아를 가진 경험과 지식을 가진) 개체들이

    밀렵으로 거의 몰살당했고 이로인해 제대로된 교육과 사회화 과정을 거치지 못한 코끼리 무리가 자연에서

    어느 제제도 받지 못하고 제멋대로 날뛰기 시작하면서 문제가 되기 시작한 것이였지요.
  • ㅇㅇ 2018.06.14 00:30 (*.162.24.174)
    초코송이 형님 아직 활동하시네여 갠적으로 자주 오셨으면.. ㅋ
  • 토시오 2018.06.14 10:58 (*.223.37.216)
    유익한 글 항상 감사합니다 ^^
  • (진)늙병필 2018.06.13 19:26 (*.92.201.51)
    넵 알겠습니다
  • 전훅 2018.06.13 23:44 (*.151.110.17)
    사...살려드리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318 힘들게 사는 서울대 졸업생의 조언 26 2018.05.24
4317 힘 자랑하는 인도 총리 22 2018.06.05
4316 힐벗은 설현 21 2018.05.14
4315 힐링 중인 백종원 24 2018.05.27
4314 힐끔 소혜 7 2018.06.12
4313 히어로들의 심볼 9 2018.06.01
4312 히든박스로 보는 한국과 일본의 차이 15 2018.06.01
4311 흥을 주체하지 못하는 나연 12 2018.05.16
4310 흥궈의 탐욕 37 2018.06.09
4309 흥궈 무혐의 언냐들 반응 12 2018.05.10
4308 흠뻑 젖은 가슴 2 2018.06.03
4307 흘리면서 먹는 여자 14 2018.05.30
4306 흔한 커플 사진 15 2018.06.21
4305 흔한 야구장 풍경 20 2018.05.28
4304 흔한 서울시장 후보 현수막 23 2018.06.05
4303 흔한 대학 초빙 강사 32 2018.05.30
4302 흔치 않은 개인기 8 2018.06.07
4301 흔드나연 4 2018.06.09
4300 흑형이 싫은 샘 오취리 22 2018.06.08
4299 흑형의 센스 24 2018.05.31
4298 흑형의 니엄마 드립 32 2018.05.22
4297 흑형의 논리 21 2018.05.31
4296 흉부외과 의사가 행복한 순간 21 2018.05.09
4295 휴식 중인 치어리더 7 2018.05.18
4294 휴대폰 한강에 버렸다 30 2018.05.11
4293 휴가철 꼴불견 순위 11 2018.06.14
4292 훌최몇 16 2018.06.21
4291 훈화 말씀이 지루한 아이돌 5 2018.05.14
4290 훈련장의 손흥민과 정우영 11 2018.06.08
4289 훈련소의 고경표 12 2018.06.0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4 Next
/ 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