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브로콜리 2018.06.14 00:04 (*.112.70.93)
    진시황...카사노바가 즐겨먹은 정력제..
  • dd 2018.06.14 00:05 (*.7.53.219)
    소량만 먹으면 맛이씀
  • 라프시몬스 2018.06.14 00:05 (*.233.16.24)
    진심 난 극호임
  • ㄹㅇ 2018.06.14 00:13 (*.148.185.6)
    거를 타선이 없네
  • 123 2018.06.14 00:14 (*.182.15.163)
    상한거 몇번 먹어서

    남들처럼 트라우마가 생겨 불호가 될줄 알았지만 자꾸 찾게 된다 ㅋㅋ
  • ㅇㅇ 2018.06.14 00:18 (*.36.147.215)
    먹고 아픈 뒤로는
    생굴은 못먹
  • ㄱㄹ 2018.06.14 01:40 (*.225.174.45)
    진짜로.. 물리면 어느 정도 시간 지남 먹겠는데
    아프고 나면 영영 안녕이더라
    난 대체로 급체하면 안 먹음
  • 갸라도스슈크림 2018.06.14 11:00 (*.223.10.212)
    어릴적 슈크림먹고 2틀 고생한 뒤로 입에도 안 되게 되더라...
  • ㅁㄹㄴ 2018.06.14 15:12 (*.132.216.193)
    나도 노로바이러스 때문에 고생 한 이후로 못먹겠어. ㅠ,.ㅠ
  • ㅇㅇ 2018.06.14 00:18 (*.161.205.161)
    극호
  • 음식? 2018.06.14 00:23 (*.108.91.66)
    저는 솔직히 먹는 음식으로도 사람이 분류된다고 생각됩니다. 정크푸드 패스트푸드를 즐겨먹는 사람들은 식음에 있어 의미를 두지않는 무지랭이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필와분들은 어떠신가요 물론 사회생활하면서 티는 내지않지만 마음속 으로 음식취향으로 사람의 높낮음을 개인적으로 분류하곤 합니다. 나같은 사람이 있으려나
  • 2018.06.14 01:30 (*.122.35.189)
    저 전문직이고 친구들 아는 어른들 다 전문직이고, 고관대작들도 몇명 압니다. 근데 식성은 진짜 케바케입니다. 포르쉐랑 오픈카랑 벤츠랑 별별차 다 몰고 다니는 백억 가까이 모은 형님도 편의점음식 맥도날드음식 잘먹습니다. 그러다가 비싼거 먹을땐 또 졸라비싼거 먹구요
  • ㅇㅇ 2018.06.14 01:48 (*.99.145.87)
    워렌 버핏
  • 42342 2018.06.14 03:50 (*.229.158.73)
    너가 업무량이 많지않은 고소득자이거나 밑바닥인생이거나 둘중하나일 확률이 높을것같다
    대부분은 일한만큼 돈을 받고 가치를 인정받기때문에 돈을 많이받고싶거나 가치를 높게 인정받고싶으면 맛보다 빨리 먹을수있냐가 훨씬 더 중요해
  • adf 2018.06.14 05:17 (*.69.236.10)
    뭘 먹냐로 사람의 높낮이를 평가하고 분류하는 무지랭이급 가정환경과 교육속에서 성장했나부지
    물론 비싼집에 살고 비싼차 몰고 비싼거 처먹으면 그냥 오~ 돈 좀 버나보다 돈 많나보다
    이 외의 생각은 1도 안 들어 ㅋㅋ 높낮이를 왜 분류해
    하다못해 진짜 땅값 비싸다는 동네에서 꽤나 멋진 집, 차도 뭐 벤틀리급, 먹는것도 그에 준하는 수준이면
    돈 많다 그 이상으로 대단한놈이구나로 느껴질수도 있겠지만...
  • 123 2018.06.14 05:38 (*.144.17.237)
    내 주변 넉넉한 사람들은 먹는거에 큰 의미 안둠
    맛집가자 이런거 없고 만나서 뭐 먹자 이런말도 안함
    근데 청결한지는 좀 중요시 하는듯
  • 울버린 2018.06.14 08:49 (*.62.11.112)
    음식을 탐하는것은 세상 많은 즐거움중 하나일 뿐입니다. 각자가 느끼는 욕구와 만족도가 다르기에 식문화를 얼마나 진지하게 여기는가도 개인차가 날 수밖에 없습니다. 타인의 식문화를 대하는 자세를 함부로 제단하는 것은 내 식탐의 과함 때문이 아닐까 반성해 보도록 합시다.
  • 트럼프 2018.06.14 10:38 (*.62.190.199)
    ??????
  • 흠냐 2018.06.14 00:24 (*.234.251.74)
    굴 넘 좋앙
  • 2018.06.14 00:27 (*.204.210.30)
  • 왜 티를 낼까? 2018.06.14 00:38 (*.223.11.225)
    거울 보지말란까~
  • 2018.06.14 00:31 (*.136.90.231)
    저건 굴이 호불호지..
    굴 좋아하는 사람은 다 좋아하지..
  • 후루룩 2018.06.14 00:35 (*.248.130.128)
    아으 맛나겄다

    노로다 미세플라스틱이다해서 못먹은지 꽤되는데ㅠㅜ
  • 이상해 2018.06.14 00:37 (*.7.18.190)
    굴밥이랑 굴국은 좋은데 굴튀김이나 굴전은 별로
  • ㅇㅇ 2018.06.14 00:43 (*.62.188.181)
    나도 좋아하는데 비린내가 좀 심하긴 함
  • 겨울엔굴 2018.06.14 00:55 (*.29.255.238)
    한국사람이면 불호가 어찌있을수 있지?없어서 못 먹는 굴
  • ㅣ디ㅣㅡ 2018.06.14 12:26 (*.33.165.136)
    한국사람 이면 다 김치 좋아하고 개고기 좋아하고 선지 좋아하고 산낙지 좋아 해야함?
  • 00 2018.06.14 01:13 (*.97.109.182)
    너무맛있다. 근데 3년전부터 몸이변햇는가 하나만주어먹어도 응급실행이됐다. 첨엔 상한거먹어 그런가싶엇는데 두번세번계속그러니 내몸이이상한건지 정말상한굴만골라먹은건지. 급성장염+구토 살다살다 아무리 체하고그래도 굴먹고 잘못된게가장최악의기억
  • 2018.06.14 01:29 (*.122.35.189)
    그그그극극그그그극극ㄱ호그극그그극극극호
  • 2018.06.14 01:42 (*.132.234.100)
    옛날엔 싫어했는데 지금은 없어서 못 먹지
  • 1 2018.06.14 01:50 (*.224.83.26)
    익힌거 아니면 불호
  • 씨부리냐. 2018.06.14 02:09 (*.58.1.96)
    굴을 진짜 좋아하는데 굴껍질을 가끔 한번씩 씹으면 오만짜증이 나더라. 굴껍질에 이빨이 한번 깨진적도 있고..
  • .. 2018.06.14 04:30 (*.209.46.245)
    생굴이랑 양념게장 먹고 노로걸린뒤론 손도 안댐..
  • 팟수 2018.06.14 09:11 (*.99.60.77)
    난 바닷가 출신인데도 생굴은 못먹겠던데 여기사람들은 다들 잘먹네
    구운거나 국에 들어가는건 먹겠는데 생굴은 포기 석화도 못먹겠음
  • 욕나와 2018.06.14 09:42 (*.106.191.194)
    냄새만 맡아도 그날 밥 못 먹음 ㅅㅂ
  • 13531 2018.06.14 09:51 (*.223.49.33)
    해산물은 신선하면 호,
    상태 안좋면 극불호.
    굴도 신선한건 뭘해먹어도 맛있음.
  • ㅡ.,ㅡ;; 2018.06.14 11:19 (*.23.79.17)
    생굴이 맛있기는 한데, 노로바이러스 때문에 요즘엔 굴전이나 굴국밥등 푹 익힌거 먹음. 굴양식장에 똥을 하도 많이 싸질러서 국내산 생굴은 백퍼 노로바이러스 걸림.
  • 아동소년 2018.06.14 13:40 (*.33.237.62)
    난 진짜 굴은 못먹겠더라
    없어서
  • 1 2018.06.14 13:48 (*.243.120.51)
    탱글 탱글한 굴은 먹음직스럽지. 근데 가끔 적당히 먹으면 맛있고 그 이상은 싫음.
  • ㅇㅅㅇ 2018.06.14 13:54 (*.204.131.9)
    봉지굴사다 하루지나 먹었더니 0157노로바이러스 걸려서 개고생함 옛날엔 좋아했지만 지금은 글쎄... 좀 꺼려짐
  • 2018.06.14 14:51 (*.168.91.26)
    극호. 굴이 정력 개쩐다. 많이 먹어.
  • 이런씨발 2018.06.14 14:52 (*.187.63.161)
    나는 중간

    있음 먹긴 먹음
  • dd 2018.06.14 18:12 (*.8.205.25)
    극호 ,, 근데 한끼에 다먹기에는조금.. 그래서 중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495 선천적으로 금발인 동양인 25 2018.06.14
3494 하얼빈 통뼈찜 & 삼겹살 간장 조림 29 2018.06.14
3493 우파는 깔끔한 거 좋아한다 27 2018.06.14
3492 다혜 몸매 근황 21 2018.06.14
3491 여경 시위 진압 훈련 30 2018.06.14
3490 노짱의 예언 58 2018.06.14
3489 내 딸 머리카락 자른 시어머니 37 2018.06.14
3488 가장 많은 전과기록을 가진 후보 12 2018.06.14
3487 탄피 분실 보다 심한 분실 15 2018.06.14
3486 거창 군수 후보 계란 게이트 13 2018.06.14
3485 남자라서 당했다 41 2018.06.14
3484 정치에 유난 떠는 친구 58 2018.06.14
3483 북미회담을 바라보는 시각 차이 11 2018.06.14
3482 맛있는 녀석들의 감기 예방법 10 2018.06.14
» 호불호 극명한 밥상 43 2018.06.14
3480 80년대 중국의 밤을 지배한 여인 16 2018.06.14
3479 유승민과 홍준표의 비판 20 2018.06.14
3478 2018년 vs 2006년 44 2018.06.14
3477 다른 이유로 머리카락 자른 여경 33 2018.06.14
3476 대통령 욕하는 슈퍼 아줌마 54 2018.06.14
3475 말랐는데 얼굴만 빵떡 18 2018.06.14
3474 울산 선거 8전 9기의 끈질긴 도전 24 2018.06.14
3473 청하가 가장 좋아하는 자신의 별명 8 2018.06.14
3472 홍준표 사퇴 11 2018.06.14
3471 2018 미스코리아 50인 42 2018.06.14
3470 이세영 기자 몸매 수준 25 2018.06.13
3469 한미연합훈련 중단 48 2018.06.13
3468 박지성의 아픈 곳 12 2018.06.13
3467 불란서 시위 현장 18 2018.06.13
3466 배철수가 유시민 무서워 하던 시절 5 2018.06.13
Board Pagination Prev 1 ...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 146 Next
/ 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