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2018.07.12 01:53 (*.166.234.30)
    일본 연습생 중에 비쥬얼 좋은 애들 무지 많던데 특히 몸매
  • 브로콜리 2018.07.12 04:09 (*.112.70.93)
    스시녀 좋죠..
  • 덜덜이 2018.07.12 02:07 (*.218.237.207)
    한 7년 전인가 캐나다 사는데 나도 제이와이피에서 나온 사람들이랑 잠깐 일 좀 한 적 있었다.

    와서 대충 고등학교 돌아다니면서 입소문 하거나 댄스 교실 가서 어린 얘들 중에 좀 특출나다 싶은 얘들 섭외 하고 통역하는 거 같이 하는거였는데.

    아마 여기서 해도 해도 안 나오니까 대만이랑 일본 미국가서 트와이스 애들 발굴한 거 보니 참 신기하다 싶네. 여기서도 잘만하면 발굴 할 수 있었는데 말야.
  • ㅇㅇ 2018.07.12 02:17 (*.124.96.68)
    그게 아니라 제이 팍 때 문화 충돌 겪고 방향 튼 거 같다.
    예전에 유학생이나 이민자 자녀들 데뷔하는 게 많았는데 지금 걔네들 데려왔다가 또 하루 10시간 연습시키고 핸드폰 뺏어봐라. 제이팍 꼴 또 나지. 그 리스크 감당할 바에 문화가 비슷한 동아시아에서 스카웃하는 게 훨씬 낫지.
    대신 중국애들은 뒤통수 치는 이미지가 강해서 소속사들이 중국애들은 좀 소극적이 된 듯. 화이브라더스 위에화 전부 중국 3대 엔터인데 한국에 진출해서 직접 중국인 데뷔시키는 거 빼곤 딱히 중국인은 별로 안 뽑는 것 같다.
  • ㅇㅇ 2018.07.12 02:39 (*.112.48.4)
    그게 세계에 팔리는 그룹을 만들기 위해서 그러는거야
    SM이 중국 뚫을때 중국멤버들 많이 넣었잖아
    결국 통수 맞긴했어도...자국 멤버가 있으면 그 나라 진출이 한결 쉬워
    그 멤버가 통역도 해주고..
    미나,사나,쯔위 다 저런 데서 발굴해 온거임
    캐스팅 매니저들 엄청 뛰어다님..
    원석 캐서 성공하면 실장대우 받기도 하거든..
    그런데 미나 사나 모모처럼 적응해서 성공까지 한 애들은 손가락에 꼽을 정도임..
    JYP에 개네만 있는게 아니라 일본연습생들 많았음..남자 연습생까지..
    근데 능력이 떨어져서 방출시킨 애들..한일관계 악화로 언제 데뷔할지 알수없게 되자 스스로 나간 애들..
    그룹을 만들수가 없어서 어쩔수 없이 내보낸 애들도 많음..열댓명 다 나가고 사나모모만 남았다고 보면 됨..
    미나랑 쯔위는 뭔 생각인지 모르겠지만 그 와중에 새로 뽑은 애고..
  • ㅇㅇ 2018.07.12 02:18 (*.205.50.56)
    확실히 한국이 사람 달달 볶아서 실적내는건 세계 최고인것같음.
  • 락빠 2018.07.12 02:39 (*.137.254.143)
    ㄴㄴ 이민자2세들이 영어도잘하고 노래잘하는경우가 많거든. 영어를 주로쓰는 친구들이 발성이 괜찮음 언어구조상..해외진출하기 용이하잖아.
  • 얼ㄹ 2018.07.12 08:55 (*.33.164.138)
    킹본
  • 질문 2018.07.12 09:35 (*.94.41.89)
    미나는 도쿄출신 아녔나? 미나도 한국에서 데뷔하려고 오사카 가서 댄스학원에서 댄스 배운건가요?
  • t1 2018.07.12 09:40 (*.221.162.114)
    아버지가 오사카 대학 의대 교수여
  • 야나 2018.07.12 17:47 (*.2.95.0)
    미국에서 태어나고, 자란곳은 효고현이라네요
    효고현과 오사카시면 경남과 부산정도되려나?
  • 시민권자 2018.07.13 15:53 (*.129.8.134)
    미나 미국 시민권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000 힘 자랑하는 인도 총리 22 2018.06.05
3999 힐끔 소혜 7 2018.06.12
3998 히어로들의 심볼 9 2018.06.01
3997 히딩크의 선구안 16 2018.06.28
3996 히든박스로 보는 한국과 일본의 차이 15 2018.06.01
3995 흰 티에 청바지 14 2018.07.07
3994 희망적인 골목식당 37 2018.07.15
3993 흥궈의 탐욕 37 2018.06.09
3992 흥 오른 임나연 2 2018.06.29
3991 흡연 중인 미기 27 2018.07.11
3990 흠칫한 착시 8 new 2018.07.22
3989 흠뻑 젖은 가슴 2 2018.06.03
3988 흙수저와 금수저의 차이 40 2018.07.17
3987 흙수저들의 한탄 109 2018.07.19
3986 흔한 커플 사진 15 2018.06.21
3985 흔한 서울시장 후보 현수막 23 2018.06.05
3984 흔한 계곡 식당 메뉴판 31 2018.07.09
3983 흔치 않은 여경 준비생 45 2018.07.05
3982 흔치 않은 개인기 8 2018.06.07
3981 흔드나연 4 2018.06.09
3980 흑형이 싫은 샘 오취리 22 2018.06.08
3979 흑형의 논리 20 2018.05.31
3978 휴가철만 되면 급증하는 유기 83 2018.07.19
3977 휴가철 꼴불견 순위 10 2018.06.14
3976 휘인이 공식카페에 올렸다가 삭제한 글 31 2018.07.05
3975 훌최몇 16 2018.06.21
3974 훈련장의 손흥민과 정우영 11 2018.06.08
3973 훈련소의 고경표 12 2018.06.07
3972 후쿠오카 한 입 교자 45 2018.06.05
3971 후전드의 투지 34 2018.06.0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4 Next
/ 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