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니꼬라지를알라 2018.07.12 01:47 (*.225.228.148)
    친일부역자 재산몰수 가즈아
  • 알로항 2018.07.12 01:49 (*.199.253.43)
    아스카 키라라
  • 락빠 2018.07.12 02:36 (*.137.254.143)
    ㅋㅋㅋㅋ 시발 천수를누리는구나 저망할영감탱
  • 개꿀 2018.07.12 05:19 (*.111.1.210)
    매국노 핏줄이네 재산몰수및 추방
  • t1 2018.07.12 09:36 (*.221.162.114)
    TV쇼 진품명품에 나와보지
    두고두고 노비문서와 투톱 달릴수 있었을 텐데
  • 진실은 2018.07.12 09:40 (*.94.41.89)
    노비문서 사건의 진실은 진짜 조상이 노비면 노비문서를 가지고 있을 수 없다.
    요즘처럼 계약관계로 서로 계약서 나눠갖는 것이 아니라서 노비문서가 훼손되면 노비관계 증명을 할 수 없기 때문에 노비문서는 주인이 가지고 있는거다.
    결국은 조상이 양반이니깐 노비문서를 가지고 있었던거지.
  • ㄱㄴㄱㄷㄱ 2018.07.12 09:57 (*.62.172.32)
    노비문서가 단 한장만 있다는게 문제지 노비 풀릴때 받아서 보관했을 가능성이 더 높아보임
  • 아니야 2018.07.12 14:44 (*.94.41.89)
    bbs.ruli web.com/community/board/300713/read/29548230?
    아니야. 양반가가 맞아. 그리고 노비매매문서도 나왔었다.
    계약 당사자가 아니면 가지고 있지 않을 문서다.
  • 키보드 2018.07.12 12:49 (*.188.1.105)
    조상이 노비 였으면 문제있냐?

    국민 수탈하고 나라 팔아 먹은 그런 양반의 후손보다

    차라리 노비가 낫다.
  • 아이유부럽다 2018.07.13 01:03 (*.165.100.125)
    그러게.. 무슨 노비가 범죄자도 아니고 요즘 시대에 뭐가 문제람
  • 2018.07.12 09:39 (*.69.133.41)
    지 할애비 개새였다는거 인증이 아니라

    건국이라는 글자조차 못알아보고 네이버 사전을 뒤적여야 하는 빡대가리 인증 에다가

    지 애비가 어떤 인간인지 자식한테 이야기 해주지 못하는 등신 집안 인증이네
  • 작지만강한존슨 2018.07.12 10:42 (*.209.64.113)
    요새 젊은사람이 저 한자를 읽지 못하는게 빡대가리라 불릴일인가??어느시데를 살고 계신지??

    그리고 '우리 집안은 뼈대있는 친일 집안이란다^^' 라고 말해줄 자신이 있었겠냐 ㅋㅋ 이해는 간다 ㅋㅋㅋ 키보드로 두들기며 '자신들의 조상의 과오를 자식들에게 제대로 교육시켜야하는것이 참교육이다'라고 떠들요양이겠지만 현실적으로 지도 쪽팔린데 그걸 아들한테 이야기하는게 쉽진 않았겠지

    그런걸로 발끈하면 깨시민으로 보일거같음??


    친일이 개새끼들이건 맞지만 ㅋ
  • 넌 그냥 작은 존슨인듯 2018.07.12 11:49 (*.69.133.41)
    너는 어느 [시데] 를 살고 있길래 건국이라는 글자 하나 못알아 본다냐? 친일들 주장하는게 건국절 아니냐?

    지 애비가 친일을 했었다면 아들에게 이러이러한 일이 윗대에 있었으니 너는 이러이러한 마음가짐이어야 한다 정도는 해야

    최소 집구석이 개족보 집안꼬라지라는 소리는 안듣는거지

    깨시민은 또 여기서 왜 나와?
  • . 2018.07.12 16:51 (*.7.248.53)
    요즘 애들 30대 이하면 건국 못알아 보는게 정상인데. 이 꼰대 색히 ㅉㅉㅉ. 지나가다 ㅄ같아서 내가 댓글 달아준다.
    알면야 나쁠거 없지만 한문을 꼭 알아봐야 한다는거 자체가 사대주의 란거 모르나?
    개족보 같은 소리한다. 족보라는거 자체가 ㅄ같은 성리학 꼰대 발상이지 이 십선비 색히야.
  • ??? 2018.07.12 17:18 (*.69.133.41)
    30대 이하가 못알아보는게 아니고 70년대 중고등교육 받은 사람이 한글전용 광풍 불때라서 그즈음의 나이대가 못알아보는건 이해한다.

    하지만 요즘같이 문화적 자극 넘쳐나는 시기에 쉬운 한자 하나 못알아보는거는 본인이 약간 수준 미달인거고

    그건 그렇고

    족보라는게 왜 성리학 꼰대 발상이니?

    르네상스를 일으킨 메디치 가문도 족보의 개념이 있고 유럽의 유수한 가문들 다 족보 따진다.

    일본의 경우도 왕실 방계 따져 대고 있고

    세계 모든 나라 가문 따지지 않는 국가 있으면 니가 대 봐라 도데체 어떤나라가 가문의 개념이 아예 없는지?
  • 123 2018.07.13 10:18 (*.144.213.177)
    ㅋㅋ 진짜 너무 꼰대티 내는거 아니오?
    옛날이야 매체가 뉴스 아니면 신문이고 신문에 1/3은 한자라서 한문이 필수였지만
    지금은 시대가 많이 바겼습니다. 어르신~
    요즘 세상은 눈씻고 찾아봐도 한자로된 한글은 많이 써도 한문은 없어요
    한문이 필수가 아니게 됐습니다.
    한문 공부할 시간에 영어 공부해서 토익점수 따는 시대입니다. 아직도 7,80년대에 멈춰계시면 우짜 ㅠㅠ
  • ㄱㄴㄷㄹ 2018.07.13 13:45 (*.190.232.152)
    정확하게 사대주의적인 발상이군요. 당신이 주장하는 족보가 중요한 이유는 '다른나라에서도 하고 있다' 가 전부인 듯이 보이네요.
  • ??? 2018.07.12 17:21 (*.69.133.41)
    아니 그리고 네이버 사전에 나도 찾아봤다 어느정도 난이도의 한자길래 댓글 다는 놈들마다 이러는걸까 생각해서

    [난이도] 중학용 , 읽기 5급 , 쓰기 4급 , 인명용

    에라이 ...
  • ㅇㅇ 2018.07.12 18:49 (*.223.18.76)
    아니 요새 한문을 왜배워?
    중어를 배우지
    너무 늙은티내는거아니셈?
  • 2018.07.12 19:07 (*.62.179.9)
    간체자로도 저글자임

    너무 무식한거 티내는거 아니셈?
  • 423 2018.07.12 12:47 (*.229.158.73)
    저당시에 능력자들은 독립군보다 친일파가 더 많았다
  • ㅇㅇ 2018.07.12 13:02 (*.69.133.41)
    아니 그 좋은 능력으로 일본인 시다바리 했다는게 트루?
  • 2018.07.12 14:56 (*.37.244.43)
    국자는 알겠는데 건자는 모르겠다. 미안하다.
    국민학교 때 서당다니면서 매주 회초리로 맞아가며 동몽선습 사자소학 명심보감 외웠었다.
    근데 기억에 안남아 있다. 남아 있는건 종이옥편을 찾아볼 수 있다 정도...

    이과가서 영문원서쪽 보고 하니 너처럼 몇 글자 읽으면서 못읽는 사람 무시할 때 빼고는 한자가 정말 쓸 데가 없더라.
    모르지 시진핑이 그렇게 좋아하는 중국몽이 실현되어서 중국어가 영어급으로 통용언어가 된다면 필요할 지도.

    한자생활권이라 한자어를 모르면 한국어 이해에 어려움이 있다고 하는데 동의롤 못하겠다.
    서울대나와서 박사따고 잘 살고 있다.
  • 국자는 알아? 2018.07.12 16:38 (*.69.133.41)
    [동의롤] 못하던 말던 간에

    건국이라는 단어 자체거 어려운 단어도 아니고

    한국사회에서 흔하디 흔하게 쓰이는 단어다

    건국대, 친일파들의 건국절

    건자가 도데체 뭐가 어려운 한자라는거지?

    건설, 건축, 건평몇평, 건물, 건폐율, 건군, (선박)건조물

    잘 안쓰는 건양, 건원 이딴 단어보고 쫑크 주는것도 아니고

    무려

    건국 이라는 말을 한문으로 써 놓으니 모르는건 무식한거 맞아 이 등신아

    서울대 나왔는지 모르겠고 박사까지 공부하면 아무리 이과래도

    건국의 건자를 모를래야 모를수가 없는데 무슨 헛소리냐?
  • 껄껄 2018.07.12 16:42 (*.152.140.225)
    건국 한자로 아는게 인생 최고자랑이신데 아무렴요 ㅎㅎ

    선생님 말씀이 다 맞습니다
  • ??? 2018.07.12 16:45 (*.69.133.41)
    건설, 건축, 건평몇평, 건물, 건폐율, 건군, (선박)건조물

    너 이 단어들 한자로 한번도 안보고 사는 놈이니?
  • ???? 2018.07.12 18:47 (*.39.141.152)
    한자로 절대로 볼 일 없는데...너 영어 나보다 잘하냐?
    언어의 가치는 쓰임새에 있는데 요즘 영어가 많을까 한자가 많을까?
    부동산 계약을 언제 마지막으로 했는지는 모르겠는 연배로 추정되는데 시대 흐름 못따라갈거면 말을 하지마
    평생살면서 자랑거리라고는 나이쳐먹은거밖에 없는 양반아^^
  • 나이는 왜 언급인지 모르겠다만 2018.07.12 19:19 (*.62.179.9)
    한자로 절대로 볼일이 없다고?

    무슨무슨 토건 이라는건설회사 한문으로 간판 써져있는걸 길가다가도 몇개는 보겠다
  • 절대로 볼일이 없기는.. 2018.07.12 19:25 (*.62.179.9)
    회사에서 무슨무슨 건의안 할때 한글로만 씀?
  • ㄱㄴㄷㄹ 2018.07.13 13:31 (*.190.232.152)
    당신이 쓴 '건'자 들어가는 단어들 모두 한자 없이 한글만으로도 그 뜻의 전달에 문제가 없다는걸 본인도 알기에 한자 없이 한글로 답글을 단 거겠죠? 이렇듯 한자를 안쓰고도 일상생활에 전혀 무리가 없기 때문에 요즘 사람들은 쓸데없이 한자를 공부하는데 시간을 쓰지 않는겁니다. 본인이 당연하다고 생각 되는걸 타인이 못한다고 빡대가리라 한다면 당신은 무엇이든지 다른사람보다 더 많이 알아야 하며 그렇지 못하면 당신도 빡대가리인 것입니다.
  • ??? 2018.07.12 16:46 (*.69.133.41)
    부동산 거래 한번만 해봐도 눈으로 보기는 할거 아니냐
  • ???? 2018.07.12 18:49 (*.39.141.152)
    세상에 이렇게 상식없고 교양없는 진짜 꼰대는 태어나서 처음봄 ㄹㅇㅍㅌ ㅇㅈ?
  • ㅁ노 2018.07.12 09:43 (*.94.192.242)
    외환위기 후 최악대란 왔는데…'고용 쇼크' 인구 탓이라는 靑

    제조업 취업 1년 전보다 12만 줄어
    실업자는 6개월 연속 100만 넘겨
    “고용 급감, 인구 감소로만 설명 무리
    최저임금 등 미흡한 경제정책 영향”
  • ㅇㅊㅊㅁ 2018.07.12 11:31 (*.239.145.34)
    이게다 ㅄ같은 이승만떄문임 정부수립하고 다 떄려 잡았어야 했는데
  • ㅋㅌㅊㅋㅌㅊㅋ 2018.07.12 12:47 (*.156.199.166)
    잘난 놈들 유전자 어디 안간다 ㅋㅋㅋ
    낭중지추라고
    잘난놈들은 그냥 어느시대던지 뭐던 해먹고 살아

    그리고
    지금 정치인들이나 과거 정치인들 한명도 빠짐없이 전부에 가깝게
    현 정권상대로 지금까지 게릴라전 하고 있을지 몰라 ㅋㅋㅋㅋㅋㅋ

    금마들 유전자 어디가냐
    부모할배 다들 대단하거나
    대단할만한 사람들이었을텐데 말여

    마지막으로
    당시에 공무원 경쟁률이 지금보다 높으면 높았지
    낮지는 않았다고 하더라...
    초엘리트층들이었어
    하급 공무원이라 어떻고 개뿔 얄짤 없이
    하나같이 혈서 쓸 정도로 일제에 엄청난
    충성경쟁해서 들어간 사람들이구

    당시 시대 상황상
    군대 뺄 정도면 동네 구멍가게라고 말해도
    동네에서 방구꽤나 끼는 사람들이었던겨

    그냥 후손들 자부심 가지고
    열심히 살라고
    모든 죄는 자기들이 짊어진거지
    네가 생각하는 막 그런 상황아니었어
  • ㅅㅎㅅ 2018.07.12 11:46 (*.192.194.246)
    친일파 집안 공개능욕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260 모모의 슴드락 10 2018.07.12
3259 운전대 다시 잡은 이니 42 2018.07.12
3258 손흥민이 라스 못 나오는 이유 13 2018.07.12
3257 양승태의 부당거래 34 2018.07.12
3256 한국 KTX에 실망한 이유 52 2018.07.12
3255 일본 수해지역에서 아버지 구하는 아들 30 2018.07.12
3254 세월호 수장 제안 61 2018.07.12
3253 태국 동굴 실종 소년들 구출 방법 53 2018.07.12
3252 MBC 뉴스 혜화역 시위 보도 56 2018.07.12
3251 연필로 끄적거린 수준 27 2018.07.12
3250 창조 탓질 57 2018.07.12
3249 1994년 여름 24 2018.07.12
3248 금수저의 원룸 14 2018.07.12
» 건국 유공자 인증 36 2018.07.12
3246 댄스학원 다니다 한국으로 스카웃 12 2018.07.12
3245 리석기 석방 콘서트 52 2018.07.12
3244 방송에 생생히 잡힌 현실남매 10 2018.07.12
3243 사극의 왕 31 2018.07.12
3242 수방사 사복조의 현장 시찰 77 2018.07.12
3241 일본인 와이프의 밥상 39 2018.07.12
3240 한혜진의 위로 25 2018.07.12
3239 기재부 직원들 강제 야근 위기 6 2018.07.12
3238 사장님 근황 24 2018.07.12
3237 홍준표 지지자 28 2018.07.12
3236 아침에 딱 3개만 먹으면 살 빠진다는 이것 66 2018.07.12
3235 민주공화국에서 독재자가 탄생하는 과정 43 2018.07.12
3234 중국 입성한 태풍 마리아의 위력 18 2018.07.12
3233 K리그 사랑해주세요 18 2018.07.12
3232 한입만 먹자 11 2018.07.12
3231 연애 하수로 밝혀진 양세형 16 2018.07.12
Board Pagination Prev 1 ...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 137 Next
/ 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