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서클체인지업 2017.04.21 15:31 (*.220.211.98)
    왜 얼굴 인증한건 빼고 게시물 올렸지 이쁘던데
  • ㅎ ㅇ 2017.04.21 15:36 (*.9.207.169)
    김치가 현실적이네
  • ㅇㅇ 2017.04.21 15:55 (*.33.180.195)
    저게 진짜 자취 밥상이지 ㅋㅋㅋㅋ

    오뎅탕 끓여먹을때 마트에파는 유부주머니 사서 넣어먹으셈

    안에 고기 들어서 그거 넣고 곳추 넣고 나중에 파 넣고 끓이면

    ㄹㅇ꿀
  • ㅁㅇㅈ 2017.04.21 15:57 (*.172.10.205)
    라면과 햄 몸 망가지는 지름길 진짜 어휴....
  • ㅁㄴㅇ 2017.04.21 18:25 (*.74.234.115)
    자취생이 800원가량으로 한끼를 해결할수있다는게 얼마나 큰건줄아냐?(심지어 국도됨) 햄역시 보관이 용이하고 고기맛도 느끼고 다른재료없이도 간이되어있어 간편하게 먹을수있는데 너새끼는 집에서 노모가해주는 따신밥먹으니까 혹은 마누라(라쓰고 식모정도로 생각하는 고비만 한남새끼야) 가 다해주니까 절박함을 모르는거야 이새끼야
  • - 2017.04.21 18:35 (*.165.86.227)
    안타깝네...한번 뿐인 인생 하나 하나가 전부 불만과 비관이라니...힘내요
  • ㅇㅇ 2017.04.21 19:01 (*.225.225.6)
    천원이면 고기+밥+야채 2~3가지 먹을 수 있는데
  • 현실제로 2017.04.21 19:32 (*.62.172.171)
    보관은? 천원같은소리하네ㅋㅋ
  • ㅇㅇ 2017.04.21 16:14 (*.93.19.109)
    저렇게 한달정도 먹으면 나물반찬이 땡긴다. 비타민부족 ㅋㅋㅋㅋㅋ
  • 니나잘하지 2017.04.21 16:19 (*.179.60.81)
    먼가 좀 불쌍해 보인다 ;;

    나 자취할때는 더 못 먹었지만 ㅠㅠ
  • ㅇㅊ 2017.04.21 16:29 (*.46.105.120)
    그릇 적게 쓸거라면서 컵을 쓰네
  • 1234 2017.04.21 17:43 (*.50.94.71)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초전박살 2017.04.21 20:00 (*.150.94.232)
    ㅋㅋㅋㅋㅋㅋㅋ 개공감 난 물통에 입대고 마셧는데 ㅋㅋㅋ
  • ㄴㅇㄹ 2017.04.21 16:37 (*.197.92.199)
    게시물 자체가 매우 매력적임.
  • 2017.04.21 22:45 (*.92.201.51)
    린정
  • ㅁㅁ 2017.04.21 18:03 (*.164.131.185)
    이정도면 잘해먹는편ㅋ
    보통 자취하는애들 허구헌날 라면에, 가끔 계란밥, 스팸+밥
  • 2222 2017.04.21 20:15 (*.160.75.138)
    파스타 같은것도 천원 미만으로 만들어 먹을 수 있음...

    알리오 올리오, 까르보나라, 토마토 파스타 정도만 해도 집에서 먹을먼하고 익숙해지면 여친이 집에왔을때 정도에 긴급하게 내기 좋음
  • 요리하는 남자 2017.04.21 20:52 (*.84.176.60)
    이런애들이 이쁘던데

    나한테 시집오면 좋겠다.

    한식, 일식, 중식, 제과제빵 다 가는한데
  • 123 2017.04.21 21:01 (*.45.244.143)
    지금 내형편에는 저 김치도 없다 ㅠ.ㅠ
  • 아스라이 2017.04.21 21:18 (*.176.38.29)
    부지런하네 난 귀찮아서 만들면 1주일치인데
  • ㄹㅇㄹ 2017.04.21 23:54 (*.168.91.26)
    왤케 귀엽징ㅎㅎㅎ
  • 좋다 2017.04.22 00:05 (*.126.88.14)
    글 재밌고 귀엽게 쓰네~
  • ㅇㅇ 2017.04.24 18:11 (*.143.58.95)
    판에 올라온거 여기에 올라 오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049 논란의 지하철 햄버거 39 2017.04.21
4048 이영표 박지성 맞잡은 손 20 2017.04.21
4047 앙탈부리는 나연 1 2017.04.21
4046 바둑계의 홍진호 17 2017.04.21
4045 화장품 모델 아이린 12 2017.04.21
4044 우주가 담긴 치마 14 2017.04.21
4043 주적 = 개새끼? 63 2017.04.21
4042 꼬리치는 스시녀 7 2017.04.21
4041 그냥 인절미와 흑임자 인절미 5 2017.04.21
4040 남녀동수내각 추진 44 2017.04.21
4039 동네 누나 문채원 3 2017.04.21
4038 우리나라 진보 정치인들에게 바라는 철학 12 2017.04.21
4037 정우성의 과거 29 2017.04.21
4036 26년간 깨지 못하는 기록 15 2017.04.21
4035 싸가지 없는 연예인 때문에 기분 상했네요 51 2017.04.21
4034 즐라탄 부상 14 2017.04.21
4033 음의 질량 44 2017.04.21
4032 하영이 바운스 8 2017.04.21
4031 명불허전 애플 51 2017.04.21
4030 연세대 대나무숲 상황 69 2017.04.21
4029 백일섭이 사귄 여자 연예인 18 2017.04.21
4028 홍준표 예비군 공약 24 2017.04.21
4027 끌리는 스타일 12 2017.04.21
4026 중고 직거래 매너 수준 34 2017.04.21
4025 송가연 재판 녹취록 파문 40 2017.04.21
4024 한화 응원녀 14 2017.04.21
4023 역대급 설레발 39 2017.04.21
4022 윙크하는 지수 2 2017.04.21
» 25살 자취녀의 밥상 23 2017.04.21
4020 독일의 엄격함 25 2017.04.21
Board Pagination Prev 1 ... 225 226 227 228 229 230 231 232 233 234 ... 364 Next
/ 3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