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다 실제로 얘기한 거 바탕으로 만들어진 만화들 ㅋㅋㅋ








서로 조공도  ㅋㅋㅋㅋㅋ















유인나 인터뷰 中





'아이유와 나는 이제 안정기에 접어들었다. 우리는 서로가 서로에게 '이제 영원히 내 옆에 있을 사람'이란 확신이 있다.'




"연예계 생활을 하며 이런 친구를 만난다는 건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인데 정말 운이 좋았다.


한때 슬럼프가 찾아와 힘들었던 적이 있었다.


내가 과연 연기자라는 길을 잘 택한 건가 고민이 들었는데


그 순간에도 내가 이 일을 해서 아이유란 소울메이트를 얻었으니까


그 하나만으로도 괜찮아라며 큰 위안이 됐다."





'아이유는 정말 예쁜 아이다. 내가 우울해 있으면 만나자고 해서는 생각지도 못한 선물을 들고 온다든지


힘들고 지친 날 라디오 부스에 갔는데 아이유가 맡겨놓은 달콤한 초콜릿이 있었다. 누가 봐도 예쁘고 사랑스러운 아이다.'





"아이유는 전국민의 사랑을 받는 스타인데, 나에게는 동네꼬마처럼 군다.


'같이 떡볶이 먹으러 가자'고 불러내면 언제든 튀어나와


순대랑 튀김도 먹자고 조르는 그런 사랑스럽고 씩씩한 꼬마다


고마운건..그래도 방송은 일인데 내가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달려온다는 거다."





'아이유는 정말 생각이 깊고 착하고 저보다 더 어른스럽다.


11살 차이에도 세대차이가 전혀 나지않고 동생인데도 강단있고 씩씩하고.

오히려 ‘괜찮아, 언니!’라며 저를 토닥여주는 기특한 동생이다.

고민상담도 많이 해주고 제 정신적 지주이자 친구고 동생이다.

아이유 칭찬은 1시간을 해도 모자르다. 아직까지도 아이유의 단점을 찾지못했다.'




'내 인생에 아이유 아니었으면 큰 일 날뻔했을 순간이 참 많다.


나에게 무척 특별한 존재. 엄마 아빠 다음이 아이유일 정도로 소중하다.' issue in



  • 김성모 2017.07.17 18:47 (*.105.86.58)
    이효리, 아이유, 수지는 진짜 그냥 행동이나 말하는거 하나하나가 스타가 될 수 밖에 없는 연예인들.
  • 2017.07.17 19:38 (*.228.83.55)
    수지는 왜?
  • ㅉㅉ 2017.07.17 20:36 (*.99.117.63)
    쿰척대지 말고 사타구니나 긁어라
  • 9059595 2017.07.17 23:22 (*.249.217.45)
    원래 개까지 3명이 한 덩어리였는데 . . .

    멸ㅊ . . . .

    음 아냐 . . . 그냥 둘이 됐어 . .
    그렇게 됐어 . . 그냥 그래
  • ㅇㅇ 2017.07.17 23:10 (*.49.44.197)
    그러게 수지는왜?
  • 진짜궁금해서그러는데 2017.07.18 23:15 (*.210.29.70)
    수지는 왜??
  • ㅇㅇ 2017.07.17 18:47 (*.137.237.53)
    우리나라서 11살 차이면 아이유가 잘 챙겨주는것도 있지만 유인나도 격없이 성격이 엄청 좋다는 말
  • . 2017.07.17 18:52 (*.7.55.190)
    둘다 레즈 성향이 있나...
  • 이뭐병 2017.07.17 18:56 (*.230.73.43)
    넌 동성 친한 친구랑 서로 똥꼬 인사하는 사이냐?
  • ㄹㄹ 2017.07.17 19:00 (*.125.196.84)
    냅둬 존나 친한 친구 하나 없는 불쌍한 인생인데 저런 개소리라도 하며 살아야지
  • ㅗㅗ 2017.07.17 19:56 (*.162.79.21)
    야동 좀 그만 봐 제발
  • 눈치밥 2017.07.17 18:56 (*.230.73.43)
    아이유는 미성년자 시절부터 주변 평이 한결 같았음 어른스럽고 배려 잘한다고
  • 가위치기 2017.07.17 20:47 (*.62.8.57)
    둘이 해봣을까?
  • 불쌍한 멍청대갈빡 2017.07.17 21:54 (*.229.93.133)
    관심받고싶냐? 사랑 못받은티 내고다녀도 안 부끄럽지?
  • 구라구라 2017.07.17 23:18 (*.36.156.89)
    아마 정동진 해돋이 말하는거 아닐까요
  • ㄹㅇ 2017.07.18 02:23 (*.99.190.216)
    영웅호걸 하다가 친해져서 쭉 친하네
  • 2017.07.18 12:57 (*.165.86.3)
    그거 말고 최고다 이순신 부터 쭉 이어 왔다고 함.
    볼륨에서 그렇게 말하던디
  • ㅋㅌㅊ 2017.07.18 13:38 (*.219.158.139)
    영웅호걸때부터가 맞는걸로 앎 그당시에도 둘이 많이 친했음 그게 이순신까지 이어져서 지금이된거 같은데
  • 2017.07.18 11:55 (*.70.52.114)
    아이유 고기집에서 남자한테 옴팡씌우는 여우짓으로

    상당히 이미지 안좋았는데.. 갑자기 어리버리 이미지로 세탁 다 해버리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713 꼴찌가 1등처럼 살아보기 30 2017.07.17
5712 아이유에게 조언해주는 이효리 34 2017.07.17
5711 현실에 존재하는 X맨 22 2017.07.17
5710 열도의 생계형 범죄 20 2017.07.17
5709 맥주집 가서 현실 친구처럼 노는 연예인들 28 2017.07.17
5708 밥 달라고 조르는 인절미 16 2017.07.17
5707 김병만한테 인정받은 김세정 23 2017.07.17
5706 디스패치는 저리가라는 돌고래 관찰 22 2017.07.17
5705 대구의 하늘 14 2017.07.17
5704 나이트 대통령 허재 21 2017.07.17
5703 한국산 헬기 수리온 감사 결과 31 2017.07.17
5702 아웃사이더 가족과 3년째 같이 사는 장문복 25 2017.07.17
5701 영혼 없는 수건돌리기 10 2017.07.17
5700 키가 커서 불편한 점 55 2017.07.17
5699 천조국의 아이스크림 피자 16 2017.07.17
5698 개냥이 6 2017.07.17
5697 어메이징한 대한민국 야구판 17 2017.07.17
5696 꿀잠자유 16 2017.07.17
5695 엥? 시급? 1만원? 59 2017.07.17
5694 미국에서는 동양인을 미국인이라 생각 안 해 60 2017.07.17
5693 K리그 챌린지의 킬패스 6 2017.07.17
5692 패션에 얼굴이 전부는 아님 14 2017.07.17
5691 외국인이 한국에서 장사하면 안되는 이유 36 2017.07.17
5690 흑사나 vs 금사나 vs 애쉬그레이 사나 13 2017.07.17
5689 추우니까 덮고 자야지 4 2017.07.17
» 아이유인나 19 2017.07.17
5687 전 세계를 돌며 어그로 끌고 계신 분들 27 2017.07.17
5686 코요태 전성기 행사비 10 2017.07.17
5685 오늘자 추신수 끝내기 7 2017.07.17
5684 아는 형님 다리 찢기 대결 8 2017.07.17
5683 가게 접겠다는 업주들 75 2017.07.17
5682 성소 뒤태 3 2017.07.17
5681 행보관 싱글벙글 강박증 치료기 8 2017.07.17
5680 창적창 9 2017.07.17
5679 물가에 처음 나온 아기 수달 5 2017.07.17
5678 반도의 아동 훈육 15 2017.07.17
5677 카메라 선물 받은 1살 아기가 찍은 사진 30 2017.07.17
5676 북한 응원단이 갑자기 돌발행동을 한 이유 53 2017.07.17
5675 흔한 주방 이모 12 2017.07.17
5674 날달걀 우동 47 2017.07.17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154 Next
/ 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