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다 실제로 얘기한 거 바탕으로 만들어진 만화들 ㅋㅋㅋ








서로 조공도  ㅋㅋㅋㅋㅋ















유인나 인터뷰 中





'아이유와 나는 이제 안정기에 접어들었다. 우리는 서로가 서로에게 '이제 영원히 내 옆에 있을 사람'이란 확신이 있다.'




"연예계 생활을 하며 이런 친구를 만난다는 건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인데 정말 운이 좋았다.


한때 슬럼프가 찾아와 힘들었던 적이 있었다.


내가 과연 연기자라는 길을 잘 택한 건가 고민이 들었는데


그 순간에도 내가 이 일을 해서 아이유란 소울메이트를 얻었으니까


그 하나만으로도 괜찮아라며 큰 위안이 됐다."





'아이유는 정말 예쁜 아이다. 내가 우울해 있으면 만나자고 해서는 생각지도 못한 선물을 들고 온다든지


힘들고 지친 날 라디오 부스에 갔는데 아이유가 맡겨놓은 달콤한 초콜릿이 있었다. 누가 봐도 예쁘고 사랑스러운 아이다.'





"아이유는 전국민의 사랑을 받는 스타인데, 나에게는 동네꼬마처럼 군다.


'같이 떡볶이 먹으러 가자'고 불러내면 언제든 튀어나와


순대랑 튀김도 먹자고 조르는 그런 사랑스럽고 씩씩한 꼬마다


고마운건..그래도 방송은 일인데 내가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달려온다는 거다."





'아이유는 정말 생각이 깊고 착하고 저보다 더 어른스럽다.


11살 차이에도 세대차이가 전혀 나지않고 동생인데도 강단있고 씩씩하고.

오히려 ‘괜찮아, 언니!’라며 저를 토닥여주는 기특한 동생이다.

고민상담도 많이 해주고 제 정신적 지주이자 친구고 동생이다.

아이유 칭찬은 1시간을 해도 모자르다. 아직까지도 아이유의 단점을 찾지못했다.'




'내 인생에 아이유 아니었으면 큰 일 날뻔했을 순간이 참 많다.


나에게 무척 특별한 존재. 엄마 아빠 다음이 아이유일 정도로 소중하다.' issue in



  • 김성모 2017.07.17 18:47 (*.105.86.58)
    이효리, 아이유, 수지는 진짜 그냥 행동이나 말하는거 하나하나가 스타가 될 수 밖에 없는 연예인들.
  • 2017.07.17 19:38 (*.228.83.55)
    수지는 왜?
  • ㅉㅉ 2017.07.17 20:36 (*.99.117.63)
    쿰척대지 말고 사타구니나 긁어라
  • 9059595 2017.07.17 23:22 (*.249.217.45)
    원래 개까지 3명이 한 덩어리였는데 . . .

    멸ㅊ . . . .

    음 아냐 . . . 그냥 둘이 됐어 . .
    그렇게 됐어 . . 그냥 그래
  • ㅇㅇ 2017.07.17 23:10 (*.49.44.197)
    그러게 수지는왜?
  • 진짜궁금해서그러는데 2017.07.18 23:15 (*.210.29.70)
    수지는 왜??
  • ㅇㅇ 2017.07.17 18:47 (*.137.237.53)
    우리나라서 11살 차이면 아이유가 잘 챙겨주는것도 있지만 유인나도 격없이 성격이 엄청 좋다는 말
  • . 2017.07.17 18:52 (*.7.55.190)
    둘다 레즈 성향이 있나...
  • 이뭐병 2017.07.17 18:56 (*.230.73.43)
    넌 동성 친한 친구랑 서로 똥꼬 인사하는 사이냐?
  • ㄹㄹ 2017.07.17 19:00 (*.125.196.84)
    냅둬 존나 친한 친구 하나 없는 불쌍한 인생인데 저런 개소리라도 하며 살아야지
  • ㅗㅗ 2017.07.17 19:56 (*.162.79.21)
    야동 좀 그만 봐 제발
  • 눈치밥 2017.07.17 18:56 (*.230.73.43)
    아이유는 미성년자 시절부터 주변 평이 한결 같았음 어른스럽고 배려 잘한다고
  • 가위치기 2017.07.17 20:47 (*.62.8.57)
    둘이 해봣을까?
  • 불쌍한 멍청대갈빡 2017.07.17 21:54 (*.229.93.133)
    관심받고싶냐? 사랑 못받은티 내고다녀도 안 부끄럽지?
  • 구라구라 2017.07.17 23:18 (*.36.156.89)
    아마 정동진 해돋이 말하는거 아닐까요
  • ㄹㅇ 2017.07.18 02:23 (*.99.190.216)
    영웅호걸 하다가 친해져서 쭉 친하네
  • 2017.07.18 12:57 (*.165.86.3)
    그거 말고 최고다 이순신 부터 쭉 이어 왔다고 함.
    볼륨에서 그렇게 말하던디
  • ㅋㅌㅊ 2017.07.18 13:38 (*.219.158.139)
    영웅호걸때부터가 맞는걸로 앎 그당시에도 둘이 많이 친했음 그게 이순신까지 이어져서 지금이된거 같은데
  • 2017.07.18 11:55 (*.70.52.114)
    아이유 고기집에서 남자한테 옴팡씌우는 여우짓으로

    상당히 이미지 안좋았는데.. 갑자기 어리버리 이미지로 세탁 다 해버리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271 힙합과 밀당하시던 분 12 2017.07.25
5270 힘들어하는 은하 9 2017.07.31
5269 힐 벗은 소미 9 2017.07.16
5268 흰 피부에 집착하는 인도 사회 51 2017.08.01
5267 희은 사장님의 패기 27 2017.07.28
5266 희귀병 여자애 부럽다 34 2017.08.02
5265 흥겨운 미나 4 2017.08.04
5264 흥 오른 세정이 9 2017.07.30
5263 흡연충 정의구현 23 2017.07.01
5262 흡연자 꿈의 시대 26 2017.07.25
5261 흙수저의 운동회 81 2017.07.21
5260 흘러내린다 9 2017.07.12
5259 흔한 휴게소 앞 상황 26 2017.07.10
5258 흔한 지역방송 결방 38 2017.07.11
5257 흔한 주방 이모 12 2017.07.17
5256 흔한 드라마 낙하씬 23 2017.07.11
5255 흔한 노트 필기 44 2017.07.18
5254 흔들리는 성소의 마음 4 2017.07.02
5253 흔드는 현아 4 2017.08.16
5252 흑형의 위엄 30 2017.08.07
5251 흑형만 가능한 코스프레 10 2017.08.04
5250 흑사나 vs 금사나 vs 애쉬그레이 사나 13 2017.07.17
5249 흉터를 가리기 위한 문신 32 2017.07.27
5248 흉부외과 의사들의 24시간 97 2017.07.20
5247 휴대폰 좀비의 일상 12 2017.07.07
5246 휴게소의 사정 29 2017.07.31
5245 휴가철 난장판 인천공항 86 2017.08.11
5244 휴가 중인 대통령 50 2017.08.01
5243 휴가 중이던 소방관 25 2017.08.15
5242 휴가 나와서 울고가는 군인 4 2017.07.08
5241 훌라후프의 달인 4 new 2017.08.18
5240 훈훈한 치킨집 문자 31 2017.07.26
5239 훈훈한 지뉴와 박지성 5 2017.07.01
5238 훈훈한 양보 11 2017.07.21
5237 훈서방 유머의 1인자 30 2017.08.08
5236 훈련의 목적은 무엇인가? 70 2017.07.17
5235 훈련소 조교가 알려주는 자대 꿀팁 23 2017.07.15
5234 후쿠오카 한국 여성 성폭행 일본방송 반응 51 2017.07.21
5233 후쿠시마에서 3년의 자원봉사 34 2017.07.04
5232 후쿠시마가 사람이 살 수 없는 땅이라고? 114 2017.07.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2 Next
/ 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