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모발이식 2018.06.13 18:37 (*.166.235.152)
    행복에 겨운 표정 ㅋㅋㅋ
  • 2018.06.13 18:43 (*.36.136.185)
    침 나온다 ㅋㅋㅋ
  • 흠냐 2018.06.13 18:44 (*.234.251.74)
    맛나겠다...
    또띠아든 월남쌈이든 이런류 넘 좋아
  • 커여웡 2018.06.13 18:57 (*.37.173.74)
    ㅋㅋ 귀엽다 애기 하마 같애
  • 바다자리 2018.06.13 19:27 (*.222.44.196)
    저거 풀이름 고수 맞나요? 난 태생적으로 고수 등 비누향 나는 야채는 못먹겠더라구요....아무리 노력해도 안되는게 있나봐요 ㅎㅎㅎ
  • 1234 2018.06.13 20:07 (*.106.6.102)
    못먹겠을땐 안드시면 되고, 어쩌다 다시 드실 기회가 오면 다시 시도해 보세요. 향채는 그날 그날 달라욤..
  • 울버린 2018.06.13 20:36 (*.62.11.112)
    오이처럼 고수도 유전적으로 민감도가 갈린다고 하더라구요. 어차피 고수 못먹는 한국인 많아요 ㄱㅊ
  • 2018.06.13 20:49 (*.52.255.163)
    고수 정향 회향 큐민 다 개잘먹고 개좋아함ㅎㅎ
  • 2018.06.13 23:26 (*.29.122.218)
    이런거 보면 진짜 유전자에 뭐가 있나
    나도 고수 스무살넘어 처음 먹었는데 먹자마자 개좋았음
    큐민도 너무 좋아서 양꼬치집 가면 큐민만 따로 더 달라고 함
    정향이랑 넛맥은 에센셜 오일도 사용중이고
    회향도 향 진짜좋아 ㅋㅋ
  • ㄹㄷㅈㄹㅈㄷ 2018.06.13 21:34 (*.54.128.203)
    ㄹㅈㄷㄹ
  • 12123 2018.06.13 21:37 (*.54.128.203)
    저도 첨에 징쟝로스 먹을때 고수처음먹었는대 으억~진짜 못먹겠드라고요 그런대 지금은
    건두부+오이 파 고수(샹차이) 이렇게 3개만해서 집에서 간단히 잘싸먹어요 저는 고수를 곰탕에도 넣어먹어요 ㅋ 중국을 많이 왕례하다보니 제입은 중국사람같음 ㅜㅜ
    요즘 제가 즐기는음식은 훠궈 처럼 마라향들어간거 엄청좋아함 마라샹궈~마라해물모듬 머이런거 진짜 완전 중독성심함 ㅋ
  • 백마 2018.06.13 23:00 (*.52.35.27)
    마라룽샤 먹어봤는데 크기에 비해 살이 없어도 너무 없더라..
    마라탕은 즐겨먹음~~
  • 아라가키 2018.06.14 04:06 (*.149.106.88)
    첨엔 저도 무슨 샴푸먹는줄 알았는데...쌀국수를 좀 얼큰하게해서 고수조금 넣고 먹다보니 지금은 완전 고수없는 쌀국수는 상상할수 섮어요
    근데 개인입맛 차이니 정 못먹겠으면 억지로 먹지마요
    세상엔 고수말고도 맛난 음식이 얼마나 많게요^^
  • ㅇㅇ 2018.06.13 19:30 (*.157.199.115)
    춘빙은 내 처음 들어보고 춘리는 좋아한다
  • 유에스비 2018.06.13 22:59 (*.35.184.179)
    아침 출근(등교)길의 찌단삥 겁나 맛있었지
    처음 먹었을 땐 1.5위엔이었지
  • 2018.06.13 23:20 (*.168.91.26)
    정말 맛있죠~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365 힘들게 사는 서울대 졸업생의 조언 26 2018.05.24
4364 힘 자랑하는 인도 총리 22 2018.06.05
4363 힐벗은 설현 21 2018.05.14
4362 힐링 중인 백종원 24 2018.05.27
4361 힐끔 소혜 7 2018.06.12
4360 히어로들의 심볼 9 2018.06.01
4359 히든박스로 보는 한국과 일본의 차이 15 2018.06.01
4358 흥을 주체하지 못하는 나연 12 2018.05.16
4357 흥궈의 탐욕 37 2018.06.09
4356 흥궈 무혐의 언냐들 반응 12 2018.05.10
4355 흠뻑 젖은 가슴 2 2018.06.03
4354 흘리면서 먹는 여자 14 2018.05.30
4353 흔한 커플 사진 15 2018.06.21
4352 흔한 야구장 풍경 20 2018.05.28
4351 흔한 서울시장 후보 현수막 23 2018.06.05
4350 흔한 대학 초빙 강사 32 2018.05.30
4349 흔치 않은 개인기 8 2018.06.07
4348 흔드나연 4 2018.06.09
4347 흑형이 싫은 샘 오취리 22 2018.06.08
4346 흑형의 센스 24 2018.05.31
4345 흑형의 니엄마 드립 32 2018.05.22
4344 흑형의 논리 21 2018.05.31
4343 흉부외과 의사가 행복한 순간 21 2018.05.09
4342 휴식 중인 치어리더 7 2018.05.18
4341 휴대폰 한강에 버렸다 30 2018.05.11
4340 휴가철 꼴불견 순위 11 2018.06.14
4339 훌최몇 16 2018.06.21
4338 훈화 말씀이 지루한 아이돌 5 2018.05.14
4337 훈련장의 손흥민과 정우영 11 2018.06.08
4336 훈련소의 고경표 12 2018.06.0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6 Next
/ 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