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서클체인지업 2017.04.21 15:31 (*.220.211.98)
    왜 얼굴 인증한건 빼고 게시물 올렸지 이쁘던데
  • ㅎ ㅇ 2017.04.21 15:36 (*.9.207.169)
    김치가 현실적이네
  • ㅇㅇ 2017.04.21 15:55 (*.33.180.195)
    저게 진짜 자취 밥상이지 ㅋㅋㅋㅋ

    오뎅탕 끓여먹을때 마트에파는 유부주머니 사서 넣어먹으셈

    안에 고기 들어서 그거 넣고 곳추 넣고 나중에 파 넣고 끓이면

    ㄹㅇ꿀
  • ㅁㅇㅈ 2017.04.21 15:57 (*.172.10.205)
    라면과 햄 몸 망가지는 지름길 진짜 어휴....
  • ㅁㄴㅇ 2017.04.21 18:25 (*.74.234.115)
    자취생이 800원가량으로 한끼를 해결할수있다는게 얼마나 큰건줄아냐?(심지어 국도됨) 햄역시 보관이 용이하고 고기맛도 느끼고 다른재료없이도 간이되어있어 간편하게 먹을수있는데 너새끼는 집에서 노모가해주는 따신밥먹으니까 혹은 마누라(라쓰고 식모정도로 생각하는 고비만 한남새끼야) 가 다해주니까 절박함을 모르는거야 이새끼야
  • - 2017.04.21 18:35 (*.165.86.227)
    안타깝네...한번 뿐인 인생 하나 하나가 전부 불만과 비관이라니...힘내요
  • ㅇㅇ 2017.04.21 19:01 (*.225.225.6)
    천원이면 고기+밥+야채 2~3가지 먹을 수 있는데
  • 현실제로 2017.04.21 19:32 (*.62.172.171)
    보관은? 천원같은소리하네ㅋㅋ
  • ㅇㅇ 2017.04.21 16:14 (*.93.19.109)
    저렇게 한달정도 먹으면 나물반찬이 땡긴다. 비타민부족 ㅋㅋㅋㅋㅋ
  • 니나잘하지 2017.04.21 16:19 (*.179.60.81)
    먼가 좀 불쌍해 보인다 ;;

    나 자취할때는 더 못 먹었지만 ㅠㅠ
  • ㅇㅊ 2017.04.21 16:29 (*.46.105.120)
    그릇 적게 쓸거라면서 컵을 쓰네
  • 1234 2017.04.21 17:43 (*.50.94.71)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초전박살 2017.04.21 20:00 (*.150.94.232)
    ㅋㅋㅋㅋㅋㅋㅋ 개공감 난 물통에 입대고 마셧는데 ㅋㅋㅋ
  • ㄴㅇㄹ 2017.04.21 16:37 (*.197.92.199)
    게시물 자체가 매우 매력적임.
  • 2017.04.21 22:45 (*.92.201.51)
    린정
  • ㅁㅁ 2017.04.21 18:03 (*.164.131.185)
    이정도면 잘해먹는편ㅋ
    보통 자취하는애들 허구헌날 라면에, 가끔 계란밥, 스팸+밥
  • 2222 2017.04.21 20:15 (*.160.75.138)
    파스타 같은것도 천원 미만으로 만들어 먹을 수 있음...

    알리오 올리오, 까르보나라, 토마토 파스타 정도만 해도 집에서 먹을먼하고 익숙해지면 여친이 집에왔을때 정도에 긴급하게 내기 좋음
  • 요리하는 남자 2017.04.21 20:52 (*.84.176.60)
    이런애들이 이쁘던데

    나한테 시집오면 좋겠다.

    한식, 일식, 중식, 제과제빵 다 가는한데
  • 123 2017.04.21 21:01 (*.45.244.143)
    지금 내형편에는 저 김치도 없다 ㅠ.ㅠ
  • 아스라이 2017.04.21 21:18 (*.176.38.29)
    부지런하네 난 귀찮아서 만들면 1주일치인데
  • ㄹㅇㄹ 2017.04.21 23:54 (*.168.91.26)
    왤케 귀엽징ㅎㅎㅎ
  • 좋다 2017.04.22 00:05 (*.126.88.14)
    글 재밌고 귀엽게 쓰네~
  • ㅇㅇ 2017.04.24 18:11 (*.143.58.95)
    판에 올라온거 여기에 올라 오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858 간식 몰래 먹다 들킨 에이프릴 4 2017.04.22
2857 180억 기부자 근황 22 2017.04.22
2856 귀여운 레이첼 9 2017.04.22
2855 유세 중 고충 30 2017.04.22
2854 트와이스 팬클럽 남녀 비율 8 2017.04.22
2853 청년 고용 의무 할당제? 12 2017.04.22
2852 아무도 못 알아보는 다작 배우 7 2017.04.22
2851 연대 경영 CC 부부의 하루 39 2017.04.22
2850 빠따 든 아이린 16 2017.04.22
2849 토끼 초롱 5 2017.04.22
2848 완벽하게 다 틀림 11 2017.04.22
2847 요즘 초등학교 급식 메뉴 4 2017.04.22
2846 새로 산 신발 자랑하는 유승옥 6 2017.04.22
2845 그럼 이명박근혜 지지자는? 21 2017.04.22
2844 효린 비키니 뒤태 10 2017.04.22
2843 마냥 부러운 형 2 2017.04.22
2842 일본 고교 야구에 출전한 아이유 9 2017.04.22
2841 가인 찰벅지 6 2017.04.22
2840 싸우지 마라 시바새끼들아 4 2017.04.22
2839 할당제의 문제점 25 2017.04.22
2838 강호동 오프닝 중독증 2 2017.04.22
2837 뭘 좀 아는 여자 8 2017.04.22
2836 초등학생은 10초만에 푼다는 문제 36 2017.04.22
2835 남자들이 은근 좋아하는 것 9 2017.04.22
2834 만족하지 못하는 아내 18 2017.04.22
2833 전복된 지프 구하기 5 2017.04.22
2832 안전벨트 착용의 나쁜 예 5 2017.04.22
2831 북한의 추가 핵실험? 2 2017.04.22
2830 조민기 딸 레전드 6 2017.04.22
2829 한 번의 젊음, 어떻게 살 것인가? 72 2017.04.21
2828 응급의학과의 현실 38 2017.04.21
2827 드디어 입증된 국내 미세먼지의 정체 80 2017.04.21
2826 정치는 실전이야 24 2017.04.21
2825 악플에 빡친 미 여군 75 2017.04.21
2824 서울대 노교수의 마지막 강의 43 2017.04.21
2823 하루에 스쿼트 700개 한다는 연예인 42 2017.04.21
2822 유승민 커밍아웃? 24 2017.04.21
2821 유아의 오빠야 14 2017.04.21
2820 독일의 엄격함 25 2017.04.21
» 25살 자취녀의 밥상 23 2017.04.21
Board Pagination Prev 1 ... 189 190 191 192 193 194 195 196 197 198 ... 265 Next
/ 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