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부탄 2017.09.21 13:57 (*.238.111.138)
    가스 중독 되는 거 아니냐?
  • ㅇㄱㅈㄱ 2017.09.21 14:15 (*.41.30.250)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문과인가 ㅋㅋㅋㅋㅋ

    비닐로 커피 다 틀어막고 겉만 가스로 냉각하는건데 어떻게 가스 중독되지??ㅋㅋㅋㅋㅋ

    신기하다 저런 사고방식이, 저렇게 생각하는거 자체가
    놀릴려고 그러는게 아니라 진심 신기
  • ㅇㅇ 2017.09.21 14:18 (*.218.35.114)
    주입할때 잘못해서 가스 많이 마실듯
  • ㅇㄱㅈㄱ 2017.09.21 14:23 (*.41.30.250)
    많이의 기준이 얼마인지 모르겠으나

    그래 뭐 가스통 입구 누르다보면 가스가 샐수 있고 그러다보면 뭐 약간 새나와서 마실 수 있다치더라도 ㅋㅋㅋㅋㅋ

    중독된다고까지 생각하는게 ㅋㅋㅋㅋㅋㅋㅋㅋ

    무슨 시발 ㅋㅋㅋㅋ 가스 비닐봉지에 이빠이 담아놓고 대가리 처박고 잇는다는 것도 아니고 ㅋㅋㅋㅋㅋㅋ

    안 웃김???? ㅋㅋㅋㅋㅋ 나만 웃긴가
    난 존나 웃긴데 ㅋㅋㅋㅋㅋㅋㅋㅋ
  • . 2017.09.21 15:37 (*.7.248.53)
    고마해 원래 저런애들은 그런 개념이 없어서 저래.... 너도 그걸 가지고 조롱하다가 현실세계면 쟤한테 조혼나 쳐맞았을꺼야.
  • ㅇㅇ 2017.09.21 17:02 (*.71.51.90)
    ㅋㅋㅋ
  • 김춘사 2017.09.23 06:04 (*.128.119.29)
    뭐야 가스도 봉지에 대가리 처박고 마심? 본드인줄 알았는데 가스도 그런겨?
  • 강서똘 2017.09.21 14:19 (*.131.28.138)
    가스중독되냐니... 정말 진심임?ㅎㅎㅎ
  • ㅇㅇ 2017.09.21 14:23 (*.93.19.245)
    명줄도 길다 ㅋㅋ
  • t 2017.09.21 14:38 (*.221.162.116)
    진짜 고딩때 반에서 가스, 본드 부는 놈들 몇명씩 있었는데
    이색히들 평소에도 눈이 흐리멍텅하고 상태 안 좋음
    진짜 약쟁이들 같이 침 질질 흘르고 다녔음
  • 44 2017.09.21 14:56 (*.215.17.84)
    그래도 쿠퍼액질질 흘리고 다닌 애들보단 낫네
  • 132 2017.09.21 15:37 (*.41.99.12)
    몽정은 자연스런 현상이야
  • 설명충(뽕전문) 2017.09.21 15:19 (*.133.199.84)
    안녕 늙병필 횽들 오랜만에 설명충이야.
    마약은 보통 신경계에 작용하는거야
    복잡한 이야기 간단하게 하면
    뇌를 흥분시키거나, 진정시키거나 한다고 생각하면 얼추 맞다고 해.
    반면 가스나, 본드 같은 것들은 흡입하여
    뇌를 박살내는거야.
    그 과정에서 환각이 보이는거지.
    어때? 기왕 할거면 돈 많이 벌어서 마약하는게 건강에 좋겠지?^^
    농담이고 재미로라도 하지 않기를 바라.
    실제로 초등학교 저 학년 쯤이었나?? 내 어린시절 아빠 친구 중 히로뽕이라는 아저씨가 있었어
    아빠는 그 아저씨가 방귀를 잘 뀌어서 히로뽕이라고 했지만... 실제로는 뭐...
    어쨌든 그렇게 대학이다 뭐다 고향 잘 안내려가고하다가 20여년 만에 트럭으로 과일장사하는 히로뽕 아저씨를
    만나서 인사했는데
    과거에는 통통한 보통 체형 키 작은 아저씨였던 사람이
    수척하고, 눈 초점이 흐리고, 피부도 새까매지고(볕에 그을린게 아니라, 아파서 새까매진... 그런 느낌)
    많이 상했더라.
    그리고 하나 더! 보통 마약류는 초반에 저렴하게 혹은 샘플 개념으로 공짜로 공급해준다고 해
    공짜 좋아하다가 머머리 되는게 아니라 공짜 좋아하다가 마약 중독자 되는거지
    이제 중독되면... 가격은 당연히 올라가겠지?
    형들 근처에 마약사범이 있는지 없는지는 모르겠지만 저렴하게 또는 꽁짜로 준다는 놈은 마약 판매상일 확률이 높다고 봐
    부산 경찰이 마약사범 잡으러 다니는 동행??? 이런 프로그램 본 적 있는데
    형사 아저씨가 "한번 뽕쟁이는 영원한 뽕쟁이다."라고 하는데 확 와 닿더라고.
    체포 할 때도 발악 발악을 해대니 유리창 뿌셔가며 잡는데
    대부분 출소를 해도 다시 뽕 파는 일은 하는 놈이라고 해.
    마지막으로 재미있는 사실을 말해주자면 휴가철 해운대 하수의 필로폰 농도는
    비 휴가철의 두 배라고 해.
    어때요? 설명이 되었나요? 늙병필 횽들?
  • ㅇㅅㅇ 2017.09.21 16:18 (*.39.241.65)
    네~~(아무도 대답없길래)
  • 글쓰니 2017.09.21 18:02 (*.201.151.210)
    흥미롭게 잘 읽고간다 자주 등판해주길 바라. 모르는 분야 정확하게 알려주는 이런 댓글 너무 좋음
  • ㅋㅋㅋㅋㅋㅋ 2017.09.21 20:15 (*.246.69.245)
    냉커피 게시물에 왠 뽕 ㅋㅋㅋㅋㅋㅋㅋ 엥간히 설명하고싶었나보네 ㅋㅋㅋㅋㅋㅋㅋ
  • 김춘사 2017.09.23 06:06 (*.128.119.29)
    위에 가스 이야기 나와서 겸사겸사 가스 뽄드 에서 뽕으로 넘어가는건데
    관심 없으면 걍 스크롤 내리면 되지
    더럽게 태클걸고 싶었나보네
  • 부탄 2017.09.21 17:49 (*.151.215.166)
    부탄가스가 몇도인데 얼려버림?
    영하30도 쯤은되?
    비열은 어떻게되?
  • 222 2017.09.21 18:37 (*.132.45.200)
    비열은 알면서 열역학의 기본중의 기본인 PV=NRT는 모르나보네,
    부탄가스는 보관상태에서는 상온상태이고 가스가 분출이 되면 가스통의 P가 낮아짐.
    근데 전체 통의 비례 몰수 값보다 압력 P가 낮아지는 비율이 크기 때문에
    PV=nRT에서 V,R은 고정 n은 소폭감소니까 P의 대폭감소에 따라서 T가 낮아짐.
  • ㅇㄱㅈㄱ 2017.09.21 19:12 (*.41.30.250)
    각 알파뱃 약어가 뭘 뜻하는지도 알려주면 나도 대충 알아들을 수 있을꺼같은데

    부탁합니다
  • 개념인 코스프레? 2017.09.21 20:02 (*.203.81.196)
    위에서는 그렇게 사람 무시하고 비웃더니 모양 참 웃기네
  • ㅇㄱㅈㄱ 2017.09.21 23:02 (*.223.34.247)
    ㅋㅋㅋㅋㅋㅋ 시발 생활기본상식이랑 전문상식이랑 같냐

    알파벳 아는 수준이랑 원어민 수준이랑 같은 수준이냐고
  • 바우와우 2017.09.21 20:59 (*.62.162.106)
    그냥 쉽게 이야기하면 가스통 안에서는 액체로 존재하다가 밖에 나오면 가스로 변하잖아. 별개 아니라 압력을 가해서 상온에서도 기화를 못하게 막은거거든. 그런데 이게 가스통에서 나오면 기압이 낮아져서 액체에서 기체로 변하게되. 그런데 모든 물질 변화는 에너지를 필요로 하거든. 그래서!! 주변의 열을 뺐게됨.
  • ㅇㄱㅈㄱ 2017.09.21 23:05 (*.223.34.247)
    그 정돈 암
    액체질소 연기 나는 곳에 뭐 집어넣으면 얼게 되는 거랑 같은 원리 아님?

    난 그 상식을 어렵게 쓴 저기 저 식의 알파뱃들이 뭘 뜻하는지가 궁금함

    아는 얘기를 어렵운 식으로 써놧길래
  • 21 2017.09.22 01:07 (*.187.237.131)
    고등학교 나오면 아는건데;
  • ㅇㅁㄴㅇㄴㅁ 2017.09.22 06:56 (*.152.111.174)
    문과면 모르지
  • ㅇㄱㅈㄱ 2017.09.22 16:04 (*.70.47.62)
    이과인데 물리 화학 약해서 생물 지구과학 함
    생지는 1등급씩 맞았음
    물화는 솔직히 존나해도 4등급 넘길 자신 없어서 첨부터 포기
  • ㄴㅇㅁㄴㅇ 2017.09.22 06:56 (*.152.111.174)
    P:압력, V:부피, n:몰수, R:기체상수, T:온도
  • ㅇㅇ 2017.09.22 06:57 (*.152.111.174)
    비열은 중학교때도 배우거든
  • ㅇㅇ 2017.09.21 20:37 (*.162.241.18)
    옆에가서 라이터 키고싶다
  • 으음 2017.09.21 22:53 (*.232.181.26)
    가스 중독은 머리가 띵할 정도로 마시지 않으면 효과가 없음.
    문제는 캠핑장 같은 야외는 라이타나 버너등 화기가 많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074 머리 기른 베컴 비쥬얼 13 2017.09.21
2073 포도 좀 사가려고 왔는데 26 2017.09.21
2072 사실상 뱀파이어 22 2017.09.21
2071 스티븐 연 이름의 비밀 8 2017.09.21
2070 교수의 자격 41 2017.09.21
2069 소나무 의진 8 2017.09.21
2068 국내에 한 곳 밖에 없는 자연 용출 온천탕 26 2017.09.21
2067 승무원의 착각 42 2017.09.21
2066 치킨집 요청사항 모음 46 2017.09.21
2065 에이핑크 리더 최근 비쥬얼 7 2017.09.21
2064 아직도 거래된다는 전설의 폰 24 2017.09.21
2063 경악하는 김도연 10 2017.09.21
2062 우주신 할아버지 근황 27 2017.09.21
2061 응팔 마지막회 명장면 24 2017.09.21
2060 요망한 하영이 9 2017.09.21
2059 그분들을 불편하게 만든 자막 13 2017.09.21
2058 단발 vs 장발 15 2017.09.21
2057 이연복 셰프가 중국요리에 생강을 안 넣는 이유 9 2017.09.21
» 야외에서 얼음 없이 커피 아이스크림 만들기 31 2017.09.21
2055 블랙리스트 1호 배우는 김민선이 아닌 나야 나 16 2017.09.21
2054 제이에스티나 반지로 프로포즈한 남친 98 2017.09.21
2053 진리의 여나깡 23 2017.09.21
2052 계룡대 룸싸롱 사건 21 2017.09.21
2051 흔치 않은 공중파 키스씬 5 2017.09.21
2050 독특하면서도 형편없었던 전투기들 5 2017.09.21
2049 프리스틴 오프닝 담당 13 2017.09.21
2048 공수처 반대하는 자유한국당 42 2017.09.21
2047 스티브 근황 34 2017.09.21
2046 졸음 참기 힘든 순간 14 2017.09.21
2045 시사인 근황 61 2017.09.21
2044 아이유 전설의 무대 12 2017.09.21
2043 소매치기 물리치료 레전드 15 2017.09.21
2042 달라진 설리 8 2017.09.21
2041 너 방에 없던데 어디야? 2 2017.09.21
2040 세정이의 방황하는 손 3 2017.09.21
2039 탈북 여성의 증언 30 2017.09.21
2038 빈볼에 항의 중 3 2017.09.21
2037 수십만원에 거래되는 500원 동전들 6 2017.09.21
2036 민아의 엉살 2 2017.09.21
2035 넣기 힘들어 좀 가만히 있어봐 13 2017.09.21
Board Pagination Prev 1 ... 74 75 76 77 78 79 80 81 82 83 ... 130 Next
/ 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