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991년 마이크 포웰이 세운 멀리 뛰기 기록 8m95cm


  • 현실 2017.04.21 15:39 (*.68.65.95)
    어마어마하네
  • 가정 2017.04.21 15:56 (*.34.247.71)
    그래서 그런건진 몰라도...
    요즘도 멀리뛰기 경기장을 보면 선수들이 착지하는 바닥 모래가.. 9.5~10미터 정도 밖에 안깔려 있음.
    그 넘어는 우레탄 바닥이거나 몬도트랙임
    그래서 그 거리보다 더 뛰는 선수가 나온다면 여분의 안전공간도 없어서
    혹시라도 정말 기적처럼 10미터를 뛰는 선수가 착지를 할때.. 그선수는 착지하면서 다리뼈가 아작나는거임
  • ㅇㅇ 2017.04.21 16:17 (*.33.165.165)
    이게 사실이라면 깨지 못한 기록이 아니라 안 깬거네
  • Jjt 2017.04.22 00:32 (*.33.184.224)
    빡대가리니?
  • 1x23 2017.04.21 16:29 (*.199.79.92)
    대부분의 육상종목이 지금 거의 인간의 한계에 달해있는데(특히 매커니즘이 복잡하지 않은 비교적 단순종목의 경우) 9미터도 못 깨고 있는데 10미터를 깬다고?

    우사인볼트가 세운 신기록이 9초대 중반인데 갑자기 어느날 8초대를 깨면 어떡하지? 이런 소리 하고 있는거나 마찬가지임 비현실적인 얘기
  • ㅇㅇ 2017.04.21 19:55 (*.120.218.4)
    동감

    멀리뛰기는 그 한계에 가까운 기록을 너무 빨리 찍은거인듯
  • 거의 무뇌수준 2017.04.23 11:59 (*.103.154.232)
    진짜 멍청하다... 뜬금없이 멀리뛰기 하러 올림픽 나오겠냐;;; 지가 다 뛰어보고 비공식이든 공식이든 9미터 넘어가면 주최측에 통보를 하거나 요청을 하겠지... 진짜 이런 머리들 보면 어이가 없다 ;;
  • ㅠㅠ 2017.04.21 16:15 (*.221.60.64)
    저 왼팔만 착지할때 그냥 앞으로 두었다면 9미터 넘었을텐데 ㅠㅠ
  • 칼루이스 2017.04.21 16:58 (*.13.238.194)
    저때 뒷바람 엄청낫음. 당시는 바람이 밀어줘도 기록 인정해줬던 때. 그래도 칼루이스와 경쟁적으로 기록 깨면서 역대급 명승부 연출.
  • 34 2017.04.21 22:16 (*.209.181.93)
    칼루이스는 100미터아니냐 저건 멀리뛰기고
  • ㅇㅇㅇㅇ 2017.04.21 22:50 (*.62.190.5)
    요즘은 거의 안그런데 100m 뛰는애들이 멀리뛰기 병행 많이했다
  • ㄷㄱ 2017.04.21 23:13 (*.50.235.195)
    34이 나이면 칼루이스 어느 정도는 알지 않나?
    네이버에 검색만 해봐도 알텐데...
  • 잠깐 상식 2017.04.22 00:50 (*.34.247.71)
    칼루이스... 단일 올림픽대회에서
    100m, 200m, 400m계주, 멀리뛰기.. 등 4관왕(금메달4개)을 차지한 선수
  • 역시흑형님 2017.04.21 18:14 (*.131.9.25)
    저정도면 그냥 나는거 아니야
  • 2017.04.21 20:07 (*.76.124.48)
    팔꿈치만 잘 관리했으면 10cm는 더 나왔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723 논란의 지하철 햄버거 39 2017.04.21
4722 이영표 박지성 맞잡은 손 20 2017.04.21
4721 앙탈부리는 나연 1 2017.04.21
4720 바둑계의 홍진호 17 2017.04.21
4719 화장품 모델 아이린 12 2017.04.21
4718 우주가 담긴 치마 14 2017.04.21
4717 주적 = 개새끼? 62 2017.04.21
4716 꼬리치는 스시녀 7 2017.04.21
4715 그냥 인절미와 흑임자 인절미 5 2017.04.21
4714 남녀동수내각 추진 44 2017.04.21
4713 동네 누나 문채원 3 2017.04.21
4712 우리나라 진보 정치인들에게 바라는 철학 12 2017.04.21
4711 정우성의 과거 29 2017.04.21
» 26년간 깨지 못하는 기록 15 2017.04.21
4709 싸가지 없는 연예인 때문에 기분 상했네요 51 2017.04.21
4708 즐라탄 부상 14 2017.04.21
4707 음의 질량 44 2017.04.21
4706 하영이 바운스 8 2017.04.21
4705 명불허전 애플 51 2017.04.21
4704 연세대 대나무숲 상황 69 2017.04.21
4703 백일섭이 사귄 여자 연예인 18 2017.04.21
4702 홍준표 예비군 공약 24 2017.04.21
4701 끌리는 스타일 12 2017.04.21
4700 중고 직거래 매너 수준 34 2017.04.21
4699 송가연 재판 녹취록 파문 40 2017.04.21
4698 한화 응원녀 14 2017.04.21
4697 역대급 설레발 39 2017.04.21
4696 윙크하는 지수 2 2017.04.21
4695 25살 자취녀의 밥상 23 2017.04.21
4694 독일의 엄격함 25 2017.04.21
Board Pagination Prev 1 ... 225 226 227 228 229 230 231 232 233 234 ... 387 Next
/ 3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