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폭탄주 2017.01.11 23:21 (*.101.150.167)
    1837년 문헌 《양주방》에 따르면, 따뜻한 막걸리 한 사발에 증류식 소주 한 잔을 부은 다음 소주가 맑게 위로 떠오르면 마셨다. 이를 ‘혼돈주(混沌酒)’라고 했으며, 이때 넣는 소주가 붉은색이면 ‘자중홍(自中紅)’이라 했다.
    혼돈주는 일제강점기 말엽에 막걸리와 기린 맥주를 섞은 '비탁'이라는 칵테일로 변화한다. 박정희 전 대통령도 일제강점기 시절 교사로 근무하던 시절에 배워 즐겨 마셨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적어도 일제강점기 때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오랜 역사의 레시피라는 것이 된다.
    박정희 대통령은 시바스리갈보다 이 혼돈주를 즐겨마셨다고한다

    지식채널 E에 따르면 1983년 당시 춘천시에서 박희태 검사장(당시 춘천지방검찰청장, 전 국회의장)등이 참가했던 '춘천지역 기관장 술모임'이 최초로 거기 있던 사람들이 군과 검찰로, 그리고 거기서 재벌기업들로 퍼진 것이라고 한다. 사실 박 의장의 입장에서는 약간 억울한 얘기인데, 이게 원래 당시 군에서 즐겨하던 맥주컵에 양주 따라마시기를 도저히 버틸 수가 없어서 더 부드럽게 만든 게 바로 폭탄주다
  • 이불박근혜위험 2017.01.11 23:44 (*.200.82.51)
    누가 물어본사람?
  • ㅇㅇ 2017.01.11 23:50 (*.199.19.40)
    진선미가 잘타는게 아니라 쿠데타로 나라챙겼다가 자식농사 망치고 재규어에 배신당한 그분이 잘탔다 라는건가?
  • 123 2017.01.12 00:17 (*.140.34.14)
    무지하고 배운거 없던 시절의 악습은 그때 그냥 그대로 두는게 어떨까 ?
  • 형도영 2017.01.11 23:48 (*.53.244.117)
    폭탄주는 장필우랑 이강희 콤비 만한게 없지...
  • 내부자들 2017.01.12 00:03 (*.223.36.224)
    이엽 챙챙챙챙
  • 2017.01.12 08:49 (*.223.26.217)
    그건 꼬탄주고
  • .. 2017.01.12 01:02 (*.9.2.91)
    뭔 방송임?
  • 부당거래에서 2017.01.12 16:26 (*.82.94.34)
    천호진도 기깔나게 타드만
  • 끝나는듯 끝나지 않는 문장 2017.01.13 03:40 (*.144.158.100)
    내 친구가 그걸 보고 꽃혀서 폭탄주만들때마자 맥주를 흔들어대서 다 튀기고 지랄을 해싸서 아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928 청와대 달력에서 빠진 대통령 18 2017.01.11
1927 설현이 성공한 이유 33 2017.01.11
1926 청소 마니아의 필수품 28 2017.01.11
1925 농구장에서 별 짓 다하는 중계진 5 2017.01.11
1924 빡친 헌재 20 2017.01.11
1923 몸무게 늘리고 포텐 터짐 31 2017.01.11
1922 이순신 장군의 필체 15 2017.01.11
1921 무한도전의 총 기부 금액 11 2017.01.11
1920 위기의 사격장 42 2017.01.11
1919 강호동 학창시절 32 2017.01.11
» 폭탄주 제조 장인 국회의원 10 2017.01.11
1917 DC와 마블의 영화 제작 방식 차이 24 2017.01.11
1916 소녀상 철거는 일어나지 않을 일 18 2017.01.11
1915 박명수의 공약 6 2017.01.11
1914 국내 활동 중인 외국인 폭력 조직 38 2017.01.11
1913 김유정과 임주환의 관계 9 2017.01.11
1912 베리굿이에요 6 2017.01.11
1911 채식주의자 42 2017.01.11
1910 이근안의 격정 토로 9 2017.01.11
1909 아이돌의 피부 상태 8 2017.01.11
1908 복근 만들기 10 2017.01.11
1907 미나의 매력 27 2017.01.11
1906 인형놀이를 그만둔 이유 8 2017.01.11
1905 교안84 4 2017.01.11
1904 경리의 유혹 2 2017.01.11
1903 스타크래프트 밸붕 유닛 원탑 58 2017.01.11
1902 부담스러운 한채영 2 2017.01.11
1901 시간의 상대성 45 2017.01.11
1900 통통해진 연아 26 2017.01.11
1899 대구 지하철 디자인 13 2017.01.11
Board Pagination Prev 1 ... 292 293 294 295 296 297 298 299 300 301 ... 361 Next
/ 3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