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1.jpg

작년 10월 SBS [세상에 이런일이]에 방영된 신경섬유종 환자 심현희씨를 기억할 것이다.

다른 증상을 이야기하지 않아도 화면에 비친 모습 자체에 많은 사람은 안타까워하고 눈시울 붉히는 이도 있었다.

병 자체를 고치기는 힘들지만 적어도 웬만큼 인간이기를 포기한 악플러가 아니면 그녀를 조롱하는 이는 단 하나도 없다.

 

그러나 19세기 영국에서는 달랐다.

 

2.jpg

 

3.jpg

19세기 빅토리아 여왕 즉위 25년째 되는 1862년 조지프 케리 메릭(Joseph Carey Merrick)이 태어났다.

 

아기의 존재는 온 가족의 축복이지만 얼마가지 않아 괴물로 대접받기 시작했다.

 

사진과 같이 피부는 딱딱하고 혹투성이가 나타났고, 그의 입술의 확대는 발전되었고,

그의 이마에 뼈 같은 혹이 자랐으며 그의 팔 한쪽과 양쪽 발은 확대되었고 다리를 걸게 되는 등

전형적인 신경섬유종 증세를 보이게 된 것이다.

 

그렇게 천대받으며 살다가 11살에 모친이 죽었고 그의 부친은 그를 집에서 쫓아내버리고 곧 재혼했다.

더 이상 학교에 다닐 수 없게 된 메릭은 자퇴할 수 밖에 없었고, 직장을 찾으려 해도 그를 뽑아주는 곳은 없었다.

 

그뒤로 5년간 밖에서 방랑하다가 1879년 말, 17살의 나이에 구빈원으로 들어갔다.

그럼 구빈원에서 사는건 살만했을까.

 

4.jpg

비슷한 시대를 살았던 대문호 찰스 디킨스의 소설 [올리버 트위스트]에서

주인공 '올리버 트위스트' 는 구빈원 생활 중 배가 너무 고파 배식원에게 죽 한 그릇만 더 달라고하니

매타작과 구빈원에서 쫓겨났다.

현실의 다른 구빈원도 그리 다르지 않았다.

몸성한 사람도 저런데 '괴물' 같은 사람이 제대로 버틸 수 있었을까.

 

그렇게 구빈원에서도 천대받으며 살다가

 

5.jpg

우연히 메릭을 보게 된 샘 토르라는 서커스단장이 구빈원측에 돈 몇 푼 주고 샀다.

당시 영국은 인신매매가 금지돼있지만 음지에서는 여전히 암암리에 이뤄지고 있었다.

 

팔려간 조지프 메릭은

 

6.jpg

서커스단에서 공연'당'하는 메릭

 

이곳저곳 서커스 순회에 끌려다니며 관객들에게 두려움 또는 모욕에 시달렸다.

징그러우면서도 보게되는게 사람 심리인지 그는 짭짤한 돈벌이가 되었다.

그때 '엘리펀트 맨(elephant man)' 이라는 별명도 붙었다.

 

메릭 자신은 단 한 푼의 돈도 가지지 못하며 비인간적 처우를 받았지만.

 

어느 누구도 인간을 짐승같이 대하는 서커스단에 항의하지 않았다.

 



7.jpg

영화 엘리펀트 맨(1980, 감독: 데이비드 린치)에서 프레데릭 트레베스를 연기한 앤서니 홉킨스

 

그때 구원자가 나타났다.

앨리펀트 맨 소문을 들은 런던 왕립 병원 의사 프레데릭 트레베스가 호기심에 서커스장에 찾아간 것이다.

처음에는 호기심이었지만 곧 동정심과 분노가 이 만행을 경시청에 신고하도록 이끌어 서커스장을 폐쇄시켰다.

 

8.png

서커스단장은 더이상 이용가치가 없어진 메릭을 바다 건너 벨기에까지 데려가 내다버렸다.

 

메릭은 경찰서에 갔지만 언어 능력이 없어 대화가 불가한 상태라 자칫 열악한 행려병자 수용소로 보내질 처지에 놓였다.

그러나 다행히 트레베스가 그에게 준 카드(일종의 명함)이 있어 런던 병원측과 연락이 닿아

트레베스의 보호 하에 영국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되었다.

 

9.jpg

1889년, 사망 1년 전 메릭

 

이후 트레베스는 매일 그가 있는 병실을 찾았고 우정 관계를 맺게 되었다.

또한 빅토리아 황제(당시는 무굴 제국을 병합하여 황제 칭호 사용)의 뒤를 이어 황제가 되는

알렉산드라 등 런던의 부유층들이 자주 방문하였다.

그들은 말했다.

"그는 분명히 인간이다. 그것도 아주 훌륭한."

 

그렇게 불행한 일생이었지만 말년에 따뜻한 간호를 받으며 살던 메릭은

 

10.jpg

[엘리펀트 맨] 중

 

1890년 4월 11일 숨진 채 발견되었다.

 

원인은 침대에 누워 목뼈가 탈구됨으로 인한 질식이었다.

신경섬유종 환자 대부분은 누워 잘 수 없다.

그렇게 되면 기형적 신체 특성상 질식사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그는 누워잤다.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일생의 끝자락에 메릭의 벗이 된 트레베스는

삶의 마지막 순간에나마 인간답게 편히 누워 마무리하고 싶었기 때문이라 추축했다.

 

11.jpg

신경섬유종 환자의 유골 

 

12.jpg

조지프 메릭이 최종 안치된 묘소

 

우리는 흔히 외관이 인간의 미적 기준에서 흉측한 존재를 '괴물' 로 부른다.

그러나 생각해보자.

피부가 괴물인 존재와 심장이 괴물인 존재 중 누가 진정 괴물인지.


  • ... 2017.11.22 00:39 (*.186.178.112)
    뼈자체가 이상하게 자라버리는구만
  • 우럭 2017.11.22 00:45 (*.36.134.8)
    아.. 뼈 자체가 저래되는갑네..
    짠하다 그냥
  • 민족의호랑이 2017.11.22 00:46 (*.242.191.115)
    저게 후천적으로 발현될 수도 있나요?
    세상에 이런일이 같은 거 보면 멀쩡했다가도 어느 순간에 저런 증상이 나타나기도 하던데 잘못 본건가
    아니면 유전인자가 기존에 있다가 나중에 발현되는 건가요
  • 2017.11.22 00:56 (*.39.131.175)
    상염색체 우성질환으로 대부분 어릴 때부터 증상이나타나는데 몇몇은 좀 더 나이가 들어서 증상이 생기는 경우도 있음.
  • ㅇㅇ 2017.11.22 01:03 (*.145.93.40)
    건강한게 제일이다 진짜
  • 흠냐 2017.11.22 01:29 (*.140.170.144)
    세상엔 좋은분들도 있어서 참 다행이다...
  • ㅇㅇ 2017.11.22 02:18 (*.155.220.163)
    저거보다 덜한 중국재벌 새끼는 여자들 존나 후리고 다니던데 참~암 세상이란.....
  • 냐벙 2017.11.22 04:48 (*.13.84.2)
    어케 상각하면 영국인이라는이유로 저런 흉물도 나중에 양복입고 사람 대접 받는데

    당시 식민 지배하에 있던 아프리카 아시아 사람들은 계속 반 노예 취급 당했네

    기형 장애 있는 영국인이, 정상 유색인종보다는 나은 사람대접 받던 제국주의 시대
  • 냐벙 2017.11.22 04:52 (*.13.84.2)
    덧붙이자면,

    모습이 이상해도 영국인은 인권이 있지만

    유색 인종은 인권이 없어~~~~ 라고 말하는 거 같아 씁쓸하다
  • ㅡㅜ 2017.11.22 09:50 (*.102.66.87)
    아니 ㅅㅂ 다른 사람들이 학대하고 착취한 것도 잔인하지만

    저 애바란 새끼는 대체 뭐냐 아내가 죽자마자 지 어린 자식을 집에서 그냥 내쫓으면 어쩌란거냐

    죽던지 학대당할 것이 뻔한데

    개만도 못한 새끼네
  • ㅌㅌ 2017.11.22 10:25 (*.165.213.231)
    바퀴벌레같은 인간들이 너무 많다
  • 닥터 겐마 2017.11.22 12:26 (*.223.32.214)
    만화 "Monster" 가 생각나는 글이네.
    만화에서 요환은 겉으론 정말 완벽한 인간이지만 속은 괴물이지...
    안본 사람들 한번쯤 찾아봐라
  • 아는척 2017.11.22 13:03 (*.223.219.45)
    윗분 말처럼 몬스터 라는 만화는 정말 재밌습니다.
  • 강서똘 2017.11.22 13:10 (*.131.28.138)
    흠 인간은 원래 악하니까...
  • ㅂㅈㅁㄴ 2017.11.22 13:20 (*.112.206.51)
    그럼 늙병필도 괴물이겠네 ㅠㅠ
    사진 한장 올라오면 온갖 개소리 헛소리 다 적어놓고 혼자 방구석 책상 앞에 앉아서 꼬긁하면서 낄낄 거리고 있으니 ㅠㅠ
  • 배워야산다 2017.11.22 13:37 (*.131.232.109)
    아 정말 슬프다...저런 사람들한테 잘해줘야한다 정말...
  • 엘리펀트맨 2017.11.22 22:24 (*.222.49.217)
    Im human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642 세월호 참사 이틀 뒤 성형시술 31 2017.11.22
2641 광대 소멸한 김소현 9 2017.11.22
2640 호주 워마드 합성 아니었다 48 2017.11.22
2639 아무리 자본주의라도 이건 못참아 11 2017.11.22
2638 롯데 종특 15 2017.11.22
2637 섹시한 척하는 윤보미 11 2017.11.22
2636 IMF 이후 30대 그룹 순위 변화 22 2017.11.22
2635 저스틴 비버가 예쁘다고 사진 올려서 스타된 여자 5 2017.11.22
2634 정치의 종교화 30 2017.11.22
2633 제 자신이 제어가 안되네요 43 2017.11.22
2632 트레이닝복 예슬이 9 2017.11.22
2631 다시 시작된 중국의 사드 보복 20 2017.11.22
2630 성진국의 풀발드림팀 8 2017.11.22
2629 애 거저 낳았다는 남편 29 2017.11.22
2628 추신수의 저택 21 2017.11.22
2627 남녀호모 모두 좋아하는 사진 8 2017.11.22
2626 서울시 인구밀도 높은 동과 낮은 동 27 2017.11.22
2625 한국 대표의 골반 20 2017.11.22
2624 람보르기니에서 내리는 남자 14 2017.11.22
2623 73세 회장과 29살 여비서 54 2017.11.22
2622 퍼그 4총사 강제 육아 12 2017.11.22
2621 비정상회담 전현무 도플갱어 편 19 2017.11.22
2620 지진 당시 직원의 손님 보호 36 2017.11.22
2619 한명의 시민이 목포 전체 조폭 싹쓸이 한 사건 62 2017.11.22
» 인간은 얼마나 잔인해질 수 있는가? 17 2017.11.22
2617 대한민국 최고의 드라이버 26 2017.11.22
2616 수끼리는 없다 17 2017.11.22
2615 요즘 고등학교 풍경 67 2017.11.22
2614 삼성전자 희귀병 사망 54명 29 2017.11.22
2613 믹스나인 vs 더유닛 숙소의 차이 19 2017.11.22
2612 치열한 머리 싸움 14 2017.11.22
2611 지수 VS 아이린 37 2017.11.22
2610 여기가 남쪽이 맞습네까? 33 2017.11.22
2609 어느 송별식 8 2017.11.22
2608 77년생 뱀파이어들 21 2017.11.22
2607 흔치 않은 초등학교 교복 16 2017.11.22
2606 문지애가 노홍철에게 소개 시켜주고 싶다는 아나운서 20 2017.11.22
2605 거리의 마술사 16 2017.11.22
2604 두개의 글씨체가 공존하는 수지의 노트 20 2017.11.22
2603 커플 놀이 18 2017.11.22
Board Pagination Prev 1 ... 64 65 66 67 68 69 70 71 72 73 ... 135 Next
/ 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