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모발이식 2018.06.13 18:37 (*.166.235.152)
    행복에 겨운 표정 ㅋㅋㅋ
  • 2018.06.13 18:43 (*.36.136.185)
    침 나온다 ㅋㅋㅋ
  • 흠냐 2018.06.13 18:44 (*.234.251.74)
    맛나겠다...
    또띠아든 월남쌈이든 이런류 넘 좋아
  • 커여웡 2018.06.13 18:57 (*.37.173.74)
    ㅋㅋ 귀엽다 애기 하마 같애
  • 바다자리 2018.06.13 19:27 (*.222.44.196)
    저거 풀이름 고수 맞나요? 난 태생적으로 고수 등 비누향 나는 야채는 못먹겠더라구요....아무리 노력해도 안되는게 있나봐요 ㅎㅎㅎ
  • 1234 2018.06.13 20:07 (*.106.6.102)
    못먹겠을땐 안드시면 되고, 어쩌다 다시 드실 기회가 오면 다시 시도해 보세요. 향채는 그날 그날 달라욤..
  • 울버린 2018.06.13 20:36 (*.62.11.112)
    오이처럼 고수도 유전적으로 민감도가 갈린다고 하더라구요. 어차피 고수 못먹는 한국인 많아요 ㄱㅊ
  • 2018.06.13 20:49 (*.52.255.163)
    고수 정향 회향 큐민 다 개잘먹고 개좋아함ㅎㅎ
  • 2018.06.13 23:26 (*.29.122.218)
    이런거 보면 진짜 유전자에 뭐가 있나
    나도 고수 스무살넘어 처음 먹었는데 먹자마자 개좋았음
    큐민도 너무 좋아서 양꼬치집 가면 큐민만 따로 더 달라고 함
    정향이랑 넛맥은 에센셜 오일도 사용중이고
    회향도 향 진짜좋아 ㅋㅋ
  • ㄹㄷㅈㄹㅈㄷ 2018.06.13 21:34 (*.54.128.203)
    ㄹㅈㄷㄹ
  • 12123 2018.06.13 21:37 (*.54.128.203)
    저도 첨에 징쟝로스 먹을때 고수처음먹었는대 으억~진짜 못먹겠드라고요 그런대 지금은
    건두부+오이 파 고수(샹차이) 이렇게 3개만해서 집에서 간단히 잘싸먹어요 저는 고수를 곰탕에도 넣어먹어요 ㅋ 중국을 많이 왕례하다보니 제입은 중국사람같음 ㅜㅜ
    요즘 제가 즐기는음식은 훠궈 처럼 마라향들어간거 엄청좋아함 마라샹궈~마라해물모듬 머이런거 진짜 완전 중독성심함 ㅋ
  • 백마 2018.06.13 23:00 (*.52.35.27)
    마라룽샤 먹어봤는데 크기에 비해 살이 없어도 너무 없더라..
    마라탕은 즐겨먹음~~
  • 아라가키 2018.06.14 04:06 (*.149.106.88)
    첨엔 저도 무슨 샴푸먹는줄 알았는데...쌀국수를 좀 얼큰하게해서 고수조금 넣고 먹다보니 지금은 완전 고수없는 쌀국수는 상상할수 섮어요
    근데 개인입맛 차이니 정 못먹겠으면 억지로 먹지마요
    세상엔 고수말고도 맛난 음식이 얼마나 많게요^^
  • ㅇㅇ 2018.06.13 19:30 (*.157.199.115)
    춘빙은 내 처음 들어보고 춘리는 좋아한다
  • 유에스비 2018.06.13 22:59 (*.35.184.179)
    아침 출근(등교)길의 찌단삥 겁나 맛있었지
    처음 먹었을 땐 1.5위엔이었지
  • 2018.06.13 23:20 (*.168.91.26)
    정말 맛있죠~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945 트럼프의 북미회담 요약 42 2018.06.13
944 CNK 다이아몬드 게이트 40 2018.06.13
943 서인영이 SNS에 올렸다가 욕 먹은 사진 18 2018.06.13
942 거 장난이 좀 심한 거 아니오? 12 2018.06.13
941 무릎 꿇은 장제원 15 2018.06.13
940 너무 서러웠던 박초아씨 23 2018.06.13
939 태국식 OMR 카드 12 2018.06.13
938 단발 최적화 걸그룹 멤버 6 2018.06.13
937 북미정상회담 보도를 접하는 평양시민 9 2018.06.13
936 전설의 제기녀 12 2018.06.13
935 도람뿌 논리 수준 11 2018.06.13
934 검정반바지 설현 12 2018.06.13
933 두리안 냄새를 맡은 댕댕이 8 2018.06.13
932 턴하는 코코소리의 소리 8 2018.06.13
931 페미 손절한 이디야 21 2018.06.13
930 중국판 프로듀스101 근황 14 2018.06.13
929 CVID가 빠졌기에 전망이 밝다고? 37 2018.06.13
928 전소민 연애사 10 2018.06.13
927 수민이의 아시아나 유니폼 피팅 15 2018.06.13
926 무조건 여자만 뽑는다 19 2018.06.13
» 하얼빈 춘빙 먹방 16 2018.06.13
924 유재석 디스하는 국회의원 30 2018.06.13
923 발이 새로 생긴 친구 축하 20 2018.06.13
922 무릎 연골을 포기하고 얻은 궁극의 기술 32 2018.06.13
921 선거유세 중 난입 23 2018.06.13
920 2012년 전 세계가 무정부상태 될 뻔한 사건 44 2018.06.13
919 박사모 근황 5 2018.06.13
918 꼬리치는 사나 3 2018.06.13
917 선거 후 자유한국당 19 2018.06.13
916 82년생 김한남 13 2018.06.13
Board Pagination Prev 1 ... 110 111 112 113 114 115 116 117 118 119 ... 146 Next
/ 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