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해충갤고정닉 2017.09.20 14:18 (*.52.91.83)
    십만원아까워할거면 카드는 왜줬냐 문화상품권을 주지
  • 321321 2017.09.20 15:12 (*.233.174.135)
    뭔 구데기 같음놈을 만나지
    여자도 하자가 있는애인가
  • 쪼잔한놈 2017.09.20 22:47 (*.33.178.59)
    ㅋㅋㅋㅋ 그렇지
  • 헤어져라 2017.09.20 14:23 (*.75.47.168)
    남자가 찌질한거다
  • 참새 2017.09.20 14:25 (*.60.149.5)
    멋있는 척은 하고 싶었는데 본 그릇은 참새ㅈ만하고... 내가 여자라면 표정 관리 안됐다 저 상황에서
  • ㅇㅇ 2017.09.20 14:36 (*.38.10.211)
    가난뱅이새끼랑 사귀지마라 피곤해진다
    헤어져
  • 56785858 2017.09.20 14:38 (*.42.46.239)
    저건 남자가 병신임 카드를 왜줘 -_- 허세부려놓고...
  • 123 2017.09.20 14:53 (*.206.227.2)
    꼬추때
  • 어휴 허세병 2017.09.20 14:56 (*.198.109.126)
    남자잘못이크다 여자옷 코트 10만원이면 그렇게 비싼것도 아니구만 왜 허세부려서 서로 기분만 잡치냐
  • sdfsd 2017.09.20 15:07 (*.125.49.247)
    주작아니면 ㅈ떼라 진짜
  • ㅇㅇ 2017.09.20 15:19 (*.82.255.109)
    코트 10만원이면 진짜 싼거잖아 ㅋㅋ
  • 12 2017.09.20 17:19 (*.76.159.71)
    10만원짜리 코트가 있긴한거냐 ㅋㅋㅋㅋㅋ저정도면 남자가 헤어지고 싶어서 수작 부리는거 아니냐
  • 혼란해 2017.09.20 15:24 (*.199.101.168)
    코트 10만원이면 진짜 싼건데 -_-;;
  • 12 2017.09.20 15:25 (*.231.194.41)
    아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카드를 줬으면 .. 대체 뭘바란거야 선물할거면서 ㅋㅋㅋ 난 몰래 긁었다는줄알고 ㅁㅊㄴ인가 싶어서 글봤더니 별 되도않는 ㅋㅋ
  • . 2017.09.20 15:31 (*.70.54.130)
    남자가 오냐오냐자라서 다 집에서 사주는 옷만 입었던지
    진짜 뼈저리게 가난해서 저러던지
  • ㄱㄱㅁ 2017.09.20 15:40 (*.223.34.61)
    코트 10만원짜리면 SPA 가서도 못 산다 그지새끼야. 저런 새끼도 여친이 있는데 아오...
  • ㅇㅇ 2017.09.20 15:42 (*.93.19.245)
    저 남친놈은 어디 넝마주이 사서 한철입고 버리나 ㄷㄷ 10만원이 비싸냐..
  • ㅋㅋ 2017.09.20 15:59 (*.106.184.152)
    그냥 여자가 "오빠 고생해서 번돈인데 내가 어떻게 써~ 정말 못써 난~" 이러길 바랬던게 아닌 이상 저럴 순 없다.
  • ㄴㄴㄴ 2017.09.20 21:23 (*.192.93.102)
    그러길 바란것도 찐따미 넘치긴 한다
  • ㅋㅋㅋ 2017.09.20 16:02 (*.156.7.30)
    와 10만원..
    여친보다 더 어린애들도 몇십만원짜리 사는데
    고작 10만원 코트...
    같이 아울렛 가서 쇼핑했으면 쇼핑 내내 인상쓰다가
    2만원에 원플러스원하는 티셔츠 사주고 말았을듯
  • 레온 2017.09.20 16:11 (*.177.111.223)
    여자가 자기 위주로 쓴다고 뒤에 0 한개를 뺐으면 이해가 간다
  • 독사 2017.09.20 16:23 (*.161.112.18)
    0 한개가 아니라 열개라도 남자가 저러면 곤란하지.

    카드를 줬다는건 한도 내에서 쓰라는거 아니겠어? 주면서 얼마 내에서 써라라고 말을 해주던지. 구매 전에 이거 살게라고 말까지 했다는데,

    어쨌든 좀팽이라서 긁은 당시에 조금 황당하거나 금액이 크게 느껴져서 기분이 상했다고 치자. 그게 그 때 뿐이어야지 다음 데이트까지 그 기분을 가져가는게 내시지 남자냐?
  • 2017.09.20 16:27 (*.150.166.92)
    여자친구가 유니클로 10정도하는 코트 본 게 있었는지 인터넷으로 주문하도 매장으로 찾으러 깄어. 근데 막상 옷을 입어보니까 마음에 안드는 거야.
    그래서 다른 옷들 보는 동안 내가 환불하려고 했는데 페이팔로 결제를 해서 반송해서 환불을 받거나 다른 제품으로 교환밖에 인된다고 하더라고. 근데 마음에 드는 옷은 맞는 사이즈가 없더라고. 여자친구가 좀 말라서 가장 작은 사이즈을 입거든. 그거 때문에 하루 종일 기분 나빠서 툴툴대고 있길래 근처에 다른 매장 가서 50만원짜리 다른 코트 사줫다. 입이 귀에 걸리더만. 근데 그게 또 몇시간 안가. ㅠㅠ.
    아이폰X 나오면 사려고 했는데 물건너 간 듯. ㅠㅠ.
  • 독사 2017.09.20 16:36 (*.161.112.18)
    나도 젊을때는 백화점에서 돈백만원짜리 가죽점퍼도 사주고 그래는 봤다. 가죽점퍼를 샀더니 3만원짜리 상품권을 주길래 그걸로 내 오리털파커를 샀고, 참 오랫동안 그 파커를 백만원짜리 마냥 입고 다녔었지.

    지금 같이 사는 여자는 그 때 그 여자가 아니다. 10년을 이 여자한테는 그런 선물 한번 못해줬는데. 갑자기 옛 생각에 미안한 마음이 드는구나.

    다 부질없다. 빨리 정리하려무나.
  • 톱싱크 2017.09.20 20:10 (*.106.2.223)
    같이 사는 여자한테는 왜 안해주는데
  • 독사 2017.09.20 20:19 (*.23.171.143)
    그런걸 좋아하지 않아.
  • 2017.09.20 21:03 (*.252.128.237)
    만난 지 5년 넘었어. 난 원래 선물같은 거 챙기지 않았는데 얘 만나서 생일선물은 그래도 꼬박꼬박 주고받게 됐어.
    지갑이나 시계, 코트 신발 등등. 많이도 주고 받았네. 아깝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데 좀 불필요하다는 생각은 하게 되더라.
  • 363457 2017.09.20 16:51 (*.254.128.76)
    남자가 병신이네

    애초에 애인이든 뭐든 카드 쓰라고 넘겨주거나 여자 쪽에서 멋대로 가져가서 긁는거 별로 좋지 않은 일이긴 한데, 지가 허세 부리려고 직접 옷 사라고 줘놓고는 대단한 옷도
    아니고 가성비 가격대인 11만원짜리 코트 긁었는데 쪼잔하게 저 지랄이면 평소 씀씀이도 알만하지만 세상물정도 모르고 인성도 엉망일 듯. 남자로서는 정말 시궁창 바닥 내려칠 레벨인데, 여자들이 남자 제대로 보는 눈 거의 없기는 하지만 좀 심하네. 여자애도 뭔가 좀 하자가 있어서 저런 놈 만나나 싶을 정도?
  • ㅇㅅㅇ 2017.09.20 17:03 (*.62.216.194)
    10만원에 코트를 샀다는것도 어메이징하다.
    그가격에 코트가 있냐?

    사실 저런 애들은 전형적인 뒷끝 작렬 개피곤 스탈이지..
    돈 없는게 문제가 아냐..
  • 조각 2017.09.20 17:14 (*.69.248.20)
    카드로 대중교통이나 이용할줄 알았나봄 ㅋㅋㅋ
  • 1 2017.09.20 17:48 (*.170.30.130)
    요새 뭐 티 쪼가리 하나가 6만 7만 하는 판에 10만원 가지고 그러냐 에휴..
  • KJH 2017.09.20 17:50 (*.37.160.130)
    이런 찌질한 색히도 여자친구가 있는데....
  • ㄱㅅ 2017.09.20 17:55 (*.243.133.5)
    와 남자가 ㅂㅅ이네

    돈벌어서 나중에 더 좋은거 사줄게라고 해도 모자랄판에
  • ㄱㅅ 2017.09.20 17:58 (*.243.133.5)
    그냥 남자가 헤어지려고 일부러 그런것같기도 하고
  • ㅇㅇ 2017.09.20 18:49 (*.140.32.37)
    "판춘문예"
  • 2017.09.20 19:06 (*.37.18.36)
    받는데만 익숙한 사람이 저런 경우가 많음
    취준생일 때는 몰랐는데 이제 직장 다니고 이것저것 내니까 깨지는 거 졸라 많거든..

    뭐 다른 건 몰라도 여친 정 떼는 데는 성공했네
    여친은 좋은 기회 잡았고
  • ㅂㅈㄱㄷ 2017.09.20 19:33 (*.70.58.150)
    남자가 찌질이네 ㅋㅋㅋㅋㅋ
  • 2017.09.20 20:04 (*.209.62.178)
    10만원 갖고 되게 뭐라하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어쩔수없어 2017.09.20 20:40 (*.84.169.107)
    100만원이면 모를까 10만원;; 씨발놈이 남자 망신 다 시키네 앰뒤
  • 젊병필 2017.09.20 20:45 (*.145.93.73)
    한남충 인정합니다
  • 김촌배 2017.09.20 21:38 (*.105.86.58)
    찌질한 새키네
  • ooOoo 2017.09.20 22:02 (*.39.60.7)
    내가 남자지만.. 저 글대로 여자가 데이트 비용도 내고 그랬으면 10만원짜리 한번 사줄만도 하구만...
  • ㅁㅁ 2017.09.21 12:00 (*.251.220.230)
    10만원 ㅋㅋㅋ 10새퀴네
  • 철새 2017.09.21 12:30 (*.194.208.163)
    근데 남자는 옷 사러 다녀보지도 않았나..;;
    여자 코트 10만원 초반이면 비싼것도 아닌데 찌질하게 할꺼면 뭐하러 카드는 줘가지고ㅡㅡ;
    그냥 지가 생각하는 금액 딱 봉투에 넣어서 주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933 중국 금나라 시대 사극 출연한 유승준 문신 18 2017.09.20
» 남친 카드로 10만원 긁었다가 44 2017.09.20
1931 옥타곤걸 이수정이 상체를 자꾸 숙이는 이유 8 2017.09.20
1930 친절도가 많이 올라간 직종 28 2017.09.20
1929 느낌 있게 돌리는 미나 8 2017.09.20
1928 팀킬하다 잡힘 14 2017.09.20
1927 들통난 여장남자 13 2017.09.20
1926 바바 후미갓 5 2017.09.20
1925 서울에서 파는 치킨 버거 19 2017.09.20
1924 스파게티 조리 스킬 8 2017.09.20
1923 커피 프랜차이즈 위생단속 적발 현황 31 2017.09.20
1922 부모들의 확률 게임 79 2017.09.20
1921 감히 경차가 내 앞을 끼어들어? 113 2017.09.20
1920 소년법에 대한 유시민의 생각 71 2017.09.20
1919 촛불을 든 이유 19 2017.09.20
1918 김관진의 이례적 지시 91 2017.09.19
1917 쓸쓸한 죽음 고독사 64 2017.09.19
1916 외국인들의 증언 25 2017.09.19
1915 국가 공인 창렬 47 2017.09.19
1914 임산부에게 사산 위험 약 처방 16 2017.09.19
1913 이효리 집이 편해진 아이유 45 2017.09.19
1912 몽골 자연 헬스장 15 2017.09.19
1911 승무원 제복 판타지 17 2017.09.19
1910 이대 목동 병원 벌레 링거 19 2017.09.19
1909 점점 확산되고 있는 김광석 타살 의혹 39 2017.09.19
1908 몸무게 110kg 야구선수 몸매 27 2017.09.19
1907 4구 대회 대참사 27 2017.09.19
1906 살쪄서 허리 22인치라는 손나은 13 2017.09.19
1905 연애하면 금방 사랑이 식어요 15 2017.09.19
1904 정자왕의 기부선행 그리고 20년 후 21 2017.09.19
1903 설현 바디라인 13 2017.09.19
1902 라스베거스의 뽑기 놀이 11 2017.09.19
1901 정우성에 투자사기 벌인 방송작가 14 2017.09.19
1900 2017 포드 GT의 레이스 모드 21 2017.09.19
1899 개고기를 먹지 않는 이유 85 2017.09.19
1898 에일리의 건강미 5 2017.09.19
1897 이명박 정부의 언론인 사찰? 27 2017.09.19
1896 백언니의 허리 기술 5 2017.09.19
1895 매일 이별하는 영국인 할아버지 20 2017.09.19
1894 아이유 손길이 좋아 4 2017.09.19
Board Pagination Prev 1 ... 74 75 76 77 78 79 80 81 82 83 ... 127 Next
/ 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