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리복 2018.07.12 13:35 (*.166.234.30)
    북유럽 사람들이야 뭐 자연환경에 대한 믿음이 맥시멈일테니
  • ㅇㄹㄴㅁㅇㄹㄴㅁㅇ 2018.07.12 13:55 (*.229.154.129)
    하지만 물은... 석회질로 노답임..
  • 설명충 2018.07.12 13:58 (*.114.22.149)
    그래서 유럽사람들은 탄산수를 자주 먹는데 우리나라는 탄산수 자주 먹으면 뼈 삭음
  • 문과충? 2018.07.12 14:24 (*.94.41.89)
    정말 문과충다운 소리다. 뼈삮는데.. ㅋㅋ
    탄산수는 그냥 물에 이산화탄소를 넣은건데 먹어서 트름하면 다 날라간다.
    설사 흡수가 된다고 해도 몸에 해로울 것이 없다.
    왜 뼈가 삮는지 제대로 이해하고 이해가되면 믿어라.
  • ㄷㄷ 2018.07.12 14:27 (*.126.4.225)
    이는 삭음
  • 엄마 얘좀 가따 버려 2018.07.13 12:58 (*.161.1.173)
    탄산음료먹으면 이 삭는다고 탄산물 마시면 이 삭아? ㅋㅋㅋㅋㅋㅋ
  • ... 2018.07.12 14:41 (*.62.172.2)
    문과의 문제가 아니라 그냥 배움이 부족한 거야. 쟤가.
  • ㅂㅂ 2018.07.12 17:56 (*.150.123.248)
    설사 흡수하면 몸에 안 좋은 거 아님?
  • ㅁㅇㅁ 2018.07.12 18:50 (*.40.249.254)
    설사를 흡수하면 진똥이 되어서 나쁠게 없지.
  • 이맛필 2018.07.12 20:28 (*.96.191.137)
    아 놔 ㅋㅋ 역시 개소리 보는 맛에 여기를 오지
  • ㅇㄴ 2018.07.12 15:46 (*.39.140.159)
    무슨 견소리 중에 견소리냐

    유럽 - 핀란드, 스웨덴, 노르웨이, 에스토니아, 아이슬란드, 스코틀랜드, 북아일랜드, 스위스 일부, 포르투갈 일부
    스칸디나비아 3국(핀란국, 스웨덴, 노르웨이)은 북극에서 흘러오는 청정수 탓에 세계에서 가장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고 있다. 가히 생수가 필요없는 나라다. 발트 3국(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중에서는 수도시스템의 발달로 에스토니아의 수돗물이 음용해도 무방하다고 한다. 덴마크령 그린란드를 제외한 유럽 최북단의 섬국가인 아이슬란드에서는 용암이 데워준 건강에 좋다는 온천수가 수돗물로 제공된다. 북유럽 국가이외에 대부분 유럽의 물에 석회질이 많아 음용이 불가능하며, 그나마 마실 수 있는 수돗물은 알프스산맥 자락에 있는 스위스 일부와 석회질 함량이 매우 낮은 편인 스코틀랜드, 북아일랜드 그리고 포르투갈의 리스본 정도에 불과하다고

    북유럽은 애초에 지하수를 음용할 필요 자체가 없어 호수도 많고 그 호수에 물들 정화 없이 바로 음용해도 문제없다
  • 정보정리는 어려워 2018.07.12 17:10 (*.62.162.52)
    예전 유럽쪽에 수도관으로 납중독되어 큰문제가 되었던 나라가 있지 않았음?
  • 케이 2018.07.12 16:42 (*.105.86.58)
    웃기지마라 임마. 석회질 많은 지역은 수돗물도 못먹는다.
    핀란드는 석회질 아님.
  • 111 2018.07.12 19:59 (*.113.208.195)
    그 석회질이 영어로 칼슘....
    계피 싫어요!!! 시나몬 주세요!!!
  • 다코타 2018.07.12 22:34 (*.223.14.2)
    탄산칼슘이겠지...
    칼슘이 무슨 석회질이야..
  • 에혀 2018.07.15 17:00 (*.140.166.12)
    하... 문돌이는 입 닫자
  • ㅇㅇㄴ 2018.07.12 13:56 (*.75.221.131)
    저긴 연순가보네
  • 에효 2018.07.12 14:02 (*.36.142.29)
    핀란드,스웨덴,노르웨이 여행가봤는데 걔네들 카페에도 정수기있고 공항에도 있고 가정집 대부분 정수기 사용하던데..

    진짜 한국 방송사들 정도것해라.. 국뽕에 심취해도 저건 너무 티나잖아 ㅡㅡ
  • t1 2018.07.12 15:11 (*.221.162.114)
    무슨 정수기 같은 걸로 국뽕질 하것냐
  • 대체.... 2018.07.12 17:26 (*.157.205.3)
    저걸 보고도 국뽕 방송이라는걸 파악 못한다는게 놀랍다

    어디 오지 원주민 데려와서 방송 하는것도 아니고...저기 방송에 나온 핀란드 애들이 물이나 음료수 나오는 기계를 평생에 걸쳐 단 한번도 보지도 알지도 못한채 한국으로 입국해서 저 집에서 처음 접했다는게 말이 된다고 생각하냐...
  • ㅇㅇ 2018.07.12 18:01 (*.122.144.142)
    시골에 평생 살던 사람이면?
  • 나참 2018.07.12 22:02 (*.37.92.6)
    저걸 시키는대로 연기해야할 정도로 쟤들이 절박하지 않아
    쟤들이 정수기 첨봤다고 한국이 핀란드보다 낫네? 하는 사람도 없고
  • ㅇㅇ 2018.07.12 16:18 (*.7.50.136)
    정수기 존재 자체도 모른다는게 말이되나??

    영화를봐도 광고를봐도 물 정수기가 나오고
    심지어 냉장고에도 정수기가 달려나온지 십년은 넘은거같은데??

    물기계라니..ㅋㅋ 기도안찬다
  • ㄴㄴㄴ 2018.07.12 17:24 (*.62.222.13)
    원래 배운거 없으면 자기가 아는건 남들이 다 아는거 같고 그래
    근데 의외로 너만 아는게 많으니까 그렇게 자학하지 않아도 돼 예를 들면 북유럽사람들은 모르는 정수기라던가..
  • ㅇㅇ 2018.07.12 18:17 (*.251.242.86)
    오히려 수돗물을 식수로 먹는다는게 더 쇼킹하지 않나 ㅋㅋ
  • 감자 2018.07.12 19:55 (*.223.16.87)
    일본 방송에서 서양인들 불러놓고 국뽕하던거랑 같은 맥락아니냐
  • 1ㅌ23 2018.07.12 20:39 (*.185.156.200)
    일본애들이 만든 택시 문 열리는거 보고 우와 하는 방송보고 욕하던 새끼들은 이걸 보면 뭐라고 할까 ㅋㅋㅋㅋ
    주모오오오오!!!!!!
  • ㅂㅂ 2018.07.12 23:24 (*.70.52.186)
    수돗물 발암물질 나왔다며..
    정수기 놓으면 해결될려나 모르겠다
    정수기로 발암물질이 걸러지는지도 의심이구..
  • 브로콜리 2018.07.13 01:34 (*.112.70.93)
    저기가 대구냐?
  • ~ 2018.07.12 23:25 (*.2.117.201)
    오사카가서 호텔에 정수기 없냐니까 일본은 그냥 수돗물먹어도 됩니다 하고 날 미개한놈 보듯 하던 기억이나네
  • 1234 2018.07.13 08:58 (*.106.6.102)
    핀란드에서 먹는 물은 마트에서 생수사먹습니다. 우리집에선 AQVA란 브랜드의 정수기를 사용했습니다. 주말에 cottage에 갈때도 마트에서 물 사갑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649 힘 자랑하는 인도 총리 22 2018.06.05
3648 힐끔 소혜 7 2018.06.12
3647 히어로들의 심볼 9 2018.06.01
3646 히딩크의 선구안 16 2018.06.28
3645 히든박스로 보는 한국과 일본의 차이 15 2018.06.01
3644 흰 티에 청바지 14 2018.07.07
3643 희망적인 골목식당 37 2018.07.15
3642 흥궈의 탐욕 37 2018.06.09
3641 흥 오른 임나연 2 2018.06.29
3640 흡연 중인 미기 27 2018.07.11
3639 흠뻑 젖은 가슴 2 2018.06.03
3638 흙수저와 금수저의 차이 40 new 2018.07.17
3637 흔한 커플 사진 15 2018.06.21
3636 흔한 서울시장 후보 현수막 23 2018.06.05
3635 흔한 계곡 식당 메뉴판 31 2018.07.09
3634 흔치 않은 여경 준비생 45 2018.07.05
3633 흔치 않은 개인기 8 2018.06.07
3632 흔드나연 4 2018.06.09
3631 흑형이 싫은 샘 오취리 22 2018.06.08
3630 흑형의 논리 20 2018.05.31
3629 휴가철 꼴불견 순위 10 2018.06.14
3628 휘인이 공식카페에 올렸다가 삭제한 글 31 2018.07.05
3627 훌최몇 16 2018.06.21
3626 훈련장의 손흥민과 정우영 11 2018.06.08
3625 훈련소의 고경표 12 2018.06.07
3624 후쿠오카 한 입 교자 45 2018.06.05
3623 후전드의 투지 34 2018.06.08
3622 후배들의 마지막 훈련을 바라보는 박지성 21 2018.06.24
3621 후반 추가시간 네이마르 회심의 슈팅 14 2018.07.08
3620 효성아 이건 아니지 15 2018.06.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2 Next
/ 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