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jpg

홀로사시던 60대 할머니가 발견된 곳

 

2.jpg

음침한 집안

 

3.jpg

5년된 밥

 

4.jpg

할머니는 미라로 발견되었다.

 

5.jpg

5년의 길고 긴 시간동안 아무도 찾지 않았다.

 

6.jpg

이웃 간의 '정' 이란 것은 사라진지 오래.

 

7.jpg

고독사 1717건.

하루 평균 5명씩 아무도 모르게 홀로 죽음을 맞이한다.

 

8.jpg

또 다른 아파트의 고독사

 

9.jpg

바닥에 남아있는 뻘건 물은 시체 썩은 물이다.

 

10.jpg

옆집 할머니는 소독약을 뿌리신다.

 

11.jpg

시체 때문에 집 근처에 벌레가 늘었기 때문이다.

 

12.jpg

악취와 함께 집안에 썩은물이 흘러 들어온다고 한다.

 

13.jpg

또 다른 사건, 51세 남성의 고독사

 

14.jpg

그는 30대에 들어 시각 장애인이 되었다고 한다.

 

15.jpg

그가 멀쩡했던 때의 모습.

 

16.jpg

그는 인스턴트 매니아였다.

 

17.jpg

술만 먹으면 외롭다고 친구들한테 전화했다고 한다.

젋은 시절엔 결혼도 했었지만 생활고로 혼자 살게되고..

 

18.jpg

또 다른 고독사

 

19.jpg

침대 옆에서 사체 발견

 

20.jpg

21.jpg

그녀가 남기고 간 유서 한 장

 

22.jpg

23.jpg

주인집 내외한테 여기서 죽어서 미안하다고 남겼다.

 

24.jpg

68세 할머니의 사연

 

25.jpg

꼼꼼히 기록된 가계부. 생전 알뜰한 사람이었다.

 

26.jpg

파출부나, 식당일을 하다가 돌아가셨다.

 

27.jpg

28.jpg

사후 처리업자 분들. 특수 청소부라고도 한다.

 

29.jpg

흔적도 없이 청소하고, 소독하는 게 그들의 일이다.

 

30.jpg

마치 때처럼 보이는 이것은 구더기..

영상으로 직접 보면 꾸물거리는 게 장난 아니다;

 

31.jpg

32.jpg

지갑 안에는 달랑 구천원이 남아있었다.

 

33.jpg

34.jpg

고독사로 죽은 사람들 대부분이 무연고자로 처리된다.

설령 가족이 있다고 하더라도 돈이 있는 사람이 아니니까 모두 모르는 체 한다고..



35.jpg

고독사 의심건까지 합한 수치는 11,002건.

 

36.jpg

서울, 경기 비중이 높은 이유는, 외지에서 돈을 벌러 왔다가 변을 당하기 때문이다.

 

37.jpg

남성의 비율이 굉장히 높다.

 

38.jpg

핵가족화로 인해 노인 분들이 많이 변을 당할 것 같지만

실상은 베이비붐 세대인 50대가 제일 많다.

 

39.jpg

40.jpg

56세의 남자

 

41.jpg

현관문을 항상 열어놓고 살았으나 6일 만에 발견됨.

평소 문 열어놓은 이유는 외로워서.

 

42.jpg

그는 안정적인 직업을 갖지 못 했다.

 

43.jpg

그의 이력서

 

44.jpg

어떻게든 살아보고자 아등바등 열심히 살았던 흔적들

 

45.jpg

상경 후 결국 홀로 죽음을 맞이했다.

 

46.jpg

가정을 이루고 성공했었지만 파산 이후 생활고 때문에 가정도 파탄났다.

 

47.jpg

그의 병은 외로움이었다.

 

48.jpg

고인이 남긴 메모

 

49.jpg

경찰의 연락을 받고 고인들의 가족이 찾아왔다.

 

50.jpg

무언가를 열심히 쓰고 있다.

 

51.jpg

사체포기각서. 부인, 딸, 아들 각각 한 장씩 작성했다.

 

52.jpg

노인층보다 젊은층이 더 많이 죽는 현실.

 

53.jpg

71년생 남자의 고독사

 

54.jpg

오랫동안 그가 누워있던 흔적

 

55.jpg

42세 남자

 

56.jpg

중산층 가정에 서태어나 수도권 4년대를 졸업했지만. 어머니와 아버지가 병으로 떠나고 혼자 살다가 죽음을 맞이했다.

 

57.jpg

무연고자들은 지자체 장례 업자들에게 인도된다.

 

58.jpg

단 한 명도 그를 위해 울어주는 사람이 없다.

 

59.jpg

60.jpg

그의 마지막 길을 배웅해주는 건 업자 뿐이었다.

 

61.jpg

무연고유골안치함에 넣어두는 것으로 장례는 끝이 난다.

 

62.jpg

보관기간 10년.

 

63.jpg

남은 건 고인 들의 흔적들 뿐

 

64.jpg

65.jpg


  • 2017.11.15 01:03 (*.207.58.136)
    앞으로 부모님께 더 신경쓰고 잘해야겠다....
  • 2017.11.15 01:12 (*.111.28.130)
    독신이나 혼자 사는 가구는 점점 늘어나지. 독신 생각 반은 있지만은 나머지 반은 두려움. 늙어 나 혼자 남을까하는...
  • 번뇌 2017.11.15 01:14 (*.213.164.132)
    어차피 공수레공수거.....
  • ㅇㅇ 2017.11.15 03:23 (*.145.93.40)
    그건뭐야 빈수레로 와서 수거 못하고 간다는뜻이냐?
  • ㅎㅎ 2017.11.15 01:41 (*.152.22.77)
    우리의 미래이지 않을까.

    독신이 좋다고들 하지만 실상 아프고, 직장짤리고 돈 다쓰면 남은건 고독사 뿐이지 않을까.
  • Na7 2017.11.15 02:14 (*.212.138.165)
    고독사 하는 과정이 괴롭다면... 너가 맞는 말이지만. 자기가 죽고 나서 어차피 저렇게 발견되도 죽은 나에겐 괴롭지 않은 일인데.. 그런 이유로 결혼을 한다고 하면.. 그것도 바보 같은 일 아닐까.
  • ㅇㅇ 2017.11.15 02:43 (*.139.220.113)
    늙병필 95% 미래
  • ㅇㅇ 2017.11.15 03:59 (*.38.17.74)
    솔직히 요즘 부모가 경제적으로 능력없으면
    자식새기들이 나중에 쳐다나보겟냐 시발
    열심히벌어두자 돈이 힘이다 안그럼 저꼴난다
  • 블랙미러 2017.11.15 06:07 (*.253.94.51)
    30년만 참아라. 인간을 슈퍼컴에 업로드 시키고 그 안에서 영생하는 시대가 온단다.
    그때는 최소 대머리건, 일베뚱이건, 메퇘지건 외모에 구애 안받고, 먹고 싸는거 고민없이 산단다.
  • 젊을때일해라 2017.11.15 08:08 (*.101.75.122)
    Yolo의 미래
  • 가능이 2017.11.15 09:09 (*.217.222.59)
    이웃주민 가능
  • ㅇㅇ 2017.11.16 10:11 (*.38.191.5)
    나두
  • ㅈㅍㅅ 2017.11.15 10:40 (*.19.43.239)
    사업아이템으로 좋지 않냐? 일정 금액 받고 매일 연락해주고 사망했을시 적립금의 일부로 장례지내주는 사업.
  • 글쎄 올시다.. 2017.11.15 13:58 (*.39.147.28)
    저렇게 어렵게 사는 사람들이 적립금까지 부담할 수 있는 여력은 없다고 봄
  • 123 2017.11.15 10:43 (*.37.160.130)
    전주에서 돌아가신 양반..
    서툴지만 한 획 한 획 반듯한 이력서의 글씨랑 마지막 봉투에 거칠게 휘갈겨 쓴 글씨랑 너무 비교돼서 눈물난다...
    죽기 직전 가장 생각났던 게 딸이셨구나...TT
  • 상폐남 2017.11.15 12:05 (*.176.156.103)
    나이 먹어 갈 수록 만날 사람 없어져
    왜냐면 늙고 추해져서 사람들이 싫어하거든
    2030 등산 모임 나갔을 때 만난 30후반 형이 지금도 생각난다.
    친구들은 싫다고. 징그러워서 싫다고 늙어서 싫다고.
    근데 이게 나이먹으면 일케 됨.. 뭔가 다들 늙어서 꼴보기 싫고 이런게 확실히 있어.

    어릴때는 동호회니 뭐니 나가서 사람들 만나고 어울릴 수 있는데
    이제 38되니깐 갈데도 없고, 나이 많은 사람은 받아주는데 동호회도 잘없고 그래.
    근데 사람맘이 간사한게 40대 누나들 있는 동호회는 가기가 싫음..
    주름 자글자글 하고 솔직히 징그러워서 여자로 보이지도 않고..

    필와 아재들 마흔 넘어서도 20대 아가씨랑 논다고 허세 부리는데
    그건 말그대로 "필와 평균"이고 대부분 마흔 넘어가면 남자 취급도 못받아.

    그래서 젊을 때 결혼해서 애 낳고, 내 2세가 자라는 걸 보면서 살아야 된다는걸 이제 나이먹으니 알겠더라.
    마흔 넘어가서 솔로면 누구나 외로운 처지임..
    그나마 (좀 반반한) 봊2이들은 ㅈㅈ 만나는 건 일도 아니라서 만나겠지만
    남자는 그게 아니잖아.. 성비가 안맞으니.. 남자값이 똥값임.

    솔로의 삶이 어쩌고 낫고 그런 소리는 진짜 신중해야 하는게,
    인생은 밥먹고 사고싶은거 사고 이것만으로 되는게 아니잖아?

    그나마 결혼정보에서 먹히는 대기업이나 전문직 아재들은 20대 (못생긴) 아가씨 만나 결혼도 하는거 같은데
    졷소, 자영업 아재들은 그럴 시간도 없고 진짜 외로운 처지더라..
    대부분 절케 고독사하는 처지라 보면 됨.

    내가 다니는 전시 동호회에 75년생 아재들어와서
    운영진이랍시고 정모 올렸는데,
    아무도 참석 신청 안한다...ㅎㅎㅎ 나이먹으면 이렇게 되 ㅎㅎ
    남녀가 어울리는 세계에선 걍 끝난 인생임
    나는 '필와평균'이하라서 참... 깝갑하다.... 요샌 잠이 안온다 ㅎㅎ
  • ㅇㅇ 2017.11.15 17:17 (*.179.185.254)
    공감한다...73년생 늙병필이야...띠동갑 여친을 지금 만나고 있는데 정말 가랭이 찟어진다.돈이라도 안쓰면 애가 나를 만나주겠냐는 생각에

    매달 카드값만 3백 이상은 나온다..그러다 보니 점점 미래가 없어져 간다...웃기지 현실에 웃자고 미래에 있는 행복을 미리 가져다 쓴다는게.
  • 123 2017.11.15 20:28 (*.140.34.14)
    와 매달 카드값만 3백..... 그거 감당할수 있고 여자애게 잘해줄 자신있으면
    영어공부좀해서 동남아 여행가봐요
    -필리핀.태국 열외. 거기 애들은 외국인 빨대 꼽는거 대다수 보통사람들 까지 다 잘함.
    나이 좀 많아도 잘해주는 한국 아저씨에게 자발적으로 좋아서 시집올 애들많아요.
    결혼 정보 ..이런거 통하는 애들은 대부분 좀 이상한 애들이고.
  • 2017.11.15 12:21 (*.196.202.106)
    2,30대도 고독사가 있다는게 놀라울따름...
    뭐 각자 사연이있겠지만..
  • EVO 2017.11.15 12:49 (*.167.161.2)
    사체 포기 각서 쓰는 가족들이 무정해보일수도 있는데,
    대부분 가정폭력, 마약, 알코올중독, 도박 등등으로 가족에게 금전적, 정신적으로 큰 피해를 주고 따로 살다가 어느날 갑자기 사망하셨다고 가족들한테 연락와서는 빚만 잔뜩 떠안겨주는 케이스가 많더라.... 각서 쓸수밖에 없는거지
  • 132 2017.11.16 01:58 (*.41.99.12)
    안녕 여기 고독사 예약 1명 추가요~~~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31 일본의 22세 화가가 연필로만 그린 그림 50 2017.11.14
530 한국 남자와 에콰도르 여자 38 2017.11.14
529 정권 초 적폐 청산의 자세 21 2017.11.14
528 운전자의 순발력 34 2017.11.14
527 가카의 피눈물 36 2017.11.14
526 JYP에게 털리는 YG 28 2017.11.14
525 훈훈한 셀카ㅤㅤ 4 2017.11.15
524 멕시코에서 발견된 초현실적 애벌레 7 2017.11.15
523 야무지게 장착한 설현 4 2017.11.15
522 후지산을 지나가는 구름 28 2017.11.15
521 직장 내 추행ㅤㅤ 8 2017.11.15
520 경기 후 인터뷰에서 멘붕한 부폰 3 2017.11.15
519 눈 풀린 혜리 9 2017.11.15
518 다양한 방식의 지뢰 8 2017.11.15
517 티셔츠를 효율적으로 개는 방법 10 2017.11.15
516 북한 핵실험장 인근 지역 상태 16 2017.11.15
515 샤워 준비 중인 러시아녀ㅤㅤ 4 2017.11.15
514 흑인 인권운동가의 명언 6 2017.11.15
513 조보아 인생샷ㅤㅤ 11 2017.11.15
512 슈퍼카 모음 35 2017.11.15
511 정화의 자랑 5 2017.11.15
510 바다거북의 고통 25 2017.11.15
509 김주혁 부검 결과 29 2017.11.15
508 월드컵 진출 실패 후 이탈리아 선수들 인터뷰 21 2017.11.15
507 박성웅의 애교 11 2017.11.15
506 기동슈퍼 미스터리 5 2017.11.15
505 살 너무 뺀 조이 8 2017.11.15
504 독일군 텐트의 위엄 18 2017.11.15
503 의외의 볼빨간사춘기 안지영 18 2017.11.15
502 덴마크의 독특한 아파트 9 2017.11.15
501 추억의 프로그램 20 2017.11.15
500 유전자의 힘 11 2017.11.15
499 쯔위의 무브먼트 14 2017.11.15
498 대단한 개미의 협동심 15 2017.11.15
497 고든 램지의 칭찬 11 2017.11.15
» 쓸쓸한 죽음 고독사 21 2017.11.15
495 아재 감성 게임기 10 2017.11.15
494 내가 싼 똥은 어디로 갈까? 28 2017.11.15
493 군대 면회 온 누나 22 2017.11.15
492 핵무기 폭발 장면 13 2017.11.15
Board Pagination Prev 1 ... 118 119 120 121 122 123 124 125 126 127 ... 136 Next
/ 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