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Cheezburger tennis sexual tension GIF


  • ㅎㅎㅎㅎ 2017.05.20 01:13 (*.212.165.6)
    멘탈이 나달 나달
  • 프라덕후 2017.05.20 01:58 (*.216.252.158)
    저런 시선 마지막으로 느껴본 게 언제인지..
  • ㅁㅁ 2017.05.20 10:16 (*.92.201.51)
    있긴 있어?? 난 없다ㅠㅠ
  • ㅁㄴㅇㄹ 2017.05.20 02:23 (*.234.206.107)
    자자고 하면 바로 내리겠네
  • 젊병필 2017.05.20 02:56 (*.145.93.134)
    진짜 저런시선 느끼면 기분 너무좋음.
    괜히 모르는 척 ㅋㅋㅋ
  • ㅂㅂ 2017.05.20 07:54 (*.150.123.248)
    직장에서나 학교에서 저런 시선을 계속 모르는 척 일관되게 시전하면

    니 주변에 남자새끼들 중에 쪼다 같은 새끼들은 있는말 없는말로 널 씹고

    그런 시선을 너에게 주던 여자들 중에 성격 지랄 같은 여자는 오뉴월에 서리를 내리게 하듯 니 신경을 곤두서게 만드는 일이 있을 거다.

    형이 알바하던 데서 있던 일이야. 여자애가 취향이 좀 독특했어. 원빈 정우성보다 황정민이 더 멋지다고 황정민이 이상형이라고 하던 애였거든. 걔는 남자손님들한테 초콜릿이나 간식거리도 자주 받는 애였고 몇몇 손님들은 얘한테 대시했다가 차여서 그만 둔 회원도 있었어.(헬스장. 난 트레이너 알바, 여자애는 카운터)

    걔가 나한테 어느날부터 음료수 같은 것도 주고 나한테 첫사랑얘기니 이상형이니 막 물어보더라고. 그때 실제로 이용자 중에 너무나 내 이상형이라고 확신이 드는 여자가 남친이랑 같이 다녀서 내가 볼 때마다 힘들어했던 여자거 있어.

    그 얘기를 해준 순간부터 내가 일하면서 실수하거나 대충 하는 것들을 이년이 관장님한테 꼰지르더라고. 다행하게도 난 나만의 꼼수는 부려도 관장님께선 알든 모르든 내가 일처리하는 걸 맘에 들어하셨던 터라 가볍게 넘어갔었지만 그때 생각만 하면 속이 부글부글 끓는다.
  • 에휴 2017.05.21 02:17 (*.104.208.112)
    길기만 하고 문장 꼬라지는 형편없구만..
  • ㅅㅇㅅ 2017.05.20 08:30 (*.62.216.122)
    조그있다 나가야되는데..일어나야되는데..빨리 죽어야되는데
  • ㅁㅁ 2017.05.20 10:19 (*.92.201.51)
    무슨소리야 갑자기
    죽지마 살아야지 어떻게든 살다보면 좋은일 몇개쯤은 안생기겠나 ㅡ
  • ㅇㅅㅇㅁㅁ 2017.05.20 11:05 (*.164.242.152)
    발...기?
  • 꼬추왈 2017.05.20 11:51 (*.36.137.83)
    죽기직전에 느끼는 행복이 가장 큰 행복인 것을..
  • ㄱㄴ 2017.05.20 10:27 (*.177.167.229)
    남자는 여자 가슴 보고싶은데 계속 여자가 계속 힐끔거리며 쳐다보니 짜증날듯. 딱 3초만 제대로 보면되는데 그걸 못하니 다른거에 집중도 안되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644 아이유한테 고소당한 BJ 근황 17 2017.05.20
4643 엄청난 수의 하루살이떼로 고생 중인 도시 35 2017.05.20
» 자연스럽게 관심 없는 척 하자 12 2017.05.20
4641 유아가 마이크 떨어뜨려서 깜놀 5 2017.05.20
4640 여성 주차장 이용후기 42 2017.05.20
4639 이번엔 여리 28 2017.05.20
4638 다음은 국정원이다 48 2017.05.20
4637 연예인 매니저 15 2017.05.20
4636 전원책이 도람뿌라고 부르는 이유 18 2017.05.20
4635 마시지 않고는 버틸 수 없는 팀 17 2017.05.20
4634 아이돌 콘서트 뺨치는 인기 15 2017.05.20
4633 접착제 테러당한 강아지 구조 30 2017.05.20
4632 기본적인 예의 23 2017.05.20
4631 우는 모습도 예쁜 뽀뽀녀 22 2017.05.20
4630 대통령 1명 제대로 뽑았더니? 74 2017.05.20
4629 길잃은 아이를 데려가는 남자 22 2017.05.20
4628 자기 대기실에서 쫓겨난 아나운서 17 2017.05.20
4627 여자 화장실 청소 18 2017.05.20
4626 누나 차별의 역사 71 2017.05.20
4625 손담비의 안전한 친구 43 2017.05.20
4624 군인의 특혜 43 2017.05.20
4623 지구를 사랑한 남자 35 2017.05.20
4622 45세 기무라 타쿠야 근황 43 2017.05.20
4621 내 아내의 비밀 리스트 34 2017.05.20
4620 극단적 축구 전술 12 2017.05.20
4619 미주의 쇼맨쉽 5 2017.05.20
4618 운동 중인 다혜 2 2017.05.20
4617 스테이크 간판 디테일 7 2017.05.20
4616 비키니 구매 후기 14 2017.05.20
4615 홍어를 처음 맛본 다현 17 2017.05.20
4614 개 훈련시키는 여인 4 2017.05.20
4613 하객 알바 후기 25 2017.05.20
4612 자 출항이다 문재인 53 2017.05.20
4611 겨드랑이가 좋다고? 21 2017.05.20
4610 있어서는 안될 곳으로 11 2017.05.20
4609 삼대천왕 미나리 8 2017.05.20
4608 개고기에 대한 프랑스 학생들의 반응 42 2017.05.20
4607 남자들이 환장하는 여자 스타일 46 2017.05.20
4606 우유 마시는 홍진영 12 2017.05.20
4605 빨대 처음 써봄 12 2017.05.20
Board Pagination Prev 1 ... 149 150 151 152 153 154 155 156 157 158 ... 270 Next
/ 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