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서클체인지업 2017.04.21 15:31 (*.220.211.98)
    왜 얼굴 인증한건 빼고 게시물 올렸지 이쁘던데
  • ㅎ ㅇ 2017.04.21 15:36 (*.9.207.169)
    김치가 현실적이네
  • ㅇㅇ 2017.04.21 15:55 (*.33.180.195)
    저게 진짜 자취 밥상이지 ㅋㅋㅋㅋ

    오뎅탕 끓여먹을때 마트에파는 유부주머니 사서 넣어먹으셈

    안에 고기 들어서 그거 넣고 곳추 넣고 나중에 파 넣고 끓이면

    ㄹㅇ꿀
  • ㅁㅇㅈ 2017.04.21 15:57 (*.172.10.205)
    라면과 햄 몸 망가지는 지름길 진짜 어휴....
  • ㅁㄴㅇ 2017.04.21 18:25 (*.74.234.115)
    자취생이 800원가량으로 한끼를 해결할수있다는게 얼마나 큰건줄아냐?(심지어 국도됨) 햄역시 보관이 용이하고 고기맛도 느끼고 다른재료없이도 간이되어있어 간편하게 먹을수있는데 너새끼는 집에서 노모가해주는 따신밥먹으니까 혹은 마누라(라쓰고 식모정도로 생각하는 고비만 한남새끼야) 가 다해주니까 절박함을 모르는거야 이새끼야
  • - 2017.04.21 18:35 (*.165.86.227)
    안타깝네...한번 뿐인 인생 하나 하나가 전부 불만과 비관이라니...힘내요
  • ㅇㅇ 2017.04.21 19:01 (*.225.225.6)
    천원이면 고기+밥+야채 2~3가지 먹을 수 있는데
  • 현실제로 2017.04.21 19:32 (*.62.172.171)
    보관은? 천원같은소리하네ㅋㅋ
  • ㅇㅇ 2017.04.21 16:14 (*.93.19.109)
    저렇게 한달정도 먹으면 나물반찬이 땡긴다. 비타민부족 ㅋㅋㅋㅋㅋ
  • 니나잘하지 2017.04.21 16:19 (*.179.60.81)
    먼가 좀 불쌍해 보인다 ;;

    나 자취할때는 더 못 먹었지만 ㅠㅠ
  • ㅇㅊ 2017.04.21 16:29 (*.46.105.120)
    그릇 적게 쓸거라면서 컵을 쓰네
  • 1234 2017.04.21 17:43 (*.50.94.71)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초전박살 2017.04.21 20:00 (*.150.94.232)
    ㅋㅋㅋㅋㅋㅋㅋ 개공감 난 물통에 입대고 마셧는데 ㅋㅋㅋ
  • ㄴㅇㄹ 2017.04.21 16:37 (*.197.92.199)
    게시물 자체가 매우 매력적임.
  • 2017.04.21 22:45 (*.92.201.51)
    린정
  • ㅁㅁ 2017.04.21 18:03 (*.164.131.185)
    이정도면 잘해먹는편ㅋ
    보통 자취하는애들 허구헌날 라면에, 가끔 계란밥, 스팸+밥
  • 2222 2017.04.21 20:15 (*.160.75.138)
    파스타 같은것도 천원 미만으로 만들어 먹을 수 있음...

    알리오 올리오, 까르보나라, 토마토 파스타 정도만 해도 집에서 먹을먼하고 익숙해지면 여친이 집에왔을때 정도에 긴급하게 내기 좋음
  • 요리하는 남자 2017.04.21 20:52 (*.84.176.60)
    이런애들이 이쁘던데

    나한테 시집오면 좋겠다.

    한식, 일식, 중식, 제과제빵 다 가는한데
  • 123 2017.04.21 21:01 (*.45.244.143)
    지금 내형편에는 저 김치도 없다 ㅠ.ㅠ
  • 아스라이 2017.04.21 21:18 (*.176.38.29)
    부지런하네 난 귀찮아서 만들면 1주일치인데
  • ㄹㅇㄹ 2017.04.21 23:54 (*.168.91.26)
    왤케 귀엽징ㅎㅎㅎ
  • 좋다 2017.04.22 00:05 (*.126.88.14)
    글 재밌고 귀엽게 쓰네~
  • ㅇㅇ 2017.04.24 18:11 (*.143.58.95)
    판에 올라온거 여기에 올라 오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1073 영어 강사 포기한 호주인 41 new 2017.06.29
11072 안철수 쉴드 친다고 극딜 당하는 JTBC 29 new 2017.06.29
11071 아령 들고 수영 17 new 2017.06.29
11070 거대한 요트 운반선 7 new 2017.06.29
11069 멕시코 대표의 위험한 발언 11 new 2017.06.29
11068 미사일 발사 10 new 2017.06.29
11067 17년도 미국 국무부지정 세계인신매매 등급표 18 new 2017.06.29
11066 학생들 싸움 말리는 경비아저씨 7 new 2017.06.29
11065 개인 방송 BJ 조명 9 new 2017.06.29
11064 집을 아내 명의로 해야하는 이유 14 new 2017.06.29
11063 쪽방촌 체험 10 new 2017.06.29
11062 멍멍이 소환술 3 new 2017.06.29
11061 설아의 나쁜손 5 new 2017.06.29
11060 대륙의 싱글 인구 6 new 2017.06.29
11059 곰슬기 3 new 2017.06.29
11058 불금 홍대 앞 상황 13 new 2017.06.29
11057 미사모 뒤태 11 new 2017.06.29
11056 경남도민일보 수준 8 new 2017.06.29
11055 바바 후미카 10 new 2017.06.29
11054 급발진의 실체? 16 new 2017.06.29
11053 수영장 신기술 5 new 2017.06.29
11052 간호사 수지 5 new 2017.06.29
11051 길거리에서 대놓고 팬티를 12 new 2017.06.29
11050 연대 계절학기 참사 6 new 2017.06.29
11049 단정한 옷매무새 정리 3 new 2017.06.29
11048 김밥 최고의 조합은? 15 new 2017.06.29
11047 BJ 누나 몸매 자랑ㅤㅤ 2 new 2017.06.29
11046 한국여자와 결혼한 서양남의 조언 17 new 2017.06.29
11045 초등학교 3학년 수학종결자 67 new 2017.06.29
11044 보이스피싱 조직원 잡은 센스 18 new 2017.06.29
11043 마마보이가 만들어지는 과정 42 new 2017.06.29
11042 총파업 봇물 114 new 2017.06.29
11041 오랜만에 등판한 유담 9 new 2017.06.29
11040 남자들이 나쁜 이유 47 new 2017.06.29
11039 귀척하는 나연이에게 정색하는 모모 2 new 2017.06.29
11038 기름국의 일상 15 new 2017.06.29
11037 40년 뒤 여자 아이돌 21 new 2017.06.29
11036 기레기 클라스를 한참 모르는 드라마 작가 17 new 2017.06.29
11035 옆집 동생 같은 소혜 11 new 2017.06.29
11034 여자인 줄 알았는데 25 new 2017.06.2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7 Next
/ 2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