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2017.09.24 11:44 (*.228.63.146)
    상수도 관리하던 애한테 국정원장을 맡기는게 말이 되는지
  • ㅁㅁㄴㄴ 2017.09.24 12:46 (*.216.145.68)
    물관리 하던 사람이니 사람물관리 시킨듯
  • 국정원의 폐수화 사업 2017.09.24 13:14 (*.66.95.190)
    천잰데...
  • 234 2017.09.24 21:16 (*.228.83.55)
    그걸떠나서 MB입장에선 부하들의 능력은 그저 본인에게 절대충성할수있는놈만이 능력있다고 생각했을것임
  • ? 2017.09.26 12:39 (*.128.119.29)
    왕좌의 게임 생각나네 티리온 라니스터 하수도 관리 하다가 왕의 핸드 대행 까지 해먹는데
  • ㅇㄹㄴㅇㄹ 2017.09.24 12:47 (*.239.236.177)
    저런 결과론으로 말해도 괜찮은거야? 그 사람 일 잘하면 부강한 나라 탓이고 못하면 그 사람 탓이야?
    그리고 관련 지식과 경험이 많은 사람이 자리잡으면 다른 문제로 비난하고 관련 지식 없으면 내 그럴 줄 알았다 하면서 깝죽대고
    모두가 만족 할 수 없는 자리임을 알면서도 저렇게 분탕치면 여야의 협력이 가능이나 하겠어ㅜ 그냥 옆에 사람들이 발 벗고 그 사람 많이 도와줄 생각이나 하자
  • 송은채 2017.09.24 12:56 (*.121.104.5)
    그게 원세훈과 국정원 댓글 사건에 대입할 수 있는 주장이라고 생각하십니까
  • 11 2017.09.24 13:27 (*.115.116.36)
    아무도 반박못할 일침에 지렸습니다.
  • ㅗ넘 2017.09.24 13:40 (*.224.252.18)
    청문회 안봄?
    이렇게 하면 안됩니다 해도
    말이 안통하니깐 더러워서 사람들이 그만두잖아
  • 2017.09.24 13:59 (*.70.57.241)
    맞는말이긴 하다.
    잘못한 건 맞지만 너무나 결과론적인 이야기.
  • ㄱㄱㅁ 2017.09.24 15:09 (*.108.103.211)
    ㄴㄴ 원세훈 국정원장 시킬 때 당시 여당에서도 말 많았다고 들었음. 너무 비전문가를 국정원장 시켜서.
    그러니까 누구라도 예상 가능한 일이지. 그 예상대로 결과가 나왔고.
  • 나루토 2017.09.25 01:23 (*.101.27.124)
    에휴... 방송을 보고 와서 얘길 하던가...
    달랑 저 인터뷰만 따온걸 보고 그런소릴 하는거냐?
    저 인간은 야당뿐만 아니라 여당에서조차 우려 했던 인물이다
    MB캠프때부터 바짝 붙어 있던 인간이라 충성도에선 의심의 여지가 없지만
    평생 일반 공무원 하던 사람을 다른 자리도 아닌 국정원장에 앉히면 어떡하냐고...
  • ㅇㅇ 2017.09.24 17:10 (*.206.35.92)
    웃기는게

    청문회 나와서 선서하라는데 선서 거부함.

    대놓고 거짓말 하겠다는거였지

    선서라도 했으면 지금 위증죄 추가인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443 우주여신의 카톡 차단 스킬 16 2017.09.25
2442 여자 동기의 추행 14 2017.09.25
2441 가슴 근육 6 2017.09.25
2440 끌리는 쌍둥이 6 2017.09.25
2439 족쇄 풀린 백종원 39 2017.09.24
2438 무면허 가해 여고생의 끝없는 거짓말 78 2017.09.24
2437 유시민의 분노 52 2017.09.24
2436 일본 언론에 보도된 한미일 정상회담 66 2017.09.24
2435 갈아 엎은 국장님 20 2017.09.24
2434 식스팩을 가진 댕댕이 19 2017.09.24
2433 이윤석 처갓집의 매력 14 2017.09.24
2432 파울볼에 3살 팬이 맞아 죄책감을 느끼는 선수 31 2017.09.24
2431 김희선의 시월드 26 2017.09.24
2430 503 근황 17 2017.09.24
2429 묘하게 얼굴 바뀐 달샤벳 수빈 27 2017.09.24
2428 조선의용대 최후의 분대장 14 2017.09.24
2427 성숙해진 크리스탈 18 2017.09.24
2426 MB 정부 정무 수석의 항변 64 2017.09.24
2425 중딩 시절 오하영 9 2017.09.24
2424 조선왕릉이 도굴되기 어려운 이유 37 2017.09.24
2423 애교부리는 치어리더 8 2017.09.24
2422 망치로 허스키 뚝배기 깰 거임 81 2017.09.24
2421 채경이의 무브먼트 9 2017.09.24
2420 한국 캔디류를 먹어본 영국인들의 반응 30 2017.09.24
2419 설현의 몸무게 관리 15 2017.09.24
2418 병사들을 마루타로 생각한 군의관 24 2017.09.24
2417 보정 없는 레드벨벳 15 2017.09.24
2416 한 가정 풍비박산 낸 무면허 여고생들의 단톡방 33 2017.09.24
2415 데뷔 초 박나래 8 2017.09.24
» 가카의 충견 13 2017.09.24
2413 하트 뿜뿜 아린이 3 2017.09.24
2412 공시생들의 한탄 53 2017.09.24
2411 윤아가 광수 보기 싫을 때 11 2017.09.24
2410 양준혁 은퇴경기에서 최선을 다하는 김광현 27 2017.09.24
2409 보영아 취향은 다양하단다 7 2017.09.24
2408 김광석 처 손석희 만난다 14 2017.09.24
2407 효주의 미모 9 2017.09.24
2406 호나우딩요 근황 17 2017.09.24
2405 요망한 박수진 15 2017.09.24
2404 안타까운 시골 마을 27 2017.09.24
Board Pagination Prev 1 ... 58 59 60 61 62 63 64 65 66 67 ... 124 Next
/ 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