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비호감 2017.05.20 01:19 (*.166.234.30)
    깨시민들 때문에 말아먹을 정권
  • ㅋㅋ 2017.05.20 01:41 (*.250.83.20)
    쥐럴 ㅋㅋ
  • 123 2017.05.20 10:44 (*.223.37.214)
    여리 하고 싶은거 다 해 ><
  • 2017.05.20 01:49 (*.27.107.62)
    깨시민에 의해 힘을 얻고 있는 정권이라고 해야지.

    원래 이정도로 막 진행했으면 또 자유한국당을 포함해 여기저기서 까였겠지.
  • ㅂㅂ 2017.05.20 03:01 (*.205.188.237)
    지1랄 지금 이게 깨시민들한테 휘둘린걸로 보이냐?
  • d 2017.05.20 04:40 (*.140.184.234)
    말아먹을이라고 예상한 것 뿐인데 왜 제 발 저리십니까
  • 주제를 알라 2017.05.20 07:46 (*.33.153.214)
    비루한 추측을 기정사실화 해서 개소리라고 한건데 발이 저리나 봅니다?
  • ㅁㅁ 2017.05.20 08:44 (*.149.131.210)
    네가 성형하면 원빈같이 될 얼굴 이라고 예상하면 주변에서 뭐라고 할까 안 할까 생각해봐.
  • ㅁㄴㅇㅇ 2017.05.20 13:19 (*.126.223.118)
    일베애들은 말투 하나하나에 나 일베라고 티내는거같음
    하여튼 일베애들이 싫어하는 거보니 좋은 일이라는걸 알게되네
  • 식스팩 2017.05.20 01:55 (*.185.40.174)
    1. 서울대 법학과 79학번으로 당시 80년 광주민주화운동을 무력으로 진압한 전두환에 대해

    교내에서 모의재판을 열고 검사역을 맡아 전두환에게 사형을 구형함.

    이 모의재판 이야기가 교내외로 퍼지면서 한 동안 강원도로 피해있어야 했고, 대학 4년때 사시 2차에서 계속해서 낙방함.



    2. 김대중 정부 당시 경찰 실세였던 박희원 치안감을 소환해서 단 하루만에 자백을 받아냄.

    얼마나 철두철미하게 증거를 수집하고 심문을 했는지 박희원 치안감은 영장실질심사 등을 모두 포기함.



    3. 2006년 현대차 비자금 사건을 맡았던 당시 검찰총장에게 면담을 신청.

    '수사결과 정몽구 회장을 구속해야 한다'면서 동시에 사직서를 내밀음.

    검찰총장은 고심끝에 정몽구 회장을 구속하기로 결정함.



    4. 박근혜 정부에서 국정원 사건 때문에 새누리당의 비난을 받을 때에도 새누리당의 판검사 출신 의원들은 윤석열 지검장에 대해

    '윤석열은 최고의 검사다. 그를 비난해서는 안된다', '항명이 있었다고는 하나 이해해야 한다'고 말하는 등 윤석열 지검장을 옹호함.

    그와 함께 일했던 법조인들은 '잠깐이라도 일해보면 존경할 수 밖에 없는 인물'이라고 평함.

    당시 연수원 선배인 조영곤 지검장을 상대로 한 폭로전이 여론의 도마 위에 오르면서,

    '기수문화가 엄격한 검찰인데 윤석열이 너무 대드는 것이 아니냐'라는 이야기가 나오자

    윤석열 지검장을 아는 사람들은 한결같이 '만약 윤석열이 윗선에 항명했다면, 그건 윗선이 잘못하고 있다는 뜻이다'라고 대답함.



    5. 국정원 사건 청문회 당시 새누리당 측이 '윤석열은 민주당에서 키운 좌빨 검사인데, 정치공작을 하고있다'라고 공격했으나

    노무현 정부 당시에 민주당 이상수 전 사무총장, 안희정 충남지사, 강금원 창신섬유 회장을 구속수사하고

    노무현 대통령의 딸인 노정연씨를 외화관리법 위반으로 기소. 유죄처분 받게 한 것이 윤석열 검사장 본인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새누리당은 꿀먹은 벙어리가 됨.



    6. 연수원 동기모임에서 한 사람이 카드로 결재하기로 하고 나머지 사람들이 각자 먹은만큼 그 사람에게 현찰을 주기로 했다가

    윤석열 지검장이 '이건 카드깡이다' 라면서 극구반대하여 밥값을 각자 현금으로 계산한 적이 있음.

    오히려 연수원 동기들은 '그런 면이 있어서 우리가 윤석열을 좋아할 수 밖에 없다'라고 말함.



    7. 국정원 대선개입 사전 이후 특수부 부장검사에서 좌천되어 평검사로 근무하던 시절

    수많은 로펌에서 제의가 왔으나 모두 거절하면서 까마득한 후배들 밑에서 평검사로 업무를 계속 함.

    후배들과 함께 일하는 것도 곤욕이지만 후배들 밑에서 근무하는 것은 더 어려운 것이 당연한데도

    윤석열 지검장을 아는 사람들은 '윤석열은 그런 상황이라고 본인이 검사직을 포기하고 나갈 사람이 아니다'라고 말함.



    8. 전직 판사인 민주당 박범계 의원과 연수원 동기.

    박범계 의원이 국회의원에 당선되었을 때 축하를 위해 연수원 동기들끼리 모이는 자리를 마련하자

    모임에 참석해서 아무 말 없이 10분동안 술 한잔만 마신 뒤에 모임을 떠남.

    이후 박범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국회의원과 현직검사가 사석에서 함께 있으면 정치중립성이 훼손될 수 있다는 당연한 사실을 나에게 깨우쳐주었다"라며

    윤석열 지검장에게 고마움을 표시함.
    퍼온 글
  • ㄱㄱㅁ 2017.05.20 02:35 (*.197.156.193)
    대단한 사람이네...근데 연수원 동기끼리 한 게 카드깡인가? 가짜 전표를 만든 것도 아닌데 문제가 되나?
  • 근혜찡 2017.05.20 02:51 (*.187.245.250)
    나름의 유머 아니었을까?
    평소 행실이있으니 저런 드립이 나올듯
    진지했으면 좀 그럴듯 이뭐병 ~!
  • ㄱㄱㅁ 2017.05.20 03:19 (*.197.156.193)
    극구반대 했다는데?
  • ㄴㄷㅅ 2017.05.20 06:10 (*.192.31.217)
    김영란법에 걸림
  • ㅁㄴㅇㄹ 2017.05.20 12:26 (*.144.18.194)
    마! 형이 518 필와특별사면으로 복귀했다... 영자 다이스키! 문제인 다이스키다 이기야!!
    근데 여기 너 혼자써??? ㅅx 색히 주저리주저리 존내 길게 쓰네
    나대지말고 가만히 있어 색히야 아님 그냥 링크하던가
  • ㅁㅁㅁㅁ 2017.05.20 02:20 (*.34.178.113)
    이대로 잘 크면 대통령도 가능한 사람이네
  • 2017.05.20 02:29 (*.109.1.81)
    자꾸 정치색 입히지 마라. 바로 위 글 봐라. 그냥 청렴하고 열심히 일하는 유능한 검사다. 검사로서 자부심 갖고 일하는 것 같은데, 정치 얘기 꺼내는 게 실례가 아닌가 싶다.
  • ㅁㅁ 2017.05.20 08:45 (*.149.131.210)
    이 사람의 그릇이 검사에서 끝날 그릇일까 더 큰 그릇일까 궁금해하는 사람도 있단 뜻이지.
  • 몰라서;; 2017.05.20 02:30 (*.117.21.149)
    여리가 뭐예요?
  • 오글거린다 2017.05.20 02:32 (*.223.14.13)
    윤석열 여리
    문재인 이니
    같이 이름 끝자리만 부르는거다
  • -,.- 2017.05.20 08:05 (*.15.84.107)
    나는 이사람 한마디가 감동스러웠다.

    “나는 조직에 충성할 뿐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
  • 12 2017.05.20 08:35 (*.238.181.120)
    문정권이 정말 잘 하고 있는 건 바로 적재적소.
  • 12x3 2017.05.20 09:18 (*.199.79.92)
    전두환이 진짜 잘했는데 그걸
  • 2017.05.20 13:52 (*.36.144.180)
    그만 좀 갈궈 ㅋㅋㅋ 당분간은 좀 냅두자
  • -,.- 2017.05.20 09:35 (*.15.84.107)
    인사발표하고 건물앞에서 간단히 기자 인터뷰.

    거의 끝나고 떠나면서
    윤석열 검사에게 회식 금품사건을 어떻게 해야하는지
    지 질문을 받자.

    "지금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은것 같습니다.."
    "많이 좀 도와주십시오"라고 이야기하니

    기자들 일제히 "네!"

    이거 뭐 직원 간담회도 아니고.. ㅋㅋㅋ
    인사가 잘되니 모두 한마음.
  • 김문수 2017.05.20 14:12 (*.126.231.237)
    지금 문재인 취임 후 행보 아주 좋다.
    난 유승민 지지자였지만 문재인 현재 굉장히 잘하고 있는 것 같다.
    문제는 문슬람들이다.
    지금은 잘하고 있어서 괜찮은데 문재인이 만약 뭔가를 못했을때도 무조건 지지할 년놈들이 문슬람이다.
    마치 박그네의 박사모처럼 말이지.
    잘하면 지지하고 못하면 비판해야 되는데 잘 하든 못하든 무조건 지지할게 뻔히 보이는 문슬람들.
  • 2017.05.21 16:23 (*.42.151.30)
    족까 나은이애비야
  • 액취증 2017.05.22 12:00 (*.223.146.179)
    총장인선을 서둘러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564 아이유한테 고소당한 BJ 근황 17 2017.05.20
4563 엄청난 수의 하루살이떼로 고생 중인 도시 35 2017.05.20
4562 자연스럽게 관심 없는 척 하자 12 2017.05.20
4561 유아가 마이크 떨어뜨려서 깜놀 5 2017.05.20
4560 여성 주차장 이용후기 42 2017.05.20
» 이번엔 여리 28 2017.05.20
4558 다음은 국정원이다 48 2017.05.20
4557 연예인 매니저 15 2017.05.20
4556 전원책이 도람뿌라고 부르는 이유 18 2017.05.20
4555 마시지 않고는 버틸 수 없는 팀 17 2017.05.20
4554 아이돌 콘서트 뺨치는 인기 15 2017.05.20
4553 접착제 테러당한 강아지 구조 30 2017.05.20
4552 기본적인 예의 23 2017.05.20
4551 우는 모습도 예쁜 뽀뽀녀 22 2017.05.20
4550 대통령 1명 제대로 뽑았더니? 74 2017.05.20
4549 길잃은 아이를 데려가는 남자 22 2017.05.20
4548 자기 대기실에서 쫓겨난 아나운서 17 2017.05.20
4547 여자 화장실 청소 18 2017.05.20
4546 누나 차별의 역사 71 2017.05.20
4545 손담비의 안전한 친구 43 2017.05.20
4544 군인의 특혜 43 2017.05.20
4543 지구를 사랑한 남자 35 2017.05.20
4542 45세 기무라 타쿠야 근황 43 2017.05.20
4541 내 아내의 비밀 리스트 34 2017.05.20
4540 극단적 축구 전술 12 2017.05.20
4539 미주의 쇼맨쉽 5 2017.05.20
4538 운동 중인 다혜 2 2017.05.20
4537 스테이크 간판 디테일 7 2017.05.20
4536 비키니 구매 후기 14 2017.05.20
4535 홍어를 처음 맛본 다현 17 2017.05.20
4534 개 훈련시키는 여인 4 2017.05.20
4533 하객 알바 후기 25 2017.05.20
4532 자 출항이다 문재인 53 2017.05.20
4531 겨드랑이가 좋다고? 21 2017.05.20
4530 있어서는 안될 곳으로 11 2017.05.20
4529 삼대천왕 미나리 8 2017.05.20
4528 개고기에 대한 프랑스 학생들의 반응 42 2017.05.20
4527 남자들이 환장하는 여자 스타일 46 2017.05.20
4526 우유 마시는 홍진영 12 2017.05.20
4525 빨대 처음 써봄 12 2017.05.20
Board Pagination Prev 1 ... 149 150 151 152 153 154 155 156 157 158 ... 268 Next
/ 2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