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12121 2017.05.20 01:14 (*.120.123.181)
    당연한일이었던 일들이 어느샌가 박수쳐줄 일이 됐다
  • 2017.05.20 01:56 (*.52.2.59)
    ㅇㄱㄹㅇ
  • 595959 2017.05.20 19:34 (*.127.115.158)
    어제 ㅁ ㄹ 핫도그 집에 있었던일인데

    어떤 아줌마가 어린 딸 두명 데리고 종종 걸음으로 와서 주문한느데

    주문하는동안 그 꼬맹이 둘이 손잡고 밖으로 그냥 나가서 옆으로 막걸어감
    귀염귀염한 애들이라 손님들은 전부 그아이들을 보구있었고
    그아이가 나간 방향으로 전부 고개를 돌리고 있었음
    머 아이를 안잡은건 엄마가 바로 앞에있었고
    그래도 혹시 모르니 시선을 때지않고 있었던거였던 같아

    아이엄마 계산하고 돌아서는 애들없음
    당연 허겁지겁 나가서 아이들 부르는데
    ...



    야~~
    이리와~
    야 야 야~~


    ㅋㅋㅋ 누구야 누구야도 아니고
    그냥 야~~~~
    야~~~

    애들 해맑게 웃으며 둘이 손잡고 종종 뛰어옴 ㅋㅋ
  • 뭐요 2017.05.20 05:07 (*.43.208.174)
    당연한 일이더라도 잘 한 건 박수 쳐줘야 하는 거 아닌가?
    자기 시간과 힘 쪼개서 타인을 도와준 건데 말야.
    당연한 일을 당연하게 했듯이, 우리도 당연하게 박수 쳐 줘야 하는 게 아닐까 싶다.
  • 1234 2017.05.20 06:15 (*.149.31.75)
    그뜻이 아닌거 같은데? 그뜻은 내가 글을 잘 쓸줄 몰라서 밑에사람이 대신써준다 바보야
  • 우와 2017.05.20 07:17 (*.69.71.20)
    그 뜻이 아닌걸 알고 쓴거 같은데?
  • 2017.05.20 14:29 (*.7.15.145)
    위에 두줄만 읽은듯
  • ㅁㅁ 2017.05.20 09:31 (*.240.227.82)
    그당연한일을 너도 좀해가살아라
    전부 요즘 세상은 너무 프로불만러가 많아서 좌파 천국 프랑스화 되어가는거 같아
  • ㅉㅉ 2017.05.20 14:48 (*.37.92.6)
    좌파 뜻을 이상하게 이해하고 있는듯
  • ㅇㅅㅇ?? 2017.05.20 19:10 (*.119.51.120)
    당연하게 집에있는 설거지나 좀 해라
    저게 어케 당연한일이지...
  • ㅇㅇ 2017.05.21 00:25 (*.62.203.168)
    잃어버린 아버지가 사례라던가 감사함을 성의있게 표시하고 가야 헬조선 탈출 마무리지
  • 사랑해요~ 2017.05.20 01:23 (*.35.159.107)
    lg가 찾아가겠군~~
  • ㅇㅇㄴ 2017.05.20 01:53 (*.141.183.74)
    ㅇㄱㄹㅇ
  • ㅎㅎ 2017.05.20 02:36 (*.109.1.81)
    자소서에도 쓰겠고~
  • 힐링이필요해 2017.05.20 03:53 (*.115.164.83)
    사람들이 존나 배배꼬였네 ㅉㅉ
  • 고향생각 2017.05.20 03:09 (*.41.126.11)
    당연히 해야 할 일이지만 모르는 척 지나갈 수도 있는 일.
    저런 분이 많아졌으면 합니다
  • ㅂㅂ 2017.05.20 07:39 (*.150.123.248)
    애가 울거나 엄마아빠 찾으면서 다니지 않으면 알 수도 없거니와 요즘 저런 일을 하면

    몇몇 놈들. 무시할 순 없는 숫자의 놈들이
    "저 새끼, 뭔가 큰그림 그렸어. 보상을 바라고 저러는 거야."

    이딴 말을 할 거란 건 예상할 수 있어.

    길 잃은 아이를 찾아주는 건 당연한 일이라는 사람들도 있어서 냉소적으로 구는 사람도 있고.

    자, 분명히 좋은 일을 하는 건데 군인이란 이유로 저런 말들을 실제로 들을 수도 있다. 니들 같으면 그래도 하겠냐?

    힘들 때 웃어야 1류다. 뭐 이런 말. 그것도 ㅅㅂ 솔직히 무슨 위인이나 철학자나 과거의 종교지도자가 한말도 아니고 이상민이 한말이지. 티비만 보고 배운 거 없고 이상민이 요즘 뜨고 있고 돈 열심히 벌어서 빚갚으니까 대단해보이나봐. 거의 명언처럼 사용하더라고 힘들 때 웃어야 1류라고.

    지들이 말하는 당연한 일 혹은 보상 원하고 하는 일이라고 남을 폄훼하는 건 힘들 때 우는 것만큼이나 원초적이고 저급한 인간의 본능이다. 남을 인정하고 싶지 않아도 웃으며 인정하고 말만큼은 칭찬해줘라.

    그게 일류다.
  • 글은 길고 답글은 없고... 2017.05.20 08:42 (*.223.30.47)
  • 고기 2017.05.20 11:39 (*.37.197.82)
    힘들때 먹는건 육류다
  • 2017.05.20 11:38 (*.44.164.134)
    가만있는애를 왜 데리고 가고 그래여!! 빼액~~
  • 123 2017.05.20 12:06 (*.167.142.109)
    아동 성범죄자에게 걸렸다면 어휴..................
  • ㅇㄴㄴ 2017.05.21 16:53 (*.64.140.177)
    해병대 조리병이라더라. 인상도 착하고. 바른 청년 느낌이 나서 보기 좋더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13 아들 키우는 부모의 걱정 28 2017.05.20
1012 컴백한 현아 10 2017.05.20
1011 남자는 하나만 걱정하면 되잖아요 31 2017.05.20
1010 정채연 래쉬가드 12 2017.05.20
1009 10대 만취 운전 사고 22 2017.05.20
1008 체중 관리 안하던 휴식기 손연재 20 2017.05.20
1007 다 옷 벗고 나가라는 이야기냐 37 2017.05.20
1006 연기 정말 잘하는 헐리웃 배우 23 2017.05.20
1005 경호원의 이중생활 61 2017.05.20
1004 아나운서의 저녁상 33 2017.05.20
1003 벌레가 무서운 지수 6 2017.05.20
1002 그분들의 자부심 31 2017.05.20
1001 이것이 손나다 17 2017.05.20
1000 다크나이트 김진태 근황 24 2017.05.20
999 아이유한테 고소당한 BJ 근황 17 2017.05.20
998 엄청난 수의 하루살이떼로 고생 중인 도시 35 2017.05.20
997 자연스럽게 관심 없는 척 하자 15 2017.05.20
996 유아가 마이크 떨어뜨려서 깜놀 5 2017.05.20
995 여성 주차장 이용후기 42 2017.05.20
994 이번엔 여리 29 2017.05.20
993 다음은 국정원이다 48 2017.05.20
992 연예인 매니저 15 2017.05.20
991 전원책이 도람뿌라고 부르는 이유 18 2017.05.20
990 마시지 않고는 버틸 수 없는 팀 17 2017.05.20
989 아이돌 콘서트 뺨치는 인기 15 2017.05.20
988 접착제 테러당한 강아지 구조 31 2017.05.20
987 기본적인 예의 23 2017.05.20
986 우는 모습도 예쁜 뽀뽀녀 22 2017.05.20
985 대통령 1명 제대로 뽑았더니? 74 2017.05.20
» 길잃은 아이를 데려가는 남자 22 2017.05.20
Board Pagination Prev 1 ... 336 337 338 339 340 341 342 343 344 345 ... 374 Next
/ 3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