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gif


  • 아이언맨 2017.11.15 01:04 (*.166.235.152)
    대단하다
  • 1212 2017.11.15 08:52 (*.231.103.73)
    빨어 이새끼야
  • 키아 2017.11.15 01:05 (*.187.219.151)
    다빈치 쩐다쩔어
  • 일지풍심 2017.11.15 08:54 (*.182.154.2)
    다빈치가 뭐임?
  • KOKO 2017.11.15 10:33 (*.130.224.99)
    수술용 로봇 상품명입니다
  • ㅇㅇ 2017.11.15 01:54 (*.48.182.249)
    공학이 발달하면 역시 인간의 손기술따위..예술분야를 제외하고 기계에 DB가 쌓이면 그걸 이길 수 있겠나.
  • 현직외과의 2017.11.15 03:36 (*.215.177.251)
    저거 다 의사가 직접 조종하는거야...ㅋ
  • 그렇다면 2017.11.15 08:31 (*.90.52.249)
    언제까지 의사가 직접 할 거 같아?
    자동차도 지금 사람이 운전 안하면 안될거 같았는데
    이젠 자율주행을 논하고 있는 시대인데
    다빈치도 다르지 않겠지
    진단이야 사람이 한다쳐도
    수술은 나중에 로봇에게 점령당하겠지
    늙어서 수전증이 오는것도 아니고
    사람보다 더 정밀해질텐데
    나중에는 진단도 로봇이라겠지
    4차혁명의 가장 큰 문제잖아
    사람의 일자리가 줄어든다는거
  • ㅇㄻㄴ 2017.11.15 08:59 (*.67.217.136)
    현직 정형외과 의사임..

    정형외과 수술중에 인공관절이 있는데 이 인공관절을 로보닥이라는 기계로 할수 있음..

    근데 이게 그닥... 뭐라할까 정밀하기는 하는데 쓸데 없이 너무 정밀하다고 할까? 쉽게 말해 1의 이득을 얻기위해 10의 돈을 더 써야 하는 구조? 시간도 훨씬 더걸리고..

    내 무릎이라면 로보닥보다는 그냥 수술잘하는 의사한테 받겠다는 생각임..

    저게 정밀해보이지만 결국 응급상황이 터지면 사람이 해결해야함.. 예를 들어 혈관을 잘못건들여 피가 터진다던지 하면..
  • ㅇㅇ 2017.11.15 09:25 (*.93.19.232)
    기술개발이 덜됬단 소리군
  • OMS 2017.11.15 10:30 (*.7.19.209)
    tactile sense matters
  • 2017.11.15 10:48 (*.46.67.204)
    의사선생도 건들여와 건드려는 구분이 안되나보네 애잔한 조선반도
  • 0000 2017.11.15 11:35 (*.55.148.141)
    의사면 뭐든 다 완벽해야 하냐 병1신아?
    니가 더 애잔하다. 어른이 그런 생각 밖에 못하는게.
  • 이과 2017.11.15 17:06 (*.157.78.31)
    옹 미안해 문과생
  • 2017.11.15 02:27 (*.223.20.230)
    저것도 신기하지만 그 이전에 의사들도 정말 대단하다
  • ㅇㅇ 2017.11.15 02:33 (*.223.38.37)
    어차피 의사가 조종한다. 노안와서 존나 고통받는 할배교수 불쌍 ㅜ
  • 2017.11.15 06:15 (*.209.62.245)
    아직 인간의 섬세함을 따라올려면 멀었네
  • 임백두 2017.11.15 08:28 (*.11.28.125)
    인간이 조종한다고!
  • 낚여라 이놈들~ 2017.11.15 08:57 (*.103.103.79)
    이제 무인 수술 시대가 열린건가요?
  • 아동소년 2017.11.15 09:08 (*.33.237.62)
    그러게 저것만 있으면 집에서 나혼자서 수술도 가능할것 같은데?
  • ㅂㅈㄷ 2017.11.15 09:11 (*.105.72.100)
    사람이 다 조종하는거야 저절로 컴퓨터가 하는게 아니고
    사람 몸이 저렇게 견본처럼 항상 일정한 모양 일정한 위치가 아니니까 자동으로 할 수 없지
    AI 가 훨씬 발달하면 나중에는 가능할 듯함.
  • ㅂㅈㄷ 2017.11.15 09:13 (*.105.72.100)
    노안에 손떨리는 노 교수들이 저거 좋아한다.
    젊은 교수는 존나 겜하는 느낌이어서 좋아한다
    안정적인 시야에 우아하게 수술할 수 있어서 선호하지 하지만 의료보험 적용이 안되서 존나 비쌈
    이제 싸지겠지만
  • 2017.11.15 09:38 (*.114.22.101)
    실질적으로 다빈치라는 회사가 독점하는 구조라는데 (경쟁사 하나 있었는데 먹어버림)
    좀 위험한 상태 아닌가 싶다... 이미 미국은 로봇수술로 많이 넘어가는 추세라서 결국 한국도 따라갈텐데... 존나 비싸게 파는데 울며겨자먹기로 다빈치꺼 써야함
  • 12 2017.11.15 10:07 (*.152.151.6)
    저거 10번 수술하면 못씀. 팔 하나에 몇 백만원인데 수술 하나 할 때마다 팔 4~5 개 정도 써야되서 돈 엄청 나감.
  • ㅂㅂ 2017.11.15 10:35 (*.93.130.106)
    품번좀.. 대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592 힙업 설현 11 2017.10.16
5591 힐링캠프의 저격 27 2017.10.09
5590 히틀러의 꿈 16 2017.10.02
5589 히틀러를 대하는 전원책의 자세 58 2017.10.04
5588 히틀러가 유일하게 무서워했던 사람 18 2017.11.13
5587 히스레저의 죽음과 관련된 루머 16 2017.10.24
5586 히딩크가 와도 안된다 꿈 깨라 29 2017.10.28
5585 히딩크 논란은 이제 그만 18 2017.10.16
5584 흰개미 여왕개미 37 2017.10.24
5583 희망을 신겨주는 남자 5 2017.11.09
5582 희대의 관종 27 2017.11.15
5581 흥켈메와 이천수 2 2017.10.13
5580 흥분한 국진이형 2 2017.10.29
5579 흥분한 경리 4 2017.10.03
5578 흥분하면 10배 커지는 신체부위 9 2017.10.03
5577 흡족한 노회찬 18 2017.10.19
5576 흡연 사진 제보 20 2017.11.09
5575 흠뻑 젖은 혜정이 2 2017.10.05
5574 흠뻑 젖은 여자 연예인들 2 2017.10.11
5573 흙수저 타령 20 2017.10.21
5572 흔히 보지 못한 뒤태 8 2017.11.15
5571 흔한 지각 사유 37 2017.10.09
5570 흔한 산책 풍경 9 2017.10.03
5569 흔들리는 유인영 19 2017.10.30
5568 흔드는 태연 9 2017.10.24
5567 흔드는 지효 17 2017.11.06
5566 흑형들의 세계 10 2017.10.17
5565 흑인 인권운동가의 명언 6 2017.11.15
5564 흑린이의 리액션 2 2017.10.02
5563 흉기차 고장 없이 20-30만km 타는 사람 특징 58 2017.10.28
5562 휴지심으로 혼자서도 잘 놀아 14 2017.11.08
5561 휴지 드립에 빵 터진 여자 아이돌 8 2017.11.04
5560 휴게소에 설치된 사제 폭탄 24 2017.10.08
5559 휴게소 진입로 사고 91 2017.11.07
5558 훌라후프 중인 설현 7 2017.10.07
5557 훈맹정음 10 2017.10.13
5556 훈련소의 김수현 11 2017.10.30
5555 훅 간 연수 16 2017.10.11
5554 훅 간 서인영 25 2017.10.19
5553 후회만 남긴 장기 기증 60 2017.10.0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0 Next
/ 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