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png

그 많은 똥들은 도대체 다 어디로 갈까?

 

지금부터 똥의 처리과정에 대해 간단하게 알아보자

(수질 관렵 법규, 정책, 처리 시설의 다양성, 효율 및 지역 등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대략적으로 이러하구나~라고 받아들여주세요. 자세히 들어가면 너무 길어져서..)

 

 

1.항문에서 변기로

모두들 알다시피 최초의 여정은 변기에서 시작됩니다.

 

2.png

시원하게 볼 일 보고 난 뒤, 물을 내리면 다음 단계로 넘어가게 되죠

 

 

2.변기에서 정화조로

똥이 든 물은 곧바로 각 가정마다 설치된 배수관을 통해 이동하게 되며

배수관을 따라 쭉~이동하던 똥은 곧,

아파트나 주택 지하에 설치된 정화조로 이동하게 됩니다. 

 

3.png

(시설과 용도를 하나 하나 설명하자면 너무 길어지니 대략적인 과정만 설명하겠습니다) 

 

4.png

(개인 주택 정화조) 

 

5.png

(아파트 정화조)

 

정화조로 이동한 똥은 최대 2일 정도 머물며 약 50% 정도 정화된다고 합니다

 

6.png

배설물은 제1부패조와 제2부패조라 불리는 시설에서

 

7.png

미생물에 의한 부패 과정을 거치며

(똥과 같은 유기물 덩어리는 미생물의 주식이죠...)


8.png

이후 여과조 시설에서 이물질이 걸러지고,

부피가 잔뜩 작아진채로

방류조 시설에서 하수관을 따라 하수처리시설로 이동합니다. 

 

 

3.하수처리장

정화조에서 배출된 똥(오수)은 하수관을 따라 하수처리장에 모입니다.

하수처리장에 모은 똥(오수)들은 관련 처리법 기준에 따라 많은 처리 과정을 거치게 되는데

그 기술과 시설 및 공정이 정말 정말 다양하므로..

 

대표적인 시설인 침사지·최초침전지·반응조·최종침전지·여과시설으로 설명 하겠습니다

하수처리장은, 앞선 정화조와는 달리 일반적으로 처리시설이 많고 부지 또한 큽니다.

 

9.png

우선,

 

(1)침사지

 

10.png

비중이 커 물 속에 가라앉는 돌, 모래 등이나

비중이 작아 물 위에 뜨는 플라스틱병 등을

걸러내기 위해 만들어 놓은 물이 가득한 장소 입니다.

 

침사지에서 이물질과 건더기들이 어느 정도 걸러지게 되면

(2)최초 침전지로 이동하게 되는데 여기선 침사지에서 보내져온 오수중에 침전

(액체 속 물질이 바닥으로 가라앉음)하기 쉬운 고형물들을 밑으로 가라앉혀 제거합니다.



11.png

최초침전지에서 약 2~3시간 정도 침전시켜

30~35% 분량의 오염물질을 제거합니다. 


12.png

이후, 반응조에서 인과 같은 물질을 제거한 후,

최종 침전지로 이동합니다.

 

(3)최종침전지에서

 

13.png

다시 약 3~5시간 정도 침전시켜


14.png

슬러지(하수처리 과정에서 생긴 침전물) 덩어리와 

 

15.png

어느정도 맑은 물을 분리시킵니다. 

 

드디어..우리의 똥이 꽤 맑은 물로 분리되는 지점이죠

최종 침전지의 물은 마지막으로 고오급 기술력을 갖춘

 

(4) 여과시설에서 재처리되어

 

16.png

비교적 깨끗한 물로 바뀝니다.

이후..

강이나 바다로 방출되어.. 

드디어 자연으로 돌아가게 됩니다.

 

17.png

그 후에는 필요에 따라 강물은 다시 일련의 수처리 시설을 거쳐

우리가 쓰는 수돗물로 공급이 되기도 합니다.

 

18.png

또한, 하수처리장의 수처리 시설에서 발생한

침전물/슬러지들..즉 똥 덩어리들은

 

슬러지처리시설에서 

 

19.png

기계식 농축기를 거쳐 농축돼 소화조라 불리는 시설로 이동합니다.

소화조에 도착한 슬러지는 35℃ 혐기상태(산소가 부족하거나 없는 상태)에서 약 20일 정도 분해 과정을 거칩니다.

이때 발생하는 가스는 처리장 내에서 재이용됩니다.

이후 슬러지 탈수기에서 수분 함류 80% 이하의 건조한 탈수케이크

(슬러지를 탈수한 후 남은 고체 형태의 물질)로 만듭니다.

(여러 자원으로 이용하고 있죠)

 

 

결론:

똥물은 강으로 똥 덩어리는 슬러지화되어 에너지자원으로 활용(경우에따라다름)


  • 리니지 2017.11.15 01:06 (*.166.235.152)
    정화조에서 하수처리장으로 옮겨가는 시스템이 궁금
  • 그렇다면 2017.11.15 01:16 (*.90.52.249)
    나도,,,,,,
    뭔가 압력이 있어야 침전물도 있는 것들이
    처리장까지 갈텐데
    물처럼 펌프가 있는것도 아닐테고
  • 관로 담당자 2017.11.15 03:00 (*.135.225.164)
    정화조는 똥차로
    요즘 도시에는 직관 연결하여 맨홀을 통해서 처리장까지 갑니다 경사을 이용해서 자연유하하죠
    구배가 안나올경우 중계펌프장을 통해 보냅니다
    길거리 맨홀에 오수라고 적혀있어요
  • 오폐수관리병 2017.11.15 14:01 (*.255.140.82)
    저 슬러지처리 시설에서 군생활 했지...
  • ㅎㅎ 2017.11.15 01:13 (*.117.232.104)
    그러니까 고체랑 액체랑 분리시키는 과정을 여러번 거친후......여과시설로 가네...

    내 궁금증은 그 분리시킨 고체는 어디로 가냐고..
  • 제제 2017.11.15 01:19 (*.223.33.145)
    슬러지에서 수분을뺀 딱딱한 케이크를 연소하거나 하지 않을까요?
  • 관로담당 2017.11.15 03:02 (*.135.225.164)
    건조라고 하죠 양을 엄청 줄여 매립합니다
    예전에는 해양투기를 했는데 지금은 법이 바껴서 매립만
  • 1234 2017.11.15 07:52 (*.151.23.98)
    지자체마다 다른데 대부분 매립이나 소각을 하죠
    요즘엔 매립지 부족으로 단가가 올라가서 대체적으로 소각 비용이 좀 더 싸게 먹히는데
    대규모 처리장이 아닌 경우에는 슬러지 발생량이 작아서 매립이 경제적이기는 하지만

    매립지 위치 등을 고려해서 하수처리장 설계 단계부터 단가 낮은 방식으로 계획됨
  • 1 2017.11.15 12:07 (*.111.2.145)
    소각이 슬러지 완전제거가 아닌 슬러지 감량입니다
  • 12 2017.11.15 01:20 (*.223.14.221)
    뱃속에서 잔뜩 삭혀서 슬러지 단계에서 좀더 독하고 강한 자원으로 만들고싶다
  • ㅇㅇ 2017.11.15 01:36 (*.58.231.70)
    그럼 가끔 보이는 똥차는 뭐하는 역할인가요?
  • 777 2017.11.15 02:04 (*.88.75.117)
    젊은이들 길막
  • ㄷㄷ 2017.11.15 09:41 (*.138.244.42)
    ㅋㅋㅋ 뜬금없어서 웃었네
  • 1234 2017.11.15 07:46 (*.151.23.98)
    정화조에 쌓이는 침전물을 주기적으로 빼줘야되므로 똥차가 있어야됨
    살고 있는 주택이나 아파트에 똥차가 안오면 우리집은 정화조 없이 바로 하수관거로 빠져나가는 시스템이라고 생각하면 됨
  • 1 2017.11.15 11:05 (*.151.71.135)
    그냥 세금명목이라고 보면 됌. 일반 주택같은 경우 대게 1년에 한번 빼주는데 그거 안빼도 배관이 막히지않는 이상 넘치지 않고 자연적으로 흘러가게 되어있음. 어차피 빼도 다음날 보면 꽉 차있음. 그냥 관리겸 세금 명목으로 1년에 한번 수거하고 안하면 과태료 때르는거임.
  • 그냥 2017.11.15 10:41 (*.235.172.65)
    행운의 상징 영어론 Good Luck!
  • 11 2017.11.15 01:38 (*.35.153.85)
    변기에 담배꽁초 엄청 버리는데...
  • 1234 2017.11.15 07:48 (*.151.23.98)
    대부분 하수 관거 따라서 하수처리장으로 오는데 저기 침사지 전단 또는 후단에 스크린이라고 6 mm정도 되는 체가 있어서
    거기 다 걸리니깐 크게 걱정 안해도 됨
  • ㅅㄴ 2017.11.15 11:42 (*.169.140.23)
    인간아 거기다 꽁초를 왜 버리냐
  • 밥도둑 2017.11.15 01:38 (*.248.170.92)
    잠깐만...햇반 좀 돌리고 와야겠다.
  • ㅁㄴㅇ 2017.11.15 06:27 (*.214.166.189)
    콘돔 변기에 버리는사람 있음?
  • 1234 2017.11.15 07:54 (*.151.23.98)
    하수처리장 스크린 (6mm 정도 되는 기계식 체)에 가면 콘돔 엄정나게 많이 볼 수 있음
    신도시 모텔 많은 지역 하수처리장 가면 장난 아님
  • 1234 2017.11.15 07:44 (*.151.23.98)
    누가 작성했는지 몰라도 비전문가(학생)가 인터넷에 있는걸 모아서 올린 글이네

    1. 악취 및 유지 관리 때문에 요즘 정화조는 될수 있으면 설치하지 않는 방향으로 계획함 (정화조에 쌓이는 인분 등은 똥차로 퍼야되는데 요즘 똥차 보기 힘듦)
    2. 침사지, 최초침전지(1차 침전지)와 이차침전지는 장황하게 설명하는데 제일 중요한 생물 반응조는 설명을 거의 안함
    3. 최종 슬러지 재이용 사업은 연구 용역으로 돈따먹는 놈들만 있지 거의 경제성이 안나와서 거의 재이용 안되며 현재는 대부분 소각, 매립하고 있음
    4. 2차처리 후 여과기 사진은 pressurized membrane 방식인데 하수처리에서는 이 방식을 거의 안씀
    5. 슬러지 소화조는 대부분 슬러지 저감용으로만 쓰이며, 음식물 쓰레기랑 병합 소화할 경우에는 소화조 효율이 좋아 남는 폐열로 병합 발전을 함
  • 5678 2017.11.15 08:14 (*.152.140.225)
    우리나라 음식물 쓰레기는 고염도가 특징이라 생물반응이 힘들지 않나요?

    그래서 퇴비화 효율도 낮고 스토커식 소각에 온도조절등으로 쓰였던거같은데

    그리고 처음 분뇨처리부분에 혐기성소화 메탄 재이용 내용도 빠진거같은데..

    실무자분께 배움을 청합니다
  • 팩트 2017.11.15 11:00 (*.77.211.215)
    중요한건 우리가 싼 변기물은 다시 우리 입속으로 들어온다는 거지
  • 2017.11.15 11:34 (*.149.230.174)
    너도 언젠가 정화되고 정화되어 누군가의 입속으로 들어갈거다.
  • 12344 2017.11.15 15:33 (*.246.184.34)
    저기 슬러지 건조하는데서 일해봤는데 진짜 냄새 장난아니다... 씻어도 냄새가 몸에서 몇일 가더라
  • ㅇㅇ 2017.11.15 21:09 (*.243.82.44)
    세금낼만하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786 힙업 설현 11 2017.10.16
5785 힐링캠프의 저격 27 2017.10.09
5784 히틀러의 꿈 16 2017.10.02
5783 히틀러를 대하는 전원책의 자세 58 2017.10.04
5782 히틀러가 유일하게 무서워했던 사람 18 2017.11.13
5781 히스레저의 죽음과 관련된 루머 16 2017.10.24
5780 히딩크가 와도 안된다 꿈 깨라 29 2017.10.28
5779 히딩크 논란은 이제 그만 18 2017.10.16
5778 흰개미 여왕개미 37 2017.10.24
5777 희망을 신겨주는 남자 5 2017.11.09
5776 희대의 관종 27 2017.11.15
5775 흥켈메와 이천수 2 2017.10.13
5774 흥분한 국진이형 2 2017.10.29
5773 흥분한 경리 4 2017.10.03
5772 흥분하면 10배 커지는 신체부위 9 2017.10.03
5771 흡족한 노회찬 18 2017.10.19
5770 흡연 사진 제보 20 2017.11.09
5769 흠뻑 젖은 혜정이 2 2017.10.05
5768 흠뻑 젖은 여자 연예인들 2 2017.10.11
5767 흙수저 타령 20 2017.10.21
5766 흔히 보지 못한 뒤태 8 2017.11.15
5765 흔한 지각 사유 37 2017.10.09
5764 흔한 산책 풍경 9 2017.10.03
5763 흔들리는 유인영 19 2017.10.30
5762 흔드는 태연 9 2017.10.24
5761 흔드는 지효 17 2017.11.06
5760 흑형들의 세계 10 2017.10.17
5759 흑인 인권운동가의 명언 6 2017.11.15
5758 흑린이의 리액션 2 2017.10.02
5757 흉기차 고장 없이 20-30만km 타는 사람 특징 58 2017.10.28
5756 휴지심으로 혼자서도 잘 놀아 14 2017.11.08
5755 휴지 드립에 빵 터진 여자 아이돌 8 2017.11.04
5754 휴게소에 설치된 사제 폭탄 24 2017.10.08
5753 휴게소 진입로 사고 91 2017.11.07
5752 훌라후프 중인 설현 7 2017.10.07
5751 훈맹정음 10 2017.10.13
5750 훈련소의 김수현 11 2017.10.30
5749 훅 간 연수 16 2017.10.11
5748 훅 간 서인영 25 2017.10.19
5747 후회만 남긴 장기 기증 60 2017.10.0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5 Next
/ 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