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ㅂㅈ 2017.12.07 21:36 (*.197.139.250)
    모래시계 아니고 여명의 눈동자에 나온 장면같은디
  • 아놔 2017.12.07 21:36 (*.44.192.138)
    영자님앙...
    모래시계 아니고 ..<여명>
    남한 스파이역할
  • ㅇㅇ 2017.12.07 21:42 (*.75.47.168)
    여명의 눈동자(1991)나 모래시계(1995)는 티비자료로만 봤는데 이거 본 아재들 많나보네
  • 흑백티비 본방사수 2017.12.07 21:57 (*.39.146.232)
    다시는 아재를 무시하지 마라
  • ㄴㅁㄹ 2017.12.07 22:04 (*.197.47.122)
    난 못봤어.

    수험생이었걸랑.
  • 지나다 2017.12.08 00:03 (*.179.238.166)
    난 11살에 본 걸 아직 기억함
  • 글쓴이 2017.12.08 12:45 (*.66.181.142)
    여명의 눈동자는 대학생때, 그리고 모래시계는 군대에서
  • 12345 2017.12.10 09:36 (*.158.142.88)
    배역이름이 명지
  • 가상화폐 2017.12.07 21:44 (*.143.154.185)
    추억 보정
  • ㅁㅁ 2017.12.07 22:03 (*.98.98.159)
    여명의 눈동자 > 모래시계
  • 일본개객기 2017.12.07 22:08 (*.67.36.221)
    진짜 여명의 눈동자는 리메이크 되어도 최고일듯 하다. 일본 눈치 본다고 DVD출시 무산되었다고 들었는데.
  • 뭐래 2017.12.08 16:46 (*.36.94.198)
    리메이크 해도 오리지날을 못 따라갈 것 같음.
    배경은 일제시대고, 사이판, 중국 현지 로케는 어마어마하게 할텐데...
    과연 PPL없이 작가정신만으로 밀어붙일 수 있을까?
    연예기획사에서 끼워넣는 아이돌들을 외면할 수 있을까?
  • ㅇㅇ 2017.12.08 00:35 (*.176.192.59)
    OST 너무 좋아서 악보도 사고 당시 LP도사고 .. 지금도 가끔 피아노로 치고 있다는~~
    에이치ttps://youtu.be/MAx2sp7dnPg
  • 징베 2017.12.08 01:06 (*.165.216.8)
    최재성 개간지
  • 111111 2017.12.08 01:32 (*.62.204.31)
    진짜 그 철조망에서의 키스씬은 아지까지도 기억에 남는 최고의 장면이네요
  • ㅇㄹ 2017.12.08 02:46 (*.62.219.23)
    진짜 뱀 뜯어 먹는 영상도 ㄷㄷ ㄷ
  • 아침에텐트 2017.12.08 14:46 (*.228.104.73)
    아재지만 정말 여명의 눈동자는 국내 드라마 중 최고로 뽑음!! 특히 철조망 키스신은 국내 드라마에서 최고의 장면이 아닐까 함. 폭풍과도 같은 근현대사를 알 수 있는 좋은 자료이기도 하고. 편당 십억씩 들여 리메이크 한다면 참 좋겠는데~ 일본군 총알받이로, 위안부로 끌려간 우리 어르신들의 참혹함. 해방 후 친일경찰들의 복직과 정치생활 등, 후세들에게 이 드라마를 통해 알려줄께 참 많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422 연고전이 부러웠던 충북대 27 2017.12.08
4421 떨림의 미학 2 2017.12.08
4420 학점 B받은 최순실 딸 레포트 8 2017.12.08
4419 후레쉬맨 악당의 화보 5 2017.12.08
4418 후배들 인사 쿨하게 무시하는 엑소 카이 14 2017.12.08
4417 리어카 사고 63 2017.12.08
4416 믹스나인 노홍철 대본 유출 5 2017.12.08
4415 여자친구 노예 문신 23 2017.12.08
4414 휴가를 해외로 가는 이유 11 2017.12.08
4413 당신의 선택은? 26 2017.12.08
4412 편의점에서 빵 먹던 아버지가 얼굴 가려달라는 이유 31 2017.12.08
4411 송포유 몸매 갑 7 2017.12.08
4410 튤립 버블 24 2017.12.08
4409 66세에 시작한 공부 73세에 박사까지 10 2017.12.08
4408 징역 40년 콜롬비아 여교사 9 2017.12.08
4407 멋있는 여자 격투기 선수 29 2017.12.07
4406 해외에서 평가하는 월드컵 F조 38 2017.12.07
4405 강호동의 마산흰수염 시절을 알고 있는 동향 후배 21 2017.12.07
4404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 "낙수효과는 실패했다" 46 2017.12.07
4403 자한당 근황 28 2017.12.07
4402 라스베거스의 뽑기 놀이 6 2017.12.07
4401 21세기 가장 큰 사건 사고 28 2017.12.07
4400 13년간 마비환자 오진 발견한 물리치료사 37 2017.12.07
4399 오픈하기도 전에 폐업해버리는 강식당 13 2017.12.07
4398 한양대 인근 집 주인들이 기숙사를 반대하는 이유 26 2017.12.07
4397 유병재식 성희롱 예방 교육 28 2017.12.07
4396 독일군 현재 상황 38 2017.12.07
4395 판사들의 업무량 29 2017.12.07
» 여명의 눈동자 당시 고현정 17 2017.12.07
4393 덜렁이 룸메 후기 19 2017.12.07
4392 미야자키 하야오의 제작 신념 37 2017.12.07
4391 윤채경 매력 어필 6 2017.12.07
4390 LG가 또 18 2017.12.07
4389 정자왕의 기부 선행 20년 후 4 2017.12.07
4388 한서희 근황 24 2017.12.07
4387 성차별적 고궁 한복 무료입장 기준 폐지하라 27 2017.12.07
4386 연재의 테크닉 6 2017.12.07
4385 대륙의 매드맥스 10 2017.12.07
4384 골반 지리는 모델 13 2017.12.07
4383 배텐 막내 작가의 사과문 30 2017.12.07
Board Pagination Prev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 132 Next
/ 132