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와꾸판독기 2017.09.14 14:04 (*.162.227.75)
    삐빅~ 연기자 와꾸입니다.
  • 헛걱정 2017.09.14 16:15 (*.7.46.200)
    예쁘고 몸매 좋고
    저 정도 미모와 와꾸의 여자는 실물로 본 적도 없지만
    클로즈샷에서의 성형은 좀 거슬린다
    쟤가 맡은 수수하고 순수한 역할에 안어울리는 것 같아
    몸매도 비율이 매우 좋고 선도 곱고 쎅한 느낌이 있는데
    그렇다고 좀 까진 독한 배역이 어울리지는 않는 것 같고
    실물로 보면 개쩔 것 같지만
    가진 장점들이 화면으로는 안나와서
    아주 에이급까지 크지는 못할듯
  • ㅇㅇ 2017.09.14 16:25 (*.33.165.165)
    에이급은 힘들고 에이컵은 될거같다
  • 고자욱 2017.09.14 14:07 (*.68.65.30)
    전설의 맛자욱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ㅇㅇ 2017.09.14 14:42 (*.70.47.207)
    이렇게 마른 듯 뼈대 있는 슬랜더가 최고지..
  • ㅂㅂ 2017.09.14 14:50 (*.150.123.248)
    ㅈㄴ 정형적인 미인들이랑
    눈 사이가 머니 좁니 쌍꺼풀이 진하니 없니 하면서 약간 이견있는 미인들이 세대에 따라 돌아가며 주목 받는 듯
  • 2017.09.14 15:59 (*.235.56.1)
    넘흐 좋다 ㅇ,ㅇ
  • 궁금 2017.09.14 17:39 (*.36.143.142)
    맛자욱이뭐냐
  • ㅇㅇㅇ 2017.09.14 17:45 (*.42.76.126)
    열애설 터졌을때 구자욱은 인정했는데 채수빈측은 부정함

    그러고 인터뷰에서 채수빈이 당황했었다면서

    열애설이 나면 이런 기분이구나 맛보기한 느낌이라고 해서

    맛자욱 됨 ㅋㅋㅋㅋㅋ
  • 궁금해결 2017.09.15 00:59 (*.36.141.35)
    ㅋ존나고맙
  • 1 2017.09.14 21:49 (*.236.56.68)
    채수빈 “솔직히 너무 놀랐다”며 “맛보기한 느낌이랄까. 열애설이 이런 기분이구나. 이 또한 나에게 공부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 ㄷㅆㄱ 2017.09.14 21:38 (*.14.46.101)
    Sana nakajima
  • 2017.09.14 22:15 (*.7.53.228)
    얘가 그렇게 스타병이 심하다며?
  • ㅎㅎ 2017.09.15 02:49 (*.120.169.4)
    쉿 조심해 소속사 캡쳐 신고한다는놈 등장할꺼야
  • 나임 2017.09.15 10:38 (*.246.182.180)
    수빈이중에 최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358 똥꼬 아닌데 똥꼬 아닌데 10 2017.09.15
4357 요즘 걸그룹 비쥬얼 11 2017.09.15
4356 낚시 금지 당한 초등학생 34 2017.09.15
4355 남녀가 선호하는 형제 자매 관계 25 2017.09.15
4354 대한축구협회 전 간부들 횡령 16 2017.09.15
4353 유나의 스킬 7 2017.09.15
4352 PC방 의자가 망가지는 이유 19 2017.09.15
4351 섹시백 이소담 몸매 8 2017.09.15
4350 페인트 모션 9 2017.09.15
4349 오뚜기 사건? 36 2017.09.15
4348 미카미 유아 셀카 4 2017.09.15
4347 102세 생일 8 2017.09.15
4346 전설의 에그 커터 8 2017.09.15
4345 대통령 생가에 무슨 일이 29 2017.09.14
4344 주차장 정의구현 81 2017.09.14
4343 집안에서 제일 조용하다는 사유리 17 2017.09.14
4342 카톡으로 대쉬했다가 고소 당함 42 2017.09.14
4341 상남자의 스쿼트 53 2017.09.14
» 맛자욱의 그녀 15 2017.09.14
4339 기발한 포장 7 2017.09.14
4338 어메이징한 단체 경기 21 2017.09.14
4337 KT위즈 시구 초청자들 14 2017.09.14
4336 여성 소방 공무원 증가의 딜레마 60 2017.09.14
4335 현진이는 좋겠네 25 2017.09.14
4334 신개념 소매치기 7 2017.09.14
4333 명색이 YG인데 당연히 공익이겠지? 40 2017.09.14
4332 세차하기 좋은날 16 2017.09.14
4331 효리네는 친박이었다 3 2017.09.14
4330 운전기사가 못 들었다는 건 말이 안 돼 51 2017.09.14
4329 전현무가 3일만에 다 읽은 책 32 2017.09.14
4328 악어에게 습격 당하는 황새 9 2017.09.14
4327 허지웅의 판타지 16 2017.09.14
4326 일단 이니를 믿으세요 36 2017.09.14
4325 광희 근황 24 2017.09.14
4324 무임승차 9 2017.09.14
4323 프리스틴 정은우 8 2017.09.14
4322 크레용으로 만든 조각 6 2017.09.14
4321 런닝맨식 모자이크 4 2017.09.14
4320 채영이 신체 비율 14 2017.09.14
4319 바지 속에 총 11 2017.09.14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5 Next
/ 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